야설: 유부녀가 흐느낀 치한 통근 - 1부1장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유부녀가 흐느낀 치한 통근 - 1부1장
최고관리자 0 34,062 2022.12.05 02:52
‘유부녀가 흐느낀 치한 통근’ 아메미야 케이  1. 유부녀가 흐느낀 치한 통근  1  미야코는 전철의 도어에 어깨를 댄 모습으로 서있었다. 하차하는 역까지 미야코가 있는 쪽 도어는 열리지 않는다.  그건 그렇고 매번 있는 일이지만 통근 러쉬의 차 안은는 살인적으로 붐볐다.  특히 여름철의 이 시기는 견딜 수 없다. 냉방도 그다지 효과가 없는 상태다. 별 수 없이 앞으로 40분 가까이나, 알지도 못하는 승객들과 땀 흘린 몸을 밀착시킨 채로 있을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하면, 진절머리가 난다.  이 고통으로부터 해방된 남편 마사히코를, 미야코는 부럽다고 생각했다.  컴퓨터 메이커에서 시스템 엔지니어를 하고 있는 남편은, 회사가 이번 봄부터 채용한 시스템에 의해서 재택 근무가 되었다. 그 때문에, 도심에 있는 회사瓚?출근은 주에 한 번으로 충분하다.  그러한 생활 스타일이, 남편은 성격에 맞는 것 같다. 그때까지 그런 일 따위는 한 적도 없었는데 , ‘일 하는 중간에 숨돌리기에 딱 좋다’라며 가사 일을 해 주게 되었다. 그리고, 지금에 와서는 완전히 주부가 다워져서, 덕분에 맞벌이 하는 미야코는 많이 편해졌다.  남편 마사히코는 32세. 서 신슈쿠에 있는 대기업 가전 메이커의 조명기구 쇼 룸에 근무하고 있는 미야코는, 마사히코보다 3살 연하인 29세. 결혼한 지 4년이 되었지만, 아직 아이는 없다. 부부 사이는 좋고, 딱 한 가지를 제외하면 잘 지내고 있다.  딱 한 가지라고 하는 것은, 섹스다.  아직 결혼해 4년 정도 밖에 안 됐는데, 올해 초 무렵부터 마사히코가 미야코에게 요구하는 회수가 부쩍 줄어 들었다. 1개월에 1번 있으면 많은 편으로, 그것도 없을 때도 있다.  그것이 미야코에게는 불만이었다. 그렇다고 해서 남편이 그것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는 일도, 하물며 은근히 스스로 요구하는 것도 할 수 없는 타입인 미야코는 별 방법도 없다.  남편에서부터 부부의 섹스까지 생각하고 있던 미야코는, 그 때 깜짝 놀라 몸이 굳어졌다. 힙에 이변을 느꼈기 때문이다.  어쩐지, 소시지 같은 것을 세로로 해서, 힙에 꽉 누르고 있는 느낌 …… . (남자의 그것? 싫어, 치한이야! )  당황하는 것과 동시에 기분이 나빠져 흠칫 했다. 바로 거기에서 피하려고 했지만 움직이는 것도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 그저 조금 허리를 앞으로 뺀 것에 지나지 않았다.  그러자 남자는 그것을 예측한 것처럼, 더욱더 페니스를 힙에 눌러 왔다.  미야코의 앞에는 여자, 옆에는 남자 승객이 있다. 두 사람 모두 미야코에게 등을 돌리고 있지만, 신쥬쿠 역에서 전철을 탔을 때부터 뒤에 남자가 있고, 미야코 쪽을 향하고 있는 것은 알고 있었다.  페니스를 힙에 누르고 있는 것은, 그 남자 이외에 생각할 수 없다.  틀림 없이 남자도 신쥬쿠 역에서부터 승차했을 것이다. 그 때에 힐끗 보았을 뿐이지만, 남자의 느낌은 30 전후의 샐러리맨 풍이라는 것 외에, 좋지도 나쁘지도 인상으로 기억에 남는 타입은 아니었다.  미야코는 또 흠칫 했다. 페니스가 더욱 더 생생하게 느껴지게 되었던 것이다. 게다가 뭉클, 뭉클 하고 맥동하고 있는 느낌이 든다. (추잡해, 서 있어! )  미야코는 낭패해서 허리를 꿈틀거렸다. 이제 확실히 알 수 있게 발기한 페니스의 감촉에 당황한 것 만은 아니었다. 그것이 점점 딱딱해지는 것을 느끼고, 기분 나쁨 때문만은 아닌 몸의 떨림에 습격 당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남자는 허리를 빼려고는 하지 않는다. 그 때문에 힙을 단단함에 문질러 대고 있는 기분이 들고, 미야코는 당황해서 허리를 꿈틀거리는 것을 그만두었다. (뭐 하는 남자야! 잘났다는 듯이! 싫어하고 있는 것을 모르는 거냐구! 하지만, 엉덩이를 조금 움직였을 뿐이니까, 그렇게 생각하지 않은 것인지도 ……)  분개한 채 곤혹해 있자니, 힙에 다른 감촉이 있었다.  바로 손이라고 알았다. 그 손이 슬슬 힙을 쓰다듬고 있다. 당황하고 놀라서 미야코는 생각했다. (싫어. 빨리 손을 잡고, 큰 소리를 질러 도움을 청해야 ……)  뭐 하는 거에요, 라고 큰 소리를 지르는 순간, 놀란 승객들이 일제히 이쪽을 본다. 그런 장면이 뇌리를 스쳐가고 미야코는 머뭇거렸다. 치한 당하는 것도, 모두에게 보여져 부끄러운 꼴을 당하는 것도, 싫었다. (아아, 어떻게 하면 좋은 거야)  초조하게 그런 생각을 했지만, 아무 것도 할 수 없다.  당황하면서도 명백하게 거절하지도 못 하는 미야코에게, 남자는 마음을 놓은 것 같다. 차츰 대담하게 힙을 더듬기 시작했다. (그만햇, 싫엇 ……)  미야코는 마음 속으로 외치면서, 힙을 꿈틀꿈틀 움직이거나 엉덩이 사이를 꽉 꽉 조이거나 하는 것 밖에 할 수 없다.  그 때, 남자의 손이 세미 미니인 타이트 스커트의 옷자락을 걷어 올렸다. 슬슬 허벅지의 뒤편을 어루만져 온다. (그런 …… 그만햇! )  미야코는 당황해서 허벅지를 단단히 조였다. 하지만, 그런 걸로 남자의 손을 떨쳐낼 수는 없다. 힙까지 올라 온 손이, 속옷 너머로 둥그런 엉덩이를 더듬고 있다.  당연히, 스커트보다 팬티스타킹과 팬티 위로 만져지는 편이 더 싫고 부끄럽다. 무엇보다, 추잡한 남자의 손 감촉이 쓸데없게 생생하게 느껴진다.  그런데 미야코는 당황스런 감각에 습격 당하기 시작하고 있었다. 그때까지와는 다른 느낌으로 오싹오싹 해 버린다. (싫어, 어째서? 뭣땜에? )  그 느낌에 마음을 빼앗겨 방심하고 있었다. 남자의 손 움직임을 느끼고 당황해서 허벅지를 단단히 조였을 때는 벌써 늦었다. 사타구니로 파고들어 온 손을, 꾹 하고 허벅지 사이에 끼워 붙였을 뿐이었다.  부끄러운 부분에 남자의 손을 느끼자 마자, 확 하고 전신에 불이 붙었다. (그런 …… 싫엇)  뜨거워진 몸에, 욱신거림이 솟아 일어났다. 남자의 손가락 끝이 속옷 너머로 크레바스를 긁듯이 하고 있다.  남자의 손가락 끝이 계속해서 거기를 긁는다. 그때마다 흠칫 떨어 버린다. (아앗, 안돼 ……)  해소되지 않고 근질근질 하는 성감이 계속 파고들자, 미야코는 헐떡일 것 같았다.  어떻게든 소리는 죽일 수 있어도, 남자의 손가락 움직임에 맞추어 멋대로 허리가 추잡하게 움직여 버린다.  그래도 열심히 평정을 가장해, 허리의 움직임을 최소한으로 멈추려고 했다.  하지만, 남자가 손가락으로 계속 긁어대고 있는 은밀하기 그지 없는 부분의 반응만은 도저히 어쩔 수 없다. 안타까운, 그 만큼 견딜 수 없는 욱신거림이 계속 더해지며 질이 꿈틀거리고, 울컥 하고 뜨거운 것이 넘치고 있다. 그때마다 몸이 떨려 헐떡일 것 같게 된다.  그 때, 왠지 남자가 미야코의 사타구니로부터 손을 떼었다.  미야코는 마음이 놓였다. 그와 동시에 곤혹했다. 갑자기 어딘지 부족함을 느꼈기 때문이다.  그런데 남자는 다시 스커트 속에 손을 넣어 왔다.  미야코는 두근두근 했다.  남자가 사타구니에 손을 넣어 온다.  미야코는 더 이상 거절하지 않았다. 그뿐만 아니라, 젖어서 뜨겁게 욱신거리고 있는 부끄러운 부분은 남자의 손가락을 바라며 기다리고 있었다.  그런데도 남자는 손가락을 머뭇머뭇 거리다가, 다시 손을 잡아 당겨 갔다. (왜 그러지? )  의아스럽게 생각하면서, 기대를 보상받지 못해 실망하고 있자니, 곧바로 또 남자가 손을 넣어 왔다.  미야코는 몹시 당황했다. 사타구니를 헤집고 있던 남자의 손가락이, 어느 순간엔가 팬티 속에까지 침입해 왔던 것이다. (싫어, 어째서? )  그런 것을 생각하고 있을 틈은 없었다. 남자의 손가락 끝이, 부끄러울 만큼 젖어 있는 크레바스에 미끄러져 들어 왔던 것이다. 숨을 삼키는 것과 동시에 확 머리 속이 뜨거워지며, 흠칫 하고 허리가 튀어 올랐다.  남자의 손가락이 누르눌 하고 있는 거기를 비빈다. (아아, 안? 안 되욧)  마음 속으로 그렇게 말하면서도, 오싹오싹 하는 쾌감에 노출되면서, 멋대로 허리가 움직여 버린다. 그것도 남자의 손가락의 움직임에 맞추어 꾸욱꾸욱 하고 조금씩 추잡하게 율동 하는 느낌으로.  남자의 손가락으로 희롱 당하면서, 미야코는 무서워졌다.  이렇게 예민한 클리토리스를 집중적으로 만지작거리면, 어떻게 될지 모른다. 아니, 알고 있다. 소리를 참을 수 없게 되고, 그리고 더 이상 서 있을 수 없게 되어서 …… .  무서운 장면이 뇌리를 지나간다. 그런데, 남자의 손가락 끝이 클리토리스가 아니고, 질의 입구를 주무르듯이 하기 시작했다.  미야코는 근질근질 하는 성감에 습격 당해 허리를 꿈틀거렸다. (안 돼, 안 돼요)  그렇게 자신을 타이르면서도 안타까움이 계속 더해지자, 멋대로 허리가 그런 느낌에 꿈틀거려 버린다.  스륵 하고 조금 손가락이 들어 왔다. 미야코는 숨을 멈췄다. 꾹 하고, 질의 입구가 손가락을 단단히 조인다. 마치 물어 버리는 것처럼.  미야코는 헐떡일 것 같아서, 숨을 내쉬었다. 토해 내는 숨과 함께 훅 하고, 질구의 단단한 조임이 풀렸다.  그것을 기다리고 있던 것처럼, 천천히 남자의 손가락이 침입해 왔다. 추잡할 만큼 흠뻑 젖어 있기 때문에, 미끄러져 들어가는 느낌으로.  남자의 손가락이 침입해 왔을 때, 또 숨을 삼킨 미야코는, 떨릴 것 같으면서도, 천천히 숨을 내쉬었다.  질이 맥박 치듯이 수축해, 쯔업 하고 조용히 침입해 오는 남자의 손가락을 단단히 조인다. 그것도 미야코의 의사와 별개로 멋대로 반복해서 단단히 조인다.  그때마다 몸부림 칠 것 같은 성감에 습격 당한다. 이미 입을 벌리지 않으면 숨을 쉴 수 없다.  남자가 그 손가락을 움직이기 시작했다. 천천히, 끈적하게 질 속을 헤집는다.  미칠 듯한 성감이 피어나고, 헐떡거림이 새어나올 것 같이 되면서, 미야코는 필사적으로 그것을 참아 평정을 가장했다. 하지만, 허리가 추잡하게 꿈틀거려 버리는 것은 멈출 방법이 없다.  게다가 아무리 평정을 가장해도, 흥분해 굳어지고 있는 표정까지는 속일 수 없다. (아아, 어떻게 해. 이런 것을 다른 승객에게 들키면 ……)  그렇게 생각한 것만으로 졸도할 것 같아진다. 그래서 더욱 무서울 정도의 스릴에, 현기증이 나는 흥분이 피어나 버린다. (아앗, 이제 어떻게 되든 상관 없어. 상관 없으니까 ……)  미야코는 자포자기가 되었다. 남자에게 기대어 걸치고, 자신의 의사로 허리를 율동 시켰다. 더 이상 그렇게 하지 않고서는 견딜 수 없었다. 그렇게 함으로써 남자의 손가락이 보다 생생하게 느껴지고, 더욱 더 쾌감이 높아져 온다. (아아, 좋앗. 갈 것 같아……)  이미 미야코는 자제할 수 없었다. 그 뿐만 아니라 가고 싶어서 견딜 수 없다.  남자는 미야코가 스스로 허리를 내미는 것을 보고, 완전히 그럴 기분이 되었다. 이제 탐색할 필요 없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손가락으로 번갈아 쑤시거나 피스톤 운동하거나 하고 있다.  쾌감의 파도가 해일과 같이 미야코를 횝쓸었다. (아앗, 간다! )  미야코는 허벅지로 남자의 손을 단단히 조였다. 쾌감이 전류와 같이 달려 나가고 몸이 떨려 머리 속이 새하얗게 되어 간다 …… .  미끈 하고 손가락이 빠지자 제 정신이 들었다. 전철이 역의 홈에 접어들고 있었다. 아직 미야코가 내리는 역은 아니었다.  그 때, 미야코의 손에 무엇인가 닿았다. 뒤에서 남자가 봉투를 건네주고 있었다.  미야코는 그것을 손으로 받았다. 아무 생각 없이, 라기보다 그럴 여유도 없다. 그러자 남자는, 이 역에서 내리는 듯, 승객을 가르며 반대쪽 도어를 향해 갔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