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신 노예 학원 1 | 야설공작소

신 노예 학원 1
소라넷 0 5,321 06.07 00:48

야설:신 노예 학원 1. 면접 미희에게 미래그룹에서 입사원서가 온 것은 4학년 마지막 학기에 졸업시험을 끝낸 다 음주 였다. 사실 미래그룹은 누구나 가고 싶어하는 회사였다. 미희 또래의 남자나 여자 모두가 그 곳 에 입사하기를 희망하고 있었지만, 시험이 까다롭고 회사에서 선별적으로 보내는 원서 때문 에 입사지원서 조차 넣기가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런 미래 그룹에서 취업하기 힘든 요즈음 같은 때 미희에게 입사원서를 보내왔다는 것 자 체만으로도 미희는 다른 아이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는 것이었다. 하지만, 입사원서에 는 그녀 의 희망 부서가 이미 ‘ 지원비서실 ’ 로 지정되어 있었고 그 외의 부서에는 지원이 불가 능하게 되어있었다. 하지만, 미희에게 있어서 취업은 당장에 시급한 문제였다. IMF이후 아버지의 사업이 부도 가 났고 당장 어머니가 병에 걸리셔서 하루라도 빨리 수술을 시키기 위해서는 미희가 어디 에라도 취직을 해야만 했다. 미희는 미래그룹에 입사지원서를 냈다. 물론 무엇을 하는 지도 모르는 ‘ 지원비서실 ’ 이었다. 면접 당일 미희는 미래그룹의 본사 빌딩에 도착했다. 10명 남짓한 여자들만이 그룹에 서 나 온 안내원을 따라 면접장소로 이동했다. 면접장소는 13층으로 일반 사무실보다는 주로 간부 들의 사무실이 있는 공간이든 했다. 미희와 여자들은 안내원에 의해 회의실 같은 곳으로 이동되어졌고 그 곳에 앉아 대기 하게 되었다. 면접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 긴장하고 있던 미희는 어느 정도 긴장감이 풀리자 주위의 여자 들을 쳐다 볼 수 있게 되었다. 키는 165에서 175 정도까지 제 각각이었고 몸매도 조금 마른 여자에서부터 가슴이 무척이나 도드라져 보이는 글래머의 여자까지 다양했다. 하지만 하나 같이 서울 어디에다 내 놓아도 퀸카로 불리 정도의 미모를 가지고 있는 듯했다. ‘ 하긴 비서실인데. ’ 미희는 이해 할 수 있었지만 미래그룹이 사람들의 외모까지 조사했다는 데 대해서는 조금 기분이 나쁘고 자신도 어느 누군가에 의해 조사 당했을 것을 생각하니 불쾌하기 짝이 없었 다. 잠시 후 중역으로 보이는 사람이 들어왔다. “ 잠시 후 면접을 실시하도록 하겠어요. ” “ 면접은 1차, 2차로 나뉘고 1차는 오늘. 2차는 추후에 통보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면 접은 1명씩 지원순서대로 실시하고 면접이 끝난 후 바로 귀가하면 되겠습니다. ” “ 질문 있습니까. ” “ 없으면 바로 시작하겠습니다. ” 미희는 계속 조바심이 났다. 뭘 물어볼까. 아 대답을 못하면 어떡하지. 기다림은 계속 되었 고 미희는 긴장감을 놓칠 수 없었다. “ 5번 김미희 씨 ” “ 네 ” “ 들어가세요. ” 안내원이 나와 앞에 있는 면접실 안을 가르치며 말했다. 미희는 숨을 한번 크게 들이 시고 면접실 안으로 들어갔다. “ 안녕하세요. 김미희 입니다. ” 면접실 안 분위기는 상당히 좋아 보였다. 30대 중반으로 보이는 사람이 둘 그리고, 50 대 정 도로 보이는 나이 먹은 남자가 앉아있었다. “ 앉으세요. ” 인상이 좋아보이는 30대의 남자가 말했다. 서로 무엇인가 귓속말이 오가더니 30대 남자 중에 안경을 쓴 날카로와 보이는 남자가 말을 시작했다. “ 긴장할 것은 없습니다. 우리 그룹에서는 당신을 이미 뽑기로 하고 있습니다. 단지 당 신의 선택만이 남았을 뿐입니다. 이 면접은 당신의 선택을 우리에게 말하는 것으로 끝나는 것입 니다. 물론 선택은 자유입니다. ” 미희는 혼란스러웠다. 입사여부를 내가 선택하면 된다니. 정말 어처구니없는 일이었다 . 남자의 말은 계속되었다. “ 우리 회사에서는 지원 비서실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지원 비서실의 인원들은 영어는 물론 컴퓨터 그리고 제2외국어 한가지씩을 능통하게 해야만 가능합니다. 김미희 씨는 영어 는 물 론 컴퓨터 그리고 일어까지 능통하다는 것을 저희 조사를 통해 알 수 있었습니다. ” 미희는 놀랐다. 영어와 컴퓨터는 그렇다 치고 친구들도 알 지 못하는 자신의 일어능력 까지 이 사람들이 알고 있다니. “ 흠, 저희 그룹에서는 지원 비서실을 뭐라고 할까, 마땅한 말이 없군요. ” 남자는 난처하다는 듯이 양옆을 둘러보다 결심한 듯 이야기를 다시 시작했다. “ 그래요, 접대부로 사용하고 있어요. 엄밀히 말하면 인텔리 창녀랄까. ” 미희는 이 남자에게서 나오는 단어들을 의심했다. 아니 이성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았 다. 그 룹에서 창녀라니 그럼 자신은 창녀가 되기 위해서 이 곳에 온 것이란 말인가. 미희의 입에서 말을 꺼내기 전에 남자의 말이 이어졌다. “ 당신에 대해 우리는 많은 조사를 했습니다. 당신의 아버지는 사업이 실패해서 도피 중이 고 당신의 어머니는 당장 수술을 받지 않으면 목숨이 위태롭습니다. 우리는 당신의 몸 을 원 합니다. 물론 그에 합당한 대가는 그룹에서 모두 제공합니다. 빛을 모두 청산시키고 그리고 어머니의 수술비용을 지불할 것입니다. 물론 선택은 당신의 것입니다. ” 미희는 고민에 휩싸였다. 자신으로 인해 모든 것이 예전처럼 돌아갈 수 있다. 그 많은 액수 의 빛과 어머니의 수술비. 미희가 결심을 굳히기까지는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하지만 그녀에게 있어서는 생에 어떤 결정보다도 가장 큰 결정이었다. “ 네, 입사하겠습니다. ” “ 당신의 입사를 축하합니다. 이 순간 당신 아버지의 빛의 청산과 어머니의 수술이 행 해질 돈이 결재 될 것입니다. ” “ 그럼, 이제 당신의 의지를 보여주시오. ” 남자는 극히 사무적인 말투로 말을 이었다. “ 우리에게 당신의 의지를 보여주면 되는 것이요. 그 의지는 이 사진기에 담길 것입니 다. ” 50대의 남자가 사진기를 들고 일어섰다. “ 이 사람은 일본의 사진예술가지요. 당신의 사진은 우리그룹의 지원 비서실 프로 필에 실 릴 것이요. 물론 외부인들 에게는 극비지만. ” 미희는 일어섰다. 사진기사는 바쁘게 움직이며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겉옷을 벗어 의자에 걸쳤다. 블라우스의 단추를 벗기면서 그녀는 시선을 땅에 고정시 켰다. “ 아 잠깐 시선은 우리에게 고정시켜 주시오. 그렇지 않으면 당신의 의지를 엿볼 수 없 잖 아. ” 스커트를 내리면서 그를 바라보는 남자의 눈을 바라보는 미희는 자신의 눈이 멀어버리 기를 바랬다. 미희의 발목으로 하얀 슬립이 떨어졌다. 순간 미희는 사무실의 온도가 차갑다는 것을 느꼈 다. 하얀 브래지어와 팬티 사이의 그 공간에는 잘록한 허리와 배꼽으로부터 약간 볼록 한 곡 선이 드러나 보였다. 브래지어 후크를 풀자 그녀의 탐스러운 젖가슴이 브래지어 밖으 로 튀 어나갈 듯이 고개를 쳐들었다. 하얀 가슴에는 핑크빛의 유두가 도드라져 보였다. 순간 남자 들의 목젓으로 침이 넘어감을 미희는 느낄 수 있었다. 하이힐을 벗고 스타킹을 벗자 그녀의 너무나 희어서 눈이 부실 정도의 다리가 그녀의 순백 의 팬티 사이로 쭉 곧게 뻗어있었다. “ 잠깐 하이힐은 다시 신도록 하시오. ” 남자는 명령조로 그녀에게 말했다. 미희는 하이힐을 다시 신고 천천히 레이스가 달린 팬티 를 내리기 시작했다. 그녀의 마지막 천조각이 다리 사이를 빠져 나왔을 때 남자들이 경탄의 눈빛을 보내는 것을 그녀는 마주보고 있어야 했다. 그녀의 치모는 거의 없는 것과 같 았다. 마치 사춘기어린아이에게서 치모가 막 돋아나는 모습처럼 그녀의 치모는 엉성하게 그 녀의 은밀한 부분을 감추고 있었다. 그녀의 은밀한 그 갈라진 계곡은 훤히 들여다 보여 마 치 분 홍색의 실선처럼 보였다. 순간 미희는 오한을 느꼈다. 난생 처음 느끼는 추위였다. 후들후들 떨고 있는 미희의 모습 은 마치 감기에 걸린 어린아이처럼 측은해 보였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