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아 어머니 내 어머니 1 | 야설공작소

아 어머니 내 어머니 1
소라넷 0 9,439 05.29 11:46

야설:밤 빰빰빰 밤 빰빰빰 밤 빰빰 밤 빰빰 밤 밤빰밤' 


대구시 알리앙스 예식장. 


내가 결혼식을 하는 날이다. 


혜영이는 신부 대기실에서 다소곳이 앉아 있다. 사람들은 그녀에게 세상 최고의 축하


와 축복을 전하고 있다. 


그녀... 


그녀를 처음 만난 건 대학을 입학하고 처음 가지는 미팅때였다. 같은 과 친구가 주선


한 자리에 자의 반 타의 반으로 나간 자리에 그녀는 오늘처럼 다소곳이 앉아 있었다. 


까무잡잡한 피부에 귀염성 있는 얼굴을 가진 그녀는 우리 다섯명의 호기심을 끌기에 


충분했다. 숫기가 없던 나는 그녀에게 조금 위축되었는데 파트너를 정하는 시간에 별 


생각 없이 내 놓은 내 샤프를 그녀가 잡는 순간부터 그녀와의 인연은 시작되었다. 모


두다 아는 미팅의 이런 저런 시간이 지나고 그녀와 둘이 남아 커피 한 잔을 마시고 헤


어질 때가 되자 그녀는 집까지 바래다 달라고 했다. 버스를 타고 그녀의 집으로 향했


다. 그녀의 집은 굉장했다. 대문이 두 개나 되는 그 집 앞에서 그녀는 바래다 줘서 고


맙다며 내 뺨에 키스를 하고는 집으로 들어 갔다. 


혼자 집으로 오는 길이 참 황홀했다.


다음날 수업을 마치고 나오다 우연히 그녀를 만났다. 함께 구내식당에서 파는 500원짜


리 국수를 먹고 있는데 2학년 여학생 둘이 우리에게 다가 오더니 서클 가입을 권유했


다. 대학생활의 낭만을 만끽하고 싶던 차에 잘 되었다 싶어 가입하는데 혜영도 같이 


가입하게 되었다. 서클에 가입해서는 모여서 노래도 부르고 술도 마시고 하다 보니 자


연스레 여러 사람들과 친해지게 되었다. 


하지만 내가 친하게 지내는 사람들과 혜영이 친하게 지내는 사람들은 조금 달랐다. 나


는 조용하고 말이 없이 느낌으로 주고 받는 사람들과 친했던 반면 혜영은 조금씩 튀는


 사람들과 친하게 지냈다. 시간이 갈수록 그녀와 나는 다른 식으로 사람들을 만나고 


생활했다. 그녀는 남자 선배들 몇 명과 자주 어울리는 듯 했다. 우리의 만남이 중요한


 게 아니고 이렇게 그녀와는 다른 삶을 살게 될 줄 알았다. 


그럭저럭 대학생활이 흘러가고 방학이 되자 서클에서 섬으로 4박5일동안 수련회를 간


다는 연락을 받았다. 갈까 말까 망설이는데 혜영이 전화를 했다. 같이 가자고. 가서 


할 말도 있다면서. 방학이라고 따로 할 일이 없던 차에 따라 가기로 했다. 서부 정류


장에서 출발했는데 차가 출발하기 직전에 도착한 그녀는 표정이 어두워 보였다. 


나와는 다른 길을 가는 사람이라 애써 무시하고 서클 사람들과 흥겹게 수련회를 즐겼


다. 그녀는 나에게 한 번도 말을 걸지 않았다. 우연히 마주칠 때도 애써 피하는 듯 했


다. 


그러다 마지막 날. 


캠프 파이어를 하는데 술잔을 돌리고 사람들이 자기 자리를 떠나 여기저기로 옮겨 앉


다 보니 내 옆에 그녀가 앉아 있었다. 그녀는 한마디도 않고 술만 마시고 있다가 갑자


기 울기 시작했다. 황당한 순간 이었다. 사람들이 달래 주라는 성화에 못 이겨 그녀를


 데리고 자리를 옮겼다. 혜영은 계속 울었다. 이런저런 말로 달래는데 그녀가 말했다.


 


“ 내 얘기 끝까지 들어 줄 수 있어? ”      “ 응 ”  


혜영은 지난 날들에 대한 얘기를 시작했다.


6월 13일. 친하게 지내던 남자 선배들과 경주에 놀러 갔는데 밤에 술을 마시다 보니까


 사람들이 다 사라지고 2학년이던 남현이 선배와 둘이 남게 되자 선배가 너무 늦어서 


대구 가기에는 차도 없고 하니까 버스 정류장 근처에서 있다가 첫 차 타고 가자는 말


에 여관에 갔다가 강제로 당하게 되었다는 말을 했다. 어이가 없어 가만히 있는데 중


학교 때 엄마가 친구와 계모임으로 진해 군항제 구경 간 날 집에서 자다가 술을 마신 


아빠가 자기를 덮친 일까지 나에게 털어 놓았다. 


말을 다 듣고는 왜 나에게 그런 일들을 얘기하냐니까 나에게는 자기의 겪었던 일들을 


모두 말하고 싶다고 말하면서 계속 울었다. 측은해 보였다. 이쁜 얼굴을 가졌던 아이


라 더 그랬던 모양이다. 너무 안 돼 보여서 그녀를 안았다. 


무너지듯이 그녀는 안겼다.  뺨이 닿았다. 


“ 집에 가고 싶어 ”   


“ 지금 어떻게 가니? ”   


“ 그래도 가고 싶어 ”   뭔가 씌었던 모양이다. 


혜영을 선착장에 두고 사람들에게는 혜영이 아파서 보내야겠다고 말하고는 조그만 배 


하나를 구해서 육지로 나와 택시를 타고 그녀를 집에 데려다 주었다. 그 뒤로 혜영은 


나에게 부담스러울 정도로 친밀감을 표시했다. 


하지만 아빠와 섹스를 하고 또 선배와 섹스를 한 그녀가 내 입장에서는 곱게 보이지 


않았다. 가을이 다 갈 무렵 핸드폰이 울렸다. 


“ 나 술 한 잔 사 줘 ” "


그러지 뭐" 뮌헨 호프에서 만났다. 


혜영은 술을 급하게 비웠다. 걱정이 되기 시작했다. 


“ 나 집 나왔어 ” 이런. 


“ 조금 있다가 정동진 갈 꺼야 ”  


“ 혼자 괜찮겠냐? ”  


“ 따라 가 주면 안 돼? 나한테 차비는 있어. ” 따라 가지 않을 수가 없었다. 


집에 전화를 하니 엄마가 받았다. 


“ 엄마. 친구랑 놀다가 늦어서 자고 갈 께요 ”  


“ 웬만하면 집에서 자지 그러니. ”  


“ 아뇨. 친구랑 할 얘기도 있어서요. ”  


“ 그러니? 그래 난 널 믿는다. 엄마 실망시키지 마 ”  


“ 네. 죄송해요. 내일 뵐께요 ”  


정동진 가는 버스를 동부정류장에서 탔다. 혜영은 아무 말이 없었다. 버스에서 혜영은


 내 어깨에 기대고는 잠을 자는 듯 했다. 정동진에 도착했다. 


혜영은 아무 말이 없이 혼자서 바다를 거닐었다. 두 시간쯤 시간이 흐른 뒤에 내가 가


자고 했다. 둘이서 택시를 타고 강릉에 와서 밥을 먹었다. 식사를 하고 나자 뜬 눈으


로 지냈던 나는 졸음이 몰려 왔다. 도저히 움직일 수가 없었다. 


혜영에게 역에 가서 눈 좀 붙이고 가자니까 이왕 잘 거면 여관에서 서너 시간 푹 자는


 게 낫지 안냐고 해서 그러자고 여관으로 향했다. 쉬었다 간다니까 10000만 받았다. 


정신없이 잤다. 자다가 깼는데 밖이 어두컴컴했다. 혜영을 찾아 보니 그녀는 맥주를 


마시고 있었다. 10시간을 자 버린 모양이다. 이미 기차는 놓쳤다. 하릴없이 나도 맥주


를 홀짝거렸다. 


혜영은 또 울고 있었다. 


"요즘도 남현이 선배 만나니?' 말이 없다.. 


한참을 말이 없다가 입을 열었다. 


“ 어제 너 만나기 전에 남현이 선배 만나서 여관 갔다 왔어 ”  


“ 으..... 섹.......스 했니? ”     “ 응 ”        또 말이 없었다. 


“ 너 남현이 선배 좋아하니? ”      “ 아니 ”  


“ 그럼 왜 그래? ”  


“ 난 너 좋아하는데 넌 나한테 신경도 안 쓰잖아 ” 그러고는 울었다. 


우.... 이런. 하느님. 머리가 어지러웠다. 음......................................



그냥 술만 계속 마셔 댔다. 그러다 어느 순간 그녀의 입술을 훔쳤다. 아니 그녀가 훔


쳤을 수도 있다. 


잠시 제 정신이 돌아 왔을 때 내 성기는 혜영의 질 안에서 움직이고 있었다. 


“ 아아.....아... 아흐...... 상...규...... 사..랑.....해 아흐... 아음........ ”  


나는 그녀의 질 안에 정액을 쏟았다. 혜영과의 첫 섹스 이후 그녀는 공공연히 나와의 


애인관계를 드러내고 다녔다. 주위 모두가 그렇게 받아 들였다. 태어나서 처음 해 보


는 섹스가 나에게도 꽤나 좋았던 모양이다. 


일주일에 한 번은 혜영과 여관을 찾았으니... 그녀는 나와 섹스하는 중에도 흥분할 때


면 


"아아....... 아으흐... 선배..... 좋..아.... 더 세게... 아.. 아..후우... 박.. 아.


..줘...." 


이 여자가 나와 섹스하는 게 맞나? 의심이 들었다. 


섹스가 익숙하고 나서는 결혼이야기가 오갔다. 평발이라 군대는 안 가는 걸로 결정나


서 4학년 졸업전에 결혼하기로 했다. 4년동안 만나면서 혜영이 남현 아니면 장인과 섹


스를 했는지 알 수는 없다. 하지만 섹스 전 애무할 때 혜영의 보지에서 나는 밤꽃냄새


는 어떻게 이해해야 될 지 알 수가 없다. 


아버지는 혜영을 만난다는 걸 굉장히 기특해 했다. 비뇨기과 의사인 당신은 제약회사 


사장딸인 혜영이 무척이나 고마왔으리라. 아버지가 결혼을 진지하게 추진하자 나는 제


3자가 되어 버렸다. 내가 당사자가 아니라 아버지가 주역이 되어 장인될 사람을 만나


고 나는 혜영의 그칠 줄 모르는 욕정을 해소해 주는 수컷이 될 수 밖에 없었다. 아버


지가 본격적으로 뛰어 들자 혜영과 나와의 결혼은 기정 사실이 되어 버렸다. 


그러던 어느 날 엄마가 날 불렀다. 


“ 너 그 애 사랑하니? ”  


“ 아니 ”  


“ 그럼 왜 결혼해? ”  


“ 지금은 어쩔 수 없잖아 ”         “ 왜? ”  


“ 아버지가 밀어 붙이고 혜영이랑.... ”  


“ 혜영이랑 뭐? ” “ 섹.........스............ ”  


“ 했니? ”      “ 응 ”              


“ 많이 했어? ”               “ 걔가 하자고 해서 ”  


그 순간 엄마의 살짝 일그러진 표정을 잊을 수가 없다. 


잠시 뒤 


“ 그래서 결혼 할 거니 ”    


“ 응. 어쩔 수 없잖아 ”  


"그래. 니 일을 내가 가타부타는 못 하겠지....... 그런데 걔는 행실이 좋지 못하다고


....." 


“ 어떻게 되겠지. 엄마. 너무 신경 쓰지 마 ”  


“ 넌 내 배로 낳은 아인데 그렇게 말하면 내가 섭섭하다. ”  


“ 엄마. 미안. 결혼해도 엄마한테 잘 할께. 그럼 됐지? ”  


“ 얼마나 잘 하는지 두고 보자. 칼국수 먹을래? ”   


“ 응. . 엄마 해 주는 게 제일 맛있어. 히히 ”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