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사모님 올라 타기 -- 단편 | 야설공작소

사모님 올라 타기 -- 단편
소라넷 0 11,250 06.07 00:48

야설:아이~ 간지러워. 하지마 응~ 사모님의 농밀한 콧소리를 들으며 내손은 겨드랑이 사이로 사모님의 젖가슴을 주무르기 시작했다 난 30살의 신혼으로 리모델링을 주사업으로 하는 부동산 컨설팅의 직원이다 이직업의 장점은 돈많고 시간 많은 유부녀가 주 고객인 관계로 소위 말하는 사모님들의 십을구경할 기회가 많다 난 지금도 빈땅에 러브모텔을 지은 사모님을 유혹해 밀실 노래주점에서 내 섹스도구로 만들기 위한 작업중인 것이다 180의 건장한 체격과 군대서 좃에다 박은 다마로 내 좃맛을 한번본 사모님들은 언제나 내가 원할땐 팬티를 벗게 만들었었다 의외로 나이든 사모님들 중 다른 남자 좃맛을 모르는 순진한 사모님들이 많은데 이들은 처음이 어렵지만 한번만 박아주고 예쁘다 섹시하다.사모님 십은 정말 좋다는 둥 입에 발린 거짓말만 해도 정신을 못차린다 지금 작업중인 사모님은 남편이 고위 공무원인데 순도둑놈이라 마누라 명의로 재산 감추고 사는 나쁜놈이고 당뇨가 심해 좃이 서질 않아 비록 올해 사위는 봤지만 46살의 풍만한 몸매의 사모님은 항상 뭔가가 빈듯한 공허함 속에 사는 여자인지라 그간 좋은 매너로 경계심을 풀어가지고 오늘 여기까지 모시고 왔었다 이 나의 단골 밀실노래주점에 와서 내게 십을 주지않고 나간 사모님은 한명도 없는곳이라 난 서둘지 않고 찬찬히 조금씩 사모님을 흥분 시켜 나갓다 사모님 올라타기2 주량이 맥주 두잔이라는 사모님은 제법 마신 술기운에 (물론 내가 자꾸 권해서 마신술이지만)다 방음 시설까지 완벽한 밀실에서 사위뻘인 젊은 남자랑 단둘이 잇다는 사실 만으로도 이미 평소의 교양있는 사모님의 모습이 많이 흐트려지고 조금씩 파고드는 건장한 남자의 손길에 흥분된표정이었다 난 반주가 나오도록 열곡 정도를 입력해놓고는사모님의 겨드랑이 속으로 팔을 집어넣어서 사모님의 풍만한 젖가슴을 부드럽게 주물러기 시작 하자 사모님은 앙~이러지마 하면서 나의 손을 제지하는데시늉을 하지만그녀의 손은 이미 힘을 잃고있엇다 난 흠...사모님의 젖가슴은 정말 풍만하고 예쁘서 못참겠어요....하고는 다른 한손을 검정 실크브라우스 속으로 집어 넣으니 나의 양손은 사모님의 두 젖가슴을 주무르고 사모님은 내품속에 안긴 형상이 되었다 난 양손으로 사모님의 큼직한 유방을 부드럽게 애무하면서 사모님의 표정을 살피니 사모남은 이미 두눈을 지그시 감고는 젊은 남자의 양손 애무를 즐기고 있었다 난 사모님의 입술이 야간 벌어지며 고개가 젖혀진걸 확인 하고는 천천 히 브라우스 단추를 열고는 검정 브래지어 한쪽을 밀어 올려 내손에 의해 자극된 사모님의 젖꼭지를 입에넣어 쪽쪽 빨아주자 아이~엄마 같은 사람에게 이러면 안돼~하면서 사모님은 자기손으로 아직 한쪽유방을 가리고 있는 브래지어를 밀어 올려가슴이 완잔히 들어나게 하고는 날 자기 가슴에다 밀착시키고는가쁘숨을 몰아쉬기 시작했다 난 사모님이 여지껏 지키고 살아온 자존심이 상하지 않도록 충분히 배려하는의미에서 젖가슴과 유두를 강하게 자극하면서 나의바지 쟈크를 열고는 사모님의 손을 끌어다 완전 발기되어 물이 흐르는 내좆으로 인도하면서 일부러 상스런소리로 아.사모님 내좆좀 만져줘요.하자 가만히 내좆을 잡든 사모님은 좃대가리에 박힌 다마가처음인지 응? 이게뭐야? 하면서 내좆에서 손을 떼려길래 난 사모님의 손을 강하게 내?에다 갖다 되면서 응 사모님은 다마박은 좆 처음인모양이네 이게 여자 보지에 들어가면 죽이는걸요..하고는 사모님의 치마를 겆어 올려서 아랫도리를 노출시키고 그녀의 보지를 싸고 있는 검정팬티위에로 보지를 애무하자 팬티아래 흥근히 젖은 십은뿌리치는 그녀의손길과는달리 나의좆이 어서 박혀주길 학수고대 하고있었다 아~흑 이제 그만 응?사모님은자기의 의지를 배신하는 자기보지를 느끼며내손을 뿌리치려했지만 난 집요하게 손가락을 놀려 이미 홍수가 나버린 사모님의십을자극해주자 마침내 사모님의 입에서는 .아~응.미치겠단 말이야,제발 그만 해 응.....엄마 나이 사람한테 이러지마응......하면서 도 여지껐 가만히 잡고만 잇든 내?을주무르기 시작했다 난 사모님의 귀에다 뜨거운 숨길을 불어 넣으며 상스런 말투로 그녀의 자존심을 꺽어들어갔다 후후......사모님 십 ,물도많고 정말좋은데요.....자 다리벌려봐요 하고는 손을 그녀의 팬티속으로 집어넣어 십물이 줄줄흐르는 구멍속으로 두손가락을 넣어가지고 쑤셔주자그녀의 가랑이가 스르륵 열리고는 격열한 교성을 지르기 시작 했다 아흑.......흑 아~너무좋아..어딜 만지길래 내가 이러지.응.난 이제 여유있게 그녀가 내손에 의해 미쳐가는걸 즐기고있었다내좆을 움켜쥔 그녀의 손이 점점격열하게 움직이고 활작 벌어진 그녀의 보지가랑이 사이에 박힌 내손가락이 빠른 속도로 그녀의 십구멍속으로 피스톤 운동을 하자 그녀는 이제 아무른 꺼리낌없이 밝은 불빛아래 사위뻘 되는 젊은 남자앞에서 젖가슴과 보지를 벌린채 발정한 한마리의 암개가 되어까고 있었다 난 사모님의 보지가 씸물을 싸되기 시작 하자 손가락을 빼고는 아랫도리의 쾌감에 떨고있는사모님의 얼굴을 좃물로 찐득이는 내 좆에다 깆다되면서 약간은 강압적인 목소리로 명령했다.빨아봐.............나이 많은 여자를 농락 할때는 아주 철처히농락 해야한다..어중쭝하면 뒤가 피곤해진다 아주 철처히 나이나 사회적 지위를 따지지못하게, 내가 널 따먹고 있고 너십은 이제 네 남편께 아니라 내것이라는걸..그리고 넌 내게 십만 제공한게 아니라 내가 사정하는 좆물도 먹는 내 섹스 노에라는걸 한번에 쇄네 시키기만 한다면 정말 손쉬운게 연상의 유부녀다..난 지금 그걸 하고있는것이다 흥.난 입으로 할줄 모르.하면서 망설이는 그녀의 입에다 내?을 밀어넣고는 응 좆을 십에다 하듯이 운동시켜봐 하자 어슬프지만 목구멍 깊숙히 까지 넣으면서열정적으로빠는 사모님의 엉덩이뒤로 손을 뻗어 손가락으로 그녀의보지구멍을 쑤셔주자아흑~아흑~ㅇ흐?흐 하는신음소리를내면서 이젠 스스로 엉덩이를 돌리며 내손가락을 자기보지속 더 깊은곳으로 안내한다난 회심의 미소를 지으며 흠,사모님 좆빠는솜씨가정말좋아.라고 칭찬해주자 그녀는 더 격정적으로 보지를 흔들며 내좆을 빨았다 (실제로 이런 칭찬은 상당한 효과가있다 내경험에의하면 좀더 잘 빨아주려고 야한책 보며 공부해 오는 유부녀도 있다) 이젠 마무리 작업으로 난 사모님을 내좆을 문채로 내위로 글어 올려서 69자세로만들고는 거칠게 팬티를 봇가고는 벌어질대로 벌어져 박아주기만 기다리는 보질 쭉~쭉 빨아 주자 사모님은 미친듯이 엉덩이를 흔들며 울기 시작 했다 흑흑~엄마~나 미치겠어~ 2부 종결.....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