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귀부인의 보빨 노예 - 단편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섹스미팅
1xbet
카지노 사이트
귀부인의 보빨 노예 - 단편
최고관리자 0 26,399 2023.02.11 11:29

“그럼….내 앞에 다시 꿇어 앉아….”


선영은 그 런 성규가 너무 귀엽다는 듯 고개를 뒤로 힌 채 음탕한 웃음을 터뜨 리며 자신의 스커트 앞 트임 단추를 천천히 풀어 갔다 얇고 매끄러운 스판 재질로 되어 은은한 광택이 도는 선영의 세미-롱 스커트가 보자기 펼쳐 지듯 천천히 펼쳐 지며 선영이 양 발 뒤꿈치를 최대로 들어 올려 그녀의 아름다운 장딴지 근육을 부풀리며 허벅지를 넓게 벌렸다


순간 성규는“아…..”하며 경악의 탄성을 내지르고 말았다

완전히 드러난 그녀의 하체가 너무나 우아하면서도 선정적이었기 때문 이었다 그녀의 스커트는 이제 허리의 일 부분 만이 연결된 채 대 부분은 보자기 처럼 펼쳐져 내려와 의자를 가리고 있었는데 하늘거리는 스커트의 끝 단이 그녀의 늘씬한 종아리 뒤에?너풀거리고 있어 그녀의 탄탄한 허벅지와 늘씬한 종아리를 더욱 아름답게 빛 내고 있었다


성규는 선영의 아름다움에 질려 그녀를 올려다 보았다


귀티가 물씬 나는 고급 실크 브라우스와 스커트 그리고 고 광택의 쉬어 팬티 스타킹은 그대로 입고, 단지 스커트만을 우아하게 펼친 채 자신의 늘씬한 두 다리를 M자 모양으로 한 껏 벌려 자신의 은밀한 곳을 완전히 드러내 보이고 있는 선영이 입가에 요염한 미소를 지으며 성규의 눈을 그윽이 내려다 보고 있었다


성규는 다시 고개를 떨구어 그녀의 중심부를 바라 보았다

가랑이 부분이 열려 있는 크로치 리스 팬티 스타킹에 싸여 빛 을 발하고 있는 선영의 늘씬한 두 다리 사이는 이 제 아무런 장애물 없이 훤히 들여 다 보였다

성규는 그 곳에 얼굴을 바짝 들이 밀었다


미끈한 두 다리 사이에 깊숙한 곳에 자리잡고 있는 검은 수풀들은 축축히 젖어 있었는데 거무티티하게 착색된 꽃잎은 애액으로 번들거리며 벌어져 있었고 그 사이로 새빨간 조갯살이 수줍은 듯 살 짝 고개를 내 밀고 있었다


성규는 고개를 들어 선영을 재차 올려 보자 그녀는 채리-레드색의 립스틱으로 반질거리는 입가에 음탕한 미소를 지으며 내려다 보며 말했다


“어때?……이..누나의….보지가?…..”


“아….나…심장이 터져 죽을 것 같아요….아!…..핥아…보고…싶어….”


선영은 성규를 애태우려는 듯 두 손가락으로 자신의 꽃 잎을 넓게 벌렸다 그러자 새빨간 조갯살이 완전히 드러나며 그 위로 조그만 콩알이 번질거리며 서 있었다

그 때 갑자기 핥아 달라는 듯 조갯살이 벌름대기 시작했다


“아….저….우..움지김…..나..죽어…”


그 토록 우아한 그녀의 자태에 어울리지 않게 그녀의 음부는 너무도 선정적이었다


벌름대며 반질거리는 짙은 핑크 빛의 조갯살에 홀린 듯 성규의 두 눈이 풀린 채 멍하니 쳐다보고 있을 때 선영이 갑자기 의자를 성규의 얼굴로 굴리는 바람에 그의 코가 질퍽대는 선영의 음부에 푹 파묻히고 말았다


“언제까지 보고만 있을래?….빨리 이 누나를 네 혀로 즐겁게 해 줘야지….”


선영이 비음 섞인 요염한 목소리로 성규를 성토하더니 탄탄한 허벅지로 성규의 양 볼을 조이며 두 손으론 그의 뒤 통수를 자신의 음부로 지긋이 눌러 당겼다 그리고는 곧 이어 몰려올 쾌락에 대한 기대감으로 파들파들 몸을 떨었다


성규는 선영이 유도하는 데로 코 끝을 벌어진 조갯살로 깊숙이 한 번 찔러 넣은 후 서서히 고개를 쳐들며 위쪽으로 비비면서 이동시켰다 그러자 그의 코 끝 바로 앞에 선영의 음핵이 딱딱해져 고개를 쳐든 채 성규의 부드러운 혀의 감촉을 빨리 느끼고 싶다는 듯 발딱대고 있었다


성규는 코를 빼내어 심호흡 하여 퀴퀴하면서도 지릿한 선영의 음부 냄새를 한 껏 들이키며 애액으로 번질대는 그녀의 꽃잎에 살짝 키스한 후 혀를 쭉 내밀어 살 살 핥기 시작했다


“아!…조아…..그래….그렇게…처음엔….부드럽게…핥아…”


부드러운 혀가 선영의 꽃잎을 간지럽히자 짜릿한 쾌감이 그녀의 전신을 휘감았다

성규는 멍한 눈으로 선영을 올려다 보았다 선영은 지긋이 눈을 감고 입가에 요염한 미소를 흘리며 자신의 풍만한 둔부를 아래위로 서서히 永勇?성규의 혀를 굴려대고 있었다 성규는 그녀의 만족한 미소에 흥분되어 이제는 꽃잎을 강하게 빨자 애액이 분수처럼 흘러나오며 음부가 부풀어지고 있었다 선영은 의자등에 머리를 기대고 교성을 지르기 시작 했다 그녀가 쾌감으로 몸을 움직일 때마다 의자가 앞뒤로 흔들리며 삐걱 거렸다


“아……….아….….성규야….내 눈을 똑 바로 쳐다 보며 빨아……그렇지…..그렇게…쳐다보며…..내 보지를 핥고 빨며 환희에 찬 네 눈동자가….너무…조아….나를…너무…흥분…시켜…아….조아.... ”


꽃잎을 핥던 성규가 두 손으로 그 것을 양 옆으로 벌리자 흥건히 젖어있는 빨간색의 조갯살이 드러났다. 성규는 그곳을 처음에는 부드럽게 핥고 빨다가 코 끝을 미친 듯 비벼대며 조갯살이 입안으로 빨려 들어올 정도로 강하게 빨아 대기 시작했다


“아….조아…그렇지……거기….그렇게….빨아…..하…..하…으흑? ?그래..그래…세게…빨아..줘..아…조아….아….조아…...이젠….. 성규야….내….클리토리스를..…빨아….내..발가락…빨듯이…그렇게?┿±?줘”


성규는 연신 뿜어 나오는 선영의 애액을 빨아 먹으며 꽃 잎 위에 있는 클리토리스를 찾아내고 그 곳을 핥기 시작했다. 그러자 선영이 광분하며 두 다리를 성규의 어깨 위에 걸치고는 발바닥으로는 성규의 등을 쓸어 댔다


“아흑.......그렇지........거기를.....혀로…굴리며...….어흑..... .조아…....이제…빨아….이제…..빨아….세게….아……아흑…....더.. 세게…….성규야….나..죽어….거길…..깨물어..줘..."


성규는 온 얼굴이 침과 애액으로 범벅이 되어 딱딱해져 가는 음핵을 미친 듯 물고 빨았다


“쮸쮸쭉….쮸쮸쭉…..쮸쭉….쭉…..”


그의 입안으로 음핵과 함께 조갯살이 흡입 될 때마다 쭉쭉거리는 소리로 온 방이 메아리 치고 있었다



선영이 아까 보다 더 큰 교성을 내지르며 허벅지로 그의 머리를 강하게 조이며 두 손으로는 그의 머리카락을 잡아 뽑을 듯 당겨 자신의 음부에 밀착시킨 뒤 엉덩이를 마구 흔들어 댔다

성규는 음부에 얼굴이 파묻혀 숨도 쉬기 힘들었다


“아악......성규야….나….죽어….좀더........하악........그렇지.... ..…혀는…..거기를….빨면서….코는….내…질에….밀어….넣고……얼굴?빨┥?.뒤로..흔들어..…빠..빨리…..”


선영은 더 이상 참을 수 없다는 듯 엉덩이를 전후로 심하게 들썩거리며 그의 머리카락을 움켜 쥐고 울부짖자 그녀의 풍만한 유방이 출렁거리며 물방울 문양의 부드러운 실크 브라우스에 파도 치 듯 파동이 일었다


귀티가 물씬 나는 고급 실크 브라우스와 스커트 그리고 고 광택의 쉬어 팬티 스타킹은 그대로 입고, 단지 스커트만을 우아하게 펼친 채 자신의 늘씬한 두 다리를 M자 모양으로 한 껏 벌려 그 꼭지 점에 아직 미숙한 청년의 머리를 오게 하여 자신의 축축한 음부를 그의 얼굴에 미친 듯 비벼대며 광란에 떠는 그녀의 모습은 평소 우아한 자태와는 달리 사실 선영이 얼마나 음란한 여인 인지를 잘 보여 주고 있었다


선영이 쾌감으로 광란하며 내지르는 소리에 맞춰 성규는 점점 더 빨리 얼굴을 앞뒤로 흔들어 코를 그녀의 질 속에 깊숙이 넣었다 뺐다 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갑자기 선영이 의자에서 엉덩이를 들더니 성규의 머리를 두 다리로 꽉 조이고 온몸에 심한 경련을 내면서 비명을 질렀다.


“아학…..으흑…조아……그래…그래…..그래……더…빨리….더…빨리…더 ….빨리…..으…..으으으으으…나….죽어!…나…죽어!!!……나…죽어어어엇 !!!!…..아흑!!!!……”


선영의 오르가즘은 강렬 하였다

성규의 코가 성기라도 되는 양 지신의 깊숙한 질에 밀어 넣고 미친 듯 궁둥이를 흔들어 대며 울부짖던 선영이 마침내 절정에 도달한 것이다


한 동안 계속되는 오르가즘에 전 신을 연신 부들거리며 떨던 선영이 등을 의자에 깊숙이 파묻으며 두 발을 책상 위에 올려 놓고는 가뿐 숨만 몰아 쉬고 있었다


성규는 책상위로 걸쳐 진 선영의 두 다리 사이에 갇힌 채 쪼그려 앉아 그녀가 회복되기 만을 기다리며 축축히 젖은 음부를 강아지 처럼 부드럽게 핥고 있었다

“성규야…지금까지 넌 너무 잘했어….네가 시키는 데로 말야…..이젠….마지막 단계가 남아 있을 뿐이야….그건….너에게 좀 거부감이 들진 모르는 일이지만…난…..너에게 그 일을 꼭 시키고 싶어…...만약 네가 싫으면 관둬도 되……물론….지금까지 있었던 모든 일도 네 엄마 한테 비밀로 해 줄께….단…넌…다시 날 못 보는 거야… 알겠니?..…결정은 너한테 달렸어….”


“네….전 어떤 일이라도 할 수 있어요…아까 누나가 말했듯이 전 누날 벗어 날 수 없어요……제 발 절 버리진 미세요….이렇게….빌께요.”



선영은 그 같이 애원하는 성규를 보며 승리감에 입가에 불가사의한 미소를 지었다 그녀는 의자를 옆으로 밀어 젖혀 책상 뒤에 공간을 넓게 확보한 뒤 책상 가장자리에 양 손을 뻗어 집고는 다리를 약간 벌린 채 엉덩이를 천천히 뒤로 빼면서 말했다


“그럼…..성규야…..이제 일어나서 내 뒤로 기어와봐”


성규는 그녀의 의외의 행동이 이해가 안 되는 지 고개를 한 번 갸우뚱 한 뒤 그녀의 뒤로 서서히 기어가 살짝 뒤로 내밀어진 그녀의 풍만한 궁둥이를 바로 눈앞에 두고 앉았다

선영의 새미-롱 타입의 스커트는 이미 앞쪽은 완전히 열려 있는 상태였지만 뒤에서 봤을 때는 그녀의 늘씬한 허리를 꽉 조이며 풍만한 둔부를 완벽 히 감싸며 매끄러운 천 특유의 은은한 광택을 내 뿜고 있었는데 그 끝 단은 하늘거리며 종아리 중간 까지 내려와 너풀 대고 있었다


“너 내가 시키는 거라면 어떤 일이라도 한다고 했지?”


“네”


“그럼 증거를 보여 줘”


“어떻게요….”


“내 엉덩이를 정성껏 핥아봐….”


“네?!……”


성규는 그녀의 명령에 두근대는 가슴을 진정 시키며 물었다


“치마 위로요”


“바보! …물론……직접 해 줘야지!…”


성규는 선영의 스커트를 걷어 올리려 하였다

그러자 선영이 갑자기 짜증을 내며 말 했다


“아니!…….치만 손대지마!…그냥..그대로 두고… 네가 내 치마 속으로 기어 들어와!……강아지….처럼……핥으면서 말야……내 발바닥부터 천천히 핥으면서….위 쪽으로 올라와!….”


말을 마친 선영은 성규가 핥기 쉽도록 발뒤꿈치를 들어 발바닥과 뮬 안창을 한 껏 노출 시켰다


성규는 시키는 데로 했다.


“너무... 서두르지... 말고...….발바닥부터..….그렇지…그렇게…..부드럽게..”


“그래...그거야!…아….. 너무 잘한다...으흑!.....”


선영은 엉덩이를 들썩 거렸다.


“으응...계속 위로 올라와....이번에는... 무릎을 핥고 가볍게 빨아...거기도…내 성감대 야….으흑…그렇지….가볍게….물기도…하면서….아흑…조아 …..이렇게...엄마….친구의……스커트 속에.…..머리를…막…집어…넣고….발과…다리를…마구…빨?틈遊?..아이가…..이..세상에….어디 있을 까?….응? …..성규야…...”


선영과 이 같이 음란한 말로 성규를 희롱하는 게 너무 좋았다


성규는 스커트 속에 머리를 집어 넣고 어두컴컴한 동굴 속을 탐험하듯 혓바닥으로 나일론에 감싸 인 허벅지를 핥으며 계속 위로 올라 갔다

어느 덫 다시 축축히 젖기 시작한 그녀의 가랑이 사이로 얼굴을 파묻으며 그녀의 꽃잎을 혀로 살 살 핥아 댔다


“으흑!….바보!…거기도…좋지만…..이번에는….다른 데를…먼저…..핥아 줘야 지…...”


선영은 성규를 살 짝 밀치며 천천히 스커트를 두 손으로 감싸 쥔 후 그녀의 허리까지 걷어 올렸다 그러자 시야가 훤해 지며 터질 듯 풍만한 엉덩이가 그의 코앞에서 출렁거렸다 그녀는 다리를 더 벌리고 책상 위에 가슴을 누이며 엉덩이를 그의 얼굴쪽으로 밀어 부쳤다


“모르겠어?….무슨 말인지?…..내…..엉덩이에….키스해…..정성 껏…..그리곤….전 체를 빨면서….핥아!….”


성규가 시키는 데로 그녀의 나일론에 감싸 인 엉덩이에 키스한 뒤 침 범벅이 되도록 물고 빨았다


“아….조아……그래……그래….그렇게…..착한 아이가 되야 지…….”


그러나 선영은 성규가 엉덩이만 핥아 대자 감질 나는 듯 두 손을 뻗어 자신의 양쪽 궁둥이를 움켜 쥐더니 서서히 양 쪽으로 당겨 서서히 벌렸다 순 간 성규는 경악 했다


선영의 풍만한 엉덩이 계곡 사이로 그녀의 가 장 부끄러운 곳이 바로 그의 눈 앞에 펼쳐졌기 때문이었다


그건 바로 선영의 항문이었다


조그맣게 난 구멍 주위는 거무티티하게 착색되어 있었는데 구멍 주위로는 쪼글쪼글한 주름이 방사형으로 뻗어 있었다


“성규야….이젠…잘 보이니?…..이 누나의 국화꽃이?…”


“아…….너무…..예..예뻐요….”


“이…누나의…..제일….더러운 곳인데도?……”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