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5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하숙집의 여인들 - 5부
최고관리자 0 26,193 2022.11.26 01:58
따스한 봄날이었다. 며칠간 친구들 만나서 술을 펐더니 간밤에 조금 피곤하여 방에 찾아온 미정이를 잘해주지 못하였는데 내가 피곤하여 나는 가만히 누워만 있었는데 미정이 혼자서 위에서 헐떡대다가 조금은 불만족하고 나갔다. 일요일 아침이라 조금 늦게 자고 일어나서 거실로 나가보니 주방쪽에서 미정이가 음식을 만들고 있었다. 그런데.... 미정이는 맨몸에 앞치마만 두르고 내가 나온줄도 모르고 음식을 만들고 있었다. "후훗~" 하고 웃음이 나왔다. 중년의 몸매치고는 아직 히프도 탄력있고 살결도 고왔다. 살그머니 뒤로가서 젖가슴을 만져주었다. " 어마~" " 자기 일어났어? 놀랬잖아?" " 후후후~ 놀랬어? 귀여워~~" 하면서 키스를 했다. " 쭈~~?... 쭈~~" 음식을 하다말고 뒤로돌아서 키스를 하는데 손에 음식이 묻어 있어서 그냥 입술만 쭉~ 내밀은 모습이 재미 있었다. 키스를 해 주면서 한손으로 앞치마속을 더듬어 무성한 털을 살살 헤치며 보지를 만졌다. " 아~~~" 허리를 비틀며 신음을 했다. 미정이는 항상...보지물이 마르지 않는것 같았다. 그런 여자가 어떻게 많은 시간을 혼자 보냈는지 모르겠다. " 아~~잠깐만 ... 나 손좀 씻고...." " 그래~ 근데 뭐는거야? " " 응~ 자기 주려고 꿀하고 인삼사왔거든..그거 만들고 있었어" " 하하~ 그래? 고마워~ 미정아~" " 그러니까 인삼꿀 먹고 잘해줘야 돼? 알았지?" " 알았다~ 알았어~ 잘해줄께~" 하면서 엉덩이를 찰싹~ 때려 주었다. " 그런데... 성숙이는 나갔어?" " 응~ 아침에 도서관 간다고 나갔어.. 아마 늦게까지 공부 할꺼야 " " 성숙이 요즘 괜찮아? 사춘기인데.." 나는 슬쩍 성숙이에 대해 물었다. " 아직 어린앤데 뭘~" ( 후후후~ 벌써 보지에 물이 통통하게 올랐던데..) " 자기야~ 아앙~" 손을씻은 미정이가 품에 안겨 왔다. " 미정아~ 잠깐만... 저기 소파에 누워 있어~" 나는 갑자기 꿀이 생각나서 끌통을 갖고 미정이에게 갔다. 그리고는 꿀을 그녀의 온몸에 발랐다. " 아~ 어쩔려구?" " 가만 있어바바...." " 나 꿀좀 먹을라고.." 하며 보지속에까지 꿀을 바른다음에 젖가슴의 꿀부터 핥아먹기 시작했다. " 아~~아~~이상해...." " 으~~음~~ 자기야~~" " 아흑~~아~~" 온몸에 바른 꿀을 여기저기 가릴겉없이 핥아먹으며 빨아대자 그녀는 온몸을 비틀어댔다. " 아~~~자기야~~좋아~~" " 아... 음....보지도 빨아 줘.." " 알았어...꿀보지..." " 아흑~ 아~~~" " 으으윽~ 너무 좋아~~아흑~~" 보지에 가득 발린 꿀을 하나도 남김없이 구석 구석 빨아 먹었다. 보짓물과 범벅이 되어 보지사이를 흐르는 꿀물,,,, 진짜 꿀보지가 따로 없었다. " 아~~자기야~~이제 그만 박아줘~" ' 아~ 미치겟어~~ 자기야 박아줘~" " 자기야~~내보지 개보지야~~" " 아흑~ 어쩌면 좋아....아~~~ 미치겠어 " 하면서 미정이가 내 자지를 흔들어대며 사정을 했다. " 억~어억~ " " 억~ 미정아 나도 미치겟어~ 다리벌려 다리 벌려~" 나는 미정이의 다리를 벌리고 보지속에 자지를 집어 넣으려는데 문소리가 났다. 자지를 보지에 집어넣고 허리를 움직이며 " 누구지?" 하고 뒤를 돌아보니 .... 성숙이가 열쇠를 열고 들어오며 거실소파에서 부둥켜안고 있는 나와 엄마를 보고 말았다. 잠깐동안 정적이 흐르고 나는 그야말로 빼도박도 못하는 상황에 어찌해야 할까...고민했다. 내가 좆을 박아주자 황홀감에 눈을 감고 신음해대던 미정이는 내가 좆을박고 움직이지 않고 멈추어 있자 상황도 모르고 " 아~~~ 자기야...나 미쳐~빨랑 박아줘~" 하면서 허리를 끌어당기느라 애썼다. " 아~~음... " " 어마~ " 상황을 모르고 엉덩이를 위로 치켜 돌리며 신음하던 미정이도 이상한 낌새에 고개를 들어 성숙이를 보았다. 그리고는 나를 몸에서 떼어내고는 안방으로 후다닥 뛰어 들어갔다. 성숙이는 거의 울상이 되어 멍~하니 어쩌지도 못하고 서있는 나를 보고 또 나의 벌떡 서있는 자지를 뚫어지게 바라보다 자기방으로 들어가더니 문을 꽝~하고 닫았다. 나는 어째야하나....하다가 일단은 충격이 클 성숙이에게 갔다. 방에 들어가니 성숙이는 침대에 누워 흐느끼고 있었다. 내가 등에다가 살며시 손을 올려놓자 " 싫어~ 오빠 싫어~" 하면서 손을 뿌리쳤다. " 성숙아...." " 흑~흑~ 나 어떡해 " 성숙이가 소리를 내어 울기 시작했다. " 성숙아~ 너도 이제 어른이잖니? 그리고 여자이고...." " 엄마를 이해할수도 있잖아? 아빠는 너무 멀리있고 밤마다 외로왔을 엄마를 생각해 봤니?" " 흑~흑~ 아무리 그래도 하필이면 왜 오빠여야 돼? 흑흑~ 난 몇년있다가오빠하고 결혼하려고 꿈꿔 왔는데 이제 어떡해야 돼? 오빠~~~" 눈물로 범벅이 된 성숙이가 " 오빠~~" 하며 나에게 안겨왔다. 나는 가만히 안고 등을 두드려 주었다. " 성숙아...오빠도 성숙이가 좋아.... " 하면서 입술을 찾으니 성숙이는 가만히 입술을 꼭 다물고 도리질을 쳤다. 내가 혀를 입술사이로 밀어넣자 몇번의 도리질끝에 입술이 벌어졌다. 혀가 입안으로 들어가자 언제그랬냐는 듯이 혀를 빨아댓다. " 쭈~~쭙~~ " " 쯔~~~쭙~~~쭙~~" 역시 성숙이는 아직 어린애라서 입안에서는 단내가 났다. " 미안해..." 하면서 손을 내려 치마를 들추고 팬티위를 살살 문질러주자 " 으응~" 하며 허리를 꼬았다 " 아~~~~음~~~" 팬티위를 살살 문지르다가 슬며시 팬티속으로 손을 집어넣었다. 보드라운 보지털.... 그 부드랍고 무성한 보지털을 헤치고 통통한 느낌의 보지둔덕을 스~윽 문대자 " 아~~~오빠...." 하면서 손으로 내 자지를 움켜쥐었다. " 아~~~아~~ 오빠....어떡해..." " 아앙~~~ 오빠...어떡하지?" " 오빠는 네가 좋아..나도 널 못있어.." " 엄마는 어떡해? " " 성숙아...이제는 너도 엄마를 같은 여자로서 이해하면 안되겠니? " " 알고보면 엄마도 불쌍하잖아? " 보지를 살살 만지면서 엄마 이야기를 하자 " 음.............." 하면서 말이 없었다. " 엄마가 네가 갑자기 들어오는 바람에 놀랐을텐데 엄마한테 한번 가보지 않을래?" " 알았어..오빠..." 성숙이와 나는 잠깐의 흥분을 가라앉히고 같이 안방에 갔다. 나는 여전히 아무것도 걸치지 않은채였고 성숙이 또한 펜티는 벗은채였다. " 오빠도 옷 입어야지? " " 아니 뭐 어차피 이제 뻔한 사이 된걸 뭐..그냥 가자~" 안방에 들어가자 미정이는 넋을놓고 침대에 걸터 앉아 있었다. 둘의 모습을 보고는 깜짝 놀라더니 " 옷 입어요~ " 했다. " 괜찮아요 이제 어차피 일은 벌어진걸요.." " 아줌마도 이젠 성숙이를 이해하세요. 성숙이가 언제까지 어린애는 아니잖아요?" " 그리고 이거 봐요. 털도 아줌마만큼이나 이렇게 많이 났고 보짓물도 이렇게 미끈하니 흘러 나와요" 내가 성숙이의 치마를 들추고 보지털을 헤집으며 보지살을 만지면서 이야기하자 아줌마는 고개를 돌려 침대에 얼굴을 묻고 가만히 있었다. " 엄마..." 성숙이가 엄마곁에 다가가 이야기 했다. " 엄마 나 엄마 이해해요..나 아무렇지도 않아요..엄마 사랑해요.." 하면서 엄마를 껴안았다. " 그래..고맙다..성숙아...너도 이제 다 컸구나..." 하면서 두 모녀가 부둥켜 안았다. " 이리와요..." 아줌마가 나를 부르더니 물었다. " 자기 어느새 성숙이랑 섹스했어?" " 네...." 하고 고개를 끄덕이자 갑자기 손바닥으로 내 가슴을 쳤다. " 이...늑대~" 하면서 눈을 흘기는데 진짜로 미워하는 표정은 아니었다. " 성숙아...넌 어땠니? 오빠랑 섹스하니 좋았어? " " ............" 성숙이가 말없이 고개만 끄덕였다. " 휴~ 할수없지 어쩌냐? 그런데..엄마는 오빠없이는 못살겠거든? 어쩌면 좋겠니?" " 나도 오빠없이 못살아~ 엄마.." 참 난감한 문제였다. " 그럼 그냥 셋이 같이 살아요.. 사이좋게..." 내가 이야기하자 두 모녀는 서로를 쳐다보더니 고개를 끄덕였다. " 자 오늘은 그럼 셋이사는 기념으로 같이 놉시다~" 하고 분위기를 바꾸려고 내가 웃으며 침대에 뛰어들자 양옆으로 성숙이와 미정이가 각각 안겨 왔다. 나는 양손으로 두 여자의 보지를 쓰다듬었다. " 아........." " 음~~~ " 슬금슬금 보지사이로 손가락을 잡어 넣었다. " 아~~` 좋아~~" 하면서 미정이가 일어나서 내 자지를 움켜쥐고 입에 물었다. 혀로 귀두를 간질거리며 핥아대니까 미칠것 같았다. " 어~~억~ 미정아...좋아...." " 성숙아 오빠가 보지 빨아줄께...보지이리 대봐~" 내가 혀를 후르륵~ 거리며 말하자 미정이가 자기 보지털을 가다듬고 보지를 대 주었다. " 쯔ㅃ~~?~~ 쯧~" " 헉~ 아~~~아응~~` 오빠 좋아~" " 아~~~~ 엄마~ 내가 엄마 보지 빨아주까? " " 응~ 그래~ 성숙이도 빨줄아니? 빨리 빨아줘~" 하면서 보지를 성숙이입에 들이대니 셋이서 각자 보지와 자지를 움켜지고 빨아대엇다. " 쭙~~~쭈~~~쭈~우웁~~" " 쩝~쩝~~~쩝~~~ 아~~~` 엄마 좋아? " " 응~`미정아...그래~ 거기~거기 빨아~` 넘 좋아~" " 아~~아~~ 나 미쳐~~" " 으으윽~~` 음~`` 너무 좋아~ 오빠~~그만~` 그만 빨아~" " 아응~~오빠~~오빠~~~ 그만~" 하면서 허리를 비틀어댔고 " 오~~`오~~으으음~ 성숙아.... 성숙아~`" 하면서 미정이도 비명을 질러댓다. " 오빠~~ 나 미치겠겠어....나 좀..." " 나좀 살려줘~~ 보지에 박아줘~~" " 으~~나도 미치겠다... 미정아~ 성숙이먼저 박아줄께.. 기다려" " 알았어 자기야~ 대신 성숙이한테 싸면 안돼... 싸는건 나한테 싸...." " 알았어...헉~ " 나는 성숙이를 눕혀놓고 다리를 벌려 자지를 밀어 넣었다. " 헉~~ 아~~~ " " 아직도 아프니? " " 아니? 좋아~~ 오빠~~ 아... 좋다" " 북적 북적~~뿍~뿍~" 본격적으로 성숙이 보지에 대고 박아대자 성숙이가 자지러졌다. " 아~`아윽~~ 으윽~~ " " 엄마야~~ 아앙~~ 넘 좋아~" 하면서 성숙이는 자기 얼굴위로 엄마가 보지를 들이대자 엄마보지를 빨았다. " ?~후르륵~쩝~접~" 이제는 능숙하게 보지를 빨아대자 엄마는 " 아~~ 하는 신음을 하며 나에게 입을 내밀었다. 그러니까 성숙이는 누워서 나에게 보지를 대주며 엉덩이를 돌리고 있었고 엄마는 나를 바라본채로 보지를 딸에게 대주며 나하고 키스를 하고 있는 것이다. 내가 두손으로 알맞게 늘어진 미정이의 저을 감싸고 주물렀다. " 아~` 아~`좋아... 아응~~" " 아.... 아.....자기야 나도 박고 싶어~~" " 아윽~ 아윽~으으윽~~~" " 흐흑~~ 오빠~~ 오빠~ 좋아...." " 미정아~~ 보지좀 쎄게 빨아줘~ 아~~ 나 미쳐~~" " 밑에서는 성숙이 보지쑤셔대랴~ 두손으로 미정이 젖만져주고 키스해주랴~ 나도 정신 없었다. "북적~북~뿍~~~뽁~~뿌부북~~뽁~뽁~" " 엄마야~ 엄마~ 나 어떡해... 아~~ " " 아~~~ 나 쌀려나 봐~~ 으......" 성숙이가 두손으로 엄마보지털을 헤집으며 보짓살을 빨다가 소리쳤다. " 성숙아~~싸~ 뿍적~북~" " 아~~아~~오빠~~오빠~~~~으윽~~~~" " 아~~~~으~~~~~~~~~~~" " 나도 힘들어.... 미정이가 올라와~" 하면서 내가 드러눕자 미정이가 기다렸다는 듯이 나에게 걸터 앉아서 자기보지에 아직고 껄떡대는 자지를 박아넣었다. 뿍적~북쩍~ 들썩~~들썩~~ 미정이가 리듬에 맞춰 엉덩이를 들썩이며 요분질을 해 대었다. " 아~~~ 자기야~~~으윽~~~" 미정이가 보지를 들썩이며 자기젖을 줘어뜯으며 온 몸을 비틀었다. " 으윽~`개같은 년아.... 나도 죽겟더 ..헉~" " 성숙아~~보지 이리 대...오빠가 보지 빨아줄께..." 성숙이가 내 얼굴에 주저 앉듯이 보지를 들이대자 보짓물이 주르르~흘렀다. " 냠~냠~ 후르륵~" 보짓물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보짓물을 빨아먹고 성숙이의 통통한 보지를 핥아주었다. " 윽~~으으~~ 아앙~~좋아~~" " 아앙~~아~~~옵빠~~오빠~~" 하면서 보지를 입에다가 대고 비벼대었다. " 미정아~ 잠깐 내려와서 여기 업드려~" 나는 위에서 눈을 디비까고 열심히 들썩대는 미정이를 엎드리게 하고 뒤에서 그녀의 보지를 찾았다. 흥건한 보짓물로 범벅이된 뒷보지에 자지를 쑤셔넣었다. " 북적~~~북적~`푹~푹~`뽁~뽁~~" " 학~학~하~학~ 아이고~ 자기야~` 나죽어~~" " 성숙아 이리와 엄마가 니 보지 빨아주께~" " 헉~~헉~~` 아앙~~~" 미정이는 엉덩이를 들고 엎드린채로 뒤에서 박아주는 자지를 느끼며 꺼무러칠듯 하면서도 딸의 보지를 열심히 빨아주고 있었다. " 아~~아~~ 엄마~`너무 좋아~~~" " 아... 엄마~~손가락으로 해줘~~~" " 응~~ 알았어~~" " 아앙~~으으윽~~~" " 아~~~아~~~~~~~ 어떡해....." 북적~북적~~푸우~~푹~~푹~~~ 난 뒤에서 엉덩이를 잡고 사정없이 박아대었다. " 아앙~~~아~~~~나 죽어~~~" " 아~~~ 여보~여보~~~" " 아아악~~~~~~어떡해~~~~~~~여보여보여보~~~" " 나도 싼다~~~~~~~헉~미정아~~~" " 엄마~ 엄마~~손가락좀 빨리~~ 빨리해줘~~~" " 알았.....헉~~~헉~~~~~~으~~~~~여보~~ 자기야~~나 어떡해....흑~~~" " 엄마,엄마마마~~엄마야~~나 좋아~~~~~~나 죽을려고 해~~~~" " 엄마~~~~~~~더~더~더 빨리~~~빨리~~나 쌀려고 해~~~엄마~~~~~~" 엄마가 손가락을 쑤셔대자 성숙이는 제 가슴을 쥐어 뜯으며 눈을 까디집어지고 있었다. " 아~~~~~~~~~~~~~~~~~~~엄마~~~~~~~~~~~~~~" " 아악~~~ 여보여보~~~~ 으윽~~~~~~~~~~~~~~~~" " 허~헉~~~~~~~나 싼다~~~~~~~~~~" 하면서 내가 사정을 하고 미정이의 등뒤에 널부러지자 미정이도 싸고나서 나른함에 침대에 업부러졌다. 엄마앞에서는 성숙이가 황홀함에 나를 게슴츠레..쳐다보며 입술을 내밀엇다. " 쪽~" " 휴~~~~~~~~~~~~~~~~~~~~" 우리는 다시 셋이 나란히 침대에 편하게 누웠다. 땀으로 범벅이된 두 모녀가 나의 가슴에 조그만 젖을 양쪽에서 만자작거렸다. 그리곤 서로의 손으로 내 자지를 만지려다가 부딪히는 손때문에 서로를 쳐다보며 쑥스럽게 웃었다. " 엄마가 먼저 만져~" 성숙이가 웃으며 말했다. " 젊은 네가 만져 줘야 오빠가 좋아하지~ 네가 만져~" " 하하하하~~~~~~~~~" 침대위에서 웃음꽃이 피었다.

Comments

  • 현재 접속자 1,736 명
  • 오늘 방문자 2,667 명
  • 어제 방문자 12,418 명
  • 최대 방문자 56,854 명
  • 전체 방문자 7,096,117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