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하숙집의 여인들 - 2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하숙집의 여인들 - 2부
최고관리자 0 31,580 2022.11.26 01:58
일요일 낮의 섹스가 있은 후 그날 저녁에 온 식구가 모여서 식사를 했다. 하숙집 아저씨는 외항선을 타는 사람답게 검게 그을른 얼굴에 강인하게 보였다. " 학생이 하숙하는 학생이구만...몇살이야?" " 네..22살입니다." " 그래.. 내가 두 모녀만 놔두고 외국을 돌아다니느라 사실 걱정이었는데 학생을 보니 든든 하구만... 자기집처럼 생각하고 성숙이하고 성숙이 엄마 잘 좀 부탁하네.." " 여보~ 안그래도 학생이 얼마나 잘해주는지 몰라요.." 하면서 아줌마가 나에게 눈을 돌려 찡긋하고 윙크를 했다. " 네~" 하고 대답을 하고나니 속으로 웃음이 나왔다. ( 잘 부탁 한다고요? 네... 아저씨 대신 섹스도 잘해 줄께요..) " 아웅~ 먼길 돌아 왔더니 피곤한데? 오늘은 일찍 자야지.." 하며 아저씨가 안방으로 들어갔다. 나는 내방으로 돌아와서 이제부터 앞으로 어찌 할 것인가를 생각했다. 우연한 기회에 생각하지도 않았던 15살이나 연상인 아줌마를 따먹었지만 생각보다 너무 좋았다. 사실 어제는 섹스하면서 그리웠다고 말은 했지만 사실은 나이먹은 아줌마라고 여자로 보지도 않았던 터였는데 우연하게 억겁결에 반쯤은 강제로 먹어보니 진짜 감칠맛 나는 여자였다. 이런 저런 생각을 하면서 뒤척이고 있는데 노크소리가 들렸다. 문을 여니 잠옷차림의 아줌마가 있었다. " 뭐하고 있어? 들어가도 되지?" 하면서 방안으로 들어왔다. " 네..아줌마 생각하고 있었어요. 낮에 일이 꿈만 같아서..." " 자기~ 또 아줌마야? 둘이 있을땐 미정이라고 불러줘~ " " 알았다~ 미정아~ " 하면서 그녀의 볼따구니를 툭치니 " 아잉~" 하면서 내 품에 안겨 왔다. 같이 침대에 쓰러지자 곧바로 입술을 부벼온다. "쭈~쭉~ " 긴 키스를 하면서 그녀의 잠옷위로 젖을 만지자 노브라다. 말랑말랑한 젖가슴을 조물락 거리니까 그녀는 흥분을 하며 내손을 자기의 잠옷 속으로 이끈다. 곧바로 보지털이 만져지고 축축한 그녀의 보지가 느껴졌다. " 어? 다 벗었네? " " 흐..흥....나 자기 안아볼려고 왔어~" " 신랑은?" " 너무 피곤한지 골아떨어졌어~" " 그래도..괜찮을까? " " 내가 확인했어~ 그리고 아까 밥먹고나서 박카스에 수면제를 타서 먹였거든.. 호호호" " 에효~ 요 여우같은 년~ " 내가 손바닥으로 보지를 감싸고 슬슬 비벼주자 그녀는 온몸을 비비꼬며 내 팬티를 벗겼다. " 자기야~ 나 좀 빨아줘~ 흐~흥~" " 뭘? " " 아잉~ 알면서~ " " 어딘지 말을 해야 빨아주지~" " 아이~ 미워~ 귀 좀 줘바" 하더니 내 귀에다가 대고 속삭였다. " 보지~" " 알았어" 하면서 나는 먼저 젖을 빨고 보지는 손가락으로 살살...비벼줬다. " 하~...항~ 아... 나 미쳐~ " " 아..으으흑~ 너무 좋아~" 다리를 잔뜩오무리며 그녀는 내 자지를 움켜지고 흔들어댔다. " 보지 만져주니까 좋아? " " 아~응~응~ 아.....아으~ 너무 좋아~ " " 흐흐흑~아~~~~ 아~~ 더~ 더 쑤셔줘~" 그녀는 내손을 붙잡고 애원을 했다. 나는 젖을 살살~ 빨아주며 손가락을 보지속에 넣고 슬슬~ 쑤셔대자 미치려고 했다. " 자기야 더 빨리 쑤셔줘~ 아흑~ 아~ 아~" " 알았어~ 이년아~ 보채지 말어~ " 하면서도 속도를 조절하여 슬슬~ 하니까 애원을 한다. " 아~아앙~ 자기야~ 제발~ 쎄게 좀 해줘~ 아앙~ " 하면서 좆 잡은 손을 사정없이 흔들어 댄다. " 헉~" " 아흐~아~~~아~~아앙~ 나 미쳐~ " " 여보~ 나 너무 좋아~ 아아~아항~ 아으~ " " 미정아~ 이제 나도 죽겠다~니가 알아서 해바바" 하면서 내가 누워 버리자 그녀는 잽싸게 내몸위에 걸터 앉아서 보지에 좆을 맞추더니 요분질을 시작했다. " 퍽~퍽~ 푹푹~ " " 아이고~ 나 좋아~ 아아앙~ 아아~ 자기야~ 넘 좋아~" " 아아앙~아~~아흐~" " 아아~~자기야 내 젖좀 만져줘~ 아아~ " 나는 밑에서 그녀의 요분질에 장단을 맞추며 젖을 움켜쥐고 부벼댔다. " 아아~아흑~ 흐~~~으~~~ 여보~ 여보~ 나죽어~ " " 으~어어~~흐~으윽~~ " " 북적 북벅 부부적~~ 푹~푹~" " 아앙~ 자기야~ 아~ 너무 좋아 " " 아아~ 헉~헉~ 인제 자기가 위에서 해조~ 헉헉~" 하고 그녀는 자지가 빠지지않게 나를 안은채로 누웠다 " 알았어~ " " 푹푹~ 퍽~벅~퍼버벅~" " 아윽~ 아아~~아아~앙~ 나 죽어~" " 자기야~ 자기야~ 여..여여보~ 여보~ 나 죽어~ 아앙~ " " 좋아?" " 응 너무 좋아~ 아아앙~ " " 어디가 좋아?" " 헉~헉~ 보지~ 보지가 넘 좋아~ " " 니보지는 누구꺼야?" " 헉~헉 ~ 자기꺼~ 아아~아~ " " 니보지는 무슨 보지야? " " 아아앙~ 아아~ 개..개..개보지~ 내보지는 개보지야~" " 헉~헉~ 여..보 장난 말고 더 昇?해조~ 아아~" " 여보~ 너무 좋아~ " " 뭐가 좋아?" " 아아~아아앙~ 자기 자지가 너무 좋아~ 아아앙~ " " 헉~ 헉~ 자기야~ 자기야~ " " 내가 한번 박을때마다 내보지는 개보지~ 라고 말해" " 하하학~ 헉헉~ 내 보지,,,,는 개보지~" " 아아아~ 아으윽~ 흑흑~ " " 자기야 왜 멈춰? 더 쎄게 빨리 해조~ 아~ 나 미쳐~ " " 한번 박을때마다 내보지는 개보지~ 라고 말하라니까? 푹~ 퍽~ " " 아~알았어~" " 내보지는 개보지야~ 헉헉~ 내보지는~ " " 개보지~ 아아아윽~헉헉~ 아아~ 내보지는 개보지" " 푹~푹~ 벅~벅~북적~북적~" " 내..보지는 개보지~아아아~흑 " " 내 보지는 개보지~ 아아~으으흑~ 헉~헉~ 아~아~" " 내....아으~~윽~ 내,,보지....미쳐~" " 아~아아~흐흐흑~ 내보지는 개,,보 아~~~~~으~개보지~" " 여여여여여보~~~ 나 쌀거 같아~ 아윽~ 아아아으흑~" " 여보여보여보여보~~~~~~~~~아~~~~~~~~~~~~~" " 으~~~~~~~~~~~~아~~~~~~~흐~~~~~" 그녀는 다리를 한껏 오무리더니 곧 나를 꽉 안았던 손을 풀고 축 늘어졌다. 나는 그녀가 쌌음에도 자지를 빼지 않고 슬슬~보지속을 쑤셨다. " 아~ 너무 좋아~ " 눈이 뒤로 넘어간 그녀가 혼자소리를 했다. " 아~~ 이대로 죽어도 좋아~" " 으음~ 자기야~ 살살 그렇게 해주니까 너무 좋아~" 하면서 키스를 했다. " 아~~~ 자기야~" " 예쁜 미정이~왜? " " 아니~ 그냥~ 너무 좋아서..." 하면서 그녀는 눈을 감는데 눈에 눈물이 맺혔다. " 왜 울어? " " 아아아니~ 너무 행복해서..." " 신랑 왔으니 좋지 않아? " " 사실 신랑은 별로야..." 그녀는 아직 죽지않은 내 좆이 보지속에서 살살 움직이는데에따라 온뭄을 떨기도 하고 움찔거리기도 하면서 신랑이야기를 했다. " 아아~ 너무 좋아~~~아~~~ 음~" " 신랑하고는~ 으으~ 거의 안해~ 아아~~" " 신혼초부터...으~허헉~자기야~ 나 또 좋아지려고 해~" " 신혼때부터 외항선타러가서~ 일년에 1달만 같이..응응으~~ 살거든..." " 아아~아아으~~~~" " 그래서 맨날 혼자서 자위했어~" " 으으윽~ 흐흐흑~ 아~ 좋다" 하면서 나를 꽉 안았다. " " 아아~ 자기야~ " " 왜?" " 내보지는 개보지야~" " 아앙~ 자기야~ 내보지는 개보지야~아아~" " 아아~ 빨랑 또 해줘~ 내보지는 개보지야~ " 그녀가 엉덩이를 들썩이며 내보지는 개보지~ 라고 말하니까 이제는 그게 해달라는 소리로 변했다. " 아아~아앙~ 여보~ 여보~ 내보지는 개보지야~ " " 아흑~ 흐흐흑~ 아~~ 내....보지는.....으으윽~" " 알았어~ 간다~~~~~" " 헉~ 으윽~ 내보지는 개보지야~~~~~~~~" 이렇게해서 또 다른 날이 가고 내 인생에 새로운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다. - 계속 -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