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Colosseum - 3부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 사이트 위너
토토사이트 선시티
Colosseum - 3부
최고관리자 0 19,407 2022.11.24 01:40
오사장의 말은 계속 이어져 이렇게 말했다. "문론 보수는 없어 계약서상으론 계약금과 연봉이 지급된 걸루 하구 말야." "그런 억지가 어디 있습니까? 그럼 또다시 계약에 매이는 거 아닙니까?" "싫어? 싫으면 할 수 없고." "자기야~ 그냥 계약서 대루 1년만 일하면 되는 거잖아 액수가 얼마가 됐든지 일 년만 일하면 위약금 물일도 없잖아~ 제발 그렇게 해라~ 내가 이렇게 빌게 응 제~발" 아내의 추한 모습을 더 이상 보는 것이 고통스러웠다. "좋습니다.1년 입니다. 얼마지급으로 쓰시겠습니까?" "잘 생각 했어. 1억만 쓰자 위약은 3배고 그리고 확실한 게 좋으니까. 너희 둘 장기기증서 써놓고 ." 오사장은 그렇게 말하며 가방에서 서류들을 꺼내 들었다. "한번만 더 나를 우롱하면 그땐 그냥 콩팥 떼고 눈깔 파는 거여, 니 마누란 개벌창나는 거구. 자 여기다 써." 오사장이 사내들에게 눈짓 하자 묵어놓았던 노끈을 풀어주었다. 그리곤 정감독에게 다가가 갑자기 어울리지 않는 부러운 소리로 말했다. "정감독 너무 섭섭하게 생각 하지 마 난 정감 독을 내 사업 동료로 생각 해. 내가 정감독에게 모진 말 한건 내 본의가 아냐 다 우리 사업 잘되라고 그런 거지 딴 뜻은 없었어. 자 우리 다시 한 번 작품 만들어 보자고. 어여 일어서라구" 오사장은 정감독의 묵인 줄을 직접 풀어주며 마치 친동생에게 다독이듯 말했다. 정말 이런 일에 이력이 난 사람으로 보인다. "자 아까 한 약속 한번 보지. 장감독 시작해' 정감독은 무표정 했다 아무 일도 없던 사람처럼 조도계를 집어 들고 무대로 다가가 조명을 맞추고 각을 재는 등 일을 하기 시작했다. 연출자들 모델들 어느 누구도 이의를 제기 하지 않았다. 정감독이 아내를 향해 말했다. "성희야 이번 촬영은 어차피 노출은 불가피한 거니까 각오하고 몸 사리지 마" "네!" 오사장은 의자에 앉으며 아내에게 윽박질렀다. "야 인상피구 웃어 표정관리 하기루 했잖아 않되?" 아내는 밝게 웃어보였다. "아 아니요 되 돼요. 웃잖아요. 헤헤" "민성아 성희 화장좀 고쳐 줘라 좀 섹시한 이미지루" 눈물로 얼룩져 지워진 아내의 화장을 다시 해주는 사람은 민성이라는 20대 남자로 이곳에서 메이킹을 전담하고 있는 스텝중 하나였다. 화장이 끝나자 정감독의 작업지시가 이어 졌다. "성희야 거기 커튼 처논 뒤 루가면 옷걸이에 번호표 붙어 있는 옷이 걸려 있어 거기서 그걸루 1번부터 갈아 입구 나와. 지금 입구 있는 옷은 다 벗어 놓고 거기에 있는 옷만 차례대루 입구 나와" "네 알겠습니다~." 아내는 너무 발랄하게 대답하고는 커튼 뒤로 들러 갔다. 그리고 잠시 후 아내가 입고나온 것은 앞섶이 터져 끈 하나로만 묶는 하늘거리는 이브닝 가운이었다. 속옷을 입지 않은 채 속이 연하게 비치는 분홍색 이브닝 가운만 걸치고 나오는 아내의 온몸이 모두 드러나 보였다. 검게 보이는 부분들이 더욱 두드러지게 눈에 들어 왔다. 유두, 오무려 걷고 있는 두 다리사이의 검은 음모가 비쳐 올랐다. "자 전에 해본 기억을 살려서 요염하게~ 포즈 취하고 그렇지 좋아 " "허리를 좀 더 뒤로 젓치고 가슴을 내밀어" 가슴을 내어밀자 유두가 옷 밖으로 튀어 나올 듯이 도드라져 보였다. 심지어 유두와 주변의 거므스른한 유선까지 훤히 비쳐졌다. "자 이번에 두 손을 앞으로 모아서 가슴을 들러 올리고……." 그러자 앞섶이 유두 부근까지 크게 벌어져 유두가 앞섶을 헤치고 곧 나올듯한 위치까지 개방되어졌다. 그리고 아내의풍만한 가슴골이 더욱 깊숙이 파여졌다. "자 이번에 앞섶 끈을 풀고 자연스럽게 옷을 늘어뜨리며 사-알짝 허리를 숙인다." 끈을 풀자 하늘거리는 천이 자연스럽게 늘어져 가려졌던 아내의 몸 앞부분이 일부 개방되었다. 탄력 있고 탐스럽게 보이는 유방과 그 밑쪽의 깊지 않은 배꼽 그리고 하얀 허벅지 사이에서 아내의 짙고 검은 숲이 보이기 시작 했다. 사실 그녀는 결벽적일정도로 자신의 몸을 외부에 드러내는 것을 기피해왔다. 자신의 몸에 자신이 없어 그런 것은 아니었지만 왠지 자신의 속살을 다른 사람이 본다는 것 자체를 매우 싫어했다. 심지어 정훈과도 밝은 낮에는 사랑을 나누려 하지 않았으며 밤에도 불을 끄고 어둡게 했다. 그리고 얇은 이불이라도 덥고해야 안정감이 느껴질 정도였고 정훈과 샤워를 같이 한 적도 없었다. 그런 그녀의 몸이 한명도 아닌 여러 남자들의 음탕한 시선이 집중되며 밝은 조명아래 공개 되었다. 아무도 보여주지 않았던 아내의 은밀한 속살이 여러 남자들의 시선을 받으며 공개 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그녀의 얼굴은 너무나도 밝게 웃고 있었다. "뒤로 돌아서 3번 조명을 향해서 양손으로 앞섶을 쥔 채 팔 다리를 크게 벌려서" " 가운 뒤쪽으로 음영이 비치게 투영시켜봐" 가운엔 반대쪽에서 비춰지는 밝은 조명으로 아내의 두 다리사이에 윤곽이 적나라하게 투영되고 있었다. 풍만한 힙의 굴곡과 아내의 길고 넓게 분포되어 있는 음모 사이로 검은 균열보이고 있었다. 얇은 가운에 비춰지는 그녀의 다리사이로 길게 늘어진 음모는 몹시 색정적으로 비춰졌다. "그 상태에서 가운 밑자락을 입에 살짝 물고 허리를 굽힌 상태에서 고개 들어 뒤를 바라보는 거야. 최대한 섹시하게." "그 상태에서 허리를 최대한 에스 자로 꺾어 힙을 강조하는 거야. 좋아." 얇은 가운의 밑자락을 당겨 힙에 밀착시키고 허리를 굽힌 상태다. 자연히 얇은 가운은 힙과 다리 사이로 밀착 될 수밖에 없었다. 밀착된 가운위로 아내의 힙과 다리 사이로 이어지는 모든 부분이 적나라하게 투영되고 있었다. 아내의 엉덩이 골, 거무스름하게 착색된 주름진 항문, 치골을 지나 항문주위에 까지 이어진 길고 검은 음모, 두툼하게 둔덕을 이루고 갈라져 보이는 계곡, 또 그 계곡 안쪽의 석류속 같이 붉은 밀알을 머그문 은밀한 균열까지, 모조리 여기 있는 모든 새내들 앞에 보란 듯이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었다. "자 그럼 1번은 이정도로 끝내고 2번 준비해라." "네" 아내가 다시 커튼 안으로 들어갔다.또 어떤 수치스런 모습을 하고 나올 것인가? 저곳에서 아내가 나오는 모습을 보기가 두려웠다. 지금은 어쩔 수 없는 불가항력적인 상황이라 아무 조치도 취할 수 없지만 어째든 아내의 그런 수치스런 노출은 상상만으로도 가슴이 터질듯한 억울함과 분노로 정신을 잃을 만큼 고통스러운 것이다. 아내가 새로운 제품을 입고 나오는 모습이 보였다. 아내를 보는 순간 그나마 다행스러움 을 느꼈다. 아내가 입고나온 옷은 상하 일체형의 기능성 속옷이었다. 마치 원피스 수영복과 같은 형태의 것이다. 가슴을 올려주고 허리를 조여 주며 힙라인을 받쳐 주는 그런 비교적 아까의 그 가운에 비해 노출이 심하지 않은 것이었다. 그러나 자세히 보니 조금 걱정스러운 부분도 보이긴 했다. 완전 통짜가 아닌 입고 벗기 위한 부분이 옆구리 쪽의 겹쳐지는 부분을 단추로 채워진 것과 위아래가 함께 연결된 옷이라 용변 등 속옷을 벗기에 편리하도록 밑 부분을 감싸는 부위가 역시 단추로 채워진 것이다. 만약 속옷을 입은 상태라면 모를까 지금 아내처럼 속옷을 입지 않은 상태라면 걸음을 걷다가 잘못 걸리게 되면 단추가 풀어져 아내의 치부가 그대로 노출 될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내가 그리 조심성이 없는 여자가 아니기에 일단 비치는 옷이 아님이 다행으로 생각됐다. 저안의 옷들이 아까와 같은 그런 종류의 옷이 아니길 바랐다. "가운데로 걸어서 팔을 자연스럽게 허리에 밭이고 다리모아서 교차시키고 힙을 약간 빼는 자세. ok 좋~아써~" "그리고 그 옆단추 다 풀러 ." "자 편리함을 강조하는 거야 단추 풀러서 왼손은 거들을 잡은 상태에서 허리에 붙이고 오른손은 거들 끝을 잡고 활짝 펼쳐 보이는 거야. 그렇지 ok " 내 우려 했던 일이 벌어지고 말았다. 단추를 풀러 펼치자 아내의 아무것도 입지 않은 알몸의 상반신이 모두에게 공개 되었다. 단추가 풀러져 하체밑 부분에 채워진 단추가 하체 까진 완전히 벗겨지진 안았지만 아내의 유방과 유두 앞쪽부분 모두가 보여 졌다. 그리고 밑에 채워져있는 단추에 의해 치부가 노출되지는 않았지만 다리사이의 음모 부분이 상체쪽 부분이 벌려지며 일부 보여지고 있었다. '설마 밑에 단추 까지 풀으라고는 안하겠지.' “다시 앞섶은 살짝 덮고 단추는 채우지 말고 손으로 잡고만 있으라고” “그러고 카메라 정면 향해서 다리 벌리고 밑 단추 풀어서 늘어트려.” 드디어 우려하던 일이 벌어지고 말았다. 단추를 풀어 늘어진 옷 밑과 옆으로 아내의 긴 음모 끝이 살짝 보이기 시작했다. 아내의 꽃잎만이 간신히 가려진 상태였다. 약간만 밑으로 본다면 아내의 은밀한 부분이 보일 수도 있을 것이다. “저 담배 좀 피고 오겠습니다.” 정훈은 속이 아내의 노출을 본다는 것이 끌어 올라서 더 이상 볼 수가 없어 담배를 피우고 오겠다는 핑계로 열을 식히고자 했다. “빨리 피고 오쇼. 도와줘야 할 일이 있을 것 같으니…….” 정훈은 작업실 밖으로 나와 담배를 피우며 속을 달랬다. 담배 한 대가 순식간에 타들어가 더 시간을 끌 필요가 있었다. 그래서 잠시 서성였다. 그러나 안의 상황이 걱정되어 견딜 수가 없었다. 정훈이 작업실로 들어서자 아내가 막 새로운 옷을 입고 나오는 모습이 보였다. 부라도 안하고 옷이라고 표현하기가 어려운 가는 천으로 만들어진 티탱거 하나만 간신히 끼워 입은 채 걸어 나오고 있는 것이다. 가슴이 완전히 무방비로 노출된 채로 너무 민망스런 가는 천 쪼가리만 아내의 다리사이에 걸쳐져 간신히 성기만 가리고 있는 것이다. 더구나 음모의 분포가 넓은 아내에게 걸쳐진 그 타는 천 쪼가리는 음모 속으로 파묻혀 보일뿐인 것이다. 정훈은 입구에 선채로 더 들어 가지도 못하고 서있을 뿐이었다. “성희야 음모 깎아야 겠다.” “그년 보지털 한번 엄청나네.” 오사장은 내가 작업실에 들어온 줄 모르는지 아니면 알았어도 그러게 내가 남편이란 걸 무시하고 그러게 말을 했을 런지 아내에게 상스런 말을 했다. “이 사람은 내가 아까 좀 도와줄 일이 있을 꺼라 말했는데 멀 하는 거야?” 정감독도 내가 들어온 줄 모르는 투다 ‘나 보고 정희 음모깍는 걸 도와주라는 건가?’ 나는 이 남자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내손으로 아내의 음모를 깎아 주긴 정말 실었다. 그래서 입구에 서있으면서도 대꾸도 하지안고 가만히 있었다. “민성아 내 서랍에 전동 커터기하구 면도기 좀 꺼내와” “그년 보지털은 내가 깍어 줄까나?” 오사장이 일어나 민성이라는 청년이 가져오는 면도기를 건네 받아 성희에게로 다가갔다. 경석은 다른 남자의 손을 빌려 아내의 음모가 면도질 당할 바엔 차라리 자신이 깍아 주는게 나을 것이라 생각 했다.그래서 막 자신의 존재를 알리려고 하는데 정감독의 이어지는 말에 멈춰 섯다. “오사장님 이건 일반 면도하는 것하고는 달라요. 스스로 하는게 제일 좋습니다." "잘 안 깍여요. 깍아보지 않은 사람이 깍다가는 고통을 줄뿐더러 잘못하면 크게 상처가지 날 수 있단 말입니다." “정희는 처음 까아볼거니까 혼잔 항문쪽 털 깍기 어려울 거다. 민성이가 좀 도와줘라.” 정감독의 말에 잠시 안심되어 뒤로 물러나 던 경석의 머리는 다시 충격을 먹어야했다 정감독의 만류에 오사장은 다시 기구들을 민성에게 돌려주며 입맛을 다셨다. "쩝. 그년 보지털 깍는 김에 손맛좀 보여 줄랬더니..."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