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SM하렘 - 5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SM하렘 - 5부
최고관리자 0 22,898 2022.11.24 01:38
sm하렘 5 5 - 휴일에.. 암컷 네마리의 하루와 일주일은 이러하다.. 아침에는 보지가 날 입술 봉사로 깨운다. 내가 아침을 먹을 동안 그녀는 엎드려서 멍멍이용 캔을 먹는다. - 이때 나머지 셋은 굶는다. 그리고 내가 씻을 때 옆에서 한발을 들고 오줌을 눈다. 점심에는 교수실에서 점심을 먹는다. 암캐, 쌍년, 라라는 벌거벗고 옆에서 멍멍이용 캔을 먹는다. - 이때 보지는 굶는다. 그리고 교수실에서 세년이 나란히 한발을 들고 오줌을 눈다. 저녁에는 넷이 나란히 벌거벗고 캔을 먹는다. 그리고 나서 관장을 하는데 이것이 그녀들의 하루에 한번있는 대변이다. 주입을 하고나서 30분정도 기둘리면 이뇬들이 땀을 삐질 삐질 거리면서 낑낑러린다.. 애처로운 눈빛으로 날 쳐다보면 난 맘이 약해져 서열순으로 응가를 허락한다. 그러면 뇬들은 아주 기쁜듯이 내앞에서 변을 본다.. 한번은 내년을 모두 꺼꾸로 엎드리게 한다음에 분수쇼를 봤는데 정말 잼이더군.. 단지 넘 더러웁다는게 후유증이지만.. 어찌 되었든 관장쇼를 마친뒤 월요일에는 보지를 데리고 자고 화욜에는 라라 수욜에는 암캐 목욜에는 쌍년을 데리고 잔다. 금욜에는 네년중 잠자리에서 가장 만족시킨년을 데리고 자고 가장 만족을 못시킨 년은 당근 매질을 해준다. 토욜은 네년다 샤워와 식사 관장을 금지 시킨다. 일욜 드뎌 휴일이 나왔다. ㅋㅋㅋ " 네뇬다 출발점에 서라. " 암컷들은 나의 말에 마루 바닥에 근 줄앞에 선다. 네년은 모두 손을 뒤로 한채 묶어 놓았다. 일욜에는 네년 모두 개로 인간의 언어를 쓰거나 서서 걷지 못한다. 또한 손을 뒤로 묶은체로 있어야만 한다. " 그럼 시작하자. " 난 테니스공을 살짝 던졌다. 드뎌 휴일의 빅이벤트 개쇼가 시작된것이다. 규칙은 간단하다 저걸 나에게 가져오면 되는거다. 이긴자는 식사와 소변 볼 권리.. (토욜일 6시 이후로 소변과 물먹는것을 허락해 주지 않는다. ) 보지가 잽싸게 뛰쳐나갔다. " 멍멍 " 보지가 이기면 보지의 보지를 좀 만져줘야 겠군.. 내 이런 생각을 읽었는지 라라가 보지를 밀치고 볼을 물었다. 요기서 잠깐 테니스공은 입으로 물수가 없다.. 따라서 나에게 가지고 올려면 두발로 잡아야 한다. 따라서 이 게임은 쉬워보이지만 실은 엄청 어렵다. - 암컷들이 소리를 지르거나 일어서면 실격패이다. - 따라서 게임 시간이 예상외로 오래걸린다. 그러나 물리지 않은 볼은 툭하고 떨어졌고 보지가 잽싸게 두발로 나꿔챈다. 그리고선 빙글 구른다. 그걸 암캐가 막아서고 쌍뇬이 머리로 보지의 발을 갔다 박는다. " ㅋㅋㅋ " 떨어진걸 잽싸게 라라가 무릅사이에 끼워서 앞으로 구른다. 이뇬들 몇번 해봤더니 요령이 생겼구나... 그러나 라라를 암캐와 쌍뇬이 양쪽에서 몸으로 끼워 저지시킨다. 하지만 라라는 몸을 좌우로 흔들며 앞으로 다시 굴러나왔다. 이번에는 싱겁게 라라가 이겼다. " 수고했다. 라라야.. " 라라는 기쁘다는 듯 혀를 내밀고 내발을 ?는다. 그리고 낑낑 거리면서 한다리를 들어올린다. 오줌을 누게 해달라는 소리다. " 라라가 급했구나. " 난 라라목에 목걸이를 한 상태에서 목욕탕으로 끌고 갔다. 그리고 쉬야를 시킨다. " 상이다. 싸도 좋다. " 라라는 기쁜표정으로 한발을 들고 소피를 본다. 나는 그 모습을 흐뭇한 표정로 보고 있다. 나머지 것들은 최대한 불쌍한 표정으로 나를 본다. 하지만 난 생깠다.. " 자, 라라야 밥먹어라. " 난 여유있게 캔을 하나 따 개밥그릇 (냄비) 에 부어 라라가 있는 화장실에 밀어 넣어주었다. " 멍멍멍 " 라라는 즐거운 표정으로 자신의 밥그릇에 있는 밥을 먹기 시작한다. 뒤에서 나머지것들의 침넘어가는 소리가 들린다. 하지만 난 여전히 생깐다. " 라라야 엉덩이 들어봐라. " 라라가 엉덩이를 든다. 난 소변으로 인한 뒤처리를 휴지로 해준다. 해주면서 살살 년의 보지를 만져준다. 그럼 라라는 '아앙'하며 엉덩이를 흔들다. 그렇게 교태를 부리면서도 먹이를 열심히 먹는다. 배가 많이 고팠나 보다. 나역쉬 아침을 먹고 조금 쉰다음 오후 게임을 벌인다. 이번 상품도 식사와 소변 이번 게임은 엉덩이 힘 테스트다... 애널을 즐기는 나로선 암컷들의 엉덩이 조임이 필수다. 레즈용 딜도(양방향으로 난)를 두년의 엉덩이에 집어넣고 엉덩이를 ?하고 쳐준다. 그럼 두년이 상대방 엉덩이에 낀 딜도를 빼내는 것이다. 년들은 이것에 이기려고 나몰래 연습도 하는걸로 알고있다. 자,시작해볼까? " 자, 보지랑 쌍년은 나와라. " 보지랑 쌍년이 엉덩이를 뒤로 돌린다.. 이 딜도를 보지에다 끼워서 시합하면 잼있걸 같은데 힘들단 말야.. " 자, 시작해라. " 어쨌든 난 딜도를 엉덩이에 끼워주고 엉덩이를 ? 하고 쳐주었다. 흠,, 담부턴 회초리로 해야지.. ㅋㅋㅋ " 보지야 뭐하냐.. " 보지의 딜도가 점점 빠져간다. 년은 이거에 왜이리 약하냐. 이번에 지면 회초리닷.. " 보지는 혼 좀 나야겠구나. " 싱겁게 보지가 졌다. 바로 전게임도 싱겁게 끝나서 날 실망시키더니.. " 라라야, 회초리를 가지고 오너라. " 라라가 입으로 회초리를 물고 온다. " 보지는 원상폭격 " 늦으면 회초리 댓수가 늘어난다는걸 아는 보지는 잽싸게 원상폭격을 한다. { ? } { ? } { ? } { ? } { ? } { ? } { ? } { ? } " 이번에도 똑바로 안하면 니 똥구멍에다 매질을 해주겠어. " 나의 차가운말에 힘을 내는 보지는 내리 두겜을 이기며 결승에 진출했다. 암튼 미련한것들은 때려야 말을 듣는다니깐.. 이번에는 라라랑 암캐다.. 둘의 서열은 서로 같다. 그래서 둘은 라이벌 의식이 대단하다. ㅋㅋㅋ 이번에 잼있겠지.. " 시작해라. " 나의 말에 떨어지기가 무섭게 라라가 좌우로 몸을 흔든다. 라라의 조임력은 상당히 대단한 편이다. 이에 대항하는 암캐도 대단한 편으로 인상을 있는데로 찌그리면 항문에 힘을 준다. 그러다가 히프를 뒤로 빼곤 앞으로 확잡아당겼다. 라라의 딜도가 제법 많이 빠졌다. 라라가 뒷걸음을 친다. 하지만 경계선을 넘을수는 없다. 결국 라라가 지고 말았다. 이차전.. 라라라 기합을 넣더니 엉덩이를 쑥 앞으로 뺀다.. 삼차전.. 서로 엉덩이를 밀고 당기면 실룩거린다. 생각해보라 두 미녀라 엉덩이를 실룩거리는 것을.. 결국 라라가 이기고 보지와 겜이 붙었다. 둘다 필사적이지만 라라에게 이길수는 없다.. 그래서 또다시 라라는 먹이를 먹게된다.. 나머지 세년에게는 벌로 가슴에 빨래집게를 물어주었다.. 저녁 이번에 상품은 샤워와 섹스이다. 게임 방식은 관장 오래참기 관장을 1500cc하고 참으면 되는것이다. 관장을 넣는 순서는 막내순이다. - 라라와 암캐의 경우는 매주 번갈아 가면서 한다. 게임이 시작되고 가장 먼저 넣은 쌍뇬이 얼굴을 찡그린다. 네년다 낑낑거리면서 나를 쳐다본다. 나는 그 모습을 재미있게 쳐다본다.. 네년의 표정에는 특징이 있다. 보지는 무조건 애처럽게 보이려 애쓴다.. 암캐는 얼굴을 찡그린다. 라라는 무슨 도닦는 사람의 표정이다. 갠적으로 젤 웃긴다 막내는 쌍년은 얼굴이 하예진다. 그리고선 낑낑거린다.. 시간이 10분을 흐르자 막내가 못참겠는지 응가를 한다. 그러면서 오줌을 함께 싸기 시작한다.. 다시 5분이 흐르자 이번엔 라라가 줄줄 싼다. 그리고선 아주 죄스럽다는듯 낑낑 거린다. 뒤이어 암캐도 싸기 시작한다. " 그만.. " 나의 말에 보지가 기쁜듯이 배변을 시작한다... " 쫘아악.. " 내가 보지의 샤워를 시킬동안 참을성 없는 세년은 오토바이 자세로 (손은 뒤로 묶인채) 서있는다. 무릅위에는 책이 한권씩 있는데 떨어뜨리면 죽음이다. 물론 내가 섹스를 끝내고 잠이 들어도 년들은 그러고 있어야 한다. 그렇게 휴일의 밤은 밝아온다.. -------------------- --------------------- ---------------------- ----------------------- ------------------------ -------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