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여회장의 노예 - 1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섹스미팅
1xbet
카지노 사이트
여회장의 노예 - 1부
최고관리자 0 27,593 2022.11.23 00:37
-1부- 한남자가 여자의 스타킹을 빨면서 자위를 하고 있다. 주로 빠는 곳은 스타킹의 발가락쪽이었다. 그리고 그남자의 앞에는 한쪽스타킹을 벗은 여자가 책상에 다리를 꼰상태로 앉아 그를 내려다 보고 있었다. " 내스타킹이 그렇게 좋아? " " 예 좋습니다. 회장님 " 그남자가 이렇게 말하자 그녀는 결국에 웃음을 터트리며 꼬았던 다리를 풀었다. " 그럼 오늘하루는 이곳에서 일하도록 해! " " 예? " " 오늘하루는 나를 위해서 일하라고! " " 그렇지만... " 준우는 여회장의 노예이다. 자신의 모든것은 여회장의 지배 아래였다. 그사실이 준우는 싫었다. 그러나 시키는 것은 무조건 하는것이 노예이기에... 별수가 없었다. 더욱이나 그녀는 이상한것만 시켰다. - 1달전 - 준우는 회장실에서 그녀가 오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어제저녁에 밤을 새서 작성한 서류를 들고서 그녀에게 확인시키기 위해서 이다. 김팀장의 급한 일로 그가 대신 서류를 들고 오긴 하였지만 회장을 만난다는 생각에 긴장이 되기 시작하였다. 그래서 긴장만 되면 습관처럼 커지는 자신의 자지는 커져 있었고, 그것을 가라앉힐려고 노력하던 중에 여회장이 들어 온고 말았다. " 꺄악! " 여회장이 들어오자 준우는 자리에서 일어났었다. 그러나 자신의 자지는 아직 가라앉히지 못한 상황이었다. 그래서 그것을 본여회장이 소리를 질르고 말았다. " 넌... 누구야? 우리 회사사람이라면 당장 해고 인줄 알아! " " 회... 회장님... 그... 그게... " " ! " 여회장은 갑자기 당황하던것을 멈추더니 좋은 생각이 낫다는 듯이 준우에게 다가가서 바지를 벗겼다. 그러자 당황한 준우는 다급히 말했다. " 왜... 이렇십니까? " " 다른사람에게 방금있었던 사실을 모두 말하기 전에 가만히 있어! " " 그래도 이런짓은 안됩니다. " 여회장은 그의 말을 무참히 무시하고 바지를 내렸다. 그때 였다. - 똑 똑 똑 - " 사장님 박비서입니다. " " 이런... 빨리 바지올리고 이리로 따라와! " 준우는 어떻게 되어가는 상황인지 당황하며 그녀의 말대로 바지를 올리며 그녀의 뒤를 따라갔다. 그녀가 자신을 끌고서 간곳은 다름이 아닌 회장실에 있는 책상이었다. 바지를 거의 다올릴때 쯤에 여회장은 자신을 책상밑으로 밀어 넣었다. " 들어 와요! " - 끼익 - 책상아래는 좁았다. 그러나 준우는 열심히 좁은 책상아래에서 바지를 올리는데 노력을 기우렸다. 자신의 바로 앞에는 의자에 앉아서 다리를 꼬고 있는 여회장의 다리가 보였다. 준우는 자신도 모르게 바지를 올리는 것을 멈추고 회장의 팬티를 보려고 고개를 움직여 보았다. " 오늘 저녁에 ###의 회장님이 만나자고 하십니다. " " 그래요? " " 그리고... " 준우는 마침내 여회장의 팬티를 바라볼수가 있었다. 분홍색의 팬티였는데 생긴게 너무나도 섹시한 팬티였다. 역시 회장답게 고급팬티라서 그러한듯 하였다. 그때였다. - 툭 툭 툭 - 다리를 꼬고 박비서와 대화를 나누던 여회장은 꼰다리를 움직여서 준우의 볼을 건드렸다. 그래서 준우는 그다리를 피해서 고개를 더욱더 숙였다. 그러자 여회장은 신발을 벗고서 준우의 머리위에 발을 올렸다. " 아! 잠시만요. " 이말을 끝으로 여회장은 고개를 숙여서 준우에게 말했다. " 넌 이시간부터 나의 노예야~ 여기에 도장이나 찍어! 너의 이모습을 박비서에게 보여주기 전에! " 준우는 황당했다. 방금전만 해도 서류를 가지고 사무적인 자세로 회장을 기다리던그가 지금은 회장실의 책상아래에서 여회장의 발아래에 밟혀 있다는 사실이 너무나도 당황스럽고 치욕스러웠다. " 여기다가 도장을 찍어! " " 회장님? " " 어..? 어! " 다시 회장은 고개를 들면서 준우의 머리에서 발을 내렸다. 오른손은 책상아래에 내려서 준우에게 노예각서에 도장을 찍게 하였고, 윗모습은 사무적인 자세로 박비서를 대하고 있었다. " ~이 오늘의 회장님의 스케줄입니다. " " 아~ 고마워요. 박비서 그럼 이만 나가주세요. " " 예. " 그말을 끝으로 박비서는 인사를 하고 나갔다. 한편 책상아래의 준우는 눈물을 흘리며 치욕스러움을 느끼고 있었다. 이미 노예각서에는 자신의 지장을 찍었고, 이로서 여회장은 준우를 지배하게 되었다. " 노예각서의 글은 읽어 보지 못했겠지? 이내용을 천천히 읽어 보고 만약에 어길시에는 이각서를 복사해서 회사게시판에 붙이겠어~ " " ...끅.... " 여회장은 그말을 끝으로 준우의 입주위에 발을 내밀었다. 여회장은 스타킹을 신고 있었기에 그녀의 발의 촉감은 준우에게 꺼칠했다. 이것이 한달전의 진우였다... 1부 종료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