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십삼년(삼총사가 새댁을 강간하는 이유들) - 2부2장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십삼년(삼총사가 새댁을 강간하는 이유들) - 2부2장
최고관리자 0 19,310 2022.11.21 00:30
진경의 젖가슴을 감싼 민석의 열개의 손가락은 더욱 힘이 들어가고 있었고, 진경은 반사적으로 몸을 뒤척여가고 있었다. 그리고 점차 진경의 입에서는 신음소리가 간헐적으로 흘러나오고 있었다. 취중에 조금씩 자신의 몸을 조여대는 남자의 존재를 느끼기 시작하는듯.... "흐으음...으음..." 민석은 가늘게 흘러나오는 진경의 신음소리를 들으며 양 젖가슴을 더욱 집dy하게 빨아당겼다. 잠이 든 와중에도 온몸으로 퍼져버린 흥분감은 진경의 젖꼭지를 더욱 딱딱하게 발기시켰고 그 위로 민석의 혀는 정신없이 흔들려갔다. "흐으으음....아아.....아아아~~" 점점 들떠오르는 욕정에 진경의 양 다리는 위에 형식적으로 덮여있던 시트를 밀어내었고 음모가 모조리 드러나도록 허벅지를 벌려세웠다. 그리고 자신의 한손을 그 사이에 넣고 통통하게 무르익은 두덩을 집적이기 시작했다. "아으응...아으응..." 유부녀로서 남자맛을 알만큼 아는 여자로서 남편의 바람기로 인해 별거를 하는 진경이었다. 그러기에 너무나도 당연히 그녀의 몸뚱아리는 미칠듯한 외로움과 감히 떨치기 힘든 성욕으로 힘이 든 상태였다. 그런 진경에게 비록 취중이지만 집요하게 그녀의 성감대를 간지르는 민석의 애무는 그녀를 거스리기 힘든 본능으로 이끌어가고 있었다. "아으응응...으응...." 사각사각 음모 헤치는 소리를 내며 진경의 하얀 손바닥은 두덩을 쓸어 안아버렸고 그녀의 몸은 한참 뒤틀리고 있었다. "흐음...아주 반응이 빠른데...이년..그동안 아랫도리가 근지러워 무척이나 힘들었나봐." 진경이 성욕을 못이기고 무의식중에 자위를 하는것을 본 민석은 더욱 탐욕스러운 눈길로 그녀의 몸을 ?어보았다. 그리고 얼른 옷을 벗어 던지고 벌거벗은채 69 자세로 그녀의 몸에 올라갔다. 그리고 한참 두덩을 감싸 흔들리는 진경의 손을 치우고 빈공간으로 그의 얼굴을 가져다댔다. "흐으읍....후우...이 보지냄새." 자신의 손놀림에 벌써 달아올라버린 진경의 보지갈래는 축축한 애액이 물들어 있었고, 진한 여자의 향취가 민석의 코를 간지럽혔다. 민석은 혀끝을 단단하게 뭉쳐 살포시 벌어진 진경의 보지갈래를 따라 박아버렸고 그녀의 입에서는 한층 강한 색음이 터져나왔다. "하아악.....하악..." 민석의 혀줄기의 괘적을 따라 진경의 엉덩이는 들썩거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더욱 넓게 벌어져버린 보지갈래를 파고 들어간 민석의 입술은 탐욕스럽게 보지살을 흠씬 빨아당겼다. "아으응...아응....아으응....으으응.." "쯔으읍...쯔읍...쪼오옥" 진경의 보지살에는 때이른 애액덩어리가 터져나왔고 민석은 지린내나는 물기를 목구멍으로 넘기고 있었다. 그리고 동그랗게 벌어진 진경의 털구멍에까지 민석의 혀가 밀려들어가자 진경은 반사적으로 몸을 출렁여갔다. "하응...하응...하응...." 동그란 공알을 입술을 빨아당기며 ?아대자 진경의 요동질은 절정으로 향하고 있었다. 그런 진경의 요동질을 멈추게 한것은 순식간에 그녀의 벌어진 입안으로 밀려들어간 민석의 육봉이었다. 갑작스래 입안을 가득 채워버린 민석의 육봉의 묵직함에 당황해서인지 진경의 몸뚱아리의 요동은 잠시 잠잠해졌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본능적으로 진경은 남편의 자지를 빨듯 너무나도 익숙하게 입안을 가득채운 민석의 육봉을 빨아당기기 시작했다. "흐읍흐읍...쪼오옥,,,쪼오오옥,,,할짝할짝" "크으으....이년 봐. 아주 개같이 빨고있네." 육봉가득 느껴지는 그녀의 혀놀림에 민석은 신나하며 엉덩이를 흔들어 장단을 맞추었다. 그의 육봉대가리는 깊은 진경의 목구멍에까지 닿아버렸고 그럼에도 진경은 오물오물거리며 맛나게 육봉을 빨아댔다. "으으윽....미쳐버리겠네....하으...터져버리겠어. 으윽" 너무나도 자극적이고 강한 진경의 사까시는 혈기왕성한 민석의 육봉의 자제력을 상실케 만들어버렸고, 그녀의 입안에는 터져버린 민석의 좆물로 범벅이 되어 버렷다. "에퇴퇴~~뭐...뭐야?" 마술사의 손짓으로 최면이 풀리듯 민석의 육봉에서 터져버린 좆물은 진경의 잠을 깨워버렸다. 그리고 지금의 상황을 제대로 인지하지못하는 진경은 몸위에 거꾸로 올라탄 민석을 제지할 생각도 하지못하고 버둥댈뿐이었다. "누...누구야...아악....이게 뭐야?" 자신이 벌거벗은채 남자에게 깔려있다는 상황을 깨닭은 진경은 질겁하며 민석을 밀어보았지만 그 정도로 그녀를 포기할 민석이 아니었다. "왜 그래? 지금까지 좋아서 죽을라고 하더니..." "누구세요. 가...강도?" "취해서 기억도 못하는거야? 나 형국이 친구라고. 아까 집에 들어올때 봤잖아." "치...친구?" 진경은 그제서야 생각이 나는듯했다. 그리고 강도가 아니라는것에 힘이 났는지 더욱 힘있게 민석을 밀어버리려 힘을 주었다. "근데 여기서 뭐하는거야? 얼른 안 내려와? 소리 지를꺼야." "이년이... 대접을 해 주려고 친절하게 대해주니까 어디서 앙탈이야?" 반항하는 진경의 반응에 민석은 주먹으로 침대쿠션을 내려쳤다. 그 충격에 진경의 몸은 출렁거렸고 놀란 그녀는 겁을 가득 먹은 얼굴이 되어 얼은듯 민석을 바라보았다. "씨발...가만이 안 있어? 보지에 곰팡이 낀거 지금까지 다 닦아줬더니 고마운줄도 모르고..." "왜...왜 이래.. 이러지 마." "이러지말기는... 어디서 내숭이야? 내 자지가 다 헤지도록 빨고나서 중간에 끝내버리라고? 그렇게는 못하지." 민석은 겁을 먹어 어찌 하지못하는 진경의 양허벅지를 벌리더니 그대로 털구멍으로 다시 단단해진 육봉을 꽃아버렸다. 순간적인 고통에 진경은 찢어지는 비명을 질렀지만 민석은 그 입을 침대시트로 막아버렸다. 그리고 민석은 습진 털구멍 깊숙이로 육봉을 박은채 엉덩이를 흔들어댔다. "우웁...우우웁....우우우우" 묵직한 육봉의 펌푸질에 진경은 제대로 비명도 못지르고 괴로워했지만 그것도 잠시... 오래간만에 보지를 파고드는 남자의 육중한 성기는 진경의 흥분감을 다시 깨어나게 만들어주었다. "쩌걱...쩌걱...푹...쩌걱...쩌걱..." "우우웁,,,우우,,,,우우,,,,웅" 버둥거리던 진경의 양손은 점차 그녀의 몸위에서 펌푸질을 하는 민석의 등을 감싸안았고 곧 그녀의 엉덩이는 리드미컬하게 흔들려갔다. 그리고 파고드는 민석의 육봉을 조여대며 한껏 오래간만에 맛보는 쾌감을 즐기는것이었다. "그렇지...진작 본성을 드러낼것이지....흐흡....조여주는 맛이 제대로인데" 민석은 진경의 입에서 침대시트를 빼주었고 자유로워진 그녀의 입에서는 저항대신 한껏 들뜬 신음소리가 메아리쳤다. 짧지 않은 동안의 외로움을 마음껏 푸는 그런 색정의 신음소리가.... ***************************************************************************************************** "진경이 이모가 민석이에게 당했다는것을 안것은 그날로부터 몇달뒤였지. 이모가 애를 덜컥 가져버렸거든. 물론 그 아기는 지워버렸지만...." 이야기를 마친 형국은 분을 못 이기겠는지 벽에 기댄채 혼미한 정신으로 있는 민석의 얼굴에 침을 뱉어버렸다. 그리고 옆에 있는 소주를 벌컥벌컥 목구멍으로 넘기며 분을 삭여갔다. 민석에게 할 복수의 시간들은 아직도 많이 남았기에....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