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체인지 노예 - 4부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체인지 노예 - 4부
최고관리자 0 17,595 2022.11.19 00:18
체인지노예 4부 "쾅쾅쾅" 밖에서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들렸다. 누구지 하고 나가보았다. "오빠다. 열어라." 난 문을 열어주었다. 오빠는 들어오더니 충격적인 말을 했다. "너 이제 부터 학교에 다니지 말아라." 학교를 그만두고 노예생활을 착실히 하라는 것이었다. 난 그러기 싫었지만 나에게 선택의 여지는 없었다. 할수없이 난 그날 자퇴서를 냈고 담날부터 난 우리안의 생활을 계속 해야만 했다. 어느날이었다. 오빠가 학교다녀오면서 쇼핑백을 들고 들어왔다. 쇼핑백안을 들여다 보니 핑크색 브라와 팬티 그리고 핑크색의 투피스치마정장이 들어있었다. 그리고 옆엔 살색 스타킹이 있었다. "이걸 전부다 입어라." 오빠의 명령이었다. 난 발가벗은 상태였기때문에 그대로 옷을 주서 입기 시작했다. 브라를 착용하고 팬티를 입었다. 그리고 팬티스타킹을 신었다. 마지막으로 오빠가 사온 치마정장을 입었다. 내 몸에 걸쳐진 모든것은 핑크색이었다. 치마와 옷들은 모두 타이트 해서 움직이기가 너무 불편했다. 예전에 학교다닐때 여자교복보다 더 타이트하고 불편한거 같았다. 전부다 입고나니까 오빠는 놀라운소리를 하고 말았다. "넌 노예로서 팔려가는 거다. 새로운 주인님을 모시게 될꺼야. 그러니 예쁘게 입고 나가야지." "오빠.... 결국 제 몸을 원래대로 해주지 않는건가요?." 오빠는 내 말을 외면했다. 신발을 신으려고 보니 내 신발이 없었고 대신 핑크색의 하이힐만이 있었다. "오빠 제가 이걸 신으라고요?" "그래. 오늘 너의 컨셉은 핑크소녀다." 할수없이 난 핑크색 하이힐을 신었다. 걷기에 너무 불편했다. 첨신어보는 하이힐이었다. 오빠는 날 데리고 어느 까페로 들어갔다. 일단 오빠는 자리를 잡고 앉으라고 하였다. 오빠옆자리에 난 다리를 모으고 앉았다. 가끔 내 미모와 옷차림에 어떤 남자들이 힐끔힐끔 쳐다보았다. 별로 좋은 기분은 아니었다. 잠시후 어떤 남자가 우리앞 의자에 털썩 앉았다. 나의 새 주인이 될 사람인가 보다. 오빠는 그와 몇마디 대화를 나눈후 그 남자와 나만을 남겨두고 무정하게 떠나버렸다. 이제 그남자와 나는 일대일의 상황이 되었다. 그남자와 나는 간단한 대화만을 나누고 일단 같이 나왔다. 그남자는 나를 자신의 집으로 데리고 갔다. 그남자의 집을 보고 난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건 집이라기 보다는 고문실에 가까웠다. 구석에는 두꺼운 쇠창살의 우리가 있었고 바닥엔 수갑이 널부러져 있었고 벽을 보니 회초리가 걸려있었다. 그리고 말을 못하게 입에다 채우는 동그란 모양의 재갈도 있었고 눈가리개도 있었으며 무엇보다 많은것은 끈이었다. 내 몸을 묶을때 쓸 예정인가 보다. 집에들어서자 마자 그남자는 나에게 여유를 주지 않고 내손을 뒤로 하더니 묶었다. 그리고 다리를 엠자형태로 즉 발목과 허벅지를 각각 묶더니 다시 발목끼리 연결해 묶고 무릎끼리 연결해서 묶는것이었다. 또 무릎부위와 내 목을 끈으로 연결해 버렸다. 난 이제 꿈틀꿈틀거리는 정도밖에 움직일수 없게 되었다. 왜 내가 이런 짓을 당해야 하지? 벗어나고 싶었다. 그남자가 볼로 된 재갈을 들고 나에게 왔다. 내 입에다가 그 재갈을 채웠다. 완전히 난 묶이게 되었다. 정말이지 이렇게 꼼짝못하게 묶인적은 처음이었다. 묶여서 왼쪽방향으로 뉘어져 있었다. 난 무릎부분을 좀 펴보고 싶어서 땡겼지만 무릎은 목이랑 연결이 되있어서 필수가 없었다. 그리고 누워진 방향을 바꿔보려고 꿈틀꿈틀 댔지만 그조차도 혼자의 힘으로는 할수가 없었다. 그남자가 말했다. "앞으로 날 부를땐 주인님이라고 해라." 그러더니 묶여있는 날 나두고 갑자기 어딜로 간다. 냉장고 쪽이었다. 냉장고 에서 무슨 병을 꺼냈다. 난 그 병의 정체를 아는 데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남자의 정액을 모아놓은 병이었다. 이제 새로운 주인님이 된 그남자가 말했다. "바로 이날을 위해 두달간 모아온 정액이지 케케케." 그러더니 그 병뚜겅을 열었다. 그리고 난데없이 내 다리에 붓기 시작했다. 스타킹이 신긴 내 다리는 사정없이 정액으로 젖기 시작했다. 그리고 뿌리는 부위가 점점 올라가더니 내 팬티쪽에다가도 묻히기 시작했다. "읍읍읍" 난 저항을 해볼려고 움직여 보았으나 움직일수가 없었다. 그리고 끝내는 그 정액병이 내 얼굴앞으로 다가왔다. "피부가 곱군 그래. 예쁜데 캬캬." 그러더니 그 병에 남은 정액을 모두 내얼굴에다 뿌렸다. 난 입을 다물고 싶었지만 채워진 재갈때문에 입을 다물수도 없이 정액이 입안으로 살짝살짝 흘러들어오기 시작했다. 난 눈을 꼭 감았다. 주인님은 정액이 묻은 내얼굴을 손으로 막 비비고 내 입쪽으로 정액을 쑤셔 넣었다. 난 구역질이 나기 시작했다. 이제 그만 해주세요 라고 외치고 싶었지만 말할수도 없었다. 그렇게 새로운 주인님은 계속 내몸을 가지고 놀고 있었다. 주인님은 묶인 내 몸을 풀어주기 시작했다. 그리고 나에게 가만있으라고 한후 자기 손으로 내옷을 직접 벗기기 시작했다. 처음엔 내 마이를 벗기고 난방을 벗기더니 브라를 아래로 살짝 내리고 내 가슴을 연신만져대기 시작했다. 그리고는 치마를 벗기더니 스타킹은 자기손으로 막 찢기 시작했다. 난 팬티와 브라만 찬 상태가 되었다. 여자가 된지 꽤 됐지만 여자에 정말 익숙해지지 않았다. 난 원래 남자였을때도 여자는 좋아했지만 여자가 되는 상상을 할때마다 매우 끔찍하다고 느끼고 있던 터였다. 주인님은 나의 팬티와 브라마저도 벗긴후에 내 몸을 밧줄로 촘촘히 동여매기 시작했다. 내 가슴은 밧줄에 눌려 더욱 튀어나와 보였다.

Comments

  • 현재 접속자 2,884 명
  • 오늘 방문자 7,105 명
  • 어제 방문자 10,731 명
  • 최대 방문자 56,854 명
  • 전체 방문자 6,403,873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