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노예로서..._ As a Slave... - 6부 | 야설공작소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노예로서..._ As a Slave... - 6부
최고관리자 0 14,947 2022.11.19 00:15
< 노예로서..._ As a Slave... >_6 < 노예로서..._ As a Slave... >_6 -주의- 이 야설은 sm,bdsm,lesbian,incest 의 내용을 담고 있는 야설 입니다. 이런 종류의 글을 혐오 하시는 분은 읽지 말아 주세여 -------------------------------------------------- ---------------- As a Slave... 6부__새로운 경험 한동안 계속된 그녀의 신음소리는 어느새 조금씩 잦아 들고 있었다. 어느새 약효가 다 떨어진 것인지 그녀의 격렬했던 움직임은 어느새 사라지고 그녀의 몸은 지쳐서 축 늘어져 있었다. 그녀는 지금 몸과 마음 모두가 지쳐있는 상태였다. 그녀의 눈은 피곤한듯 이미 반이 감겨 있는 상태였다. " 아흥... 앙... " 아직도 여운이 남은 탓인지 간헐적으로 그녀의 입에서 신음소리가 새어 나오고 있었다. 아직도 좀전의 여운이 남았던 탓일까... 그럴 때마다 아직도 그녀의 보지에서도 조금씩 애액이 흘러 나오고 있었다. 이미 한동안의 격렬했던 시간을 보냈던 터라 이미 그녀의 보지의 주변에는 애액이 말라 붙어 있을 정도였다. 아릅답기만 했던 그녀의 모습이 이제는 그저 천박한 창녀에 지나지 않아 보였다. 지금 그녀의 보지속에는 바이브레이터가 마치 그녀의 몸의 일부처럼 들어가 있었다. 처음의 그녀는 그녀의 보지속의 낯설은 느낌에 조금은 거북해 했으나 어느새 그녀는 그것을 그녀의 몸의 일부로 받아 들여 버린듯 했다. 남자는 그런 그녀의 모습을 보고 즐거운듯 연신 웃음을 터트리고 있었다. " 좋아... 좋아... 이제 곧 노예의 일그러지는 얼굴을 볼수 있겠군... " 남자의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그녀가 부스스 일어나고 있었다. 이제 조금씩 제정신을 차려가는듯 싶었다. " 아흥... " 그녀의 입에서 신음소리가 흘러나오고 그녀는 그것을 깨닫고는 이내 얼굴을 붉혀 버리고 말았다. " 저기... 주...주인님... 도대체... " 그녀는 이제야 정신을 차리고 겨우 말을 이어가기 시작했다. 그녀는 기억이 온전치 않은 탓이 조금은 혼란스러워 보였다. 그녀는 힘겹게 상체를 일으키고 있었다. 이미 피곤에 지친 그녀의 몸은 그녀의 명령을 제대로 따라주지 못했다. 순간 그녀의 보지에 애액이 말라붙어 있는것을 보고는 순간 당황한듯 보였다. 그녀의 손이 그것을 닦아내기 위해 보지로 향하고 있을때 남자가 입을 열었다. " 그냥 그렇게... 내버려둬... 조금...더... 감상하고 싶구나... " 그녀는 이내 그녀의 보지로 향하던 손이 멈췄다. 그녀의 얼굴은 수치심으로 달아 오르고 있었다. 그녀에게 있어서 주인님의 명령은 절대적이였기에 그녀는 수치심을 불구하고 그렇게 손을 거둬 들여야만 했다. 그녀의 손은 미세하게 떨리고 있었다. " 거기 그렇게 똑바로 서있어봐 " 그녀는 천천히 작업대에서 내려와 남자앞에 서 있었다. 그녀의 보지에 말라붙어 있는 애액이 묘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었다. " 다리를 벌려봐... " 그녀는 주인님의 명령대로 그녀의 다리를 벌리고 그녀의 보지를 주인님 앞에 보여줘야만 했다. " 뭔가... 이상하지 않나? " 그녀는 남자의 말에 의하하게 여겼다. ' 도대체... 무슨 소리를... ' 그녀는 자신의 몸을 찬찬히 살펴보기 시작했다. 그녀의 눈이 그녀의 보지에 다다랐을때 그녀는 차마 그것을 자세히 살펴 볼수 없었다. 언뜻 보이는 말라붙은 애액을 보았을때 그녀는 수치심에 고개를 돌려버리고 말았던 것이다. 하지만 그녀는 문득 그녀의 보지에 약간의 통증이 있음을 알게 되었다. 손이 그녀의 보지로 향하여 천천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녀의 손이 보지에 가까이 다가갈수록 원인모를 불길함이 서서히 그녀의 몸을 감싸고 있었다. 그녀의 보지에 평소에는 없었던 이물질감이 들고 있었다. 왠지 그녀의 보지가 평소와 다르게 조금 무겁게 느껴지고 있는것도 사실이였다. 그녀는 조금 망설이는듯 싶더니 이내 그녀의 보지에 손을 대었다. - ! - 그녀는 온몸이 서늘하게 식는듯한 느낌을 받았다. " 이건... " 그녀는 차마 눈으로는 보지 못하고 그녀의 손은 그것을 느끼고 있었다. 여지껏 그녀의 몸에 없었던 것이 그녀의 몸에 달려 있었다. 정체를 알수 없는 '그것'이... " 차가운 느낌... 이것은.... " 그녀는 빠르게 그녀의 손을 가슴으로 들어 올렸다. 그녀의 가슴이 세차게 뛰고 있었다. 그녀의 시선이 남자에게 고정되었을때 그녀는 깨달을수 있었다. 그녀의 기억이 끈어졌던 동안 무슨 일이 일어 났음을... 그녀의 몸에 주인님이 무슨짓을 했음을 알수 있었다. 끈어졌던 기억들이 조금씩 되살아 가고 있었다. 그녀가 했던 말들과 행동이 기억나 그녀는 곧 얼굴을 붉혀야만 했지만 이내 그녀의 얼굴은 굳어버리고 말았다. 그녀는 애써 외면했던 보지를 보기위해 천천히 고개를 숙이기 시작했다. 그녀의 보지 주변에 말라붙은 애액이 보이고 있었다. 그녀는 마침내 그녀의 고통과 이물질감의 근원을 볼수 있었다. " 주... 주인님... 이...이...건... 도대체...가... " 그녀의 목소리가 몹시 떨리고 있었다. 그녀의 몸에... 그것도 그녀의 소중한 '그곳'에... 은색의 링이 4개나 그녀의 살을 뚫고 걸려 있었던 것이엿다. 아직도 믿어지지 않는지 그것을 계속 응시한채 말을 이어가고 있었다. " 내 선물인데... 맘에 안드나? " 장난스러운 듯한 남자의 말이 들려오고 있었다. 그녀의 시선은 여전히 은색의 링에 고정되어 있었다. 차마 그녀는 그것에서 시선을 땔수가 없는지 그렇게 멍하니 그것을 바라보고 있었다. ' 이런것이 내 보지에 살을 뚫고 걸려 있다니... ' 그녀는 불현듯 그녀의 시선을 주인님을 향해 고개를 돌렸다. 그녀의 눈에 조금은 못마땅한 얼굴을 한 주인님이 있었다. " 아...아뇨... 정말... 정말로 맘에 들어여... 정말이에여... " 그녀는 지금의 자신이 주인님의 노예 였다는것을 깨닫고는 마음에도 없는 말을 내뱉고 있었다. 하지만 남자가 그것을 모를리 없는지라 비릿한 미소만 지은채 조용히 그녀를 응시하고 있었다. 강하게 긍정하는 그녀를 보면서 조금씩 자신에게 길들여져 가고 있는 그녀를 보고는 흐뭇한 마음이 들고 있는듯 보였다. 얼굴에 만족한 듯한 표정이 떠오르고 있었다. 그렇게 그녀의 난감한 듯한 얼굴을 응시한채 조용히 입을열었다. " 그것말고는 없나? " 남자의 장난스런 얼굴에 그녀는 더욱 불길함을 느끼기 시작했다. ' 무언가가... 무언가가 더있어... ' 이미 그녀에게 있어서 보지에 걸려있는 링은 그녀의 정신을 뒤흔들어 버릴정도의 큰일 이였지만 그녀는 왠지모르게 드는 불길함으로 다시금 몸을 떨수밖에 없었다. 그녀는 다시금 천천히 그녀의 몸을 살펴보기 시작했다. 그녀가 마지막으로 시선이 닿은곳은 그녀의 보지였다. 그녀의 보짓살을 뚫고 있는 링을 보니 이상한 기분이 드는 그녀였다. 조금은 색다른 기분이라고 할까... 그녀가 조금 몸을 틀자 아직 상처가 아물지 않은 탓에 그녀는 통증을 느낄수 있었다. 하지만 그 통증마저도 그녀에게는 색다른 느낌을 주고 있었다. 지금껏 그녀가 일상 생활에서는 맛보지 못했던 그런 느낌 이였다. 조금은 기분이 풀어지듯 그녀의 표정이 미세하게 풀리고 있었다. 하지만 그녀는 곧 표정이 굳어지고 말았다. 그녀의 보지에 걸려있는 네개의 링에 무었인가 또 걸려 있었던 것이였다. 그녀는 그것에 걸려있는 네개의 하얀 끈을 발견할수 있었다. 그것은 그녀의 보지속으로 이어져 있었다. 그녀는 갑자기 그녀의 보지속에 이물질감이 느껴지는것을 알수 있었다. 평소에는 느낄수 없던 거북함이 그녀의 아랫배를 압박하고 있었다. ' 무엇인가... 내몸에.... ' 그녀는 떨리는 손으로 천천히 그녀의 조갯살을 벌리기 시작했다. 조갯살이 벌려지면서 드러난것은 이제 까지 볼수 없었던 검은색의 정체를 알수 없는 물체였다. - ! - 순간 그녀가 그것이 보지속에서 밀려 나오는 순간... 그녀는 여지껏 맛보지 못했던 극심한 고통이 그녀의 몸을 감싸고 있었다. 그녀의 보짓살이 뜯겨져 나가는듯한 착각을 일으키게 만들고 있었다. 아니 조금 밀려 나온 바이브에 연결되어 있던 끈이 그녀의 보짓살에 걸려있는 링을 당기고 있던 것이였다. 끈이 팽팽하게 당겨지자 그녀는 머리속이 새하얗게 변해가는듯 했다. " 끄어...억....어어어... " 그녀는 극심한 고통으로 신음소리마저 잦아들고 있었다. 조금 빠져나왔던 바이브가 다시금 그녀의 보짓속으로 삼켜지고 있었다. 그녀가 당황한 나머지 그녀의 손으로 그것을 다시금 그녀의 보지로 밀어넣은 것이였다. " 끄어... 끄어...억....어어... " 그녀는 아직도 고통이 느껴지는지 결국 무릎을 꿇고 바닥에 업드려 있었다. 그녀는 고통이 느껴지는 보짓살을 짓누르고 있었다. 혹시나 다시금 밀려 나올지 모르는 바이브 때문에 그녀의 몸은 심하게 떨고 있었다. " 흐윽... 도대체... " 그녀는 고통으로 인해 신음소리를 내면서도 애써 남자를 행해 고개를 들었다. 그녀의 눈에는 즐거움으로 가득찬 남자의 얼굴을 볼수 있었다. " 주...주인님 이...이것은... " 그녀의 눈동자가 미세하게 떨리고 있었다. " 아... 별거 아냐... 내가 주는 선물이야... 맘에 들지? " 남자의 얼굴이 다시금 장난스럽게 변해 있었다. 하지만 그녀의 눈에는 더없이 두렵게만 느껴지고 있었다. 그녀의 얼굴은 이미 고통으로 일그러 질대로 일그러져 있었다. 온몸에는 고통과 두려움으로 인한 식은 땀이 흐르고 있었다. 이미 그녀의 몸에는 땀으로 인한 악취가 말할수도 없이 풍겨 나오고 있었다. 이미 그녀는 노예로서... 한마리 암캐로서 변하고 있었던 것이엿다. " 네... 주인님... 정말 고맙습니다... 정말루...흑... " 그녀의 눈에서 눈물이 흘러내리고 있었다. 그녀의 이성은 이미 조금씩 부서져 버리고 있었다. 점점 노예로서 길들여지고 있는것 이였다. 자신의 의지와는 다르게 흘러나오는 말이 그것을 증명하는듯 보엿다. 그녀의 입에서 마음에도 없던 말이 술술 흘러나오고 있었다. 그녀의 얼굴은 이미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었다. 이젠 그녀의 얼굴마저 노예로서 길들여지고 있었다. 이미 그녀의 몸과 마음은 천천히 그리고 조금씩 노예로서 길들여져 가고 있는것 이였다. " ... " 남자가 한동안 말없이 조용히 그녀를 응시하고 있었다. 이내 얼굴에 비릿한 미소를 띠우던 그가 입을 열었다. " 일어나... " 그녀의 눈은 불신으로 심하게 떨리고 있었다. ' 지금 일어선다면... '그것'이... ' 그녀의 손가락이 그녀의 보짓속으로 들어가 있었다. 그것이 그녀의 몸속에 있음을 깨닫게 되는순간 그녀의 몸이 그것을 거부하기 시작한것 이였다. 지금 그녀가 일어선다면 결국 그것은 다시금 그녀의 몸속에서 빠져나올것 이였기에 그녀는 차마 일어설 엄두를 내지 못했다. 하지만... 그녀가 시선을 남자쪽으로 돌렸을때 그녀는 마음을 굳게 먹여야만 했다. 주인님은 노예에게 있어서는 그 무엇보다 우선시 되는것 이였기에... 그녀는 앞으로 겪게될 고통으로 인해서 심히 떨려오고 있었다. 이미 그녀의 몸은 땀으로 축축히 젖어 있었다. 그녀가 천천히 몸을 일으키기 시작했다. 그녀가 몸을 일으키자 마자 그녀의 아랫배에서 조금씩 압박이 전해져 오기 시작했다. 그녀가 하체를 일으킨후에 천천히 상체를 일으켰다. 마침내 서있게 된 그녀의 오른쪽 손은 여전히 그녀의 세로의 균열속에 들어가 있었다. " 손을떼... " 그녀의 눈에서 다시금 눈물이 흘러 내리고 있었다. " 저... 주인... " 그녀가 말을 꺼내기가 무섭게 남자가 거세게 고개를 흔들고 있었다. 분명 거부의 의사였다. 그녀는 다시금 애절한 눈빛을 남자에게 보내고 있었지만 그는 그녀의 그런 호소를 무시한채 매정하게 고개를 돌리고 있었다. 눈에선 계속해서 눈물이 흘러내리고 있었다. 그녀는 천천히 그녀의 손가락을 그녀의 보지에서 떼기시작했다. 그녀는 그것이 빠져나오는것을 막기위해 아래쪽에 온 신경을 쏟고 있었다. 그녀의 몸은 세차게 떨리고 있었다. 그녀의 조갯살에 바르르 떨리고 이었다. " 아흑... " 조그마한 신음소리가 새어나오고 있었다. 조금씩 그것이 밀려나오는것이 느껴지면서 그녀의 두려움은 커져만 갔다. 아까전의 고통은 정말 그녀의 혼이 빠져나가 버릴정도의 극심한 고통이였기에 그녀는 벌써부터 눈물을 머금을수 밖에 없었다. 어느새 그녀의 보지에서 고개를 내밀고 있는 바이브... 그녀의 가슴이 세차게 뛰기 시작했다. 이미 그녀의 몸은 고통을 느끼기 시작한듯 했다. " 주... 주인님....흐...흐...흑... " 그녀는 울음섞인 말로 남자에게 호소해 보는 그녀였다. 하지만 그런 호소에도 불구하고 남자는 그저 묵묵히 그런 그녀를 바라볼 뿐이였다. 하지만 순간 바이브가 다시금 그녀의 보지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그녀가 바이브를 조여버린 탓인지 아직 빠져나오지 못한 바이브가 다시금 보지 속으로 빨려들어가 버린것 이였다. 하지만 안심도 잠시... 그녀의 아랫쪽에서 노란색 액체가 흘러나오고 있었다. - 쪼르르르르... - 믿을수 없는 소리가 그녀의 하복부에서 들려오고 있었다. 극심한 긴장과 두려움 탓인지 결국 그녀가 실수를 해버리고 만것이였다. 그녀는 얼굴이 달아오르는것을 느낄수 있었다. ' 내... 내가... 지금... 주인님 앞에서... " 그녀는 애써 그것을 참아보려 했지만 이미 흘러나오기 시작한 오줌은 계속해서 흘러내리고 있었다. ' 나는... 나는... ' 지금 그녀는 주인님이 보는 앞에서 오줌을 싸고 있었다. 그녀는 이미 수치심으로 몸을 사시나무 떨듯이 떨고 있었다. 이미 그녀의 얼굴은 달아오를데로 달아 올라 있었다. 결국 마지막 한방울 까지 다 떨어진 후에야 멈췄다. " .... .... .... " 그녀는 애써 터져나오는 울음을 참아내고 있었다. 입을 열고 크게 소리쳐 울어버리고 싶었지만 주인님이 눈앞에 있는이상 우는것 조차 마음대로 할수 없는 그녀였다. 이제 그녀는 노예로서 조금씩 길들여져 가고 있었다. 지금 그녀의 모습은 한마리 더럽혀진 암캐처럼 보였다. 이미 아름다웠던 그녀의 모습은 추악하게 더럽혀져 버렸다. ' 그...그래... 나는 노예야... 더럽고 추악한 노예... 한마리 암캐... ' 그녀의 눈에서는 끝없이 눈물을 흘러내리고 있었다. 자신의 운명을 저주하듯이... ----------------------------------------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