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노예로서..._ As a Slave... - 5부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노예로서..._ As a Slave... - 5부
최고관리자 0 17,968 2022.11.19 00:15
< 노예로서..._ As a Slave... >_5 < 노예로서..._ As a Slave... >_5 -주의- 이 야설은 sm,bdsm,lesbian,incest 의 내용을 담고 있는 야설 입니다. 이런 종류의 글을 혐오 하시는 분은 읽지 말아 주세여 -------------------------------------------------- ---------------- As a Slave... 5부__바이브레이터 " 그럼... 이제 시작해 볼까... " 남자가 갑자기 그녀의 입속에 작을 알약 하나를 넣었다. 그녀는 당황하여 순간 그것을 삼켜버리고 말았다. " 주인님... " 남자는 그저 얼굴에 미소를 띤채 그녀를 바라 보고 있었다. 잠시후 그녀는 온몸이 달아 오르는것을 느낄수 있었다. 이상한 기분이 들기 시작했다. 어느새 그녀는 숨을 헐떡이며 자신도 모르게 온몸을 뒤흔들고 있는 자신을 발견 할수 있었다. 마치 발정난 암캐처럼... " 주인님... 제... 제발... " 어느새 그녀의 입에선 안타까운 호소가 세어나오고 있었다. 하지만 그런 그녀의 모습을 남자는 묵묵히 바라볼 뿐이였다. " 뭐라고? " " 제... 제발... 제 그...그곳에... " " 제대로 말해봐... " " 주...주인님 제 보지에... 주인님의 그...그것을... " " ... " 이제야 그녀는 남자의 의도를 알아차린듯 얼굴에 미소 띠며 말을 이었다. " 주인님... 제 보... 보지에... 주인님의 자지를... 박아주세여... " 그녀는 부끄러운듯 얼굴을 붉히고 있었다. 하지만 그녀의 그런 시도로 남자는 만족한듯 보엿다. 남자의 그런태도에 그녀는 기대를 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녀의 기대와는 다르게 그녀의 보지에 차가운것이 파고들었다. " 으흑... " 그녀의 보지에는 검정색 바이브레이터가 파고들어 있었다. 하지만 그녀는 이미 제정신이 아니였기에 그것이 주인님의 자지인냥 착각을 하고 있었다. 이미 달아 오른 그녀의 몸은 이미 그녀를 발정난 암캐로 만들어 놓았다. 이미 그녀의 이성은 마비되었고 그저 본능만이 남아있는 말그대로 발정난 암캐였다. " 주... 주인님... 아흑... " 촛점이 없는 그녀의 눈동자가 그녀의 정신상태를 더욱 확실히 말해주고 있었다. " 주인님... 제발... 더... 더... " " 뭐? " 남자는 잔인한 미소를 짓고 그렇게 답했다. 그녀는 다시금 미소를 짓더니 말을 이어갔다. " 주인님... 주인님의 자지를 더... 더... 깊이... " 남자가 바이브레이터를 그녀의 보지에 더욱 깊이 밀어 넣기 시작했다. 아직은 그것에 익숙하지 않아 힘들었지만 남자는 억지로 그것을 밀어 넣었다. " 으흑.... " 그녀의 짧은 신음 소리와 함께 결국 그녀의 보지는 바이브레이터를 삼켜 버리고 말았다. 마치 바이브레이터는 처음 부터 그녀의 몸의 일부분 이였던 거처럼 그녀의 보지속에 감쪽같이 숨어 있었다. 그저 보지 사이로 나와 있는 네줄의 흰색 끈만이 그것의 존재를 증명하고 있었다. 그것은 마치 그녀의 꼬리처럼 보였다. 발정난 암캐의 꼬리... " 하앙....앙... 주...주인님... " 그녀에게는 아직 무리였는지 그녀는 그렇게 말하더니 이내 보지가 바이브를 뱉어 버렸다. 그녀의 애액이 잔뜩 묻어 있어 있는 바이브는 묘한 여운을 남기고 있었다. 그순간 남자의 얼굴이 일그러 지고 있었다. " 흠... 그렇다면... 별수 없지... " 남자는 그렇게 말하고는 그녀를 홀로 두고 방을 나갔다. 홀로 남겨진 그녀는 더욱더 안타까움에 그저 몸을 흔들 분이였다. 다행이도 이내 그녀의 주인님이 다시금 그녀앞에 나타났다. 하지만 남자의 손에는 무엇인가 들려 있었다. 하지만 이미 제정신이 아닌 그녀는 그것이 무었인지 미처 알아 차리지 못했다. 남자의 얼굴에 다시 차가운 미소가 서려있었다. 남자는 한동안 그녀의 모습을 바라보고 있었다. 그녀는 이미 달아 오를대로 달아오른 상태여서 인지 이미 그녀의 입가에는 미쳐 삼키지 못한 침으로 범벅이 되어 있었고 그녀의 눈에는 안타까움으로 눈물이 맺혀 있었다. 또한 온몸에는 이미 땀이 송글송글 맺혀 있었다. 이성이 마비되어 본능 만이 남아 있는 그녀는 발정난 암캐였다. 갑자기 그런 그녀에의 보짓살을 벌렸다. " 주인님... 도... 도대체... 무...슨... 아흑.... 아아아아아.... " 순간 한쪽 보짓살을 송곳이 관통하고 있었다. 하지만 지금의 그녀에게는 그것 조차 쾌감이 되는 것일까 그녀는 그저 그렇게 끈적한 신음 소리만 내고 있었다. " 주... 주인님... 아흑...아항...아앙... " 관통된 자리 바로 옆에 다시한번 송곳이 관통해 했다. 이내 다른쪽 보짓살이 관통하고 그녀는 다시한번 쾌감으로 몸을 부르르 떨고 있었다. " 아흑... 아흑... 아앙... " 이번엔 연달아 두개의 구멍이 그녀의 보짓살에 났다. 그녀의 보지살 양쪽에 어느새 네개의 은색 링이 달렸다. 아직은 피가 흐르고 있는 그녀의 보지를 그녀는 인지 하고 있지 못했지만 그녀의 보지는 상처로 인한 경련이 일고 있었다. 남자의 얼굴에 만족한 듯한 미소를 짓고 있엇다. 남자는 천천히 그녀의 보지에서 바져나온 바이브를 주워 들었다. 그리고는 그것을 다시 천천히 그녀의 보지에 밀어 넣기 시작했다. " 아... 주... 주인님.... 아흑... " 그녀는 다시금 자신을 관통해 오는 바이브를 주인님의 자지로 착각 하고 있었다. 한번 바이브를 삼켰던 보지는 이번에는 쉽게 다시금 그것을 삼켰다. 그순간 남자가 살며시 그것의 끄트머리를 빼내고 있었다. 바이브의 끄트머리가 조금 그녀의 보지에서 삐져나왔다. 자세히 보니 바이브레이터의 가장자리에는 4개의 끈이 달려 있었다. 그끈을 그녀의 보지에 달려있는 링에다 각각 묶기 시작했다. 오래 지나지 않아 모든 일을 마무리 지을수 있었다. 남자가 그녀의 보지에 바이브를 밀어 넣었다. 다시금 바이브는 그녀의 보지속으로 사라졌다. " 이제 바이브와 너는 한몸이야... " " 아흥... 아아아아....아앙... " 그녀는 남자의 말을 이해하지 못했다. 그저 그녀의 입에선 신음소리만이 연신 이어지고 있었다. 그녀는 아직 알지 못했다. 지금 그녀의 입에서 흘러나오는 쾌락의 신음소리가... 곧 고통의 신음소리로 바뀌것 이란것을.... ---------------------------------------------------

Comments

  • 현재 접속자 2,835 명
  • 오늘 방문자 7,896 명
  • 어제 방문자 10,087 명
  • 최대 방문자 56,854 명
  • 전체 방문자 6,495,615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