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노예로서..._ As a Slave... - 3부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노예로서..._ As a Slave... - 3부
최고관리자 0 18,411 2022.11.19 00:14
< 노예로서..._ As a Slave... >_3 < 노예로서..._ As a Slave... >_3 -주의- 이 야설은 sm,bdsm,lesbian,incest 의 내용을 담고 있는 야설 입니다. 이런 종류의 글을 혐오 하시는 분은 읽지 말아 주세여 -------------------------------------------------- ---------------- As a Slave... 3부__만남 그녀가 정신을 차린것은 어느정도의 시간이 흐른 후였다. " ... " 문득 그녀는 자신의 몸이 자유롭다는것을 알게 되었다. 그녀의 팔과 다리 그리고 입을 구속하고 있던 구속구가 풀려진 후였다. 물론 그녀의 몸에 감겨져 있던 붕대도 이미 다 풀려진듯 했다. 그녀는 자신의 몸을 바라보고 있었다. 그녀의 우윳빛 피부와 대조적으로 빨간 줄이 곳곳에 그어져 있었다. 그녀에게 있어서는 잊을수 없는 고통의 흔적이였지만 다른사람들에게 있어서는 그저 웃음거리에 지나지 않았다는것을 깨닫게 되자 다시금 자신의 위치를 알게끔 해주는듯 했다. 아직도 고통의 여운이 남았는지 순간순간 움찔 하는 그녀 자신을 볼수 있었다. 지금 그녀에게 남아 있는것 이라고는 목에 걸려있는 고리 뿐이였다. 그녀가 천천히 목으로 손을 가져갔다. 고리는 마치 중세시대의 그것처럼 그녀의 목의 반정도를 감쌀정도의 길이였고 두께도 1cm 정도 여서 어느정도의 중량감이 그녀를 압박하고 있었다. 차가운 금속의 느낌에 그녀는 가슴이 뛰는것을 느낄수 있었다. 목을 움직일때 마다 목걸이에 걸려있는 자물쇠가 마치 고양이 목의 방울 처럼 그녀를 더욱 자극하고 있었다. 지금 까지는 느낄수 없었던 쾌감에 그녀는 어쩔바를 모르고 있었다. 그녀의 몸은 자신도 모르는사이에 쾌감에 부르르 떨고 있었다. 세상에 틀에 억메여 다른사람들의 이목에 신경쓰며 자신을 속여왔던 그녀는 이제야 진정한 의미를 되찾은듯 보였다. 이제야 평소에 그렇게나 간절히 꿈꾸어 왔던 노예로서의 삶이 시작된 것이였다. 두근거림은 쉽게 멈춰지지 않았다. 아니 영원히 멈추지 않을것만 같았다. 문득 그녀는 지금 자신이 있는곳이 낯설게 느껴지고 있음을 알게되었다. " 그러고 보니... " 그녀는 주위를 둘러보기 시작했다. 이제야 그녀는 자신이 경매장이 아닌 다른곳에 와있음을 알게 되었다. " 여기가 어디... " 그녀의 눈에 처음 들어온 이곳의 모습은 가히 놀랄만한 모습이였다. 용도를 알수 없는 이상한 도구들이 이 방안 전체에 걸쳐 널려 있었다. 바닥에는 정체를 알수 없는 이상한 흔적이 남아 있었다. 지금 그녀가 누워 있었던 곳도 무슨 작업대와 같이 생긴듯 보였다. " 그럼 이곳은... " 그녀가 어리둥절해 있을 무렵 방의 맞은편의 문이 조용히 열리기 시작했다. 그녀의 눈에 처음 비춰진 모습은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남자였다. 남자의 모습은 그다지 미남은 아니였지만 그렇다고 못생긴것도 아닌 그저 평범한 인상이 였다. 하지만 결코 남자의 모습이 평범하지는 않았다. 남자의 모습에 다른 평범한 사람들과의 차이 점이 있었다면 남자의 몸 곳곳에 새겨져 있는 기이학적인 문양의 문신 이였다. 헤나... 그녀는 그것이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는 헤나 라고 문신 이라는것을 알수 있었다. 헤나가 보통의 문신과 다른점 이라고 하면 헤나는 붓으로 피부 위에 그리면 그만이라 피부 속에 색소침착을 일으켜 영구적인 흔적을 남기는 문신과는 차이가 있었다. 헤나는 남자의 목과 어깨 그리고 손을 비롯한 발 남자의 몸의 드러난 거의 모든 부분에 그려져 있었다. 그녀는 직감적으로 그가 그녀의 주인님임을 알수 있었다. " 주... 주인님... " 아직 낯설은 단어여서 인지 그녀는 떨리는 목소리로 주인님을 부리고 있었다. 남자는 그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 " ... " 그녀는 순간 자신이 뭔가 착각을 하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햇다. 순간 그녀는 자신이 너무 섣불리 내뱉은 말에 대해서 후회하고 있었다. " 저기여... 그게 말이져... " 그녀는 얼굴을 붉힌채 변명을 하기 위해서 애를 쓰고 있었지만 마땅히 떠오르는 말이 없었다. 그렇게 그녀가 안절부절 못하고 있을때 마침내 남자가 입을 열고 있었다. " 거기 누워 있어! " 남자가 그녀를 차갑게 바라보고는 그렇게 그녀에게 말을 건넸다. 그녀는 남자의 대답에 조금은 당황 하고 말았다. 남자의 반응은 지금까지 그녀가 상상 했던것과는 다른 것이였기에 조금은 의외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하지만 주인님이 명령을 했기에 그녀는 그말에 절대적으로 복종 해야했다. 그녀는 이제 노예 였기에... " 네... " 그녀는 그렇게 대답하고 다시 작업대 위로 올라가서 조용히 누웠다. ' 앞으로 무슨일이 벌어질까... ' 그녀의 머릿속에는 이미 벌써 앞으로 벌어질 일에 대한 기대감으로 가득차 있었다. -철컥- 차가운 금속음과 함께 그녀의 팔과 다리가 수술대에 단단히 고정되엇다. " 저...저기... 주인님 도대체... " 지금 그녀는 지금 자신에게 일어 나고 있는일에 대해 아직 제대로 파악하고 있지 못한듯 보였다. 조금씩 조금씩 불안감이 그녀를 엄습해 오고 있었다. 분명 이것은 그녀가 바라고 꿈꾸던 일이 틀림 없었다. 이렇게 몸에 자유를 빼앗긴체 유린 받는것... 이것이 그녀가 바라던바... 하지만 그녀가 막상 이런 상황에 처하자 당황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그리고 더욱더 마음에 걸리는것은 기대했던것과 다른 남자의 태도였다. 그녀가 지금까지 상상해왔던 이미지와는 정반대의 이미지를 보여주고 있었기에 지금 부터 벌어질 일에 대해 두려움이 엄습해 오고 있었다. 그녀는 떨리는 목소리로 눈길조차 주지도 않는 남자에게 말을 걸어 보앗지만 매정하게도 남자는 그녀의 말을 들은채도 하지않고 무엇인가를 준비하고 있었다. ' 난... 난... 이런걸 바랬던 것이 아니야! ' 그녀는 속으로 그렇게 외치기 시작했다. 그녀는 본능적으로 이런 말을 내뱉어서는 않된다는것을 알았기에 그렇게 속으로 외치며 애를 태우고 있었다. 남자가 불현듯 그녀에게 천천히 다가 오고 있었다. 남자의 발걸음 소리가 가까워 질수록 그녀의 심장도 빠르게 뛰기 시작했다. 남자는 열쇠로 그녀의 목을 구속하고 있던 목걸이를 떼어 내었다. 그녀의 목에 부담을 주던 그것이 사라져 버린것 이였다. 하지만 그녀는 미쳐 그것조차 알아차리지 못하고 있었다. 이미 그녀의 머리속은 두려움으로 가득차 있었다. 남자가 그녀를 바라 보고 있었다. 남자는 천천히 그녀의 온몸을 구석구석 살피기 시작했다. 남자의 이런 노골적인 시선에 그녀는 얼굴이 달아옴을 느낄수 있었다. 시선을 의식해 버린탓일까... 그녀의 꽃잎이 축축히 젖어 오고 있었다. 그의 시선이 지나가는곳마다 그녀는 그곳이 쿡쿡 쑤셔옴을 느낄수 있었다. 이내 남자의 시선이 그녀의 보지에 다다르고 있었다. 그녀는 자신의 애액으로 축축히 젖어 있을 보지를 상상해 버리고는 그녀는 더욱 얼굴을 붉힐수밖에 없었다. 주인님이 자신의 부끄러운곳을 보고 있다는 사실이 그녀를 한없이 수치스럽게 만들고 있었다. 이제 그녀의 몸을 감싸고 있던 두려움이 조금씩 사라져 감을 느낄수 있었다. 앞으로 벌어질 일에대한 기대감이 다시금 그녀의 몸을 채우고 있었다. ' 주인님이... 내몸을... 바라보고 계셔... 이제 곧... ' 어느새 그녀는 불안감을 털어버리고 다시금 기대감으로 몸을 부들부들 떨고 있었다. 그녀는 천천히 자신의 눈을 살며시 감았다. 앞으로 일어날 일에 대하여 준비를 하듯 그녀는 그렇게 살며시 눈을 감았다. 그렇게 그녀가 바라던 일들이 벌어지려 하고 있었다. 바로 지금... 이자리에서... ' 이제 주인님이 나를... ' 이미 그녀는 두려움을 완전히 떨쳐버렸다. 그녀의 얼굴엔 이미 미소가 가득 담겨 있었다. ---------------------------------------------------

Comments

  • 현재 접속자 2,933 명
  • 오늘 방문자 9,905 명
  • 어제 방문자 9,373 명
  • 최대 방문자 56,854 명
  • 전체 방문자 6,475,378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