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찢겨진 토요일 오후[종로 강간플레이] - 2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찢겨진 토요일 오후[종로 강간플레이] - 2부
최고관리자 0 20,027 2022.11.18 05:52
그한마디에 J과 K는 이 여자가 플인걸 눈치채는 걸 경험과 여인의 뉘앙스로 알아챘다. 그녀는 잘못 생각했던 것이다. 그들은 일반플을 하려고 했으면 시작도 하지 않는 사람들인걸 .. 승냥인걸.... K는 그소리에 " 씨발년 !! 우릴 우습게봐 !!개 같은년~~" 뱉어내는 소리와 함께 여인에 뺌을 강타했다. "악~~ " " 시발 이년이 성질 돗구네" '짝짝~~' 계속해서 K의 손이 올라갔고 여인은 더욱 공포스러움에 목에서 아픔에 비명소리를 쏟아냈다... J은 온갖 거친 욕을 해며 손으로 압박했고 보지가 드러나 있는 엉덩이를 내리 쳤다..... "악~~ 꺄~~ " 여인은 아프다는 낮은 하소연하지도 못할정도로 정신없이 비명을 질러 온방을 가득하게 했다 '이건 아니야 잘못 걸렸어 ..... '죽을 것 같아... 사진찍어서 남편한데도 보낼거야.. , ''''''' 난 끝장이야..... 악~~~~ 죽고 싶어~~ 정말 죽고 싶어~~" 온몸에 힘이 들어간 여인은 몸부림치기 시작했다......... 이제는 더러운 승냥이들에게 잡혀온 여린 사슴이 아니였다...... 그것은 한마디로 사투.! 여인에 머리속에 플래이의 향략은 없고 오로지... 죽음의 길로 달려가고 있다는거 파멸이라는 죽음이라는 ........ "악~~ 죽고 싶어'' 여인의 초인적인 몸부림에 사악한승냥이들이 순간 제어하지못해... "쨍~~~팍~~" "악~~ 악 .... 안돼~~~~" 여인에 발에 옆 유리로 된 스텐드가 산산조각이나고 잡고있던 온몸에 타격이 가해졌다... 예상했던 몸짓이었지만 순간의 타이밍이 제어 불능상태로 빠져들기 시작했고.. 또다시.. 여인의 탈출의 죽음의 몸부림으로 먹이를 먹으려 한것 발기된 승냥이의 성기를 날카로운 손톱으로 할퀴고 말았다.. 순간 비부가 찢어지는 아픔이 였지만 기선제압과 사태 수숩을 위해 참을 수 밖에 없었고 그 고통은 실로 겪어본 이 아니면 알수 없으리.. 바로 손목이 잡아 양손을 머리위로 묶어 다시 축축한 음탕한 음부가리게로 입을 막았고 "이런 !! 개같은 년!!! "짝~~" 넌 오늘 죽었어" " 짝~" 씨발 어디서 몸부림이야" 날카롭고 큰 소리로 여인에게 욕과 이글거리는 사악한 눈빛으로 그녀를 제압 했다.... "" 흑~~~~ 으~~ 안돼요....아,,,," 한쪽 발씩 로프로 어깨에 당겨져 묶여져 그녀의 보지가 적나라하게,,, 열려져 보여 졌다......... "으~~ 으...... 제발 안돼요............" 적막이 흐르고 온 방안엔 여인의 눈물 섞인 비음소리가 낮게 깔렸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