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노예를 만들지 않는 SM메니아 - 4부 | 야설공작소

노예를 만들지 않는 SM메니아 - 4부
최고관리자 0 16,139 2022.11.18 05:51
노예를 만들지않는 SM메니아 4부 그녀는 5분정도 있다가 나왔다. 물기있는 몸으로.."이년아 물은 딱고 나와야지" "....." "아씨 수건 안에 있으니깐 딱고 나와" '......" 그녀는 말없이 다시 욕실에 들어갔다. 그녀는 물기를 다딱고 나왔다. 그런데 의외로 그녀의 얼굴이 이쁘다는 사실을 아랐다. 그렇다고 무지 이쁜거는 아니고 어디 대리고 다녀도 쪽팔리지는 않을 정도였다. "일로와" "....." "무릎굴고 앉아" 그녀는 내가 시키는데로 아무말없이 따랐다. '내가 니 처녀 먹어서 화나지? 나죽이고 싶지?" "......." "아씨발 이제 내질문에 3초안에 대답안하면은 3대씩 맞는다." "화나지?" "....아니요" "죽이고 싶지?" "....아니요" "그럼 내가 좋아?" "......." 난 사정없이 빰을 갈겼다. "악" "내가 3초라고 했지?" "내가 좋아?" "......아니요" 들릴듯 말듯한 목소리였다. "아씨 난 니가 좆꼴리도록 좋은데, 왜 내가 싫은데?" "....잘모르니깐요" "하하 그래 이제 내가 내소개하면은 날 좋아하겠구나?" "......" 난 발로 가슴을 차버렸다. 그녀는 넘어졌다. "일어나 꼭바로 앉아" "좋아지겠냐고?" ".......네"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대답했다. "난 지방 촌대학 3학년에다니는 주인님이다." "......" "이제는 너의 주인님이지." "네?" "아씨 주인이라는 말몰라??" "...아는데요" "이제는 '요'짜를 쓰지마라 쓰다가 죽는수가 있다" "....네" "그리고 대답할때는 '주인님'이라는 말을 꼭 붙여" "네......주인님" 기어들어가는 목소리였다. "이제 넌 여기서 몇일간 교육을 받고 내가 만족하면은 학교 수업도 갈수있다." "네?" '퍽' "주인님으란 말이 빠졌다." "무슨말인지 모르겠습니다.....주인님" "너 지방촌대학 보지학과 1학년 개보지아냐??" "맞는데요" 퍽 "악" "주인님이란 말도 빠졌고 '요'짜쓰지마" "맞습니다 주인님" 이제는 제법 큰소리로 '주인님'을 말하였다. "너 집은 서울이지?" "네 주인님" "자취하냐?" "네 주인님" "그럼 걱정없네" "네? 무슨말인지 모르겠습니다. 주인님" "아 대가리 좆나 나쁘네. 그러니깐 서울에서 여기까지 그것도 보지과에 들어갔지" "......." "넌 이제 내가 널 풀어줄때까지 나의 노예야" "......." "내가 하라면은 해야하고 하지 말라면은 안하는 노예 넌 이제 자유는 없어 행동은 물론 생각까지 내꺼야." ".......흑" 갑자기 울기시작 했다. "너무 좋다고 울지마 내가 미아하잔아 픗" 난 웃음을 참는다고 함들었다. 조금 쉬어라 그리고 너의 이름은 이제 '콜'이다" "네? 무슨말인..." "이제 내가 널 콜이라고 부를꺼라고" "네??" "퍽 악 난 짜증이 나서 발로 차버렸다. "아 씨발년 좆도 대가라 나쁘네" "이제 넌 콜이야." "네 주인님" "콜이 무슨뜻이냐면은 내가 시키는 적은 무조건 콜한다는 뜻이다." "네 주인님 흑" "내가 아까 말했지 너의 행동은 물론 생각까지 내꺼라고 이년아 우는것도 내허락을 얻고 울어." 퍽 악~~~흑흑 "이제는 넌 저기서 자는거야. 그리고 이거 목에 두르고 널 위해서 준비한 목걸이다. 물론 개목줄이었다. 그것도 가죽으로 된 대형견용으로 집도 대형견을 넣어두는 쇠로된집....."들어가" 그녀를 집으로 집어넣은 다음에 똥구녕에 총체를 박았다. "우선에 이건 너의 몸의 일부분인 꼬리다. 만약에 빼고있다가 걸리면은 알지?" "네 주인님" "그리고 손대봐 팔찌줄께 내가 널위해서 준비한게 한두개가 아냐." 난 그녀의 손에 가죽으로된 SM팔찌를 묵었다. 그리고 쇠작대기를 연결해서 묵어버렸다 발목과 무릎에도 "넌 이제 발정난 암케야 아무나 보고 보지를 들이되는" "....." 퍽 아~앗 "대답안해?" "....네....주인...님" "그리고 이건 니가 싸인한거다, 읽어두고 제일뒷장은 기억해둬 이따가 내려와서 기억 못하면은 각오해?quot; 난 부드럽게 말했다. "엉덩이 돼봐" 그녀는 엉덩이를 내쪽으로 들이 밀었다. 엉덩이를 한대 때리고 ?방으로 올라왔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