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sm의 제왕 - 7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섹스미팅
1xbet
카지노 사이트
sm의 제왕 - 7부
최고관리자 0 22,206 2022.11.18 05:48
sm의 제왕7 ================================================================================ 그녀가 비밀의 방에 들어가자 민우는 불을 켰다. 그곳에는 세계지도와 다른 비밀의 방이 있는 위치 등 여러가지 물건이 있었다. '민우야 여기 어떻게 찾았어?' 그녀가 놀란 목소리로 말했다. '내가 우연이 찾았지. 그런데 민우?' '아,, 죄송합니다. 주인님 자비로 한번만 용서를' 그녀는 조건 반사적으로 무릎을 꿇고 빌었다. '그래 좋아 한번만 봐주지.'그는 흐믓한 미소를 지었다. '이제 너에게 맞긴 물건을 돌려 받아야겠지. 아까 너덕에 안 걸렸어.ㅋㅋㅋ' '선생이 선생을 배신하다.ㅋㅋㅋ' 그녀는 수치스러웠지만 몸은 벌써 흥분해 있었다. 그녀는 옷과 브라자를 다 벗고 이제 정조대만 남았다. 민우는 열쇠를 가지고 와 정조대에 붙어있는 여러개의 자물쇠를 풀었다. 정조대가 바닥으로 떨어지고 엄청난 양의 보지 물이 나왔다. '뭐야 상당히 흥분하고 있었잖아. 이런 식으로 수업은 잘했어?' '....' '뭐 어쩔수 없지. 이제 빌린걸 찾아야 겠어. ㅋㅋㅋ' 그가 음흉한 미소를 지으며 그녀 뒤로 갔다. 그녀는 두려웠지만 그래로 서 있었다. 그는 힘있게 그녀뒤에 있는 손잡이를 당겼다. '아~~~~~~~~~~~~~~' 그녀는 강하게 신음소리를 냈다. '너 덕분에 나도 흥분했어. 내 즐겁게 해줄 물건 좀 빨아봐.' '네 주인님' 그녀는 붉어진 얼굴로 그의 자지에 손을 갔다되었다. 쪽 그녀는 이제 당연하다는 듯 입을 마추고 물건을 핥았다. 그는 그걸 보고 너무 귀여워 벌써 싸고 싶어지만 주인으로 써 그럴 수 없는 노릊 '좋아 좋아 널 두 번째 개로 정하길 잘했어.' '아참 너에게 말할게 있는데 너 이번주 토요일날 우리 집으로 와라.' '알았지.' '우물우물 주인님' '그래 착하지 주인님이 상을 주지 자 간다.쑤욱' 띵동댕동 사정을 하는 순간 점심시간이 끝났음을 알리는 종이 울렸다. 그녀는 정액을 다먹고 옷을 입었다. 그는 잠만경으로 주위를 살피고 그녀를 대로 나왔다. 그리고 교실로 갔다. 그녀는 점점 자신이 변해감을 느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