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sm의 제왕 - 5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sm의 제왕 - 5부
최고관리자 0 23,198 2022.11.18 05:48
sm의 제왕5 ====================================================================================== 다음날 아침 민우는 가장 피곤하여 늦게 일어났다. 일어나보니 방이 었다. 그리고 옆을 보니 서희가 있었다. 약간은 미안한 생각도 들었지만 그냥 넘어갔다. 민혜는 아침을 하고 있었다. 민우는 서희를 안고 욕실로 들어갔다. 그리고 수갑 같은 걸을 풀었다. '야 우선 니 보지 먼저 씻고 나좀 씻겨봐' '너도 성인이니까 야동이나 야설같은 거 봤겠지?' '네''그럼 어떻게 해야하는지도 알겠네 ㅋㅋㅋ' 민우는 음융한 미소를 지었다. 서희는 민우 말대로 우선 자신의 보지를 씻었다. 그리고 자신에 몸에 비누칠을 한 다음 민우의 몸에 비볐다. '그래 좋아 그 큰 가슴으로 좀더 등 좀 씻겨봐' (참고 : 서희는 F컵입니다. 또 민혜는 C컵입니다.) '야 이제 등은 다 ?앞에 해봐' '네' 서희는 앉아 있는 민우의 말대로 가슴을 씻기고 점점 내려갔다. 그런데 자지에 다다르자 어떻게 해야하는지를 몰라 망서렸다. '이년아 뭘 망서려 니 가슴으로 앞뒤로 왕복운동 시켜주어야지.' '네,,,,흑흑흑''쌍년아 왜 울어 빨리해.' '네''야 그리고 앞으로 사람들 없을 땐 주인님이란 말을 붙혀 알았지' '네 주인님''그래그래ㅋㅋㅋ 어서 하던거 해' 서희는 가슴 사이에 자지를 끼어넣었다. 거의 파이지리 같았다. '움직여 더 더 더!!!''네 주인님' '오~~~죽이는데 좀더 쎄게해''네,,,,아~~~~' 서희도 민우와 같이 흥분하고 있었다. 그 후 30분 '야 나 싼다.''저도 쌀것 같아요 주인님' 둘은 힘이 빠져 샤워를 금방하고 나왔다. 나와보니 민혜가 엿듣기 있었다. 그리고 자위를... '어 자위 했었어 ㅋㅋㅋ 친구 하는게 부러웠나보니 냄새난다 가서 씻어' '네 주인님,,,,,흑흑흑흑' 민우는 누나가 울자 약간은 미안한 마음이 들었지만 섹를 잘 해주면 쨈募?생각으로 넘어갔다. 민혜가 금방 씻고 나오자 밤을 먹었다. 그들이 밥을 먹는 장소는 밥상이었는데 민우는 장난 끼가 발동 다리를 벌려 마주 보고 있는 그녀들의 보지에 발을 집어넣었다. 보지에 발이 들어가자 그녀들의 얼굴이 홍당무가 되어 있었다. 그 걸 하면서 민우는 이상한 걸 발견했다. 그건 바로 서희의 보지에는 물이 많은 것 같았다. 누나의 보지는 별로였다 아마 서희의 보지는 월래 물이 많은 것 같았다. 밥을 다먹자 서희와 민혜에게 정조대를 씨워주었다. 그리고 서희에게 말했다. '너도 이제 우리 식구다. 알지?' '네 주인님' '그럼 학교에서 잘해줘 ㅋㅋㅋ 이제 집에 가라 그리고 신고 할 생각 없겠지 친구를 말야?' '네 주인님''그럼 잘가~~' 서희는 집을 나가면서 생각 하였다. 내가 왜 신고를 하고 싶지 않을까하고...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