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내가 가진 첫 SM 오프 - 단편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내가 가진 첫 SM 오프 - 단편
최고관리자 0 19,408 2022.11.17 01:20
제가 경험한 일이고.. 처음쓰는 글이라...재미가 없을 수도... 때는 아마도...제가군대가는 해 였으니까 02. 1 월이엇지요... 그 때 버디버디란 것으로.. 쪽지에 음란한 내용을 복사하여서 무분별..다수에게 쪽지를 보내던 때였습니다... 12시가 좀 넘어서 그 짓을 하고 컴터 앞에서 잠이 들었다가 새벽에 깨었는데... 그 쪽지가 하나 오더군요... 관심 있다고... 이야기 하다가.. 전 그당시..21 살 그 여자는 40 살 유부녀..서울..신림인가? 아무튼...그 날부터..우리는 전화로 거의 20 여일 간을 제가 그녀를 가지고 놀았다고 해야되겠지요... 그리고.. 결국에 만났습니다... 평일..아무 월요일... 저녁 8시에... 제가 용산에서 일을 했던 관계로 그 녀가 용산으로 온다고 했지요 일단 용산 역에서 만났지만 모텔에 가기가 그래서.. 일단 술을 먹기로 했지요.. 아시죠..용산역..사창가 쪽... 거기서 맥주를 시켰지요.. 그녀는 얼굴이 빨개져서 절 쳐다보지를 못하던데... 제가 그 때부터 말을 놓았습니다... 사실 통화할 때도 말을 놓았지요.. 정미(가명)야...내 옆으로와서 앉어 난 그 말을 하고 그녀의 잔과...수저를 옮겨놓았지요 그리고 화장실 갔다오니... 내 옆자리로 와 있더군요... 전 맥주를 마시며.. 한 손은 그녀의 바지 위로.그곳의 둔덕을 문지르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정미야...뜨거운데...벌써 젖은거 아니야? 몰라요... 하하...진짜 이렇게 이야기 했음.. 20 살 연상 유부녀에게. 아무튼 그래서 모텔에 들어갔습니다 방에 가자 마자... 정미야...천천히 벗어 네.... 내 바지 벗기고 빨어 네.... 아무튼..그렇게 해서 유부녀와....주종관계 비스무레하게 섹스를 했고 그 후에 제가 군대 입대로 인해 연락이 끊겼습니다... 묘사가 별로지요? 그냥 경험담이라서... 이렇게 썼습니다... 그럼 이만~~ 그 날 2시간 동안 했슴다... 유부녀라 그런지...좀 헐렁해서 땀 질질 흘리며..느끼려고 애㎧윱求?br /> 그 유부녀는 난리가 났었구요... 첫 경험은 아닌데... 기억에 많이 남아서 .... 아무튼 그런 일이 있었습니다... 그럼 이만~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