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sm클럽 - 3부 | 야설공작소

sm클럽 - 3부
최고관리자 0 24,467 2022.11.15 00:56
sm클럽 sm클럽소현은 날마다 채찍으로 보지를 학대하는 생각을 했었지만 이렇게 아플줄은 꿈에도 몰랏다. 메니저는 고정대 옆 에서 작은 용기에 담겨진 피어싱도구를 꺼내든다. "이곳에서는 양 젓꼭지와 공알에는 필수적으로 피어싱을 해야된다.고객들이 그래야 다루기가 쉬워 지거든..," 소현은 두꺼운 바늘을 보자 바로 겁에 질린다.안절부절 못하는 소현의 오른쪽 젓꼭지를 메니저는 심하게 당겨 올린다. "아~흐" 소현의 상체도 딸려서 올라갈 정도라 젓꼭지가 심하게 늘어졌구 순간 메니저는 피어싱을 끼우기 위해서 사정없이 쩟꼭지를 바늘로 관통시켰다.소현은 고개를 흔들면서 아파서 어쩔줄 몰랐다.바늘을 빼내구 그곳에 링을 연결했다.소현은 너무 아파 젓꼭지가 떨어지지 않았나 살며시 자신의 젓꼭지를 바라볼뿐이다. 이번엔 다시 왼쪽 젓꼭지가 심하게 들려지구 한가운데를 관통당하구 피어싱이 끼워졌다. 소현은 공포와 아픔에 가뿐 쉼호흡으로 참아내구 주위가 소현의 숨소리로 울려 퍼진다.. "흐흐흐,보통년 보다 세배는 크겠는데..,물건이야!" 메니저는 소현의 외음순 위로 삐져 나온 공알을 엄지와 집게 손가락으로 잡아 심하게 휘저어댔다. "아~~하하악" 소현의 엉덩이도 메니저의 손놀림대로 요동을 쳐댔다. 소현의 공알을 비틀면서 휙 잿기자 뻘것게 상기된 공알이 바르르 떨며 후끈거린다. "네가 자세가 트러지거나 비명을 지를때는 벌점이 주어진다구 이야기 햇을텐데 비명과 자세가 동시에 트러졌기 때문에 벌점2점이다.플레이 하기전에 고객에게 너의 벌점에 상응하는 벌칙이 먼저 주어지도록 할것이다. 여기서 장난 하려다간 2시간후에 있게될 고별전에서 똑똑히 결과가 어떻개 된다는것을 보게될것이다.알았나? "네" 소현은 울먹이며 자신의 공알을 어루만지구 싶어한다. 메니저는 다시 소현의 공알을 추켜 올리며 다시 돌리기 시작했다. "흐~ 소현은 이를 물으며 아픔을 참으며 자세를 유지하기 위해 애를 썼다. 메니저는 벌껏게 상기된 소현의 공알을 하체가 끌려갈 정도로 힘껏 올린채 피어싱을 하기위해 좀더 큰 바늘로 소현의 가장 민감한 공알의 첨단을 관통시켰다. "하~함~하 소현은 코음으로 고통을 희석 시키기 위해 애를 썼다. 소현의 가뿐숨에 두 젓탱이가 출렁거린다. "흐흐흐,보기 좋구만 너는 지금부터 407로 불린다.번호 잘 기억하구 6시에 고별전 7시 부턴 플레이가 행해진다. A급이니깐 4시 부터 대기실에 입실해 잇는다.복장은 언제나 현재 복장이구 오늘은 첫날이니깐 VIP가 널 맞이 할거다.벌점 관리 잘하도록.너 같은 A급은 흔치 않으니깐 알았나?" "네" 소현은 나지막한 목소리로 눈물을 글썽인다. "대소변은 플레이 2틀전에는 금물이다. 빼내는 양이 많아야 고객들이 좋아하니깐..,오늘은 첫날이니깐 플레이 하기 전 까지는 금물이다" "네" 소현은 수치심에 몸을 떨뿐 자기가 생각했던 M녀로서 학대에의한 충족감 이란 생각할 여유도 없엇다. 메니저는 소현의 양다리와 양팔을 풀어주구 일으켜 세우려 한다. 소현이 일어나려 하자 메니저는 다시 소현을 밀치며 무성한 보지털 사이에서 반짝이는 보짓물을 두손가락으로 훌터낸다. "변태같은년." 메니저는 소현을 바라보며 두손가락에 뭇어있는 보짓물의 맛을 본다. "쩝" 소현은 부끄러움에 얼굴을 돌리자 메니저가 다시 얼굴을 돌린다. "두눈 똑바로 뜨구 니 보짓물이 얼마나 나오는지 확인한다. 양다리 벌려!" "네~에" 메니저가 소현을 바라보자 소현은 다리를 힘껏 벌린채 자신의 보지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메니저는 소현의 보지에 세손가락을 집어 넣더니 바로 빠른 동작으로 펌프질을 시작한다. "으~~흐~~~~~흐~~~~~~~~~~~~~~~흐 소현은 고정대에 양손으로 힘껏 지탱하구 고정대가 바그닥 끼그덕거리며 소현의 보지에서 나오는 질퍽이는 소리와 혼합이 되어진다. 몸을 바르르 떨기 시작하더니 바로 보짓물이 사정없이 튕겨지기 시작한다.메니저는 세손가락을 요리 저리 비틀면서 소현의 보지속을 계속 공격하구 소현은 아픔과 환희가 교차되면서 오르가즘에 도달한다. "하~~~?~~~ 소현이 몸을 비틀어되며 오르가즘에 반복 되어도 메니저의 손가락 펌프질은 10분이나 더 계속되었구 소현은 쉴새도 없이 오르가즘에 다리를 바르르르 떨며 그 순간만은 행복감에 휩싸인다. 바닥 과 고정대는 소현의 보짓물로 흥건히 젖어있구 고정대 듬 사이에서 두세방울씩 바닥으로 보짓물이 튕겨진다. 메니저가 세 손가락을 빼내어도 소현의 보지속에서는 계속 펌프질로 보짓물을 배출해 내구있다. 메니저는 주먹에 묻어있는 보짓물들을 소현의 입에다 쳐넣었다. 가뿐 숨을 몰아쉬며 소현은 자신의 보짓물을 한방울도 남김없이 빨아 먹는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