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Lucky - 상편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 사이트 위너
토토사이트 선시티
Lucky - 상편
최고관리자 0 19,366 2022.11.15 00:55
Lucky LuckyTitle: Lucky -상- 분류:Femdom, Fantasy. -------------------------------------------------------------------- 태형이는 낙심했다. 자신이 소중하게 간직해왔던 5년간의 짝사랑. 견디다못해 친구들의 도움을 받아 성대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그리고 성공적인 초대. 그녀는 매우 기뻐하는 듯 싶었다. 마침내 모든 이벤트가 끝이 나고, 그녀의 앞에 태형이 꽃을 들고 나타났다. 고백의 시간. 그러나 그녀의 눈초리는 차가웠다. 5 년간의 짝사랑이 비참하게 끝을 맺는 순간이었다. " 그년이 나한테 어떻게 그럴 수 있어!!" 술을 먹으며 친구들에게 술주정을 했다. 친구들은 진심으로 위로해주는 듯 했으나, 멈추지 않는 태형의 술주정에 점점 질려갔다. 결국 잔뜩 술에 꼴아 쓰러져있는 태형을 버리고 자기들끼리 놀러갔다. 술집에서마저 쫓겨나고, 길거리에 엎어져있던 태형은 새벽의 찬바람에 놀라 정신을 차렸다. 한참동안 기억을 되짚었다. 하나하나 기억이 나기 시작했다. 이벤트의 실패. 마지막 순간. 그 차가운 눈빛으로 자신을 주시하던 그녀. 등을 두드려주며 위로하던 친구들. 그러나 곧 자신을 버려두고 자기들끼리 놀러가버린 친구들. " 씨발.." 욕이 나왔다. 한심하고 비참하고 자신이 싫어졌다. 태형은 억지로 몸을 일으켜 비틀비틀 걸음을 옮겼다. " 이렇게 살아서 뭐해!" 술에 취해 온 동네방네를 휘젖고 돌아다녔다. 어느새 태형의 눈에서는 눈물이 흐르고 있었다. " 으웨엑~~" 한 담벼락에서 오바이트를 하던 태형은, 등뒤에서 누군가 자신을 바라보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 한 팔로 입에 묻은 찌쩌기를 닦아 내며 뒤를 돌아보았다. 그 곳엔 한 작은 화분을 들고있는 묘한 느낌의 여자가 서있었다. " 당신 누구야..?" 반쯤 감긴 눈을 억지로 떠서 그녀의 모습을 살펴봤다. 찰랑찰랑거리는 긴 머리와 쭉 빠진 몸매. 검은 정장을 입고 묘한 미소를 흘리는 그녀는 언뜻 보기엔 매우 이뻐보였다. 그러나 왠지모르게 그녀에게서는 이세계 사람이 아닌 것 같은 묘하고 두려운 느낌이 풍겨나왔다. 갑자기 몸에 소름이 돋았다. 게다가 한 손에 들고있는 작은 화분에서 자라는 식물은 형태가 매우 괴상했다. " 넌 너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해?" 그녀가 태형에게 갑자기 물었다. 입을 움직인 것 같지도 않았는데 머릿속에서 그녀의 목소리가 울렸다. 태형은 자신도 모르게 답했다. " 난 질나쁜 놈이야. 최저. 저질! 그래서 5년동안 짝사랑 한 여자한테도 차이고 친구들도 날 버리고갔어!!" 술에 취해 제정신이 아니었다. 그의 자학은 점점 심해졌다. 그의 대답을 듣자 여자는 입을 벌려 웃기 시작했다. " 자, 이걸 가져가. 너같은 놈한테 어울리는 물건이야." 그녀는 한 손에 들고있던 화분을 그에게 주었다. 태형이가 머뭇거리며 화분을 들자, 그녀는 곧 어둠속으로 사라져버렸다. " 꿈이야 생시야..?" 태형은 중얼거리며 화분을 들고 걸음을 옮겼다. 그러나 곧 취기때문에 길바닥에 엎어져버렸고, 곧 필름이 끊겼다. " 으이구 이 웬수야! 학생이 맨날 술지랄이나 하고, 너 학교 안갈거야? 어떡할래! 안일어날거야!?" 그리고 아침. 술에 만취해 새벽에 화분을 안고 들어온 태형이 곱게 보일리 없었던 그의 엄마는 아침부터 그를 달달 볶기 시작했다. " 내비둬. 좀 더 크면 정신차리겠지." 아버지는 그와 반대로 그에게 별 터치를 하지 않았다. 태형은 비록 몸은 잠자고 있지만 귀로는 부모님께서 자신을 두고 다투는 소리 를 다 듣고있었다. 부모님은 멈출 기세를 보이지 않았다. 부모님의 부부싸움 소리에 짜증이 난 태형은 벌떡 일어나버렸다. " 아이씨..... 시끄럽게 왜저래.." 정신을 차리고 보니 어제의 일이 주마등 스치듯 하나하나 기억났다. 그 중 가장 묘했던 것은 어느 여자에게 받은 화분. 꿈인지 생시인지 구분이 안갔다. 묘하게 현실성이 없는 기억이다. 태형은 무심코 고개를 돌려 창문쪽을 바라다봤다. 그런데 그 곳에는 어제 그 여자에게 받았던 화분이 놓여져있었다. " 내가 어제 저걸 받긴 받았구나...." 태형은 중얼거렸다. 그런데 어제의 느낌과는 매우 틀렸다. 어제는 갓 자란 새싹들처럼 매우 작았으나 자고 일어난 하루만에 그 형태가 매우 커져있었다. 게다가 그 괴상한 형태의 식물은 주렁주렁 열매를 맺고 있었다. " 힉.. 저..저게 뭐야..?" 태형은 혼비백산했다. 뒤로 엎어져서 조심스럽게 그 화분을 관찰했다. 화분에서 자라는 식물은 마치 태형의 물음에 답하는 듯 했다. 태형이 저도 모르게 소리를 치고 뒤로 물러나서, 식물을 관찰하자 곧 식물에서는 변화가 일기 시작했다. 식물에서 열린 열매들이 하나하나씩 떨어졌다. 그리고 그 열매는 부글부글 끓듯이 형태를 변화시키더니 하나하나 합쳐졌다. " 으악!!!!!!!!" 태형은 더이상 참지 못하고 비명을 질렀다. 그 소리에 놀라 부모님이 태형의 방안으로 뛰어들어왔다. 그리고는 눈앞에서 펼쳐지고 있는 이상 한 광경에 넋을 잃었다. 이미 그 열매들은 거의 다 합쳐져 형태를 이루고 있었다. 맙소사. 그것은 아주 앳된 모습의 어린 소녀의 모습이었다. 마치 태아가 점점 성장하여 아기의 모습을 갖추듯, 점점 소녀의 모습으로 변하는 것이었다. " 얘, 도대체 저게 뭐니!!" 어머니는 벌벌 떨며 태형을 추궁했으나 태형도 그것이 무엇인지 알리 없었다. 그저 고개를 가로저을 뿐이었다. 그들이 당황하여 문앞에서 그 정체모를 생물의 변태과정을 지켜보는 가운데, 어느새 그 생물은 완전히 여자의 나체모습으로 변해버렸다. 나이는 대충 15~18살쯤 되보일까. 하얗고 눈부신 피부와, 균형잡힌 몸매. 얼굴은 아주 귀엽고 앳되보였으며 머리는 갈색의 단발머리였다. 그녀는 태아처럼 몸을 새우처럼 굽혀 눈을 감고있었다. 태형은 더이상 견디지 못하고 그녀의 앞으로 슬금슬금 다가가 발끝으로 그녀의 몸을 건드려보았다. " 뭐야!" 그녀는 태형의 발가락이 자신의 몸에 닿자, 갑자기 소리를 치며 눈을 떴다. " 히익!!!!" 그와 같은 반응에 태형과 부모는 혼비백산하여 땅바당에 주저앉았다. 소녀는 눈을 뜨고서는 새우모양으로 누운채 눈동자를 굴리며 그들 가족을 살펴보았다. " 괴..괴물이다!!" 태형의 엄마는 갑자기 방구석에 놓여있던 야구배트를 들더니 그 소녀에게 달려들었다. 그러나 소녀는 미동도 하지 않았다. 그저 자신을 향해 달려 드는 모습을 두 눈으로 차분히 관찰할 뿐이었다. " 어..엄마!" 태형이 말렸으나 그의 어머니는 듣지 않았다. 그녀에게 달려간 어머니는 야구배트를 높이 쳐들어, 그녀에게 내리치려했다. 그러나 그녀의 동작은 매우 빨랐다. 순간적으로 그들은 모두 무슨일이 생겼는지 알지 못했다. 정신을 차려보니 이미 배트는 땅바닥에 떨어져있었다. 그리고 그의 어머니는 소녀에게 잡아먹히고 있었다.. "... 엄마!!!!!" " 여보!!! 안돼!!" 그들은 경악했다. 현실에서는 도저히 일어날 수 없는 일이었다. 열매들이 합쳐져 한 소녀가 되더니, 그 소녀는 어머니를 잡아먹기 시작했다. 그것도 무슨 조화인지 어머니의 코에 입을 대더니 후루룩 빨아먹기 시작 하는 것이었다. 어머니의 몸은 마치 엿가락처럼 그녀의 작은 입속으로 쪽쪽 빨려들어가기 시작했다. 앳되고 귀여워보이는 이 소녀는 괴물이었다. 그들이 겁에 질려 두려워하는 사이, 어느새 어머니는 그녀의 뱃속으로 모두 들어가버렸다. " 아 배불러!" 그녀는 태형의 어머니를 순식간에 빨아먹고는(?) 배가 부르다며 트름을 했다. 그리고는 고개를 돌려 태형과 그의 아버지를 바라보았다. " 히히." 그녀는 알 수 없는 웃음을 짓더니 그의 아버지에게 손을 뻗었다. " 아..아빠!!" 태형은 아버지를 돌아보았다. 그러나 아버지는 어느새 그녀의 손아귀에 있었 다.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일이었다. 아버지도 똑같이 어머니와 마찬가지로 그녀의 작은 입에 빨려들어가버렸다. " 이 마녀! 괴물아! 우리 부모님을 내놔!!" 더이상 견디지 못하고 태형이 그녀에게 달려들었다. 그러나 그녀는 태형을 돌아 보더니 싱긋 웃었다. 태형은 달려들어 그녀에게 주먹을 날렸으나, 그녀는 꿈적 도 하지 않았다. " 앗..?" 태형은 어이가 없었다. 그녀는 다시 웃기 시작하더니, 한 손으로 태형의 머리채를 낚아채었다. " 으악!!" 태형의 머리채를 낚아챈 그녀의 힘은 엄청났다. 분명 사람이 아니다. 괴물이다. 태형은 자기도 모르게 무릎을 꿇었다. 반항에 반항을 거듭했지만 도저히 그녀의 한 손에서 빠져나갈 수 없었다. " 제..제발. 제발... 이러는 이유가 뭐야!!" 그는 반항을 포기하고 울기 시작했다. 하룻밤사이에 인생이 뒤바뀐 태형은 거의 제정신이 아니었다. 그녀는 한참동안 태형이 우는 모습을 지켜보더니, 태형의 앞에 쪼그리고 앉아 두 손으로 그의 눈물을 닦아주기 시작했다. 아까와는 정 반대로 그녀가 다정한 행동을 하자 태형은 또다시 불안감에 휩싸였다. " 아아, 안심해. 넌 안잡아먹어." 그녀는 말을 마치고는 얼굴을 가까이 해서 태형의 콧날부분에 혀를 대어 낼름 핥았다. " 뭐..뭐야.. 도대체 정체가 뭐냐고.." 태형은 울먹이며 물었다. 그러자 그녀가 잠시 뜸을 들이고는, " 좋아.. 뭐. 말해준다고 변하는건 아무것도 없으니까." " 너, 분명히 네 자신을 자학했지? 자신감 없이 살거나. 혹은 네 스스로를 비난 했을거야. 맞지? 그렇지?" 그녀는 어젯밤 태형이 한 일을 알고있는 듯 했다. "..." 태형은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 난 마계의 과일. 너같이 자신감없이 살고있는 남자애한테 접근해서 그놈을 내 먹이로 삼고 영혼을 내 노예로 만들지." 태형은 깜짝 놀랐다. " 방해자는 모조리 잡아먹어버려. 아까의 네 부모님처럼." 그녀는 말을 마치고 깔깔 웃어댔다. " 인간은 너무 약해. 그래서 항상 이렇게 접근할 수 있지. 넌 나한테 걸린거야. 이제 네 영혼은 구원받지 못해. 내 노예로 살면서, 너도 마계의 주민이 되는거야!" 태형은 눈앞이 깜깜해짐을 느꼈다. 태형이 표정없이 멍하니 앉아있는걸 본 그녀는 키득거리더니 말을 이었다. " 어제 네가 만난 사람은 아마 우리를 재배하고 있는 악신일거야. 너같이 자신을 비하하는 놈들에게 우리를 선물해주지. 넌 내 양분이고 먹이야. 네 몸과 영혼을 쪽쪽 빨아들여 흡수해서, 내 몸을 살찌우고, 네 영혼을 노예로 해서 마계로 끌고 갈거야!!" 태형은 그 말을 듣고 울기 시작했다. 한참을 울던 태형은 갑자기 그녀의 발밑에 엎드려서 싹싹 빌기 시작했다. " 제발..제발 날좀 풀어줘!! 살려줘! 내가 잘못했어!! 앞으로는 내 자신을 비하하는 일은 없을거야! 제발!!" 그러나 그녀는 그의 모습을 보더니 갑자기 그의 머리를 지긋이 밟아버렸다. " 싫어.. 이렇게 머리를 조아리는 행동도, 네가 노예근성을 가지고 있다는 증거야. 원래 너희들 인간남자는 우리 마계의 여인들에게 노예로 사용되야 하는 것들이야!" 그녀는 태형의 머리를 짓밟으며 소리높여 웃기 시작했다. 태형은 그녀의 발밑에서 흐느끼고 있었다.. - 계속-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