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사육 - 2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사육 - 2부
최고관리자 0 35,516 2022.11.15 00:51
사육 사육Title: 사육 -2- (번역 / 각색) 원제: 사육 원작자: 미상 분류: Femdom류, Facesitting, 역강간. *주의: 이 소설은 여성들이 집단으로 한 남성을 가둬두고 성의 노리개로 만드는 작품입니다. 취향에 맞지 않는 분은 미리 나가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또한 이 소설은 원작을 번역 및 각색한 작품입니다. 본래 원작의 내용을 크게 변형시키지 말아야 함이 마땅합니다만, 독해실력의 부족으로 번역기를 사용하다보니, 원작의 내용을 그대로 번역하기 보다도 대충 큰 틀의 내용과 구조만을 옮겨놓고 거의 대부분을 각색하게 되었습니다. 양해바랍니다. “악...아악... 누가 좀 도와..도와줘.....아악!!” 계속되는 시로우의 비명소리. 사쿠라가 붓으로 계속해서 페니스를 어루만져준다. 붓의 끝으로 귀두 끝부분을 빙글빙글 간질여주는.. 귀두 끝부터 줄기까지... 줄기부터 불알까지... 슬슬 어루만지며 내려간 듯 싶으면 앞으로 다시 올라와서 몇 번이나 왕복하여 시로우의 페니스를 농락한다. “하아... 하--- 부탁해요.. 제발 이런건 그만둬어...” 시로우는 몸을 움직여 반항해보고 비명을 질러보지만, 사쿠라는 무릎에 앉은 엉덩이에 무게를 더욱 실어 시로우의 페니스를 유린하는데 더욱 더 집중한다. “자, 이제 약을 추가해보자구~” 치히로가 유두를 농락하던 손을 멈춰 약이 잔뜩 묻은 붓과 약병을 들어올린다. “힉- 이..이제 약은 그만!!” “안~돼~!! 허락해주지 않을꺼라구~” 치히로는 시로우의 눈 앞에서 웃음을 띄며 고개를 가로저어 허락해주지 않는다. 그리고는 일부로 과시라도 하듯, 붓을 병 안에 넣어 빙글빙글 돌린다. 마침내 붓을 빼자, 잔뜩 약을 머금어 뚝뚝 떨어지는 그 모습... 치히로는 붓을 페니스까지 가져간다. “악..아악...안돼 안돼..!!” 시로우는 피할 수 없는 이 상황에 절망하듯 페니스로 향하는 붓을 응시하며 절망의 소리를 내뱉는다. 치히로는 붓을 더욱 빨리 움직여 페니스는 물론 그 아래의 불알에까지 골고루 칠하기 시작했다. “...아앗!!” “자고로 사내아이는 여기가 약한 법~” 붓의 감촉에 소리를 지르는 시로우.. 붓이 상하로 움직일 때 마다 무릎을 흔들어 올라타 있는 두 여자아이에게 즐거움을 제공한다. “음~ 이대로는 농락하기가 좀 어렵네요~ 묶인 다리를 풀어 자세를 좀 바꿔보도록 할까?“ “도망치지 않을까?” “그럴수는 없지~” 말하면서 치히로는 붓에 힘을 줘 귀두부분에 데굴데굴 굴리기 시작. “히익...” 시로우는 입술을 악물며 부르르 떨다가는 온몸을 축 늘어뜨리며 흐느낀다. “자~ 보았지? 이미 힘은 하나도 없다구?” “응!” 납득한 사쿠라는 시로우의 다리로부터 끈을 풀어 시로우를 가볍게 들어올리 고는 방의 중앙에 있는 책상 위에 가져간다. 계속해서 사쿠라는 시로우의 양 발목을 단단히 잡고는, 시로우의 머리 쪽으로 들어올려 가랑이를 열게 한 상태로, 항문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자세를 만들 고는 양 발목을 단단히 묶어버린다. “과연.. 묶음의 달인 사쿠라~” 감탄하는 치히로. 시로우는 양 손에 수갑은 그대로 남아있었다. “우욱...” 반항할 체력조차 남지 않은 시로우.. 불알에 묻은 약은 물론, 거기서 흘러내린 약들이 항문에까지 침범하여 가려움이 시작된다. 항문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굴욕적인 자세로부터 나오는 치욕감도 잊은채로 항문에서의 가려움을 느끼며 항문을 움찔거린다. “자, 그 다음에는 이것으로 놀아줘볼께요 시로우!” 선반에서부터 긴 밀방망이를 꺼내는 사쿠라. 앞의 탈지면에 약을 스며들게 한 뒤에 히데유키의 항문에 데고 간질거리며 농락하기 시작한다. 동시에 치히로는 굵은 브러쉬를 사용하여 불알을 간질이기 시작한다. “아흑..아흐흑...” 페니스를 직접 농락당할 때와는 비교도 되지 않을만큼의 크기로 비명을 지르는 시로우. 페니스 이상의 성감대면서, 사정과는 한층 더 거리를 둔 고문에 초조하게 만드는 고통이 수 배가 되어 습격한다. 사쿠라는 시로우의 항문 주름 하나하나에 열심히 약을 발라간다. “악.. 엉..엉덩이가.. 똥구멍이.. 으악..” 약에 의한 고통이 시로우를 괴롭힌다. 그 고통으로 항문을 씰룩거릴때마다, 주름을 통해 고통이 배가 된다. 사쿠라는 모든 주름에 약을 발라넣으며, 만족스럽게 미소짓는다. “시로우군 어때... 기분이 좋아?” “아..가려워.. 가렵습니다!” “그래..? 그렇다면 다시 느껴보도록 해!” 다시 밀방망이에 약을 바르는 사쿠라. 이번엔 항문에 문지르는 것이 아니라, 항문의 구멍 안으로 쑤욱 집어넣는다. “아!!!!” 시로우는 처음으로 자신의 항문 안에 딱딱한 무엇인가를 받아들이며 순간 반사적으로 항문을 닫아버린다. 그러자 밀방망이가 항문에 꽂혀 항문의 씰룩임에 따라 아래위로 움직이는 것이, 마치 개의 꼬리와도 같아 사쿠라 의 눈을 즐겁게 만들어준다. 치히로도 그것을 보며 같이 기뻐한다. “봐봐.. 시로우군이 이런 것을 즐기고 있는 것을 다 알아요!” 다시 브러쉬를 통해 유두와 페니스를 간지럽히는 두 여성. 또다시 움직이는 밀방망이. “또, 움직였어!” “푸후훗- 재미있다!” 시로우의 절규는 절규를 넘어서서 한계에 달한 단말마의 비명이 되가고 있었다. 그의 몸부림에 따라 책상도 움직여 덜커덩 덜커덩 소리를 내고있다. “후후후.. 사내아이는 항상 이 곳이 약점이던데.. 굉장히 괴로워하더군~” “기분이 좋은거 아닐까?” “좋기도 하지만, 마지막엔 항상 울며 살려달라고 외치곤 하지.” “시로우군은? 어떨까?” 시로우를 농락하며 내려다보는 2명. “그런데 시로우군?” 동시에 붓을 움직여 양 유두를 간지럽힌다. “히..히익.. 제발... 제발 살려줘요..!!” “킥킥킥...” 시로우의 애원은 당연히 무시되고 고문은 더욱 더 심해져만 갔다.. 2사람에 의한 고문은 그 후 30분간 계속되었고, 도중 약을 발라 지금도 계속 지속되고 있다. 시로우의 페니스는 한계까지 달아올라서는 좆물의 액이 방울방울 달아올라 바닥에 한방울씩 떨어지고 있었다. “어머머 어머어머~ 드디어 나온다.. 시로우군의 맑은액~” 더욱 더 열중해서 고문하는 치히로와 사쿠라. “아앗! 분출되기 시작해!” 고문과 농락의 연속.. 그 결과 페니스엔 정액이 가득 모였고, 결국 폭발하듯 토해내진다. 두 다리를 머리쪽으로 한 채 항문을 드러내놓는 자세 때문에, 좆물을 고스란히 자신의 얼굴에 쏟아내어 받아버린 시로우... “우와~~” “굉장하다~~~” 치히로와 사쿠라가 그 분출의 기세와 양을 보고는 함박웃음을 짓는다. 시로우는 분출이 다 끝나자 흐느끼며 눈을 감아버린다. “후후.. 수고했어요 시로우군!” 2명의 웃는 얼굴과 함께 시로우 다리의 구속이 풀린다. 더불어 부드러운 타올로 가슴과 얼굴에 가득 쏟아내어진 정액을 닦아준다. “이것도 뽑아야겠지..” “아앗~” 항문에 꽂혀있던 밀방망이도 뽑혀내진다. 이것으로 해방된것이다... 시로우는 적어도 그렇게 생각했다. 눈을 감고 그냥 잠들려 했다. 하지만.... “이걸 봐 시로우군!” “...!!” 소리가 난 쪽으로 돌아보자, 그 곳에 있었던 것은 유니폼 위로 검디검은 페니스밴드를 찬 채 싱글싱글 웃고 있는 치히로가 있었다. 페니스밴드에는 로션이 칠해져 있는 것 같았고, 끈적끈적해 보이며 또한 광택이 났다. 치히로는 페니스밴드를 쑥 내밀며, “이게 시로우군의 몸 어딘가에 들어가게 될거야.” 시로우는 벌벌 떨기 시작했다. 책상 위에 누운채로 뒷걸음질 쳐서 달아나려 했지만 치히로는 재빨리 책상 위로 달려 올라와서는 시로우의 양 발목을 꼭 붙들고 자신의 양 옆 겨드랑이에 끼워 버린다. “앗..아..안돼 안되요!! 제발 이러지 마!!” 그러나 아랑곳하지 않고 굵은 봉을 항문에 위치시키는 치히로.. “우욱...우욱..!!” 눈물을 뚝뚝 흘리는 시로우. 항문에 힘을 주어 그 거대한 물건의 침입을 막아보려 하지만, 대책없이 밀고들어오는 치히로의 허리힘에 그만 굴복하고 만다. “아악..악.. 엉덩이가...” 반대편에서는 사쿠라가 잔인하게도 전신거울을 준비하여 책상 위에 위치시키고는, 지금 시로우가 어떻게 당하는지 그 자신에게 보여준다. 항문을 미끄러지듯이 침입해 들어오는 페니스밴드. “하악..악..!!” 내부에서는 항문의 안쪽에 비벼지는 페니스밴드의 느낌이 마치, 배설이 역류하는듯한 불쾌한 감각으로 시로우를 습격한다. 그리고 항문 안에 파묻혔던 페니스밴드는 다시 3분의 2 쯔음 바깥에 나왔다가는 굉장한 속도로 항문을 파고들어간다. “아..아..아아...!!” 또다시 비명을 지르며 농락당하기 시작하는 시로우.. 그것을 보고있던 사쿠라는 시로우에게 얼굴을 가져대고 속삭인다. “괴로운 것 같네 시로우군... 상냥한 사쿠라누나가 기분좋게 해줄게~” 말을 마친 후 한 손으로 시로우의 페니스를 움켜쥐고는 부드럽게 조물거린다. “아흑...” 시로우가 눈을 꼭 감은 채 고개를 좌우로 흔들며 신음을 내뱉는 것을 조용히 지켜보던 사쿠라. “아아.. 도저히 참을 수가 없어 시로우군~ 그렇게 귀여운 짓을 하면 난 어떡해..” 결국 사쿠라도 책상 위로 올라타버린다. “이 곳에 봉사해 시로우군..!! 명령이야!” 한 손은 여전히 페니스를 움켜쥔 채로, 엉덩이를 시로우의 얼굴위에 가져다댄다. 고개를 돌려 거부하는 시로우. “상냥한 누나를 화나게 하면 안되잖아!!” 목소리가 앙칼져진다. 나머지 한 손으로 시로우의 얼굴을 붙잡아, 억지로 고개를 정면으로 하여 코와 입을 팬티에 파묻는다. “하아.. 시로우군의 얼굴을.. 내가 잡아먹었어!” 치히로의 페니스밴드가 항문을 더욱 집요하게 공략한다. “시로우군! 냄새를 맡아봐!” 사쿠라의 명령.. 시로우는 흐느끼며 냄새를 맡기 시작한다. 항문에서 집요하게 계속되는 치히로의 공격... 사쿠라의 한 손에 붙잡힌 채 문질러지는 페니스. 얼굴 위에는 사쿠라의 엉덩이가... 시로우는 온몸을 부들부들 떨며 또다시 흰 액을 분출해내기에 이른다. “어머나, 나왔어요!” 페니스를 잡고 흔들던 사쿠라의 손이 흠칫 멈춘다. “으읍..읍..읍....” 하지만 결코 풀어주지 않는 사쿠라. 엉덩이를 리드미컬하게 흔들며, 시로우의 매끈한 얼굴로부터 더욱 더 자극을 얻으려는 속셈이다. “자, 시로우군... 한번 더 흰 액을 내는 것을 이 누나들에게 보여줘봐요!!” “우웁..우우웁....아아!!” 시로우는 2명의 여인에게 돌림빵을 당하며 흐느낀다.. -계속-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