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나의 노예... 서브 - 3부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나의 노예... 서브 - 3부
최고관리자 0 21,938 2022.11.13 23:42
나의 노예... 서브 나의 노예... 서브나의 노예 서브<3> "얼른 안와?이년아~또 맞을래?" "흑..다리가..일어서질.." "기어~!이년아~!" 그년는 개처럼 내게 기어 왔다. "목말르지?""예" "저거 마셔." 나는 구석탱이에 있는 개밥그릇에 내가 준비해둔 물을 턱으로 가르켰다. "5초안에 가서 마신다,,실시~" 그녀는 뛰듯이 기었다.그러고 그물컵<그녀의>을 들려 하였다, "이년아 고개를 내려~넌 개야!!" "예 주인님.." 그녀는 유지는 나의 완벽한 종이었다. "유지""예." "넌 1번,넘버1이 너의 이름이다,알았나?" "예 주인님." " 그래..너무 어울린다,넘버1의 개여.. " "난 여자다.너도 여자다.그러나 넌 나의 노예다.이상있나?" "없어요" 그럼 그래야지."이리로 기어와."수갑을 찬 유지는 버거워 보였다." "주인님.전 당하고 싶어요." 유지가 입을 열었다. "뭐?" "주인님의 박력에 당했습니다.평생당신을 모시겠습니다." "그래?넘버1?후..고맙군.그럼 오늘 오후엔..명진이다.." "저만이 아님니까?" 그녀는 나의 앞에 엎드려 내 발을 아펭두고 있었다. 난 그녀의 턱을 차버렸다. "꺅~" 그녀는 나 뒹굴렀다 "불만이야?" "아닙니다.주인님..흑." "알아서 잘해라..""예..주인님..." " 참,오늘 저녁은 니가 만들어야지? "예." "널 칭찬할땐 유지라구 불러주지.글구 이약~" "예""미연이 밥에다 너""예?" 퍽~"예." "글구 이리와..""예" "내위애 엎드려라." "첫날 기념 스팽킹이다.." 쨔악~쨔악~25대를 채웠다.. "눈 물딱구 방에가있어.점심차리구 있구..12;40에 식사 시작이니까. 2시간 남았다," "예." 점식을 먹구서 난 그녀를 계속 가지구 놀았다, 아직은 장난이란다.유지.. 3명이 나의 노예가 된다면,, 그댄 더 재밋고 무선 일이 생길테지... 후후후.....

Comments

  • 현재 접속자 2,464 명
  • 오늘 방문자 5,040 명
  • 어제 방문자 12,768 명
  • 최대 방문자 56,854 명
  • 전체 방문자 6,427,673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