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도축장의 사내 - 5부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 사이트 위너
토토사이트 선시티
도축장의 사내 - 5부
최고관리자 0 24,600 2022.11.12 02:18
도축장의 사내 검은 머리를 올빽으로 단정하게 뒤로 넘긴뒤 머리끈으로 묶은 지윤의 모습이 서시히 클로즈 - 업 되는 영상처럼 덕수의 동공에 떠 올라온다 하얀 살결은 연분홍빛 미니 원피스에 덮혀져 얼마 드러나지 않앗음에도 불구하고 덕수의 시선을 잡아 끌기에 아무런 부족함이 없엇다 길쭉하게 뻗은듯한 몸매에 갑자기 부딫히는 넓다란 골반의 움직임 그리고 걸음을 옮길때마다 일렁이는 젖살들의 무브먼트 힘을 줄 때마다 작은 물결이 이는 허벅지의 풍만한 살결들이 덕수의 눈앞에 자신의 뜻대로 노팬티 그 모습 그대로 지윤이 나타난 것이다 "어어어어,........허허허흐흐 어,.....어서 와! 사장동상 이렇게 누추헌디 말이여 와줘서 고맙구마잉~~" 덕수의 시선은 억지로 지윤에게서 떨어지면서 영준에게 악수를 청한다 그런 덕수를 영준은 당연한 현상이라 이해한다 아니 지금의 지윤의 모습을 보고 어느 남자가 정상적으로 시선을 고정할수 잇겟는가? 남편인 자신이 보더라도 지금의 지윤의 모습이란...... "에휴.......저렇게 예쁜 마누라를 얻은 부담이지뭐......ㅋ" 그렇게 밖에 이해할수 없는 그런 모습인것이다 사실 얼마전 인사차 방문햇을때 기분은 상햇지만 서로 형 동생하기로 한 사이이기 때문에 자신의 아내인 지윤을 힐끗거리는 덕수를 대놓고 뭐라 하기가 좀 어려운 상태이긴하다 헌데 그순간 이엿다 "컹컹~~~~~ 우왕 우와왕~~~~~~~" 하며 농장의 문앞에 메여져 잇던 그레이트 벤종의 개가 날뛰기 시작햇다 위태위태하다고 느끼던 그 순간 "튀잉~~~~~~~~~~~"하는 불안한 소리와 함께 그 엄청난 덩치의 개가 영준과 지윤에게로 미친듯이 달려들고 잇엇던 것이다 "어어어어~~~~~허억......살......살려......사람....사람살......려~~~~~~" 영준은 개가 달려오는 모습만 보고도 온몸이 굳어버려 그만 지윤의 뒤로 숨으면서 자신도 모르게 지윤의 몸을 앞으로 밀어낸 것이다 지윤의 놀람은 말로 할수가 없을 정도이다 그런데 갑자기 자신을 보호해줘야 할 영준이 바로 뒤로 도망치면서 자신을 앞으올 밀어내는 것이 아닌가? 그 생명을 위태롭게 느끼는 절대절명의 순간에도 지윤은 말로 표현치 못할 배신감과 실망감 아무튼 엄청난 충격에 휩쌓엿지만 그것보다도 지금 자신을 향해 뛰어오르며 이빨을 드러낸 송아지만한 개의 공포에 그만 아무 생각없이 두눈을 질끈 감아버리고 말앗다 "와아아아아앙~~~~~아아앙~~~~~ 쿠와아아앙~~~~~.........깨겡....깨게게게겡......끄윽...끄으응..." 잠시후면 자신은 송아지만한 개에게 끔찍한 봉변을 당할것이라 생각하고 두눈을 질끈감으며 그래 이왕 이렇게 된거 그냥 끝내자는 생각에 가만히 두눈을 감앗고 자신을 덮쳐올 미래를 죽음과 연결지엇엇다 그러나 지윤은 자신의 바로앞에서 벌어진 상황이 천천히 떠진 두눈에 들어온다 지윤을 물으려고 입을 벌린 그레이트 벤의 입은 덕수의 팔뚝이 물려잇엇으며 고기를 굽던 덕수의 두 갈래로 갈라진 길다란 포크는 개의 복부에 깊숙히 박혀 잇엇던 것이다 두눈이 휘둥그레 해진 지윤의 두눈이 덕수를 바라본다 덕수는 아무런 일도 아니라는듯 그 큰 개의 목을 잡고는 "우두두두두~~~~~~~둑!?" 소리를 내며 사정없이 등뒤로 비틀어 버렷다 "아아아악~~~~~~~~~~~~~~않돼욧~~~~~~~~~ 죽이지....흐흐흑.......왜?.......왜?........흐으윽..흑흑" 비록 자신에게 치명적인 위협을 가햇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주인에 대한 충성심에서 그런 행동을 햇을거라고 아는 지윤은 개의 죽음을 바라지 않앗다 그러나 덕수의 눈빛은 그런 눈빛이 아니엿다 감히 주인의 손님을 해하려한데서 오는 분노의 살생이엿던 것이다 "이런.......개새끼가 오랫만의 기분을 잡치는 구마잉? 이런 새끼들은 디지야혀 암! 암만!" 그러면서 덕수는 이미 숨이 헐떡이면서 온몸을 떨어대는 개에게 곡괭이를 가져와 그 뾰족한 부분으로 기어이 개의 두개골로 박아넣어 버렷다 "아아아아~~~~~~~ 너......너무 하세요..............정말 이...이장님은..........아아아" "앗따 지윤샥시를 헤꼬지 하려는 놈은 살려둘수가 없단 말이여......크허허허허 않그런가 동상?" 덕수는 피가 튀어 올라 얼굴을 피떡칠을 하고서 지윤의 뒤에서 아직도 바들바들 떨고 잇는 영준의 두눈을 똑바로 쳐다보면서 말하자 영준은 자신도 모르게 고개를 끄덕이며 말한다 "네?........네넨~~~~~~~~~~ 아무렴요 형님이 그렇다면 그런것이지요.....잘...잘하셧읍니다...하하" 그저 덕수의 비위를 맞추기에 급급한 영준이다 그렇게 시작도 하기전의 전야제에 엄청난 사건이 잇음에도 덕수는 차분히 고기를 구워왓는데 그 고기를 맛본 지윤과 덕수는 그저 감탄할수밖에 없엇다 그 차림새나 행색으로봐서는 도저히 잇을수가 없는 고기맛이 둘을 감동시킨것이다 "아니 형님 이게......어디서 이런 고기를 얻으셧습니까? 진짜 너무 맛잇습니다 하하" 영준은 자기도 모르게 덕수에게 다가가 고기의 출처를 물어보앗다 사실 지윤도 이렇게 맛잇는 소고기는 맛본적이 없엇다 "아 동상부부를 나가 초대해 놓고 설마 후질근한 고기를 가져왓갓는가? 요 아래에 잇는 목장에서 낳은지 얼마 않되는 송아지를 내손으로 직접 잡아왓당게로~~~~크허허허허" "송아지요? 아아~~~~~ 어쩐지 너무 연하고 맛잇습니다 형님....하하하" "그랴? 그람 많이들 먹드라고잉? 동상도 많이 먹고 놀란 우리 지윤샥시도 많이 먹고 말이여 허허~" 그러면서 덕수는 어디에 내놔도 돈 100만원 이상가는 프랑스 꼬냑을 꺼내온다 레미 마르x 그냥 이름만 들어도 얼마나 맛잇는 술인지 알것 같은 술을 거친 런닝구와 기름에 떡진 청바지의 덕수가 내오자 영준과 지윤은 의아해한다 그러다 지윤의 들어온 덕수의 팔뚝 거기는 개에게 물린 이빨자국으로 구멍이 뻥! 뚫려 잇엇는데 그곳에서 피가 아직도 쿨룩쿨룩~~~ 솓아나고 잇엇던 것이다 "어.....어머나? 이.......이장님? 팔에서 피......피가!" 하며 지윤이 사색이 되엿지만 덕수는 그저 힐끗 팔뚝을 올려 보더니만 "허허허 오늘 지윤샥시를 구한 영광의 상처구만.......자손 대대로 가보로 남겨야 쓰것구마잉?" 라며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것이다 "아앙~~~~ 그래도요 덧나면 어떻게해요? 소독약없어요 여기?" 천성이 누구 다치고 그런것을 보아오지 못햇던 지윤에게 아무리 자신을 강간한 덕수라고 해도 자신을 위해서 거침없이 몸을 내밀어 보호해준 덕수의 상처를 그냥 두고 볼수는 없엇다 "사무실에 소독약이 잇긴 한디말이여....허허 되...됫어 뭐 죽진 않긋제?" 라면 덕수는 영준을 똑바로 바라본다 영준은 그것이 분명 덕수가 자신에게 도발하는것이라는 점을 모를리 없엇다 "아....않됩니다 형님 치료를 하셔야죠.......자...자기가 좀...약좀 발라드리지?......허허" 영준은 자신도 모르게 이상하게 비열한 웃음이 흘러나오는 것을 느낀다 "뭐? 뭐라고 햇어? 나보고 약을?......하아.............자기야 진심이야?" 그러나 지윤은 아무리 이런 상황이라고 해도 영준이 덕수를 데리고 가주길 바랫다 솔직히 결혼한 유부녀가 남편앞에서 외갓남자를 치료해준다는 것이 잇을법한 일인것이가? "아니...난...상처 치료를 잘 할줄도 모르고 말이야.....암튼 자기가 하는게 낳을것 같아서..." 그렇게 덕수와 지윤은 사무실을 향해서 위로 올라갓다 덕수의 집과 농장은 길로 연결은 되여 잇지만 사실 그 거리가 결코 짧다고 보긴 어렵다 어쨎든 산 언덕을 하나는 넘어서야 농장 사무실이 나오기 때문인것이다 둘이서 산등성이로 올라가는 것을 본 영준이 비로소 불안감을 느끼며 일어서려는 순간 "아이고 이런 고기를 다 드셧고마요잉?" 하며 정숙이 영준을 막아선다 "네? 아 저번에 그분이시군요? 아...안녕하세요?" "네에.....그래도 기억해주시니 정말 고맙구만유.......호호호호" 정숙이 속이 뻔히 비치는 얇은 몸빼바지를 입고서 영준의 바로옆에 바싹 다가 앉자 갑자기 영준은 전혀 새로운 느낌의 욕정이 발동하는 자신을 느낀다 그것은 여태껏 자신이 느껴보지 못한 일종의 백치미? 시골미? 아무튼 그런 맛에 빠지면서 화려한 무늬속에 은연히 드러나는 뽀얀 정숙의 허벅지에 눈길이 사로잡혀 술을 들이키면서 오늘따라 왜이리 술이 급격히 달아오르고 취해지는지면서도 정숙을 향한 욕정은 불붙힌 화약고처럼 연달아서 터지기 시작한다 그랃 갑자기 허리를 깊게 숙이고 장박을 꺼내는 정숙의 몸빼바지를 끌어내린다 "엄마.....어머니나.......에휴.....않...안돼는디요......에휴..에휴.....이...이러면...에휴" 그러나 영준은 정숙의 보지를 쑤시면서도 사무실로 올라간 지윤의 아슬아슬한 옷차림에 더욱더 신경이 쏠리는 자신을 알아챈다 "빤쓰는 분명히 않입고 왓긋지 너 말이여~~~~~" 덕수가 자신의 팔뚝에 소독약을 바르는 지윤의 가슴골에 손을 집어 넣으며 말한다 "왜.....왜 이래요?......아흑......참....나...나참......으흐흐음.....지....지금은....이럴때가 아니에요 잘못하면 병 걸린단 말이에요.......아이,,,,참,......정.....정말.......흐흐흥...." 그러거나 말거나 덕수는 얇은 끈으로 간신히 버티고 잇던 지윤의 가슴께를 끈을 지윤의 머리위로 올려 벗겨내고는 기어이 지윤은 젖가슴을 윈피스위로 끄집어 내버리고 말앗다 그리고 이어진 덕수의 그 빨림........... 영준에게서도 이렇게 절실히 빨려본적이 없는 지윤으로써는 엄청난 흡입력이다 그리고 찾아드는 짜릿한 방출 자신도 모르게 지려버린 아랫도리를 덕수에게 들킨다는것은 잇을수 없는 치욕이다 그것을 감추기 위해 덕수의 머리를 밀어냇지만 온전히 드러난 자신의 젖무덤과 젖꼭지를 뚫어져라 바라보는 덕수의 마그마같은 시선을 지윤은 감당할수가 없엇다 언덕밑엣 자신을 기다리는 영준을 생각할 틈도 없이 지윤은 자신도 모르게 열기에 빠져서 덕수의 머리를 끌어 안아 버리고 말앗다 그렇게 하면서 지윤은 덕수가 이정도면 오늘은 만족해주리라 자신을 더 이상 남감하게는 하지 않으리라 생각햇지만........ 사무실중간에 서 잇던 지윤의 치마를 덕수는 걷어 올리기 시작햇다 "아아아핫........이...이장니.....임......오...오늘...은...제...제발.....아흑.......밑...밑에...남편이....흐흑" 그러나 덕수는 지윤의 그 애절한 호소에도 불구하고 미니 원피스의 치마를 걷어올리고 기어이 아무것도 걸치지 않은 거뭇한 지윤의 숲속을 헤치고 연분홍빛 속살속으로 털이 숭숭한 손가락을 우겨넣고는 안을 탐색하기 시작햇다 "흐흐흐흐 이 씨벌년아......나보고 이렇게 젖은 니년 보지를 보고도 그냥 보내라고라고야?.....크허허허" 덕수는 이제 지윤이 마치 자기 와이프인냥 말한다 "탁자를 잡고 엎드리거라 이년아.......응뎅이를 더 까발려! 아니 대가리를 숙이면서 그렇지....잘 아누만.." 지난날 덕수에게 짖눌려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해 괴로웟던 지윤이 스스로 머리를 숙이며 탁자에 얼굴을 바싹 들이댓고 한 겨울의 호빵같은 두엉덩이살을 위로 쳐올리고 엎드리자 덕수가 탁자에 올라서며 말을 타듯하는 자세로 지윤의 뒤에서 자세를 잡고 자신의 터질듯한 좆을 지윤의 좁디좁은 꽃잎에 대고 짖이기며 우겨넣기 시작한다 몇차례 꿈속이지만 받아들여진 덕수의 괴물자지가 지윤의 가랭이사이로 쑤셔넣어지기 시작한다 "아아아아아아학~~~~~~~~ 아.....않돼.........저......저기에......아.......멈.......멈추면...시....싫어...흥...." 지윤이 사무실안에서 능욕당하기 시작한순간 정숙은 이미 영준과 덕수의 집안 화장실에서 거친 성교에 정신이 없엇다 미칠듯한 욕구가 계속해서 영준을 몰아치며 정숙을 괴롭힌다 정숙의 애액이 영준의 가슴께까지 튀어오른다 영준도 사정을 하고도 어찌된 일인지 계속 정숙의 몸위에서 내려올줄을 모른다 아직도 영준의 성기는 정숙의 속안에서 잇는 힘껏 썽을 내고 잇는 것이 아닌가? 덕수는 이제는 맨 정신의 지윤을 제압햇다는 안도감과 정복감이 새록새록 밀려든다 지윤은 모든것을 포기한것인지 아니면 덕수를 원하는 것인지 모르게 야릇야릇하게 덕수의 요구를 수용해준다 "자! 이렇게 다리를 들어올리그라.......아....아주....잘 따라 하는구마잉....이 씨벌년....크흐흐흐" 덕수가 자신의 다리를 들어서 벌리며 탁자의 끝자락에 걸치자 자신의 하체는 아주 완전히 벌려져 몸을 두개로 쪼갠듯히 벌어져 버렷다 그런데도 덕수는 계속해서 자신의 두다리 사이를 벌리며 간헐적으로 혀가 예상치 못한 치부를 헤집어온다 그것은 지윤의 약점인 갈라진 돌기와 또다른 구멍의 주름 지윤은 어째서 이렇게 창피한 곳만을 덕수는 좋아하는지 이유를 몰랏지만 덕수의 입자에서는 지윤이 수치스러워하면서도 부담스러워 하면서도 막상 자시의 혀를 할짝일때면 온몸을 경직시키는 지윤의 몸짓에 더욱더 크나큰 정복감에 사로잡히는 것이다 그러나 그때 영준이 정숙을 뿌리치고 엄청난 인내심을 발휘해서 사무실로 올라오고 잇는것이 지윤과 덕수의 눈에 들어온다 절체절명의 위가가 찾아온 것이다 둘에게....... "아....않돼........빨리........어떻게 해용.......빠.....빨리.............아아아!" "저.....저.......씨벌놈.....아니.....그...년은 뭐한것이여?...에잉 아무짝에도 ........크흐흐흠..." 덕수는 그래도 재빨리 간이침대에 눕고 지윤은 올라간 치마와 목끈을 올리고는 그때서야 보이는 소독약을 꺼내서 솜에 묻히고는 덕수의 팔뚝울 쓱쓱 문지른다 "쿠다다당~~~~~" 하면서 영준이 문을 거칠게 열어제낀다 "으응? 아니 동상 무슨 일이당가? 또 어떤 개새끼가 달려들엇당가?" "어...어마낫? 무....무슨 일이야 자기야?......." 영준은 자기가 예상햇던 장면과 너무나 틀린 상황에 당황햇다 "으흐음.......동상 자네는 뭔가 이 형을 오해하는구마잉?...않그렁가?" 덕수가 특유의 그 썩쏘를 날리며 영준의 얼굴바로앞에서 쏘아보자 영준은 달리 변명할길도 그렇다고 아내 지윤을 탓할 명분도 찾지못한채 쪼잔한 놈이 되고 말앗다 하지만 그런 영준의 시선뒤로 지윤의 미니원피스 속으로 들어간 덕수의 솥뚜껑같은 손바닥이 지윤의 하얀 엉덩이살을 문대고 잇을줄은 까맣게 모르고 잇엇다 지윤은 이런 상황에서 덕수의 데일것 같은 뜨거운 기름같은 손바닥이 자신의 맨살을 흝어오자 그만 푸슉~~~~~ 하면서 밑으로 정염의 애액을 방출시키고 말앗다 그것을 막으려해도 막을수가 없다는 것을 지윤은 이미 꿈속에도 아니 비몽사몽간에 이미 자신의 통제력으론 막을수 없는 것임을 알고 잇엇다 "아아아아으으으음~~~~~~~아아흐아아흠......." 지윤과 덕수가 아무런 의심할만한 상황이 아니라 여기고 내려가던 영준의 귓가에 어렴풋히 들려온 소리에 영준이 뒤를 돌아봣지만 덕수와 지윤은 이미 그럴만한 거리가 아니게 떨어져 잇엇다 다만 덕수는 보이지 않고 지윤만 혼자 영준을 향해서 손을 흔들고 잇엇는데 이상한것은 손을 흔들면서 지윤은 두눈을 감고 잇엇던 것이다 아니 감앗는지 않감앗는지 그것조차 영준은 알수가 없엇다 거리가 너무 멀어진 까닭이다 이미 동네의 가로등은 짖노란 색으로 변해져 버렷다 그리고 그 빛의 범위를 벗어나면 사실상 아무것도 보이질 않는 칠흙같은 어둠인것이다 영준을 향해 손을 흔들던 지윤의 이마가 갑자기 찡그려 진다 지윤의 허벅지를 오르내리던 손길이 두다리를 벌리라고 툭! 툭! 치고 잇엇기 때문이다 그리고 명령을 듣지 않자 이어지는 덕수의 고문은 찰떡같은 지윤의 허벅지를 인정사정없이 물어 뜯어 댄다 "아아....아파앙.....아파서....죽을.....거.....것...같아.......흐흐흑......아흑......" 지윤의 꽃잎 흥건해진 그 바로 옆의 안쪽허벅지를 덕수는 영준이 뻔히 보는 앞에서 고문하고 잇엇던 깃이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