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미쓰킴 - 3부 | 야설공작소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미쓰킴 - 3부
최고관리자 0 17,591 2022.11.12 02:14
미쓰킴미쓰킴 3부 광민이 사무실에 들어서자 배가고파 책상에엎드려있던 세희는 어서마치고 맛있는거 먹으러가자며 광민을보챈다 아직 5시밖에 되지않았지만 이미 공장을정리하기로 마음을먹은 광민은 세희에게 퇴근준비를시키고 사무실을 나서는데 반장인 길수가 광민을 막아서며 “사장님 저하고 얘기좀 하시죠” “신반장 무슨일인데 그래” 길수가 무슨얘기를할지 이미 알고있던 광민은 세희를 차에 먼저태우고 “신반장 그렇지않아도 내일 밀린 월급이랑 보너스까지 보태서 줄테니 기다리고있어요” “갑자기 돈이 어디서 나셨습니까?” “은행에서 대출연장을 해준다네 걱정말고 내일 봅시다 “ 광민은 길수에게 지키지못할 약속을남기고 세희를태우고 시내일식집으로 향했고 그런광민을 길수는한번더 믿어보기로했다 일식집에 도착한 세희는 허겁지겁 초밥과 회를 비워나갔고 광민은 사케를마시며 세희에 벌어져있는 미니스커트속을 감상한다 “세희야 오늘 너무이쁘다 오빠동생 벌써 화나버렸어 크” “아잉 오빠도 밝히긴~ “ “얼릉먹고 일어나자~ 우리세희 빨리안고싶어” 광민과 세희는 다시 집으로 돌아왔고 현관문에 들어서자마자 광민은 세희에 미니속으로 손을집어넣고 팬티를 만지며 키스를해대기 시작했다 “오빠 츄르릅~~ 웰케 흥분한거야 으응~~츄르릅~~~” “세희 니가 좆나 섹시해서 참을수가 있어야징 오늘 오빠가 너 와이프로 만들꺼야 츠르릅~” “오빠 나 비싼거 알지~ 내가하고싶은거 다 해줘야돼~~” “그럼~ 우리세희가 해달라는거 다해줄께~ 대신에 오늘 오빠가 하자는대로 다해” 키스를 이어가던 두사람은 침대로 자리를 옮겨 광민은 바지를 벗고 자지를 세희입앞에 갖다댄뒤 “오빠 기분좋게 맛있게좀빨아봐~~부랄까지같이” “알았어~~츠르릅~~오빠앙 샤넬가방 새로나왔던데 내일 같이가보자앙 츠르릅~~~” “으~~~알았어 세희가 오빠기분좋게 해주면 세희 원하는대로 다해줄께 “ 광민의 약속에 세희는 더욱더 입으로 자지와부랄을 빨아주기시작했고 정성스런 사카시에 광민은 사정감이 벌써들었다 “으~~ 세희야 안되겠다 미니스커트 올려~ 보지에 박아야겠다 쑤걱쑤걱” 광민의 피스톤질이 시작되었고 세희는 광민에 허리를 감싸쥐며 교성을 온방안에 내기 시작했다 “아~~~으흥~~ 오빠아 너무 좋아 으흥~~~” “아~~세희야 니 보지가 콱콱 물어주니까 오빠자지도 호강한다 정말~~ 찔꺽 찔꺽” 광민은 세희를 엎드리게한다음 머리채를잡고 뒷치기를 해대며 엉덩이를 찰싹 때린다 “으흥~~~ 아파앙 오빠~~” “있어봐 니 엉덩이가 너무스러워서 그래 찰싹~” 광민은 세희에 엉덩이를 때리며 뒷치기를하다 다시 침대에 눕히고 정자세로 보지에 박음질을해댔다 “아~~ 세희야 쌀꺼같다 오빠 이번에는 세희 보지안에다 쌀께 으~~” “아흐응~~ 오빠아 안에안하면 안돼~~~으흥~~ “아~~~오빠 시키는대로 하기로 했자나 오빠가 책임질께 싼다 으~~~~ 광민은 세희의보지안에 정액을 가득싸기시작했다 꺼떡거리는 자지에서 정액들이 세희에 자궁속으로 밀려들어가기시작했고 광민은 한방울의 정액도 흘리지않도록 자지를 보지에 붙인뒤 몇번의 사정감이 지나고서야 자지를빼어내자 세희에 보지안에서 정액이 조금씩 흘러나왔다. “아~~ 씨 오빠 이렇게많이 싸면 어떡해~~” “세희가 너무 섹시해서 어떡하냐 크크” “몰라 암튼 오빠 나 책임져야해~~” “그래 걱정하지마 오빠만 믿어~” 두사람은 정사를 마치고 잠자리에 들었고 이미 시간은 새벽3시를 넘어가고있었다. 금새아침이 밝았고 광민은 세희를 서둘러깨운뒤 서둘러 공장으로 향했다 “미스킴 나오늘 지방현장갔다 오후늦게 들어올꺼니 그렇게 알아요~” “네에... 사장님” 광민은 공장반장인 길수와 세희에게 말을 전달하며 공장을 떠났고 세희는 새벽까지 계속된 정사로 책상에 엎드려 잠을청하였고 길수는 외국인노동자들과 업무를 이어나갔다 그시간 광민은 집으로 돌아와 통장과 반지등 돈될만한거는 모두챙겨 집을나섰고 자신의벤츠도 지인에게 반값에 처분해버렸다 그리고는 ktx를타고 서울로떠나버렸다 점심시간이되자 길수는 사무실에 혼자있는 세희에게 식사를같이하자고 사무실문을열자 책상에엎드려 자고있는 세희를 보고는 ‘씨발년 일은안하고 밤새도록 뮐 했길래..’ 한심스럽게 세희를쳐다보는데 초미니를입고 자고있는 세희에 다리가벌어져 팬티가 보이고있었다 ‘아우 씨발년 빤쮸도 요사스러운걸로 입었네, 좆꼴리네 개같은년..’ 인기척을 느낀 세희는 의자에앉아 자신의 다리쪽을 쳐다보고있는 길수에게 “반장님! 어디쳐다봐요!!~~” “아니 미스킴 그게 아니고 우리하고 점심같이먹자고 사장님도 늦으신다는데~” “아~ 됐어요 반장님이나 많이드세요 별꼴이야 정말~!!” 세희는 짜증섞인말투로 사무실을 나가버렸고 길수는 어이없다는듯이 점심을먹으러 외노자들 숙소로 발걸음을 돌렸다 점심시간이 지나고 하릴없이 인터넷검색중이던 세희에게 법무부직원들이 사무실로 들어섰다 “여기 사장님 계십니까? 아니면 관리자님이 누구시죠?” “지금 사장님 지방출장중이신대요” “그러면 다른 관리자님이라도 계시면 불러주시죠” 세희는 길수를 사무실로 불렀고 법무부직원은 은행연체로 공장에 사무실구석구석 차압스티커를 붙이기시작했다 길수는 세희에게 사장어딨갔냐고 큰소리로 물었고 세희는 어리둥절한 표정만 지을뿐이였다 길수는 자신의 포터를타고 광민의 아파트로 갔지만 문은 잠겨있었고 주위에 부동산을 수소문한끝에 광민이 매물로내놓은 아파트에 부동산을 찾아 비밀번호를 알아낸뒤 다시 광민의 아파트를 열어 집구석구석을 뒤졌다 “개새끼 다 털어가버렸네 “ 그러다 TV뒤쪽에 소형카메라를 발견하곤 usb를 통해 화면에 틀어보니 어제그제 광민과 세희에 정사장면이 화면에 나오고있었다 그화면을 본 길수는 ‘씨발년 돈대신에 저년몸이라도 받아야겠다’생각하며 usb를챙겨 공장으로 돌아왔다 사무실에는 세희가 입술을뜯으며 광민을 기다렸는데 사무실에는 길수가 들어왔다 “어이 미쓰킴 사장새끼 진짜 어디있는지 몰라!” “제가 어떻게 알아요 짜증나 진짜” “몸까지 섞었으면서 그것도 몰라 !” “무슨말씀이세요~?” “이 씨발년아! 너희둘이 붙어먹은거 내가 모를줄알아! 완전 야동을찍었드만” 길수는 usb를 컴퓨터에 넣어 세희에게 보여주었고 녹화되어있는지 상상도 못한 세희는 그자리에서 얼어버렸다 “요즘에 인터넷에 요런거 올리는게 유행이라드만 미쓰킴 유명하게 만들어줄까” “반장님 제발.. 한번만 봐 주세요” 세희는 길수앞에서 무릎을꿇고 빌다시피하고 있었고 미니스커트가 다리위쪽으로 올라가 길수를더욱더 흥분시켰다 “내가 이촌구석 공장에서 썩어가며 일을한 결과가 6개월못받은 임금이야 미쓰킴이 사장대신 보상을좀 해줘야 겠어” “어떻게요…” “남자가 여자한테 바라는게 뭐겠어 인터넷에 얼굴공개되기싫으면 잔말말고 따라와!” 길수는 세희를데리고 외국인노동자들이 묵는 컨테이너 숙소로 들어가는데…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