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차장과 주임의 디엣 - 7부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 사이트 위너
토토사이트 선시티
차장과 주임의 디엣 - 7부
최고관리자 0 26,437 2022.11.05 02:24
차장과 주임의 디엣어젯밤 아내와 응응을 했더니 아침이 무겁네요. 애고... 나이는 못속이나봅니다. ㅎㅎ 일에 지치고 가정에 지쳐 힘이 들었지만, 아침에 출근해 이메일을 열어보니 기운이 납니다. 왜냐구요? 윤주임에게서 이메일이 왔거든요. '차장님~ 오늘 밤 약속 있으세요? 없으시면... 저랑 롯*월드 안가실래요? 자유이용권이 생겼는데, 차장님하고 데이트 하고싶어요. 연락주세요 ♥♡♥♡' ㅎㅎ 데이트라.. 다른 약속이 있어도 취소해야죠. 저는 '콜!!!'을 외치며 그녀에게 같이 가자고 이메일을 썼습니다. 그동안 맨날 윤주임의 집에서만 둘이 놀다보니 마깥 바람좀 쐬고싶었나 봅니다. 하지만 제가 누굽니까.. 데이트하면서도 할수 있는 놀이를 하루종일 생각했죠. 머 딱히 놀이동산에서 할게 없네요. 사람들 눈도 있는데... 일반적인 SMer들의 놀이를 쉽게 할수 없다 생각되었습니다. 고민 고민하다가 퇴근무렵 그녀에게 문자를 보냈습니다. '이따가 6시 퇴근하면 ** 마트에서 만나자. 같이 장볼게 있어.' '바로 앞 롯*월드 가는데 무슨 장요?' '살게 있어. 암튼 이따봐' '네. 이따 뵈요. 차장님' 6시 땡 치자마자 칼퇴근을 합니다. 야근 하는 동료들에겐 미안하지만... 제사가 있다며 핑계를 대고 바이 합니다. 미안하네요..정말..ㅋㅋ 암튼 **마트에 가보니 그녀가 이미 와있습니다. 천천히 물건들이 쌓인 통로를 걸으며 이것 저것 구경하는 뒷모습이 참 이쁩니다. "윤주임!" "아.. 오셨어요? 빨리 오셨네요...^^" "보고싶어서 빨리왔지." "참.. 뭘 사실껀데요?" "응.. 어른용 기저귀." "네? 그걸.....왜요?" "너 입힐려구. 지금 노팬티잖아.. 팬티 하나 입혀줄려구." "응... 네. 알았어요.." 우와.. 이거 비싸네요. 애기들 기저귀 못지 않습니다. 어쨋든.. 두고두고 쓰려고 20개들이 한팩 샀습니다. 그녀의 오피스텔로 가서 암비에게 한개를 입혀봤어요. 이쁘고 귀엽습니다. ㅎㅎ.. 암비를 편안한 치마로 갈아입히고 저도 그녀집에 keeping 해뒀던 캐주얼핏 옷으로 갈아입고 팔장을 끼고 나왔습니다. 물론 어른 기저귀도 하나 더 챙겼습니다. "암비야. 지금부터 너와 난 아빠와 딸이야. 오늘 내가 그만 할때까지 난 아빠구 넌 딸이구. 근데, 딸이긴 한데, 어린딸이야. 오줌 못가리는. 알았어?" "음... 베이비 플.... 인가요?" "빙고. 그렇지. 오늘 넌 내가 먹여주고, 같이 놀아주고, 기저귀도 갈아주고, 장난감도 사주고.. 말안들으면 혼도 내줄꺼야." "^^ 네 아빠. 좋아요~" 말이 끝나자 마자 암비는 바로 접플을 합니다. (접신을 응용한 단어입니다. 접플....ㅎㅎ) 제 팔에 꼭 붙어 뭉클한 가슴을 비비며 '아빠, 난 뭐 탈꺼야. 아빠, 나 뭐 먹고싶어...' 쫑알 댑니다. 귀여워요. 정말. 같이 놀이동산에 들어가니 7시 반이 넘었습니다. 배고프네요. 뭣좀 먹어야겠어요. "음.. 돈까스 먹을래? 우리 딸?" "네, 아빠. 돈까스 사주세여~~" 우리는 가까운 돈까스 스넥코너에 들어가 두개를 시켰습니다. 그녀는 미리 구석 후미진곳에 자리를 잡고 앉아 저를 빤히 쳐다보고있네요. 음식이 나오고 그녀가 있는 자리로 갔습니다. "자. 먹자. 잠깐.. 아빠가 썰어줄께." "네~ 아빠. 기분 좋아. 아빠가 나랑 놀아주구.." 먹기좋게 썰어서 암비앞으로 돌려놓고 먹는것을 바라보며 저도 함께 먹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자꾸 암비의 입가에 돈가스 소스가 묻네요. 제가 좀 크게 썰었나봅니다. 저는 일부러 자리를 암비의 옆자리로 옮겨 앉아 제가 직접 포크로 돈가스를 집어 그녀의 입에다 댔습니다. 암비가 입에 든 돈가스를 오물거리며 날 쳐다보더니 빙긋이 웃습니다. 그러더니 '아~'하고 입을 벌리네요. 하..귀여운것. 그렇게 저는 암비에게 돈가스도 먹여주고, 입에 소스가 묻으면 휴지로 닦아도 주고, 빨대 꽂은 콜라도 직접 먹여줬습니다. 암비한테는 호강이 따로없죠. 하지만 오늘만큼은 내딸이기에 하나도 귀찮거나 쑥스럽지 않습니다. 다행히 주변에 사람도 적고... 별 눈치 안보며 다 먹여줬어요. 우리 딸이 콜라도 한잔 더먹네요. ㅋㅋ 이제 돌아다니며 이것 저것 타보기 시작했어요. 후렌치 레볼루*, 스페인 해적*, 자이로 드*, 신밧드의 모* 등등... 옆에 껌딱지처럼 딱 붙어서 꺅! 꺅! 거리는 암비의 비명과 해맑은 웃음에 저도 기분이 좋습니다. 진작에 데리고 올걸 그랬어요. 그러나.. 전 어질어질.. 미추어버리겠습니다. 그렇게 몇개를 타고 근처 벤치에 앉아 좀 쉬고 있었는데... 암비가 자꾸 다리를 이리 꼬았다 저리 꼬았다...그럽니다. "왜 그래? 똥마려운 강아지몬양.." "아빠.....쉬마려워요.." "ㅎㅎ 우리딸.. 아까 그렇게 콜라를 먹더니.. 쉬마려워? 그럼 그냥 눠.. 기저귀 찼잖아.." "아... 아빠... 새면 어떻게 해요... 너무 창피하잖아요.." "걱정마.. 안새. 아빠 믿구.. 자. 어서 쉬~~ 쉬~~ 어서~~~ 쉬~~~" 암비가 제손을 꼭 잡습니다. 다른 한손은 제 팔둑을 꽉 쥡니다. 준비하나봐요.. 점점 손아귀의 힘이 세집니다. 나오는걸까요...? 10초? 20초? 그녀의 손에서 힘이 빠집니다. ㅎㅎ 결국 해냈나봅니다. 암비가 고개를 푹숙이고 이야기합니다. "아빠... 쉬 다했어요... 근데.. 너무 이상해요.. 축축하기도 하구.. 묵직한게 이상해요.." "응. 원래 기저귀는 다 그래.. 쉬하고나면 묵직해져. 이제 쉬도 했으니.. 새걸로 갈아줘야겠네.. 어디서 갈아줄까..?" "네? 아빠.. 여기 사람 많아요...어떻게.." "그러니까.. 찾아봐야지. 따라와" 그녀의 손을 잡고 이르켜 세웁니다. ㅎㅎ 잘 못일어나네요. 잘 못걷기까지.. 귀엽습니다. 롯데월*바깥 놀이동산쪽으로 나가니 많이 어두워졌습니다. 아니 깜깜합니다. 저와 암비는 호수가 보이는 가장자리 벤치를 찾아 앉았습니다. 적당히 조명도 멀리있고, 벤치도 호수를 바라보고있습니다. 가까이 오지 않으면 모르겠네요. 딱 좋은 자리입니다. 저는 가방에서 기저귀와 물티슈를 꺼내놓고 그녀에게 말했습니다. "자.. 머리를 저쪽으로 하고 누워. 기저귀 갈아야지." "...... 네... 아빠......" 암비는 제말을 잘 듣습니다. 그만큼 절 믿어서겠죠. 암비가 머리를 반대쪽으로 하고 제가 잘 갈아줄수 있도록 다리를 가슴쪽으로 당겨 활짝 벌려 M자로 만들고 벤치에 눕습니다. 주변을 보니 아직은 아무도 없어요. 저는 서둘러 치마를 들추고 축축히 젖은 기저귀를 만져보았습니다. 묵직합니다. 양 허리쪽 밴드를 뜯고 기저귀를 오픈합니다. 어둡지만 터럭 한올없는 하얀 알둔덕이 확연히 드러납니다. 물티슈로 알둔덕과 회ㅇ부 주변, 애널 그리고 분홍색 속살과 클리**스까지 아프지 않게 잘 닦아줍니다. 닦아줄때마다 벌렸던 무릅이 조금씩 오그라 들었지만 이내 벌려 아빠가 편히 갈아줄수 있도록 배려를 해줍니다. "애구.. 지지네.. 울 딸 똥꼬 냄새도 난다.. 똥꼬도 잘 닦아주구... 이쁜이도 잘 닦아주구... 야.. 됬다. 어디 냄새나나 함 볼까?" 허리를 숙여 알둔덕에 코를 대봅니다. 향긋한 물티슈의 향이 납니다. 혀를 내밀어 깊숙한 곳의 맛을 봅니다. 짭짜름 한게 나쁘지 않습니다. 암비는 쑥스러운듯 두손으로 얼굴을 가리네요.. 이제 새것으로 갈아주고 젖은 기저귀는 옆에 놓인 쓰레기통에 버렸습니다. "일어나. 다되었네.." ".... 아빠.. 챙피해요.." "뭐가 챙피해.. 아빤데.. 자. 이제 뭐할까?" "음... 아이스크림 사주세요!!" 조금전까지 쑥스러워 하더니... 금방 다시 밝아집니다. 딸의 부탁인데 거절할 수 있나요.. 하나 사줬습니다. 근데 요녀석이 다 먹더니 하나 더사달라고 하네요. 뭐.. 하나 더 사줬죠. 이런... 또 사달래요. 어떻할까 하다가 "이제 그만!" 하고 말했더니 계속 앵앵 거립니다. "아빠~~ 사~주~세~요~~ 아빠~~ 맛있어요~~" "안되. 살쪄. 그만 먹어." 저는 깽깽거리는 암비를 뒤로한체 그냥 걸어갔습니다. 다섯발정도 갔나...세상에. "아빠!!!!" 그 사람 많은곳에서 큰소리로 외칩니다. 그것도 아빠라고.. 얼추 봐도, 이건 객관적으로도 아빠와 딸은 아닌데.. 헐.. 사람들이 쳐다봅니다. "너 이리와." 바로 손을 낚아채고 놀이동산을 빠져나왔습니다. 암비는 순순히 손목에 이끌려 따라옵니다. 그리고 그녀의 집으로 갔습니다. 오는 내내 한마디도 안했어요. 심각한 상황임을 그녀도 알았겠죠? 저는 오피스텔로 들어가자마자 명령을 내렸습니다. "너 혼좀 나야겠다. 누워" 순순히 침대에 눕습니다. 저는 옷을 벗기고 기저귀까지 다 탈의시켰습니다. 그리고 가방에서 소주병을 갖고 와 바닥에 세웠습니다. "이리와서 소주병 거기에 넣고 무릅꿇어. 그리고 손들어" ".... 네... 아빠..." 아래에는 소주병이 박혀있고, 손은 끝까지 들고 있다보니 위 아래가 다 힘든가봅니다. 손이 점점 내려오고 다리도 꼼지락 거립니다. "똑바로 못해? 아빠 자꾸 화나게 할꺼야? 너 계속 그러면 맞는다!!" "아빠... 잘못했어요... 안그럴께요.. 용서해주세요...잉.." "그 자세로 30분이야! 알았어?" "잉... 네... 아빠.." 저는 그 사이 샤워도 하고 티비도 보고 그랬어요. 그러고보니 좀 안쓰럽네요. 저는 암비를 용서를 해주었습니다. 그랬더니 후다닥 제 품을 파고들며 간지럼을 핍니다. "아빠.. 배고파요.. 우유 주세요...^^" "하~~ 요것... 근데 아빠몸에서 우유는 한곳에서만 나오는데...ㅎㅎ" 그날도 암비는 제몸에 간직되어있던 몽골 몽골하고 들큰한 우유를 두번이나 빼먹고 새근새근 잠이 들었습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