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나만의 SM - 3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나만의 SM - 3부
최고관리자 0 36,680 2022.11.04 05:34
나만의 SM저는 이번에는 은진이의 앞쪽으로 다가갔습니다. "무릎꿇어" "네 주인님" 은진인 제 앞쪽에서 다시 무릎을 꿇고 앉았습니다 무릎꿇고 저를 쳐다보는 은진이는 볼이 복숭아처럼 빨갖게 물들어 있었습니다 그 모습을 서서 쳐다보는 제 모습 자체에도 저는 흥분 했던거 같습니다 "내 팬티 내려" "네 주인님.." 은진인 손을 뻗어서 저의 팬티를 벗겨 내렸습니다 은진이 앞에 저의 자지가 솟아 올랐죠 "니가 하고 싶은걸 해봐" "네 주인님.." 은진이는 왼손으로 저의 자지를 잡고 입에 품었습니다 평소에도 은진이는 오랄 하는걸 상당히 즐겼습니다 잘한다기 보다는 정성스럽게 애무를 즐기는 편이었죠 입으로는 제 자지를 물고 왼손은 자지를 잡고 천천히 어루만집니다. "음...." 상당히 부드럽게 움직였습니다 천천히... 서 있는 상태에서 그 모습을 보는 전 속에서 무언가가 끓어 오르는 느낌이었습니다 오른손을 뻗어서 은진이의 머리를 잡고서는 제 쪽으로 천천히 그러나 강하게 당겼습니다 "읍...." 목구멍에 제 자지가 닿았는지 은진이가 헛구역질을 했었죠 그리고는 머리를 뒤쪽으로 뺄려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저는 그렇게 하게 할 생각이 없었습니다. 머리를 빼지못하게 강하게 손으로 압박하였습니다. 그 때까지 눈을 감고 오랄을 하던 은진이는 눈을 뜨서 저를 쳐다봤습니다. 그래도 전 손을 풀지 않고 계속해서 더 강하게 잡아 당겼습니다. 더 들어가기 힘들었는지 은진이가 머리를 뒤쪽으로 당기는 힘이 느껴졋었죠 그러나 전 다시 아주 강하게 제 쪽으로 잡아 당겼습니다 "웁.. 웁..컥.......켁...." 헛구역질을 계속 하던 은진이는 순간 강하게 머리를 뒤로 뺐었습니다 은진이는 고개를 숙이고 계속 해서 컥컥 거립니다. 바닥으로 침이 떨어지는게 보였었죠 "고개 들어" 고개를 숙이면서 켁켁 거리던 은진이는 제말에 다시 고개를 들었습니다 눈가에 눈물이 고여 있었는데 그런 모습이 불쌍하다기 보단 저를 더욱 흥분 시켰었죠 "다시 빨아" 잠시 저를 쳐다보던 은진이는 다시 눈을감고 제 자지를 입에 물었습니다 한손은 또 제 자지를 잡을려고 했었죠 "손은 쓰지말고 입으로만 해" 올라가던 손이 멈췄습니다 전 다시 은진이의 머리를 잡고 제 쪽으로 당겼습니다 "웁...웁...." 은진이의 양손이 저의 허벅지를 꽉 잡았었죠 그러나 이번에는 머리를 뒤로 빼지 않았습니다 단지 저의 허벅지를 잡은 두손에 힘이 더 들어가는게 느껴졌습니다 "웁...웁......" "눈 떠" 저의 말에 은진이는 눈을 뜨서 저를 올려봤습니다 "웁..커억....커컥....." 그 상태에서 저는 이제 은진이의 머리를 잡고있던 손을 풀었습니다 제가 머리를 잡은 손을 풀었는데도 은진이는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저의 허벅지를 잡은 손에 더 힘이 들어갔을 뿐이었죠 "우웁...컥......커억" 잠시 그 상태로도 있던 은진이는 숨이 막혔는지 다시 머리를 뺏습니다 "헉...헉...." "힘들어?" "네.. 조금.." 은진이의 입사이로 침이 흘러내리는게 보입니다. 그 때 은진이의 모든것 하나하나가 저를 흥분하게 했든거 같습니다 그 때 당시엔 은진이의 그런 모습이 조금은 불쌍해 보이기도 했습니다 내 욕구를 위해 너무 강하게만 하는건 아닌지 걱정이 되기도 했엇고요. "그래 잠시 쉬자" "네 주인님" "일단 침대에 편안히 누워" "네" 저랑 은진이는 천장을 보고 침대에 나란히 누웠습니다 누워서 담배를 은진이 에게 주면서 "너도 피워" "아니에요 주인님" "괜찮아 피워" (저는 지금도 섭이 담배를 피는것에는 관여 하지 않습니다 뭐 워낙 제가 어렸을때부터 피게 된것도 있지만 담배는 어차피 기호 식품이란 생각이 워낙 강해서 그런것에는 별로 관여하지 않죠 심지어 플 도중에 잠시 쉬는 시간에도 담배피는건 상관하지 않습니다 다른건 모든걸 구속 하고 싶어 하면서도 흡연에 관해서는 왜 그렇게 너그러운지 저도 그건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무릎꿇고 앉아서 담배피는 섭의 모습을 보는것도 나름재미나답니다 ^^) "감사합니다 주인님" "많이 힘들었어?" "아니에요 참을만은 했어요" 참을만 했다는 말에 저는 왠지 오기같은게 생겨 났었습니다 "참을만 했다고" "네 주인님" 오기 같은것도 생겼지만 조금은 걱정 같은것도 있었습니다 전 제 욕구를 푸는것도 좋았지만 그걸로 은진이도 같이 느꼈으면 하는 바램이었거든요 혼자서 욕구에 못이겨 강압적으로 하는것은 그 당시에 이것저것 상상을 하면서도 그렇게 하는건 강간과 같은거라는 생각을 가졌었습니다 그건 지금도 마찬가지고요 섭이 원하는 플을 어느정도 조금 강압적으로 넘어서는건 당연히 필요한거겠지만 그렇다고 흥분에 못이겨 도가 지나칠만큼 넘어서는건 돔으로서의 자격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것도 저의 단순한 생각이니 너무 기분 나쁘게 생각하지는 말아주시길 ^^; "은진아 만약에 하다가 못참겠거나 그러면 나한테 꼭 말해라 알겠지?" "네 주인님.." 나중에는 제가 적당히 조절이 가능 했지만 저 당시에 저는 상상만 해봤던 초보였습니다.솔직히 SM이 어떤건지 인터넷이나 영상으로만 접해봤엇고 그런 플레이 하는걸 상상만 해봤었죠. 그래서 엄청난 흥분도 느꼈었지만 조금은 걱정이 되기도 했습니다 "근데 주인님.." "왜" "한가지 물어보고 싶은게 있는데요.." "뭔데?" "주인님은 언제부터 이걸 해보고 싶었던거에요? 그 전까지는 전혀 내색을 안하셔셔.. 솔직히 이렇게 될줄은 상상 못했거든요..." "아.... 그건 네가 처음 욕해달라고 했을때 욕들어면서 흥분하는 너를 보고 나도 같이 흥분했었거든 근데 나는 욕보다는 욕 보다는 니가 내가 시키는대로 하는대에 더 흥분했었지. 솔직히 지금도 내가 왜이렇게 니가 내 말에 복종하고 따르는데 흥분하는 이유는 잘 모르겠다... 근데 확실한건 지금까지 그 어떤것보다 지금이 흥분된다는 사실이야" "아.. 그랬구나..." 은진인 이제서야 이해하겠다는 얼굴이었습니다 "왜? 이상해??" "아니에요 그냥 좋아서요 ㅎ" "좋긴 뭐가 좋아 이년아 어쨌든 앞으로 두고봐 내가 지금까지 상상했던 모든거 너한테 해볼꺼니깐 그대신 도저히 못하겠으면 나한테 못하겠다고 꼭 말해야 하는거다 알겠지? "네! 주인님!" 그때 은진인 너무 즐거워 하는 얼굴이었습니다 그건 저도 마찬가지였죠 앞으로의 상상만으로도 흥분됐었죠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