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엄마의 발바닥 - 7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엄마의 발바닥 - 7부
최고관리자 0 36,659 2022.11.03 14:08
엄마의 발바닥나는 집으로 돌아와 녀석이 보내준 사진들을 열어봤다  발가벗은 아줌마 7명이 양손으로 보지를 벌린 채 나란히 서 있었다  목까지만 찍힌 사진이라 아줌마들의 얼굴은 보이지 않았다 거봉이 달린 젖소같은 유방에 널찍한 골반 그리고 두툼한 보짓살에 검붉은 속살을 가진  한눈에 보기 에도 40대 중후반은 되어 보이는 아줌마들이었다  누군가의 엄마들일지 모르는 아줌마들의 나체를 보고있으니  엄마 역시 어딘가서 이런 치욕을 겪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걱정이 밀려왔다  아줌마들의 벌어진 보지 사이로는 부풀어 오른 클리토리스가 보였다  '콩알이 빨딱 섰네 ㅎㅎ 흥분한 건가' 다른 사진을 띄우자 이번엔 아줌마들이 양손으로 엉덩이를 벌린 채로 나란히 뒤돌아 서 있는 모습이 등장했다  아줌마들 모두 자신의 항문을 자랑하는 것처럼 엉덩이를 최대한 뒤로 내민 모습이었다 살집이 풍만한 엉덩이를 움켜쥔 그녀들의 손가락은 나이를 증명하듯 꽤나 늙어보였다 직접 벌려 보여주는 항문 역시 주름이 많은 편이었고 고동색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색이 짙었다  폐경과 갱년기가 가까워 오는 나이에 엉덩이를 벌리고서 항문을 찍히고 있는 아줌마들의 기분은 어땠을까 '헉 이건 뭐지 이 자식도 민수랑 취향이 같나' 아줌마들의 맨발바닥사진이 수십장이었다  굳은살이 붙은 주황색 발바닥들이 각질이 제거되지 않은 채로 적나라하게 찍혀 있었다  아줌마들은 양발을 모은 채 발가락을 잔뜩 오므린 모습이다  그때문에 발바닥에는 주름이 잡혀 있었다  아들같은 소년에게 예쁘지 않은 발바닥을 보여주는 것이 수치스럽기라도 했던걸까  아줌마들의 발바닥에는 정액이 잔뜩 묻어 있었다 양이 어찌나 많은지 발바닥 전체를 적시고도 남을 양이었다 다른 사진을 클릭하자 이번엔 아줌마들의 하이힐 7켤레가 방바닥에 나란히 놓여 있었다  단정한 타입의 중년여성용 정장구두였다  하이힐 옆에는 그녀들이 벗어놓은 것으로 보이는 살색스타킹뭉치가 놓여 있었다 아줌마들은 자신의 하이힐 뒤에 맨발로 서 있었다  사진은 그녀들의 허벅지까지만 보여줬다  허벅지에는 아줌마들의 팬티가 걸려 있었는데 총 천연색의 란제리팬티였다  아줌마들이 팬티를 허벅지까지 내리고서 자신의 하이힐 뒤에 서있는 것 이었다 아줌마들은 발가락을 오므린 채로 허벅지를 잔뜩 모으고 있었다 마치 소변이라도 마려운 듯한 모습이었다 나는 아줌마들의 하이힐을 훑어보던 중 낯이 익은 하이힐을 발견했다 엄마의 하이힐이었다 하이힐 뒤에는 엄마로 추정되는 아줌마가 맨발로 서 있었다  다른 아줌마들과 마찬가지로 팬티를 허벅지에 걸치고 있었는데 도저히 엄마의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붉은색의 란제리였다  그 아줌마 역시 발가락을 잔뜩 오므린 채로 허벅지를 꽉 붙이고 서 있었다 '설마..저런 하이힐은 흔하자나..엄마일리 없어..' 다음 사진 속에는 등산복차림의 아줌마들이 엉덩이를 뒤로 바짝 내민 채 나란히 서 있는 모습이 찍혀 있었다 등산바지가 그녀들의 엉덩이를 타이트하게 감싸줘서 팬티자국이 선명하게 보였다 윗옷과 브라를 끌어올린 채 상체를 살짝 숙인 터라 아줌마들의 젖가슴은 젖소처럼 축 늘어진 모습이다  14개의 젖가슴이 나란히 축 쳐져있는 모습은 젖소농장을 방불케했다 엄마가 즐겨입던 것과 같은 등산복 차림의 아줌마가 보였다  그 아줌마 역시 다른 아줌마들과 마찬가지로 엉덩이를 바짝 내민채로 두 젖가슴을 아래로 늘어뜨린 모습이다  타이트한 등산바지에 팬티자국을 선명하게 드러낸 채로 말이다 '저 아줌마가 정말 엄마일까..엄마가 고작 저 젖소들 중에 하나일뿐이라고!?' 나는 결국 엄마의 얼굴을 발견하고야 말았다  아줌마들이 자고있는 것을 찍은 사진 속에서 말이다 아줌마 7명이 담요가 깔린 방에서 단체로 잠을 자고 있었다  이불을 덮지 않고 자는 걸로 봐서 올여름에 촬영한 것으로 보였다  반바지와 민소매티만 입은 아줌마들이 다양한 자세로 누워 눈을 감고 있었다  굳은살이 붙은 주황색발바닥을 내보인 채 누워있는 아줌마들은  업소창녀라기보단 거실에서 잠을 자고 있는 평범한 어머니들로 느껴졌다 엄마는 아줌마들 틈바구니에서 옆으로 누운 자세로 잠을 자고 있었다  안방에서 낮잠을 자던 엄마의 모습 그대로였다 엄마는 사진을 찍히는지도 모르고 입을 벌린 채 잠에 빠져 있었다  다른 사진을 클릭하자 이번엔 잠에 빠진 아줌마들의 바지와 팬티가 허벅지까지 내려와 있었다  아줌마들이 잠자는 틈을 이용해 바지와 팬티를 내린 것이었다  아줌마들의 튼실한 엉덩이가 나의 눈을 사로잡았다 다들 골반이 넓었고 살집도 풍성했다  팬티자국이 선명하게 찍힌 엉덩이를 노출한 채 누워있는 아줌마들의 사진은 꽤나 충격적이었다 엄마 역시 엉덩이골을 드러내고 누워있었다 엄마의 엉덩이는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컸다  다른 아줌마들과 마찬가지로 엄마의 엉덩이에도 팬티자국이 선명하게 찍혀있었다 또다른 사진 속에는 침대에 누워 있는 아줌마들의 모습이 찍혀 있었다  사진은 아줌마들의 다리와 발만 보여줬다 살색스타킹을 착용한 아줌마들의 허벅지와 발목은 리본이 달린 붉은색 끈으로 묶여 있었다  스타킹 속으로는 아줌마들의 잔뜩 오므라든 발가 락과 주황색을 띈 농익은 발바닥이 보였다 아줌마들 중 누가 엄마인지는 알 수 없었으나 허벅지와 발목이 묶여서 발가락을 오므리고 있는 아줌마들 중 한명이 엄마인 것만은 분명했다  엄마가 저렇게 다리를 꽉 모은 채로 얌전히 누워있는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았다  나는 자세한 얘기를 듣기 위해 전화를 걸었다 "응 왜?" "사진 잘봤다 아줌마들 진짜 육덕이네" "그렇지? 궁딩이들은 기가막히게 커 ㅎ 내가 매일 주물러주고 있다" "얼굴들은 어때?" "다들 꼴리게 생겼어 그래서 얼굴에도 자주 사정 한다 " "헉 진짜?" "응 ㅎㅎ " "나이가 많은데 너무 엄마같진 않아?" "엄마같지 그래서 더 꼴려" "근데 아줌마들 말야 사진처럼 단체로 자는 거냐 숙소라도 있는 거?" "응 업소에 방이 있어 실은 나도 아줌마들과 같이생활 중" "그 방에서 아줌마들과 같이 잔다는 거냐?" "응 매일 아줌마들 젖탱이 주무르며 자지 ㅎㅎ" "근데 넌 지금 어디냐?" "업소방이야" "아줌마들이랑 같이 있어?" "응 지금 다들 내 옆에서 자고 있어" "차림새는?" "ㅎㅎ 다 벗고 있어" "진짜!? 사진 찍어 보내줘봐" "응 영상통화로 보여줄게" 나는 엄마의 이름을 차마 직접 거론할 순 없었다 녀석은 아줌마 7명이 발가벗고 누워 잠을 자고 있는 모습을 영상으로 보여줬다 젖가슴과 엉덩이도 모자라 두툼한 보지까지 전부 노출한 모습이었다  머리는 완전히 헝클어진 상태였고 등과 엉덩이에는 브라와 팬티자국이 선명했다  엄마의 모습도 보였다 엄마 역시 발가벗은 아줌마들 틈바구니에 나체로 누워있었다  자신의 나체가 찍히고 있다는 것도 모른 채 세상모르고 잠에 빠진 모습이다 "이년 죽이지?" 녀석은 엄마의 나체를 나에게 보여줬다 굳은살이 잔뜩 붙은 발바닥부터  종아리 허벅지 엉덩이 젖가슴을 훑어 올리더니 최종적으로는 엄마의 얼굴을비췄다  눈가에 주름이 자글자글한 엄마의 얼굴이 화면을 가득 채웠다  "나이가 좀 있으신가보다" "46살이야 " "예쁜건가?" "꼴리게 생겼지 이년 똥구멍 보여줄게" 녀석은 엄마의 엉덩이를 꽉 움켜쥐더니 항문이 보일정도로 위로 들어올렸다 한번도 아니 영원히 보지 못했을 엄마의 항문이 모습을 드러냈다 주름이 많고 색은 짙은 농익은 항문이었다 그때 엄마의 목소리가 들렸다 "아줌마 피곤하다 장난그만치고 얼른 자렴" "아 아줌마 항문보며 자위 좀 하고 자려고요" "그럼 내일 또 늦잠잔다" 엄마의 목소리는 매우 담담했다 아들같은 소년이 엉덩이를 꽉 움켜쥐고 있는대도 말이다 "그래도 자위해야 잠이 올 거 같아서요" "그럼 빨리 하고 자라" "네" 엄마는 옆으로 누운 자세에서 엉덩이 한쪽을 손으로 꽉~ 움켜쥐더니 항문이 자세히 보이도록 위로 들어올렸다  내 엄마가 아들또래 소년의 자위용으로 항문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었다 엄마는 철수가 자위를 하는 내내 손으로 한쪽 엉덩이 꽉 움켜쥐고 있었다 "쌀 게요~" "휴지에 싸라 " "싫어요 발바닥에 쌀게요" "그럼 너가 닦아" "넴" 철수는 발가락을 잔뜩 오므려 주름이 잡힌 엄마의 맨발바닥에 많은 양의 정액을 쏟아냈다  "많이도 싸는구나 얼른 닦아라 아줌마 피곤하다" "네 죄송해요" 철수는 휴지를 뜯어 엄마의 발바닥에 묻은 정액을 닦아냈다  엄마의 고생스러웠던 삶이 담긴 거친 발바닥이 철 수의 정액받이로 전락한 모습을 목격하니 분노가 치밀어 올랐다 철수는 엄마의 등 뒤에 눕더니 아무렇지도 않게 젖가슴을 주물렀다  다시 엄마의 목소리가 들렸다 "적당히 만지다 자렴" "네 주무세요 조금만 주무르다가 잘게요" 잠시 후 드르렁 드르렁 엄마는 다시 깊은 잠에 빠져든 상태이다 심지어 코까지 골고 있었다 철수는 여전히 엄마의 젖가슴을 떡처럼 주무르는 중이었다  어찌나 쎄게 주무르는지 엄마의 젖가슴에 철수의 손자국이 생겨날 정도였다 "저기 이제 그만 봐도 될 거같다" "그래? 나도 자야겠다 ㅎㅎ" "좋은 구경했다" "응 자주 보여줄게" 다음 날 저녁 철수는 나에게 동영상 2개를 보내줬다  6명의 아줌마들이 나란히 뒤치기 자세를 취하고 있었다  카메라는 아줌마들의 젖가슴 12개를 대각선 밑에서 보여줬다 얼굴과 하반신은 보이지 않았다  이렇게 보니 정말 농장의 젖소들처럼 느껴졌다 젖가슴을 아래로 축 늘어뜨린 채로 뒤치기 자세를 취한 아줌마들 중에서 엄마를 찾는 것은 불가능했다  잠시 후 아줌마들의 젖가슴이 출렁이기 시작했다  음소거녹화된 탓에 아줌마들의 소리는 들을 수없었다  그저 출렁이는 젖가슴으로 아줌마들이 철수에게 뒤치기를 당하고 있다는 것 정도만 알 수 있었다 철수는 아줌마들을 번갈아가며 뒤치기하고 있었다  아줌마들의 젖가슴이 번갈아 출렁이는 것으로 짐잠할 수 있었다 상하좌우로 출렁이는 젖가슴을 보고있으니 정신이 혼미해졌다  엄마 역시 젖가슴을 출렁이며 뒤치기를 당하고 있는 아줌마들 중 하나일 수 있기 때문이다 '아니다 아줌마가 6명인 걸로 봐서 저 중 엄마가 있다는 것은 확실하지 않아' '씨발 근데 뭐 이렇게 오래하냐?!' 동영상은 끝날 기미가 안 보였다 플레이시간을 확인하니 무려 1시간이었다  아줌마들은 자세를 고치지 않은 채로 1시간 내내 뒤치기를 당했다  '저 아줌마들 중 엄마는 없는 거겠지...' 나는 다른 동영상을 켰다 이 동영상 역시 뒤치기 자세를 취한 아줌마 6명의 젖가슴을 대각선 밑에 서 보여주었다  플레이시간은 무려 2시간이었다 아줌마들의 젖가슴은 2시간 내내 번갈아가며 출렁였다  역시나 음소거녹화된 상태라 소리는 들리지 않았다  아줌마들이 어떤 소리를 내며 철수의 성기를 받아내고 있는지 궁금했다 설마 신음소리를 내고 있는 것일까  나는 철수에게 문자를 보냈다 "야 뭐 이렇게 쎄게 하냐 아줌마들 가슴이 물결을 치네" "응 졸라 강하게 박아줘야 느끼더라구" "진짜?" "응 나도 힘들어 ㅠㅠ" "아줌마들 너랑 할 때 말은 안 하냐?" "글쎄..뭐 신음소리 내느라 바빠서 얘기할 틈이 없는 거같은데 ㅎㅎ" "전부 그래?" "응 뒤치기할 때 표정들이 예술이야" "뒤치기하는데 표정을 어케 알아?" "아 고개를 뒤로 돌려 날 보게해 아줌마들 얼굴보며 해야 꼴려" "헉 정말이냐 너가 시킨거지?" "응 ㅎㅎ 아줌마들 입 벌리고 신음하는 모습이 진짜 섹시하거든" "거..거짓말.." 나는 6명의 아줌마 중 엄마가 있냐는 질문을 차마 하지 못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