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노예아내(정희이야기) - 6부 | 야설공작소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출장샵
노예아내(정희이야기) - 6부
최고관리자 0 16,441 2022.10.20 15:13


그시간 정희와 희숙은 미리를 가운데 세워두고 몸매를 감상하고있었다




"운동해서 그런지 몸이 좋구나"


"네 감사합니다"


"감도는 어떤지 모르겠어?"


"그게 무슨?"




정희는 희숙에게 눈짓을 했다




"미리야 언니가 네가 맘에드나봐"


"감사합니다"


"언니 시작할까요?"


"그래..."




정희는 쇼파에 앉아 두사람을 쳐다보았다


희숙은 미리옆으로가서 옷을 하나씩 벗겼다




"희숙아..."


"괜찮아 언니는 다알어 우리사이..."




희숙이 미리를 알몸으로 만들고 유두를 입에 넣었다


미리는 희숙의 머리를 잡아당기며 희숙의 엉덩이쪽을 손으로 더듬기 시작했다




"희숙아 너도 벗어"


"네 언니"




두 여자는 알몸이 된채 엉키기 시작했다


그걸 보고있던 정희는 두사람을 쇼파에 앉혔다




"난 신경쓰지말고 두사람이 즐기고싶은대로..."




두사람은 서로의 성감대를 찾아 애무하기시작했다


두사람이 어느정도 달아올랐을때 정희는 두사람을 자기옆에 나란히 앉혔다




"너희 둘은 오늘부터 내 오른팔이되는거야"


"네..."


"처음은 내가 보내주지...나랑있음 얼마나 즐겁다는걸"




정희는 두사람을 엎드리게 하고 팬티를 입었다


팬티엔 인조자지가 덜렁거리고있었다


정희는 미리의 구멍에 넣고 흔들엇다






"아......너무 커"


"이정도는 넣어줘야지 안그래?"


"으으응 근데 그게..."


"이게 미제인데 미제라그런지 좀 커 그쪽 사이즈라...여기 돌기가 네 질벽을 긁어 기분이 좋을꺼야"


"아아아..."




정희는 손에 들고있던 딜도를 희숙의 보지에 넣고 흔들었다




"너도 같이 즐겨야지 "


"네 언니 고마워요"




미리와 희숙은 정희의 몸놀림에 몸을 떨며 좋아햇다


정희는 번갈아가며 쑤셔주다가 두사람을 포개서 엎드리게 했다




"이번에는 두사람 동시에 보내줄께"


"어떻게 그런일이..."


"날 믿으라구...."




정희는 다른 팬티로 갈아입엇다


그 팬티엔 인조자지가 두개나 달려있는것이었다


안쪽으로는 자신의 보지속에 넣을수있는 딜도가 박혀있고...


두사람을 쑤시며 정희도 달아오르느것을 느꼇다




"어때?"


"언니 너무 좋아요 이건 죽지도 않네요"


"그럼...아마 힘이 남아있을때까지 할수있어 남자들하곤 달라"


"맞아 5분만에 남자들 그냥 싸고 내려오면 정말 짜증나"


"정말이야..아아"




세사람 모두 한곳을 향해 달려가고있었다


정희는 이런 분위기가 좋았다


여자들만의 세계 이것이 정희가 꿈꾸는 이상이었다






미리를 보내자마자 엄마가 왔다




"그래 성민이 보약좀 해주엇어?"


"네 지금 해주고 오는길인데.."


"누구지?"


"희숙아 내가 말한 암돼지 우리 엄마야"


"어머 그럼 언니엄마?"


"응 정확하게 말하면 새엄마 지금은 내 암돼지"


"그럼 나한테는 어떻게 되는거야?"


"너한테도 암돼지가 되는거야 뭐하니 돼지야"


"네.."




암돼지는 옷을 벗고 바닥에 무릎을 꿇고 네발로 기어 정희와 희숙이 있는대로 왔다




"어머 정말 돼지네"


"희숙아 네가 암돼지한테 너의 존재를 각인시켜줘"


"그래도 돼요?"


"그럼 내가 허락한거니까 상관없어"


"호호 재미있겠네"


"말안들면 패도 돼"


"그래요?"




희숙이 눈이 빛났다










성민은 미리와의 약속 장소로 갔다


미리는 뛰어오는 성민을 보고 손이 올라갓다


성민은 주먹이 날라오는줄 알고 방어자세를 취햇다




"뭐야 여자를 기다리게 하고..."


"아..미안"


"오늘 늦은 벌로 점심사"


"알았어"






미리는 성민의 팔을 잡고 팔장을 끼었다




"누가보면 어쩌려고?"


"흥 난 아직 미혼이야 난 무서울게 없다구"


"내 사정좀 봐줘야지..."


"싫어"




미리의 완력에 성민이 질질 끌려갔다


성민은 희숙이 알려준 음식점으로 데려갔다




"여기 단골되겠네 이따 희숙이도 여기서 만날건데..."






룸으로 들어가자 미리가 갑자기 성민을 안았다




"보고싶었어"


"뭐야 갑자기...누가 오면 어쩌려고"


"잠시만 이러고 있자"




성민이 미리의 입술에 자신의 입술을 포개자 미리는 입이 벌어졌다




"나한테 첫남자인거 알지?"


"알아..그래도 이러면 곤란한데...."


"칫 누가 매달릴줄 알고 그래?"


"후후 점심이나 먹자"




음식을 시키자 미리는 운동선수답게 음식을 잘 먹었다




"오늘 왜 만나자구했는데?"


"어제 밤에 갑자기 자기가 보고 싶더라구 이런적 없엇는데..."


"왜 하구싶어서?"


"으이구..."




미리는 성민의 가슴에 주먹을 날렸지만 그다지 아프지않았다




"어이쿠 이 여차가 툭하면 사람을 패네"


"엄살은..내가 맘먹고 치면 아마 몇군데 부러질껄"


"아무래도 가슴사진 찍어봐야겠어 부러진거 같아"


"진짜 이럴꺼야?"


"하하 장난..."




두사람은 웃으며 식사를 마쳤다


성민이 미리의 손을 잡아 끌엇다


미리는 이번엔 뿌리치지않고 성민의 품에 안겨왔다


성민은 미리의 가슴을 만지작거렸다


그러자 미리는 입고있던 옷을 들추고 유방을 꺼냈다




성민은 빙그레 웃으며 유두를 베어물었다




"아..."


"이럴려고 왔구나?"


"아...아냐 그냥 ...으으응"


"말로만 그러는거 알아"


"우리 여기서 그러지말고 어디가자?"


"어디?"


"모텔이나 그런곳에...우리둘만 있을곳에..."


"나 지금 점심시간이라 나왔어 들어가 봐야돼"


"아앙...보내기 싫은데"


"나도 그래 "




두사람이 다시 엉키었다


성민이 바지자크를 내렸다




"아쉬운대로 여기서 애무좀...."


"누가 오나 봐"


"알았어 걱정말고..."




미리는 성민의 자지를 물엇다


성민은 미리의 엉덩이쪽으로 손을 뻗엇다


미리는 만지기 좋게 엉덩이를 돌려주었다




"오늘 잘하면 정희언니가 시킨일 마칠수있겠네"




"아아아...거기"


"여기 만지니 좋아?"


"으응 뭐라 말하긴 그래도 기분이 아상해"


"알았어"




미리는 열심히 성민의 자지를 빨았고 성민의 손가락이 미리의 튀어오른 살을 비비며 엉키었다


한참 그러고 있다가 성민이 미리의 머리를 들었다




"여기서 하긴 그렇고 이게 약올랐으니...한번 먹어볼래?"


"어떻게 그걸..."


"무슨맛인지 먹어봐..."


"난 몰라..."




성민이 미리 입속에서 더욱 빠르게 움직였다




"아아아..지금 이야"


"으으응 그래..."




미리는 입을 꼬옥 다물었다


목젖이 움직이며 입천정을 자극하는 정액을 마시기 시작했다




"으으응 좋았어"


"아아아..."




성민은 미리가 가쁜숨을 쉬며 성민에게 혀를 내밀자 꼬옥 안아주었다




"괜찮은데..먹을만해"


"정말 다먹었네 난 안먹을줄 알았는데..."


"난 한다면 해..호호"


"미안해.."


"나 자기랑 떨어지기 싫은데 어쩌지?"


"우리집에 들어와 살 기세네"


"그럼 안돼?"


"조금만 기다려봐 내가 어떻게든 그럴 기회를 만들어볼께"


"약속했어"


"그런데 너 다른 여자랑 같이 살수있어?"


"응 난 자기랑 살수만 있음 다른여자랑 같이 살수있어"


"그럼 너 우리집에서 우리마누라랑 같이 살수있어?"


"성민씨하고 같이있을수있다면...상관없어"


"알앗어"




성민은 굴어들어온 복에 입이 벌어졌다




"집안에 여자셋을..후후 이러다 내가 쓰러지지"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