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11부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11부
최고관리자 0 18,706 2022.10.20 15:04

노예명: 마키(眞紀) (속성: 고통.수치) 


자신의 결점 = 조금 성격이 급한 것


남에게 자주 지적 받는 버릇 = 특별히 없음 


남에게 말할 수 없는 취미 = SM자위 




조련사: 조명륜 








(명령)… 마키의「SM자위」에 대해「고백」하도록. 




1999년 7월 6일 


우선 자신의 목에 개 목걸이를 찹니다. 이렇게 하는 것으로, 자신이 M인 것을 확인합니다. 


빨래집게로 유두를 집고, 끈으로 추를 매답니다. 넓적다리 맨 끈에도 빨래집게를 연결해, 라비아를 집어 둡니다. 물론 라비아가 당겨져 크게 벌어지도록………. 


애널에는 빠지지 않게 앞의 굵은 바이브를 박아 넣습니다. 


나무 젓가락을 혀에 끼우고, 다른 한쪽 구석을 고무밴드로 꼭 맵니다. (이 방법은 SM비디오로 보고 푹 빠져 버렸습니다) 




이 모습으로 욕실에 갑니다. 


그리고 음핵을 끈으로 묶어, 팔걸이에 연결해 둡니다. 끈이 팽팽하게 뻗는 위치에서, 타일에 네 발로 업드립니다. 그리고 샤워를 최강으로 해서, 가랑이에 쏩니다. 마지막ㅇ로 양쪽 발목에 채워 둔 수갑에 양 손목을 채워 버리면, 저는 더 이상 움직일 수 없습니다. 이 모습으로, 샤워의 자극만으로 가지 않으면 안 됩니다. 마음 속으로, 「부탁입니다, 가게 해 주세요! 」라든가 「이제 허락해 주세요! 」라고 외치면서, 허리를 흔듭니다. 그렇지만, 그렇게 추잡한 자신의 모습에 흥분하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이상이 저의 SM자위 고백입니다.


--------------------------------------------------------------------


Comments

  • 현재 접속자 2,793 명
  • 오늘 방문자 5,229 명
  • 어제 방문자 12,768 명
  • 최대 방문자 56,854 명
  • 전체 방문자 6,427,862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