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9부 5장 | 야설공작소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9부 5장
최고관리자 0 21,138 2022.10.20 15:03

조교 일기 




노예명: 쥰코(純子) (속성: 수치.모멸) 


조련사: 한 닢의 은화 




(명령)… 보고가 늦은 것은 화내지 않을 테니 안심해라 쥰코. 


그건 그렇고, 얼마나 수치를 모르는 년이냐 너는. 내가 저런 명령을 내렸어? 


아무리 그렇다 해도 만원 전철 안에서 오줌 싸기라니, 심지어 나도 생각해내지 못한 거야. 조금은 상식이 있거든. 그것을 스스로 하다니 변태 년! 변태 년!! 변태 년!!! 머리가 이상한 거 아냐, 이 바보 년. 




이봐, 너 사실은 인간이 아니지, 쥰코. 인간 행세를 하고 있을 뿐이겠지. 변기가 인간인 척 하며 회사에 다닌다든지 하고 있는 거겠지, 변태 수치 노예 쥰코. 네가 변기라는 것을 깨닫게 해 줄게. 




《명령》 집의 화장실을 변기도 바닥도 깨끗이 청소해 주세요. 


이 청소는, 어디까지나 명령을 실행하기 위한 준비다. 준비가 되었으면 알몸이 되어, 화장실로 향해라. 화장실의 도어를 열면 변기로 향해 땅에 엎드려 조아리며 인사를 하도록. 




「변기 님, 언제나 신세를 지고 있습니다. 저는 쥰코 (또는 본명)라고 합니다. 저는 인간 행세를 해 인간 사회에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만, 사실은 인간이 아닙니다. 오줌과 기념 촬영을 하거나, 오줌으로 목욕하거나, 사람들 앞에서 오줌 싸기를 하거나 하고 있는 변태입니다. 그런 저에게 부디 변기 님의 몸에 오줌을 싸게 해 주세요」 




라는 식으로. 




「인간이 아닌 쥰코의 더러운 똥코를 얹는 것을 용서해 주세요」 




라고도 말하면서 변기에 앉아 오줌을 누면, 이번엔 화장실 바닥에 정좌를 하고, 또 변기에게 인사를 하도록. 




「변기 님, 변태 년의 오줌을 받아 주어 감사합니다. 답례로, 변기 님을 청소하겠습니다」 




라고. 그리고, 변기에 얼굴을 대고 혀로 청소를 한다. 그 때부터 자신의 거기도 만지며 자위를 하는 게 좋다. 


그래, 너는 변기에 얼굴을 넣은 채로 자위한다. 




자위로 가게 되든가, 혀로 변기 청소가 끝나면 물을 내리도록. 


다.만., 너도 변기니까, 물이 흐르고 있는 동안 다시 한번 얼굴을 넣어 함께 씻어 줄 것. 그리고 끝나면, 마지막으로 변기에게 땅에 엎드려 조아리고 인사를 하도록. 




「변기 님, 저의 더러운 얼굴을 씻어 주어 감사합니다. 저도 빨리 변기 님과 같이 훌륭한 인간 변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라고. 명령은 이상이다. 


대사 부분은, 쥰코가 자유롭게 바꾸어도 좋아. 너라면 분명히, 상식에서는 생각 못할 바보 같은 말을 하겠지. 


만약……, 만약 응가를 하고 도전할 때에는, 변기 안이 아니고 주위를 핥은 것만으로도 좋다. 




이상이다. 힘내라. 






2000년 4월 17일 






변태 수치 노예 쥰코입니다. 




말씀대로 저는 변태 바보 년이겠지요. . . 사람들 앞에서 오줌 싸면서 느껴 버리는 어쩔 수 없는 변태입니다. 그리고, 그 일로 욕을 먹으면서 또, 느껴 버리는 변태 음란 매저키스트 노예입니다. . . 


그 변태 매저키스트 수치 노예의 추접함을 보고 드리겠습니다. 




4월 3일. 새로운 명령을 받았습니다. 


그 격렬한 질책과 욕설에 몸이 떨리며 뜨거워져, 가랑이가 젖기 시작합니다. 


지시를 읽어 가는 동안에 저도 모르게 말이 막혀 버리고. 여기까지 오면 이미, 제대로 된 인간이 아니다. . . 그렇게 생각하니 슬픈 기분과 동시에 몸 안쪽이 기대로 떨리는 것을 느꼈습니다. 




귀가해 곧바로 화장실을 깨끗이 했습니다. 지금부터는 나는 화장실 이하의 존재이니까. . . 그렇게 생각하고 알몸이 되어 청소를 했습니다. 문득, 제 정신을 차리고, 알몸으로 화장실을 청소하고 있다, 지금부터 변태적인 일을 하려고 하는 여자. . . 상상하고, 흥분해 버렸습니다. 


깨끗이 한 후, 잠시 알몸인 채로 보냈습니다. 이윽고 요의를 생기고, 화장실로. 


화장실 문을 열고 바닥에 엎드려 조아리며 




「변기 님. 저는 인간의 모습을 한 변태입니다. 오줌과 사진을 찍거나 오줌을 뒤집어 쓰거나 하고 느껴 버리는, 변태 바보 년입니다. 부디 지금부터 변기님에게 오줌을 쏟는 일을 용서해 주세요. 」 




그렇게 말하고, 변기에 앉았습니다. 


아슬아슬할 때까지 참고서, 




「변기 님. 더 이상 참을 수 없습니다. 오줌을 허락해 주세요. 」 




그렇게 말하고 오줌을 눴습니다. 해방감이라고 할까요, 주륵 할 만큼 느껴 버렸습니다. 


그리고 뒤처리를 한 후, 마지막 인사를. 




「변기 님. 변태 매저키스트 바보 년의 오줌을 쏟아서, 죄송합니다. 사과로 저의 혀로 깨끗하게 하겠습니다. 」 




그렇게 말하고, 변기 안에 얼굴을 찔러 넣고 핥으려고 했습니다. . . 하지만, 아무래도 할 수 없어서. 몇 번이나 시도하려다가는 주저 하고. 


결국 그 날은 마지막까지 하지 못하고 끝이었습니다. 




4월 4~7일. 일 때문에 연수 센터의 숙박시설에 묵다. 화장실은 공유이므로 명령을 실행하지 못함. 


4월 8, 9일. 친구가 묵으러 오다. 아무리 저라도 그녀가 있는데 (설령 틈을 봐서라도) 할 수 없습니다. 


4월 10~12일. 마지막 청소는 아무래도 할 수 없었습니다. 




어떻게든 하려고 하면서, 변기의 주위라면 핥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핥고 있는 사이에 정말로 변기 녀가 된 기분으로, 흥분해서 가랑이는 젖고 있을 뿐입니다. 


젖가슴을 주무르며, 유두를 손톱으로 긁으면서 변기에 부빌 때의 기분 좋음. . . 동시에 한 손은 가랑이를 만지작거리며, 음핵를 누르고, 집어 올려 천박한 소리를 화장실 안에서 올리면서 자위에 빠지고 있었습니다. 




이미 그렇게 되면, 음액으로 바닥이 젖어 더러워져 버립니다. 


그 음액에 더러워진 바닥을 네 발로 엎드려 혀로 깨끗이 합니다. . . 합니다만, 가랑이에서는 그 사이에도 음액이 떨어져 깨끗이 하는 옆을 다시, 더럽혀 버렸습니다. 




4월 13일. 회사의 회식이 끝난 후 귀가했습니다. 


술이 다소 들어가 있었기 때문인지, 평소보다 기분이 고양하고 있어. . . 오줌을 누고 싶어져 화장실에는 갔을 때에 명령을 생각해 내거. 




「변기 님. 변태 매저키스트 바보 녀의 오줌을 누는 모습을 봐 주세요. . .」 




그렇게 말하고, 변기를 젖히고 선 채로 오줌을 눠 버렸습니다. 


묘하게 이상하고, 기분 좋아서. 오줌은 변기만이 아니라, 바닥도 더럽혀 버리고. 


그 때, 지금까지 도저히 할 수 없었는데, 극히 자연스럽게, 아니, 엄청 욕망을 느끼면서 




「변기 님. 오줌으로 더럽혀 버려 죄송합니다. 사과로 혀로 핥아 청소하겠습니다. 」 




그렇게 말하고, 변기 안, 주위, 바닥. 오줌으로 더럽혀진 곳을 핥으면서, 한 손은 음핵과 거기기를 만지작거리며, 한 손으로 젖가슴을 비비고, 손톱으로 유두를 긁어 올리며. . . 교성을 올리면서 자위를 하며 핥고 있었습니다. . . 




4월 14~어제(17일) 


한 번 궤도가 어긋나 버렸기 때문일까요? 그리고는 저항감도 얇아져, 오히려 혀로 깨끗하게 하는 일에 추잡한 욕망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핥으면서 자위하는 것이 기분 좋아서. . . 변태 매저키스트 바보 녀라고, 자신을 욕하면서. . .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