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9부 4장 | 야설공작소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출장샵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9부 4장
최고관리자 0 10,921 2022.10.20 15:03

조교 일기 




노예명: 쥰코(純子) (속성: 수치.모멸) 


조련사: 한 닢의 은화 




(명령)… 그럼, 변기로까지 타락한 변태 쥰코에게 다음 명령이다. 


우선 어른용 기저귀를 사 오도록. 기저귀를 착용하고, 롱 스커트 등, 바디라인이 잘 안 보이는 옷을 입고 역에 가도록. 


역에 도착하면, 사람이 많이 지나다니는 곳에 서서, 그 자리에서 싸 버리도록. 


개찰구 근처에서 사람을 기다리고 있는 식으로 하고 싸는 것이 좋을 것이다. 오줌이 나올 것 같으면, 




「여러분, 저는 사람들 앞에서 오줌을 싸는 변태입니다. 제발 이 바보 년을 욕해 주세요」 




라고 소리를 내서 말하도록. 


상당히 큰 소리를 내지 않으면 혼잡 속에 묻혀질 것이다. 물론, 더 부끄러운 말로 고치는 것도 좋아. 


오줌을 싸고 나면, 오줌으로 엉덩이를 적신 채로 귀가하고, 그대로 여기에 보고를 쓰도록. 다 썼으면 자위를 허가하겠다. 


「투고」버튼을 누르지 않고 자위를 시작한다. 벗은 기저귀를 머리에 쓴 상태로든, 입에 문 상태로든 좋을 대로 자위를 하는 게 좋다. 




그리고, 자위가 끝나면 자위 내용을 더해 쓰고, 「투고 버튼」을 누르도록. 


너의 수치를 모르는 보고를 기다리고 있겠다. 






2000년 3월 30일 


쥰코입니다. 늦어서 죄송합니다. 


명령 받았던 보고를 하겠습니다. 그저께, 퇴근길에 어른용의 기저귀를 사 왔습니다. 어제 아침, 기저귀를 가방에 넣으려고 했습니다만. . . 보고 있는 사이에 이상한 기분이 되어 버려, 결국 기저귀를 입어 출근해 버렸습니다. 




길고, 두꺼운 스커트를 입고 있었으므로, 외관은 눈에 띄지 않는다고 생각했습니다만. . . 회사에서는「요즘에, 어째서 그렇게 두꺼운 것을? 」이라고 동료가 물어서. . . 대답에 궁했습니다. (저의 회사는 사복 근무이므로, 탈의실에서 들킨다, 라는 일은 없습니다.) 


그렇지만, 부지불식간에 기저귀를 꽉, 죄게 입고 있었으므로, 그만 하반신에 의식이 가 버려. . . 도중에, 화장실에 뛰어들어 벗어 보니, 거기가 굉장히 젖어 있었습니다. . .


기저귀를 하고, 출근해서 일을 하고 있다. . . 몹시 비정상이라 흥분해 버려, 멍- 해져 버렸습니다. 




일이 끝난 후, 어디서 명령을 실행할까. . . 라고 생각하고 있는 사이에 역에 도착해 버리고, 「어떻게 하지? 」라고 생각하고 있는 사이에, 친구를 우연히 만나. . . 결국, 함께 전철을 타는 것으로. 


처음은 두서 없는 얘기를 하고 있었습니다만, 도중부터 만원 상태가 되어서. 그런 가운데, 두근두근 하면서 오줌을 싸 버렸습니다. 




「여러분, 쥰코는 어른이 되어도 기저귀를 하고, 만원 전차 안에서 오줌 싸는, 변태녀입니다. 부디 이런 변태 바보 년을 욕하고, 비웃어 주십시오. . .」 




처음은, 입 속으로. 그 다음에, 정말로 작은 소리로, 숙여서. . . 최후는 (차 안팎의 소음이 크니까) 좀 더 큰 소리로. . . 말할 때마다, 줄줄 오줌을 흘리며. . . 최후는, 스스로도 분명히 싸고 있는 것이 느껴질 정도로, 오줌을 싸 버리고. 


친구는 중간 역에서 내렸습니다만, 거기서부터 갑자기 사람이 적어지고, 사람도 드문드문한 상태로. 엉덩이의 차가움이 오줌 탓이라고 생각하니, 주위 사람들에게 보여지고 있는 것 같아. 좌석도 남아 있는데, 앉지 않고 쭉 문 부근에 서있었습니다만, 그러는 동안에도 조금. . . 주위의 시선이 모두 자신에게 집중하고 있는 것 같아지고. 




「저 여자, 오줌 쌌다구. 」「싫다, 변태 아냐? 」「냄새 나는 여자. 」「머리가 이상한거 아냐? 저질. 」 




. . . .머릿속에서 스스로 멋대로 욕을 먹는 소리를 상상해 버립니다. 




「저는 최저의, 변태 오줌 냄새 나는 여자입니다. . .여러분 제발 나를 보고. 욕해 주세요. 비웃어 주세요. . .」 




문 밖을 향해, 작게 그렇게 중얼거릴 때마다, 오줌이 아니고, 분명하게 음액으로 젖어 오는 것이 느껴집니다. . . 역에서 내려 집에 도착할 때까지, 흥분으로 다리가 조금 휘청거려 버렸습니다. 


집에 도착하자마자, 옷을 벗어 던지고 기저귀만의 모습으로, 자신의 앞에 서서. . . 거기에는, 얼굴을 주홍색으로 물들이고, 눈이 풀린, 발정한 암컷이 있었습니다. . . 그 모습을 보면서, 처음은 젖가슴을 주무르고, 유두를 만지작거리거나 손톱으로 가볍게 긁거나. 




「앗. . . 응흐으. . .」자연스럽게 추잡한 소리가 나와 버렸습니다. . . 이미, 참지 못하고, 기저귀를 벗고 소변으로 젖은 그것을 머리부터 뒤집어 써서, 젖어 있는 귀퉁이를 입에 물었습니다. . . 그런 모습을 거울에 비춰. . . 이미, 변태에 바보인 수치 암 노예. . . 자신의 오줌의 암모니아 냄새에 취하고, 그 보기 흉한 모습에 흥분해. . . 유두를 만지작거리는 것만으로는 어딘지 부족하게 되어, 음핵을 헤집거나 손톱으로 긁어서 벗겨 보거나. 


동시에 거기에 손가락을 넣고, 이리저리 휘젓고. . . 이미, 머릿속이 새하얗게 되어 버렸습니다. 그렇지만, 그런 상태에서도「이 변태 바보년. . .」「오줌 냄새 나는 변기년. . .」그런 말이 머릿속에 떠오르고, 아마, 그대로 말해버리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잘 기억나지 않습니다.) 드디어 최후는, 뒤집어쓰고 있던 기저귀를 몸 전체에 문지르면서, 가 버렸습니다. . . 




잠시 후 흥분이 식었을 때는, 너무나 비정상인 자신을 생각하고 당황할 뿐이었습니다. 




~변태 수치 노예 쥰코~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