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7부 1장 | 야설공작소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출장샵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7부 1장
최고관리자 0 13,924 2022.10.20 15:00

미유키 




노예명: 미유키 (속성: 수치 노예) 


자신의 결점: 한 가지로 머리가 가득 차 주위가 안보이게 되는 것, 일까? 


남에게서 자주 지적 받는 버릇: 너무 착한 척한다.


남에게 말할 수 없는 취미: SM 


희망하는 조교: 노출, 수치 계 




조련사: 한단치 


------------------------------------------------------------------




《명령》 


퇴근길에 노 팬티가 되어 귀가하거라. 


그 때, 넓적다리에는「우에하라 미유키는 변태 암 노예로서 조교를 받고 있습니다」


「노 팬티가 되어 보지국물을 줄줄 흘러 넘치게 하고 있습니다」라고, 각각의 다리에 쓰거라. 


공원에 도착하면, 화장실에서 목걸이를 차고, 스커트를 짧게 하거라. 


귀가하면, 목줄을 문 손잡이에 묶고, 현관에서 자위를 하거라. 격렬하게, 입에는 손수건을물고, 신음소리를 내며 신음하고, 몇 번이든 가라. 




그 후 집에서는 기저귀를 차고, 화장실에 가선 안 된다. (아, 대변은 조금 저항이 있나? 큰 건 화장실 사용해도 좋아.) 




그럼, 보고를 기대하고 있겠다. 


------------------------------------------------------------------ 




6월 30일의 보고 




안녕하세요, 미유키입니다. 




금요일, 회사를 나오기 전에 화장실에서 노 팬티가 되었습니다. 


왼 다리에「○○미유키는 변태 암 노예로서 조교를 받고 있습니다」


오른 다리에「노 팬티가 되어 보지국물을 줄줄 흘러 넘치게 하고 있습니다」


저번 때보다 크게 썼습니다. 


누군가에게 읽혀 버릴지도 모르지만 읽혀져도 괜찮다, 는 기분이었습니다. 




한 번은 조교를 그만둘까 하고 생각해, 목걸이나 기저귀도 처분해 버렸기 때문에 노 팬티, 양 다리에 부끄러운 말, 인 채로 펫샵과 약국에 갔습니다. 


각오를 정한 암 노예로서 차는 목걸이, 2일간의 노예 생활을 위한 기저귀 쇼핑을 끝마쳤을 때에는, 다리에 썼던 대로 보지국물이 흘러 넘쳐 버리고 있었습니다. 




다시, 평소의 공원에서 스커트를 짧게 하고 목걸이를 찼습니다. 


역시 명령 받아서, 라면 몇 배나 부끄러워서, 몇 배나 기쁩니다. 


자택까지의 5분간에 엇갈린 남성이 3명, 3명 모두 목걸이를 보고 이상한 얼굴을 하고 있었습니다. 


1명은 다리의 글자를 눈치챈 것 같아, 눈을 집중시켜 읽으려 하고 있는 것이 느껴집니다. 


옆에 가서 읽게 해 줄까, 같은 일도 생각해 버렸습니다만 역시 그것은 할 수 없었습니다. 


할 수 없었습니다만, 생각한 것만으로 두근두근 해 버려서 보지국물이 주룩하고 흐르기 시작해 버리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갑자기 부끄러워져 발걸음을 서둘러 집에 귀가했습니다. 




돌아오자마자 현관에서 알몸이 되어, 문 손잡이에 쇠사슬을 걸고 자위했습니다. 


타월을 재갈처럼 해서 소리가 새지 않게 했습니다만 도어의 밖을 지나는 사람이 있었으니 들렸을지도 모릅니다. 


3번째까지는 기억했습니다만, 그 다음은 몇 번 갔는지도 기억하고 있지 않습니다. 


2주 만에 명령 받아 자위하는 것은 천국 같았습니다. 




미유키 


------------------------------------------------------------------




7월 1일의 보고 




토요일의 보고를 합니다. 


특별히 나갈 예정도 없었고, 몸에 걸친 것은 기저귀와 목걸이뿐입니다. 


거울에 비추어 보니 몹시 비참하고 부끄러운 모습이었습니다. 


「변태」「음란」「암 노예」거울 저편에 있는 내가 업신여기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알몸으로 개 목걸이를 하고, 기저귀를 하고 있다니 너무 추잡하고 부끄러워서 거울 앞에 서고 있는 것 만으로 보지국물이 흘러 넘쳐 오는 것 같았습니다. 




아침의 첫 오줌부터 기저귀 안에 해 버렸습니다. 


그대로, 여느 때처럼 토스트와 밀크의 아침 식사 


별로 맛은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렇게 하고 있는 동안에도 보지국물이 흘러 넘치는 것 같아 몇 번이나 기저귀 안에 손을 넣을 것처럼 되어 버렸습니다. 




비교적 배변은 좋은 편이므로, 언제나 아침 식사 후에는 신호가 오지만 평소와 다른 상황 탓인지, 이 날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방 청소, 세탁, 평소의 휴일처럼 보내려고 합니다만 머릿속은 조교만 생각해 버립니다. 


밤까지 오줌을 5번 했습니다. 


선 채로 하거나, 앉아서 하거나, 5번째가 되니 더 이상 흡수가 되지 않아서 새어 바닥을 더럽혀 버렸습니다. 




미유키 






------------------------------------------------------------------




7월 2일의 보고 




일요일의 보고를 합니다. 


토요일과 같이 아침부터 목걸이와 기저귀만의 모습으로 아침 식사 


전날에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배가 꿈틀거려 다 먹은 직후부터 나올 것 같았습니다. 


만약을 위해 욕실에서 하기로 했습니다. 




만난 적도 없는 남성의 명령으로 기저귀에 똥을 싼다고 생각하니 죽도록 부끄러워져 버렸습니다. 


욕조에 손을 대고, 엉덩이를 쑥 내미는 모습이 되어 


바로 나올 것 같았는데, 좀처럼 나오지 않습니다. 


그 사이에도 여러가지 망상을 해 버립니다. 


그만 기저귀 안에 손을 넣고 보지를 만져 버렸습니다. 


흠뻑 젖어 있습니다. 


젖은 보지에 손가락을 넣은 채로 똥을 싸 버렸습니다. 


자신이 대단한 변태였다, 는 걸 깨달았습니다. 


과연 냄새가 독하므로, 금방 샤워로 엉덩이를 씻고 기저귀도 바꿔 찼지만, 한동안 넋이 나간 상태였습니다. 




저녁, 식료를 사러 가지 않으면 안 되었기 때문에 어떻게 할까 망설였습니다만 기저귀 한 채로 가기로 했습니다. 


넉넉한 스커트, 무릎 위 15 cm 정도입니다. 


위는 민소매 폴로 셔츠로 브라는 하지 않았습니다. 


쇼핑하고 있는 동안에도 두근두근의 연속으로 유두가 서 버립니다. 


모두에게 노브라였던 것이 들켜 버렸겠지요. 


게다가, 미니스커트아래는 기저귀라는 것을 들키면 이 근처에서는 살 수 없게 되어 버립니다. 


라고 생각하면서도 슈퍼의 계산대에 줄 서 있는 동안에 오줌을 싸 버렸습니다. 


전철 안에서 할 수 없었던 것은, 이것으로 벌충할 수 있었을까요. 




이 날은 똥 1회, 오줌이 4회였습니다. 


자위가 2회, 간 횟수는… 기억하고 있지 않습니다. 




미유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