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6부 2장 | 야설공작소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6부 2장
최고관리자 0 27,172 2022.10.20 14:59

사유 




노예명: 사유 (속성: 미정. 개발 중) 


자신의 결점: 오기가 있고, 어쨌든 무슨 일이 있어도 양보하지 않는 것. 


기가 셉니다. (기가 센 M이라니 어쩐지 이상?) 


남에게서 잘 지적 받는 버릇: 너무 진지하다, , 라는 말을 자주 듣습니다. 


(거짓말 같지만 사실.) 


남에게 말할 수 없는 취미: SM이겠죠, 역시. 그리고 옛날 학대 받고 있었던 일. 


희망하는 조교: 저를 한단치 님이 좋아하는 M으로 조교해 주세요 




조련사: 한단치 


------------------------------------------------------------------


한단치로부터 명령 




보고 수고했다. 노력했군. 


콘돔을 사는 것이 큰일인가. 다음에는 더 대단한 것을 사게 될지도 모르는데? (웃음)


똥코에 사인펜을 넣고, 낯선 아저씨에게 주물려서, 느끼는구나. (웃음) 




공중 변소에서 개가 되었나. 실신할 정도의 기분을 맛볼 수 있어 좋았던 건 아니고. 


게다가, 변소에서 낯선 사람들로부터 욕설을 받고서, 너, 또 적셨겠지? 느꼈겠지? 또, 그런 욕을 보고, 갈 것 같게 된 거 아냐? 


그런, 암캐로 타락해서, 똥코에 사인펜을 넣고, 공중 변소에서 엎드려 보지에서 국물을 질질 흘리며, 자위에 빠진다. 게다가 욕먹으며 느끼는, 그런 녀석을 뭐라고 하는지 알아? 


변태라고 하는 거다. 기억해 둬, 이 변태녀. 


그런 변태녀에게 명령이다. 




《명령》 똥코에 사인펜을 넣고, 유두에 클립을 끼고, 미니스커트를 입어라. 이번은 좀 더 안쪽까지 사인펜을 넣을 수 있도록 노렧해라. 


그 모습으로 개 목걸이를 사러 가거라. 벼룩약이 묻어 있지 않은 것을 산다. 목줄도 같이. 


사면, 그 자리에서 가격표 등을 잘라내고 목에 껴라. 


목걸이를 끼고, 저번의 공중 변소에 간다. 그리고, 사인펜을 똥코에서 꺼내, 


「변태 암캐녀입니다. 오늘은 목걸이를 끼고 왔습니다. 이런 변태에게 침을 흘리며 자위를 시켜 주세요. 공공 화장실을 저의 더러운 보지국물로 더럽혀 죄송합니다. 」라고, 쓰거라. 


쓰고 나면, 목걸이에 목줄을 연결해, 어딘가 연결부에 걸어라. 


그리고, 사인펜을 입에 찔러 넣고, 자위하거라. 사인펜을 (가늘지만 누군가의 자지라고 생각하고, 혀를 사용해 마구 빤다. 


갔다면, 응가나 소변을 어느 쪽이든 먼저 나오는 쪽을 누는 거다. 어느 쪽이든 물을 내리지 말고 돌아와라. 소변의 경우는 닦지 않고 그대로 돌아와라. 


사인펜은 제대로 똥코에 넣고,. 보고를 기대하고 있겠다.






4월 10일 




명령을 실행했으므로, 보고 드립니다. 




우선 사인펜을 넣고 미니스커트를 입고 클립을 하고, 펫샵에 갔습니다. 


걸어 5 분 거리에 있습니다만, 거기에 가는 동안 그 공중 화장실을 지났을 때에, 주르르 젖었습니다. 


펫샵에 도착했을 때는 개 용을 찾았습니다만, 고양이 쪽의 색이 멋진 파랑이었으므로, 그쪽으로 했습니다. 작은 방울이 붙어 있어 부끄럽습니다만, 참았습니다. 그리고 목줄도 사 두었습니다. 


가위를 가져왔으므로, 거기서 가격표를 잘랐을 때, 또 주르르 젖어 오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서둘러 구석에 숨어서 목걸이를 하고, 도망치는 것처럼 달려 공중 화장실에 갔습니다. 




화장실에 다다르니 예전 것에 또 덧글이 붙어 있었으므로 그 옆에 


「변태 암캐녀입니다. 오늘은 목걸이를 끼고 왔습니다. 이런 변태에게 침을 흘리며 자위를 시켜 주세요. 공공 화장실을 나의 더러운 보지국물로 더럽혀 죄송합니다. 」라고 쓰고, 펜을 입으로 핥아댔습니다. 




목걸이에 목줄을 달고, 그것을 파이프에 고정하고, 네 발로 엎드려 아래는 전부 벗었습니다. 거기로부터 국물이 떨어지고 있어, 손가락으로 만지며 음핵을 만지작거렸습니다. 


쓰여 있던 덧글을 읽으면서, 그들에게 학대 받는 것을 망상하며 갔습니다. 


간 후, 입에서 펜을 꺼내, 누려고 했습니다만 아무래도 화장실에는, 안되었습니다. 죄송합니다, 20분 기다렸습니다만, 아무래도 무리였습니다. 


그 후, 펜을 엉덩이 구멍에 집어넣고, 돌아갔습니다. 




이상 보고를 끝냅니다. 다음 명령, 기다리겠습니다. 




사유로부터 




한단치로부터 명령 




보고 수고했다. 노력했군. 


마지막에 배변&배뇨를 할 수 없었던 것 같지만, 뭐 어쩔 수 없지. 생리 현상이니까. (웃음) 그렇지만 잘 나오지 않을 것 같으면 관장이다. (싱긋) 


고양이 목걸이를 샀나. 방울이 붙어있는 놈이라니 부끄러운 것을 샀군. 그럼, 너는「암코양이」다. 언제라도 발정해 보지를 적시는 거다. 




>> 쓰여 있던 덧글을 읽으면서, 그들에게 학대 받는 것을 망상하며 갔습니다. 




너 같은 변태녀는 도대체 어떤 망상을 하며 가는 것일까? 몹시 흥미가 생기는군. 


다음에는 망상을 하면, 그 망상의 내용도 제대로 쓰는 거다. 알겠냐? 어떤 부끄러운 망상을 해도, 그것을 쓰는 것이야. 너의 마음 속에 있는 추잡한 변태의 마음을 모두 드러내서, 더욱더 부끄러워지는 거다. 


그럼 명령이다. 


《명령》 눈가리개가 될만한 것과 귀마개를 준비하거라. 


자기 결박 하고, 공원에 가거라. 속옷 없이, 유두에는 클립, 미니스커트를 입고. 




공원에 도착하면, 목걸이를 차고 가능한 한 주위에 사람이 없는 벤치 등에 앉는다. 


앉으면, 귀마개를 하고, 눈가리개를 하거라. 


그리고 망상을 하면서 가슴의 클립, 가랑이의 줄에 의식을 집중하고 느낀다. 5분간을. 


시계를 볼 수 없기 때문에, 스스로는 모를 것이다. 그러나, 눈가리개를 벗는 것은 반드시 5분이 지나고 나서다. 눈가리개를 벗어 보니 아직 5분이 지나지 않았다면, 다시 1번 눈가리개를 하고 새로 하는 거다. 




제대로 5분간 망상하고 나면, 목걸이를 벗고, 눈가리개도 귀마개도 벗어도 좋다. 


그리고 예의 공중 화장실에 가서, 너를 향한 낯선 사람들로부터의 메시지를 전부 메모 하고 와. 


돌아오면, 옷을 벗고, 또 목걸이를 차고 귀마개, 눈가리개를 하고, 망상하면서 자위를 한다. 엎드려서. 방울 소리를 울리면서, 발정기에 이른 고양이의 울음 소리를 지르면서,. 




망상의 내용과 함께, 화장실의 벽에 쓰여진「욕설」도 보고하도록. 네가 어떻게 낯선 사람들로부터 욕을 먹고 있는지, 쓴다. 




길어질 때는 나눠 써도 괜찮으니까. 그럼, 보고를 기대하고 있겠다.






4월 11일 




곧바로 명령을 실행했으므로, 즉시 보고합니다. 




우선 자기 결박을 하고, 유두에는 클립, 미니스커트를 입고, 목걸이를 차고 공원에 수건과 귀마개를 갖고 갔습니다. 


방울이 조금 딸랑딸랑해서, 시끄럽습니다만, 울릴 때마다 조교되고 있다, 는 생각이 들어, 젖습니다. 




공원에 이르러 즉시, 사람이 없는 곳에 앉아, 눈가리개를 하고 귀마개를 하고, 시계에 5 분의 타이머를 세팅했습니다. 


망상은 낯선 사람에게 땅에 엎드려 조아려서, 애원하여 3P를 하는 자신. 물론 강간계로 무리하게 올나잇으로 범해지는 자신이 거기에 있고, 엉덩이에는 그들의 막대가 넣어진 채, 욕먹고 학대 받으며 가는 망상입니다. 


거기를 범해지고, 다시 빨리거나 무리하게 당하는 망상, , , 벌써 그것만으로 몸 안이 스멀스멀 젖었습니다. 




5분 지나서 화장실에 달려 가, 귀마개와 목걸이를 벗고, 가져 온 노트에 덧글을 써 왔습니다. 


전에 쓰여 있던 것 외에, 크게「죽어라」라든가「쓰레기」또는「변태」, 「뭔 생각이야? 이런 걸 쓰고, , , 」라든가「전화해라」라고 쓰여 있고, 전화 번호가 쓰여 있거나 (전화하지 않았습니다 ), 영어로「퍽큐 」라고 하는 것도 있었습니다. 「노예라면 나의 똥을 먹어라. 」라든가「암컷은 성교 하기 위해 존재한다, 니년도 해 주겠다. 」등등으로 전부입니다. 


꽤 과격하고, 느껴집니다. 




돌아가는 길에 허벅지가 축축해져 버려서, 달려서 돌아갔습니다. 


국물이 허벅지를 타고 흘러, 방에서 모두 벗어 던지고 눈가리개와 귀마개를 하고, 목걸이도 했습니다. 네 발로 엎드려, 허리 등을 흔드니 방울이 울려 부끄러워서, 또 흠뻑 젖었습니다. 


망상은 조금 전과 똑같습니다. 그렇지만 이번은 코멘트를 쓴 사람들을 떠올리고, 그들이 거기를 채워 주거나 괴롭히는 걸 받으면서 갔습니다. 


그렇지만, 1번으로는 안정되지 않아, 3번 갔습니다. 




보고는 이상입니다. 또 다음 명령 기다리겠습니다. 




사유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