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6부 1장 | 야설공작소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6부 1장
최고관리자 0 22,070 2022.10.20 14:59

사유 




노예명: 사유 (속성: 미정. 개발 중) 


자신의 결점: 오기가 있고, 어쨌든 무슨 일이 있어도 양보하지 않는 것. 


기가 셉니다. (기가 센 M이라니 어쩐지 이상?) 


남에게서 잘 지적 받는 버릇: 너무 진지하다, , 라는 말을 자주 듣습니다. 


(거짓말 같지만 사실.) 


남에게 말할 수 없는 취미: SM이겠죠, 역시. 그리고 옛날 학대 받고 있었던 일. 


희망하는 조교: 저를 한단치 님이 좋아하는 M으로 조교해 주세요 




조련사: 한단치 


------------------------------------------------------------------


4월 5일 




처음 뵙겠습니다, 사유라고 합니다. 18세의 고교생으로 이번 처음으로 보고합니다. 




한단치 님, 명령을 지켜 제대로「줄 속옷」을 하고 있습니다. 지금 이것을 쓰면서도, 제대로 하고 있습니다. 


단지, 처음 맬 때, 몸 전체에 감겨서 움직일 수 없게 되어, 2시간 걸려서 간신히 능숙해지게 되었습니다. 다행히 친구에게는 보이지 않았습니다만, 도어의 자물쇠를 거는 걸 잊었으므로, 매면서 두근두근 해 기분 좋았습니다. 




게다가, 이렇게 하면 서거나 앉거나 할 때 거기에 끈이 닿아, 꽤 젖는군요. 그렇지만, 그것도 좋은 느낌으로 기분 좋습니다. 몇 번이나 거기가 뜨거워졌습니다. 




가정교사 하고 있을 때에 근질근질 해져서 가 버릴 것 같아, 위험했습니다만, 그 때는 참았습니다. 


그 후, 노브라인 것이 친구에게 들킬 뻔 했지만, 그것은 능숙하게 속일 수 있었습니다. 




지금 단계, 보고는 이런 느낌입니다. 다음의 명령 기다리고 있습니다. 




사유로부터 




한단치로부터 명령 




보고 수고했다. 고교생인 주제에, 명령을 받고 싶어 메일을 보내 오고, 곧바로 실행한 것 같군. 


봄방학 동안, 자기 결박을 하고 그것을「줄 속옷」으로 해서 지내도록 명령해 두었는데, 제대로 실행하고 있는 것 같다. 그러나, 2시간이나 줄을 상대로 격투하고 있는 모습을 상상하니, 둔탱이같아서 꽤 웃기는군. (웃음)


뭐, 몇 번이고 매고 있으면 익숙해질 것이다. 




그럼, 줄 속옷으로 느끼고 가랑이에서 침을 흘리고 있는 너에게 명령이다. 


《명령》 방에서 줄 속옷을 입고, 유두에 이어링을 달거라. 거기에 옷을 입어 언제라도 방을 나올 수 있게 하거라. 


그 상태로 자위를 해서 줄을 먹혀 들게 하고 느끼거라. 좋은 느낌에 곧 갈 것 같이 되면, 일단 자위하는 것을 멈추고 방을 나오거라. 


그리고 사람이 많은 곳에 가, 들키지 않게 또 줄을 먹혀 들게 하고 느끼거라. 




가정교사 하는 한 중간에 갈 것 같이 된 너다, 누군가 사람이 있는 곳에서도 몰래 갈 수 있겠지? 


소리도 내지 않고, 몸도 떨지 않고, 그러나, 많은 사람 앞에서 줄에 취해 가랑이를 천하게 적시며, 가라. 




갔다면, 그 자리에서 작은 소리라도 좋지만 분명하게 


「사유는 줄 속옷을 입고 보지를 천하게 적시며 기뻐하는 암 노예입니다. 명령 받고 여러분 앞에서 갔습니다. 음란한 바보녀라 죄송합니다」


라고, 말한다. 


메모 하지 않고, 제대로 암기해서 말하는 것이야. 




그럼, 보고를 즐겁게 기다리고 있겠다. 잘 해 보도록.




4월 5일 




명령 감사합니다. 


곧바로 오늘 오후「줄 속옷」을 하고 방에서 줄을 거기에 문지르며 방에서 자위했습니다. 근데 피어스를 하지 않았으므로 이어링이 없어서, 대신에 작은 머리카락 클립을 붙였습니다. 


그리고 기분 좋아졌을 때에 애써 방에서 나와 공원에 갔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부인들 모임과 어린애 무리가 있었습니다만 그곳의 벤치에 엉덩이를 걸치고 앉아 줄을 잡아 당기며, 자위했습니다. 청바지에 얼룩이 생겼습니다만, 명령에 따라 소리를 내지 않았습니다. 


이 방법으로 가는 것은 아주 힘들었습니다만 노력해 보았습니다. 사실은, 몹시 만지고 싶었었지만, 참았습니다. 


가는 것에 20분 걸렸습니다만, 제대로 갈 수 있었습니다. 간 다음에 




「사유는 줄 속옷을 입고 보지를 천하게 적시며 기뻐하는 암 노예입니다. 명령 받고 여러분 앞에서 갔습니다. 음란한 바보녀라 죄송합니다」


라고 하고 돌아왔습니다. 




벤치에서 일어서니 벤치가 조금 젖어 있었습니다. 아이 한 명이 저를 가리키며 엄마라고 생각되는 사람에게 무엇인가 말하는 것을 보았을 때는, 매우 기뻤습니다. 그것으로, 또 갈 것 같았습니다. 




보고는 이걸로 끝입니다. 다음 명령 기다리겠습니다. 




사유로부터 




한단치로부터 명령 




보고 수고했다. 노력했군. 


아이들 앞에서 꼴 보기 싫게 간 모양이구나. 남 앞에서 가는 기분은 어때? 게다가 아이에게 들켰다(?)는 것에 또 갈 것 같이 된다니. 역시 너는 자신이 변태란 것이 남들에게 들키길 바라는 거군. 


그것도 청바지에서 배어 나올 만큼 젖은 거냐? 정말로 천한 보지다. 


더욱더 흘러 넘쳐서 언제나 가랑이에서 침을 흘리고 있는, 그런 암컷이 되어 가라. 


그럼, 명령이다. 




《명령》 유성 사인펜을 준비해라. 그것을 똥구멍에 넣는 거다. 


핸드 크림 등, 적당한 윤활을 반드시 바르도록. 콘돔 등에서 넣어서 집어넣으면 좋다. 약국 등에서 염가 판매 콘돔이라도 사 두면 좋을지도. 


속옷을 걸치지 않고 유두에는 클립을 달고 미니스커트를 입고 나가라. 


어딘가 공중 화장실에 가서, 개인실에 들어가 알몸이 되어라. 구멍의 사인펜은 그대로 박은 채, 거기서 자위해라. 


다만, 개인실에 들어가면, 입을 벌리고 혀를 내민다. 침이 늘어지고 혀가 괴로워진다고, 입을 다물거나 혀를 넣는 것은 허락하지 않아. 


갔다면, 똥구멍의 사인펜을 꺼내라. 잡아 뽑아 낸다기보다, 손으로 받쳐 떨어지지 않게 하고, 가능한 한 구멍에서 배출하듯이 내놓도록. 


펜을 꺼내고, 


「암 노예로서 조교되고 있습니다. 오늘은 여기서 침을 흘리면서 자위했습니다. 여러분 변태인 저를 비웃어 주세요. 펜은 똥구멍에서 꺼냈습니다. 」


라고 벽에 쓰고 와. 


다 썼으면, 혀를 넣고 입을 다물어도 좋아. 


다, 똥구멍에 펜을 넣고, 돌아와라. 그 펜은 너의 똥구멍이 필통이다.






4월 7일 




한단치 님께 


이번 명령을 실행했으므로, 보고 드립니다. 




제일 큰 일은, 콘돔을 사는 일이었습니다. 


정말 약국에 가는 것이 부끄러워서, 집과 학교로부터 2시간이나 멀리 떨어진 곳의 작은 약국에서, 할아버지로부터, 콘돔을 샀습니다. 


그것만으로, 거기가 조금 젖어 버렸습니다. 


할아버지도, 몹시 의심스런 눈으로 저를 보았습니다. 그렇지만 그 시선이 또 뭐라 말할 수 없는 것이었습니다. 




그 후, 일단 돌아와, 사인펜을 콘돔 안에 넣고 엉덩이에 핸드 크림을 발랐습니다. 그리고 조금 집어넣으니, 거세게 튀어나와, 별로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유두에는 클립을 달고 제일 짧은 스커트를 입으니, 사인펜의 검은 캡이 조금 뚫고 나왔습니다. 


엉덩이 구멍에 힘을 주면, 아무렇지도 않습니다만, 그렇게 하지 않으면 펜이 밖으로 보여 버립니다. 그렇지만, 「보일지도 몰라」라는 것이, 견딜 수 없게 느껴져 버려, 공원 (집에서 제일 가까운 공중 화장실이 있습니다)에 다다랐을 무렵에는 허벅지가 조금 젖고 있었습니다. 




공원에 가기까지 모르는 사람이 두, 세 명 지나갔는데, 매우 긴장했습니다. 


그 중의 한 명에게는 엇갈릴 때, 엉덩이를 비벼져 버려, 무심코, 「아아흣」하는, 추잡한 소리가 새어 버렸습니다. 


아저씨는, 「어엇」하며 깜짝 놀라, 기쁜 듯한 얼굴을 하고, 역으로 걸어 갔습니다. 




공원의 화장실에 이르러, 우선은 알몸이 되었습니다. 


생각한 대로 거기는 흠뻑 젖었습니다. 국물이 뚝뚝 멈추지 않습니다. 


사인펜이 떨어질 것 같아서, 입식 화장실에서 무릎을 꿇고, 한 손을 바닥에 대고, 허리를 들고, 다른 한 손으로 거기를 만지면서 입을 벌렸습니다. 


혀를 내고, 개처럼「하아하아」하면서, 개 포즈로 자위했습니다. 물론, 사인펜은 그대로입니다. 


국물은 줄줄 흐르고 거기는 꿈틀꿈틀 느끼고, 뒤도 뜨거워지고, 너무나 좋아서 마음껏 소리를 냈습니다. 


정신이 드니 화장실 위에서 가서 정신을 잃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좋은 자위는 오래간만입니다. 최고였습니다. 




일어났을 때도 거기의 국물은 조금 나오고 있었습니다. 몸 전체가 뜨거워서, 기분 좋았습니다. 


사인펜이, 그대로 있었으므로, 천천히 뽑아 냈습니다. 그리고 벽에 


「암 노예로서 조교되고 있습니다. 오늘은 여기서 침을 흘리면서 자위했습니다. 여러분 변태인 저를 비웃어 주세요. 펜은 똥구멍에서 꺼냈습니다. 」라고 써 두었습니다. 




그리고 천천히 몸을 정돈하고 옷을 입고, 펜을 다시 집어넣고, 돌아갔습니다. 


보고는 이상입니다. 다음 명령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사유 




PS 오늘 또 가 보니 덧글이 쓰여 있었습니다. 


「바보」라든가「죽어, 똥개. 」나「최저」등으로 시작되어, 「나에게도 명령하게 해라」나「어딘로든 꺼져, 눈에 거슬린다. 」나「나의 물건을 핥아라, 씹팔놈이」등등 다양합니다. (남녀 공용 화장실입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