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5부 4장 | 야설공작소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출장샵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5부 4장
최고관리자 0 15,699 2022.10.20 14:58

T코의 고백




------------------------------------------------------------------


7월 4일 … 제4회 야외노출 




여러 가지 플레이 중에서 야외 노출은 제일 괴로운 플레이입니다. 그리고 내가 제일 좋아하는 플레이입니다. 




주인님을 만날 때는 속옷을 입고 가는 것은 용서되지 않습니다. 스커트는 반드시 초미니, 위는 곧바로 가슴을 드러낼 수 있도록 앞 버튼인 것. 만나자마자 가슴을 열어 보이지 않으면 안됩니다. 스커트를 젖혀 보지와 똥구멍도 보여 드립니다. 이것이 노예로서의 인사입니다. 주인님의 자택에 방문할 때는 차라리 괜찮습니다만, 밖에서 만났을 때도 똑같이 하지 않으면 안 돼서 사람이 있을만한 장소에서는 벌벌 떨립니다. 




역의 혼잡한 중간에서 만나기로 했을 때에는, 오늘은 하지 않아도 용서될 것이다, 라고 생각했더니「어떻게 된 거야, 인사는 어떻게 됐어?」라고 꾸중 들었습니다. 이렇게 많은 사람이 있는 장소에서 보지를 보이다니 머리가 새하얗게 되어 버린 나는 멍하니 내내 서 있어 버렸습니다. 그런 나에게 불만이었는지, 주인님은「인사도 할 수 없는 건가, 노예 실격이다」라고 하고 인파 속으로 사라져 갑니다. 그 때는 플레이라고 생각되지 않아서, 정말로 버려져 버릴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이미 주인님 없는 생활은 생각할 수 없습니다. 여기서 버려지면 나는 죽어 버린다, 라고 생각해 서둘러 뒤쫓았습니다. 


「죄송합니다, 제발 버리지 말아 주세요」 




버튼을 풀어 가슴을 크게 열고 스커트도 허리까지 걷어 올려서 사과했습니다. 많은 사람이 나를 보고 갑니다. 그 날은 벌로서 버튼을 채우는 것이 용서되지 않고, 가슴을 드러낸 채로 거리를 걸었습니다. 유방이 보여 버리는 것을 신경 써서 새우등이 되어 있으면「가슴을 펴고 자세 좋게 걸어」라고 엉덩이가 걷어집니다. 엉덩이를 숨기려고 양손을 뒤로 돌리면 가슴이 보여 버립니다. 많은 낯선 사람들에게 가슴과 엉덩이를 교대로 보이면서 걸었습니다. 




바이브를 넣은 채로 외출하는 일도 자주 있습니다. 속옷 대신에 가슴 줄과 가랑이 줄이 먹혀들고 가랑이 줄에 리모콘 바이브가 2개 고정되어 있습니다. 하나는 보지에, 또 하나는 똥구멍에 들어가 있습니다. 리모콘은 주인님이 가지고 있고, 생각지 않을 때에 스위치가 들어갑니다. 거리를 걷고 있을 때나 레스토랑에서 식사하고 있을 때, 예고도 없이 움직이기 시작해 나를 괴롭힙니다. 앞과 뒤를 교대로 움직이거나 2개 동시에 ON으로 하거나 사람이 있는 곳에서는 필사적으로 참습니다. 그렇지만, 그런 나의 인내를 비웃듯이 2개의 바이브는 나를 고문합니다. 사람이 있는 것도 잊고 쾌락에 몸을 맡기려고 하는 순간에, 주인님은 스위치를 꺼 버립니다. 참고 또 참다가, 이제 어떻게 되든 상관 없다, 라고 생각했을 때에 꺼 버립니다. 울고 싶어집니다. 매달려서「가게 해 주세요」라고 부탁합니다. 심술궂은 주인님은 가게 해 주지 않습니다. 미칠 것 같이 되면서 하루 종일, 거리를 헤맵니다.




7월 4일 … 제5회 제모 




헤어를 깎는 것은 노예로서의 즐거움, 당연한 일입니다. 


세상의 모든 여성들이, 겨드랑이 밑이나 다리 털은 정성 들여 깎거나 탈모하거나 하는데 왜 언더 헤어는 더부룩하게 자라게 놔 두는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SM잡지의 그라비아에 등장하는 모델들도 그렇습니다. 모처럼 프로 밧줄사 선생님께서 묶어주시고, 진짜 아름다움을 끌어내 주시는데 헤어가 더부룩해서는 흥이 깨집니다. 




라는 것은 주인님으로부터 주입된 것으로, 나 자신도 주인님을 만날 때까지는 더부룩한 상태였습니다. 여름에 수영복을 입기 위해서 빠져 나오지 않을 정도로 처리한 적은 있습니다만 겨드랑이 밑이나 다리에 비하면, 방치라고 말해도 좋을 정도 입니다. GW의 만남 편을 거치고, 노예로 받아 주시기로 결정하고, 자택에 방문한 날에 깎아 주었습니다. 그리고 3일에 1번은 면도를 받고 있습니다. 거실의 큰 테이블 위에 양 다리를 펼친 모습으로 눕혀져 의자에 앉은 주인님이 정중하게 깎아 주십니다. 남성의 눈앞에서 게다리처럼 벌리게 되는 것 자체가, 매우 부끄럽습니다만 숨이 느껴질 정도로까지 얼굴을 가까이하고, 털을 깎아 준다는 것은 머리가 어질어질해질 만큼 부끄러운 것입니다. 깨끗하게 깎여진 후, 형태나 색에 대해 비평됩니다. 내부도 넓히고 보여집니다. 깎기 시작하기 전부터 젖어 버리고 있는 나의 보지는, 이때쯤이 되면 줄줄 침을 흘려, 언제나 테이블을 더럽혀 버립니다. 성숙한 몸에 어린애 같이 털이 없는 보지가 언밸런스해서 자신이 세계에서 제일 추잡한 변태녀라고 실감 하게 됩니다. 그리고 세계에서 제일 행복한 매저키스트 노예라고도 생각합니다. 




제모 하는 것은 나만이 아닙니다. 나의 보지가 반들반들하게 된 후, 이번은 내가 주인님의 헤어를 깎아 드립니다. 남성의 경우는 돌기물이 있으므로 깎기 어렵습니다만 손으로 여기저기로 움직이면서 깎아서 갑니다. 당연히, 반응이 일어나 버립니다. 쌍방울을 어르듯이 어루만지거나 때에는 강하게 잡아당기거나 조금 S의 기분을 맛봐 버립니다. 털이 없는 가랑이에 자지가 용감하게 우뚝 솟아 있는 그림은 꽤 유머러스해서 무심코 뺨을 부벼 버립니다.




7월 8일 … 제6회 관장 




처음 무렵은 항문 성교를 받기 위해서 싫어도 하고 있던 것입니다만, 지금에 와서는 관장기를 눈앞에 보이는 것만으로 보지가 젖을 만큼 좋아하게 되어 버렸습니다. 사용하는 것도 무화과나무 관장에서부터 주사기형의 유리 관장기, 이리게이터나 에네마시린지 등도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무화과나무 1개로 5분도 참지 못했던, 처음 무렵에 비하면 50%의 글리세린을 1리터 넣고 30분은 견딜 수 있게 되었습니다. 




속박되어 엉덩이를 높이 올리고 주인님이 관장 준비를 하는 것을 기다리는 동안 기대에 가슴이 고동치고, 불붙은 보지로부터 암내가 감돕니다. 새끼 새가 어미에게 먹이를 조르듯이, 똥구멍을 덥석덥석 하며「빨리 갖고 싶어」라고 호소합니다. 똥구멍에 관이 꽂혀 차가운 약액이 배에 흘러 들어 오면 주인님 자신이 액체가 되어 내 속에 들어 오고 있다는 착각이 들어 마음까지 채워져 오는 느낌이 듭니다. 관장하면 당연히, 배설하지 않으면 안됩니다만, 혼자서 화장실에 들어가는 것은 허락되지 않습니다. 반드시 주인님이 보고 있는 앞에서 해야 합니다. 이것만은 몇 번 해도 익숙해지는 일이 없습니다. 보통이라면 부모나 형제 자매에게도 연인에게도 보이지 않는 일을 하니까. 배설하는 모습도 배설물도 보이고 싶지는 않습니다. 냄새도 납니다. 


「냄새- 똥 싸고 있네」「이런 더러운 것을 배 안에 모으고 있었냐」「더러운 똥이 나오는 구멍에 나의 자지를 넣으라는 거냐」 




모욕당하면서도 한 번 나오기 시작한 것은 멈추지 못하고, 나는 흐느껴 울면서 배설을 계속합니다. 배설이 끝나면 주인님은 나를 상냥하게 껴안고 욕실로 옮겨「잘 노력했군, 착한 아이야」라고 칭찬해 주시면서 더러워진 엉덩이를 씻어 주십니다. 나는 보기 흉한 모습을 보여드린 사과와 나와 같은 변태녀를 노예로 받아 주신 감사를 담아 입술과 혀로 주인님의 자지에 봉사합니다.




7월 21일 ……… 제7회 알몸 산책 




알몸으로 개목걸이를 차고 산책시켜 주시는 일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사람이 많은 장소나 시간대는 피해 갑니다만, 언제 누구에게 보여질지 학학대고 있을 뿐입니다. 무릎이 닿지 않게 네 발로 엎드리게 되면, 엉덩이가 높이 들어 올린 모습이 되어 주인님은 뒤로 돌아「보지도 똥구멍도 죄다 보여라」라고 하며 나를 괴롭힙니다. 「저 집 창에서 누군가 보는 게 아닐까」창 쪽으로 엉덩이를 향해서 바로 보이도록 명령 받습니다. 보이고 있는지 어떤지 나로서는 확인할 수 없어, 「보이고 있는지도 몰라, 어떻게 하지」라고 마음 속으로 중얼거리면서, 보지가 젖어 오는 것을 자각해 버립니다. 




두 다리로 서서 걸을 때도 손으로 가슴이나 보지를 숨길 수 없게 뒤 수갑이 채워집니다. 「저쪽 길은 사람이 있을지도」라고 말하면서, 그 쪽으로 걸어가려고 하십니다. 나는 최선의 저항을 합니다만, 목걸이에 붙은 쇠사슬로 끌려갑니다. 정말 사람이 있던 적도 있었습니다. 그런데도 주인님은 상관하지 않고 걸어 가십니다. 쇠사슬을 잡혀 있으므로, 그 자리에 남을 수도 없고 주인님의 보조에 맞추어 걸을 수 밖에 없습니다. 「이봐, 보고 있잖아. 가슴을 펴고 걸어」그런 말을 들어도 얼굴을 숙여 주인님의 그늘에 숨듯이 걷는 것 밖에 할 수 없습니다. 보이고 싶지 않아, 싫다, 라고 생각하면서 허벅다리에 점액이 흐르기 시작해 버리는 것을 멈출 수 없습니다. 길 때는 3시간 남짓이나, 그렇게 산책하는 일이 있습니다. 그 사이에 몇 명의 사람에게 보여져「변태 아냐?」라고 욕을 들으며 호기심 어린 시선에 노출되고 보지를 적십니다. 욕과 시선이 보이지 않는 자지가 되어 나를 계속 범합니다. 많은 사람에게 보여지고, 많이 부끄러운 꼴을 당한 날은 포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주인님의 자지를 보지에 넣어 주십니다. 언제 누가 올지 모르는 야외에서……….




7월 23일 ……… 제8회 윤간 




끼리끼리 모인다, 라고나 할까요. 주인님의 친구라는 사람들도 갖가지 변태입니다. 친구들 6명이 모여 파티가 열렸습니다. 접대역인 나는 줄만을 몸에 걸치고, 손님들의 상대를 하지 않으면 안됩니다. 술이나 요리 준비서부터, 술따르기나 요리를 나눠 주거나. 그 동안, 손님들이 얌전하게 기다리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보지를 탐색하거나, 유방을 쥐거나, 얼굴 앞에 자지를 쑥 내밀거나, 그 때마다 나는 작업을 중단하고 범하는 대로 내맡깁니다. 




분위기가 무르익을 무렵 게임이 시작됩니다. 우승 상품은 나를 하룻밤 렌탈할 권리. 우승한 분은 나를 자택이나 호텔로 데리고 돌아가 플레이 할 수 있습니다. 어떤 플레이라도 거절할 권리는 없고, 밤새 괴롭혀진다는 약속입니다. 게임은 무화과나무 룰렛이라 불리는 것이었습니다. 1인당 1개씩 나에게 무화과나무를 주입하고, 누구의 무화과나무로 배설에 이르는가 하는 러시안 룰렛같은 것입니다. 주사기형의 관장기나 에네마시린지등을 사용하면 1리터까지 견딜 수 있는 것은 경험이 끝난 상태이기 때문에, 30cc의 무화과나무라면 단순 계산으로 33개까지 괜찮을 것이었습니다. 그렇지만 연속해 들어 오는 것과, 조금씩 들어 오는 것과는, 완전히 차이가 났습니다. 상자에서 꺼내 비닐 포장을 찢고, 캡을 떼어 똥구멍에 삽입. 1번마다의 시간은 얼마 안 되도 쌓이고 쌓여 가면, 훌륭한 시간이 됩니다. 주입이 끝나고 다음 주입을 기다리는 동안의 심리적인 압력. 1개씩 똥구멍에 꽂고 빼는 감촉. 그리고 시간의 경과와 함께 더해 오는 약액의 효과. 똥구멍은 곧바로 풀려 버릴 것 같았습니다. 




10개 정도까지는 세고 있었습니다만 그 후는 몇 개 넣어졌는지, 지금 넣고 있는 것이 누구인지 알 수 없어 버리고, 엉덩이를 높게 올리고 엎드린 자세인 채 비지땀을 흘리며, 이를 악물어 똥구멍을 오무리는 것에만 집중했습니다. 「이것으로 20개다」누군지도 모를 목소리가 먼 곳에서 들린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그 20개째가 들어 오려고 했을 때, 마침내 한계를 넘어 버렸습니다. 




갈색으로 변색한 관장액을 분수처럼 분출해 20개째를 든 분의 손에서부터 팔꿈치, 가슴까지를 더럽혀 버렸습니다. 20개째는 들어왔다고 보지 않고, 기록은 19개였습니다. 그 19개째를 넣은 것이 주인님이었다는 걸 알고 조금 마음이 놓였습니다. 「오늘 밤은 렌탈되지 않고 끝난다」그렇게 생각했던 것도 잠시 동안, 옷을 더럽혀진 분이 화를 내면서「나에게 렌탈되는 것이 싫어 일부러 싼 거지」라고 말해서, 한 명에게 렌탈되는 것이 아니라 전원이 나를 범하는 것이 되어 버렸습니다. 




주인님을 포함해 합계 7명의 남성에게, 묶이고, 채찍 맞고, 양초로 태워지고, 배 안이 텅 비게 될 때까지 관장되고, 입도 보지도 똥구멍도 아침까지 계속 범해졌습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