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5부 1장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5부 1장
최고관리자 0 21,698 2022.10.20 14:57

조교 기록 


T코 


------------------------------------------------------------------ 


4.15 




처음 뵙겠습니다. 


애널에 관한 정보를 검색하다가 당신의 홈 페이지를 찾아내 버려 읽고 있는 동안에 넷 조교를 해 보고 싶어졌습니다. 중학생 무렵부터 엉덩이에 흥미를 가지기 시작했습니다. 


노출도 흥미가 있습니다. 


괜찮다면, 답장해 주세요.


------------------------------------------------------------------


4.18 




답신 감사합니다. 어느 만큼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만 노력해 보겠습니다. 


노력하면 할 수 있을 듯한 명령에는 따를 생각입니다. 도저히 할 수 없을 때에는「할 수 없습니다」라고 하겠습니다. 


현재의 가족이나 친구, 지인에게 알려질 일은 할 수 없습니다. 몸에 상처나 자취가 남는 일도 피하고 싶습니다. 




지금 속옷을 입지 않고 엉덩이에 유액병을 넣고 쓰고 있습니다. 


샘플용의 작은 병으로 직경은 1센티 정도일까요. 장소는 자택 가까운 패밀리 레스토랑. 


꽉 누르기만, 이라는 지시였지만 PC 환경 탓으로 여기에 오지 않으면 안 되었기 때문에 안에 넣어 버렸습니다. 


환경 탓이라는 것은 노트북을 가지고 밖에 나오지 않으면 메일을 쓸 수 없기 때문입니다. 


회사에서는 LAN 경유로 상시 인터넷에 접속하고 있습니다만 사외로의 메일 송신은 할 수 없는 구조가 되어 있습니다. 


WWW는 규제되지 않았기 때문에 성인계도 볼 수 있기는 하지만요. 이렇게 말해도 주위의 눈이 있기 때문에, 당당히 볼 수는 없지만… 자택에서도 가족의 눈이 있으므로 야한 메일의 교환은 조금… 그래서 찻집이나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써서 그레이 공중 전화로 송수신 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메일의 간격이 벌어져 버리기도 할거라 생각합니다만 그건 용서해 주세요. 




실은 엉덩이에 물건을 넣고 외출하는 것은 처음이 아닌데 넣은 채로 속옷 없이 걸은 것은 처음입니다. 긴장을 풀면 떨어뜨려 버릴 것 같아, 매우 두근두근 하고 있습니다. 


가족 동반이나 커플이 많이 있는 패밀리 레스토랑 안에서 엉덩이에 작은 병을 넣고 있다니, 대단히 야합니다. 


그렇지 않아도 여자애가 노트북을 펴고 있으면 시선을 끄는데 이런 곳에서 떨어뜨리거나 하면, 이라고 생각하면… 




SM의 경험, 이라고 할까 메일로 조교 같은 것을 받았던 적이 있습니다. 그 때의 상대는 넷 조교에는 열성이 없고, 빨리 만나고 싶어하는 사람이었으므로 오래 가지 않았습니다. 


애널 섹스는 이전에 교제하고 있던 남친에게 몇 번인가 받았습니다. 그는 SM나 애널 섹스에는 그다지 흥미가 없어서, 조금 취향을 바꾸어 다른 구멍에 넣어 보았다 라는 느낌이었습니다. 그 남친과도 바이바이 해 버려서 1년 정도 하지 않았습니다. 


애널 자위는 중학생 무렵부터 셀 수 없을 정도로 하고 있습니다. 펜이라든지 유리구슬을 넣거나 탐폰을 넣은 채로 외출하거나… 애널 섹스보다 스스로 이물을 넣는 편이 기분이 좋습니다. 


그것도 밖에서 누군가에게 보일지도 모를 듯한 장소에서 하는 것이 좋아요. 정말 보여버리는 건 곤란합니다만…




정리 안 된 문장이 되어 버렸네요. 이제 배터리도 적어졌으므로, 이 정도로 해 둡니다. 


어떤 명령을 받게 될지, 조금 무서운 듯한 생각도 듭니다만 아주 야한 것도 기대해 버립니다. 




명령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4.21 




안녕하세요. T코입니다. 


빠른 과제, 감사합니다. 지금은 회사에서 귀가하다가, 중간에 역에서 내려 찻집에 와있습니다. 


홈 센터에서 면 로프를 사고, 그곳의 화장실에서 매고 와 버렸습니다. 1.5m 정도로 딱 좋은 길이 같습니다. 




스커트는 무릎 위 15cm 정도. 속옷은 물론 벗고 있습니다. 


이런 모습으로 거리를 걷거나 찻집에 들어가거나 하다니, 이상한 기분입니다. 다른 자리에 있는 손님들이 모두 나를 주목하고 있는 것 같은 생각이 들어 매우 부끄럽습니다. 처음에, 이대로 의자에 앉을 수 있을까? 라고 걱정했었지만 산 로프가 너무 가늘었는지, 가만히 앉아 있으면 신경이 쓰이지 않는 것 같습니다. 




서거나 앉거나 할 때에는 매듭의 존재가 슬플 만큼 느껴집니다만. 더 굵은 로프라면, 가만히 앉아 있는 동안에도 자극이 계속 되는 것입니까. 


노 팬티 + 미니스커트 + 가랑이줄로 찻집에 있는 것만으로도 정신적 자극으로 로프를 더럽혀버릴 것 같지만…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첫 애널 자위」 




중학교 1학년 때, 칫솔 손잡이를 넣어 본 것이 최초입니다. 


그대로는 아파서 들어가지 않았기 때문에, 엉덩이 구멍과 칫솔에 비누를 발라서 살살 넣어 갔습니다. 


입구 (출구?)로부터 조금 들어간 곳에 꽉끼는 부분이 있고, 거기를 콕콕하고 찌르듯이 하면 기분 좋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한층 더 안쪽으로 나아가면, 응가가 나올 것같이 답답한 느낌이 들고 그것이 왠지 기분 좋았습니다. 


보통 자위조차 경험이 없는 아이였던 나에게도 해선 안 되는 일을 하고 있다, 라는 죄의식 같은 것이 있어, 이제 그만두려고 뽑고 있을 때입니다. 몸 전체가 떨리는 감각이 있었습니다. 


넣어 갈 때보다 뽑아낼 때 쪽이 몇 배나 기분 좋아서, 이성도 죄의식도 날아가 버렸습니다. 




몇 번이나 넣고는 빼고, 넣고는 빼고, 를 반복하고 있는 동안에 앞쪽도 뜨거워지고, 액체 같은 것이 배여 왔습니다. 


첫 자위, 게다가 애널 자위로, 나는「젖는다」라는 것을 경험했습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애널을 좋아하는 나」 




애널에 흥미를 가지게 된 계기는, 중 1때, 우연히 SM플레이 현장을 목격한 것으로부터였습니다. 


세세한 상황 설명은 생략합니다만, 밤에 공원에서 여성이 알몸으로 속박되어 앞과 뒤 양쪽 모두에 바이브가 넣어져 있었습니다. 


그 무렵의 나는 바이브레이터라는 것이 있다는 것은 알았었습니다만 앞에만 들어갈 수 있는 것이라고 쭉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SM를 목격한 것 자체도 큰 쇼크였지만 엉덩이에 바이브를 넣고 있는 것 쪽이 대단한 놀라움이었습니다. 




왜 엉덩이에 넣는가, 어떻게 저런 굵은 것이 들어가는 것는가 




이상해 견딜 수 없어서, 그 광경이 머리에서 떠나가지 않게 되어 버렸습니다. 


날이 지남에 따라, 나의 엉덩이에도 들어갈까? , 라고 생각하게 되어 칫솔에 엉덩이의 처녀를 바쳤습니다. 


그리고는 이미 애널의 포로. 많을 때는 매일, 적어도 주에 1회는 엉덩이로 자위를 합니다. 


공원에서 괴롭혀지고 있던 여성에게 자신을 겹치고, 밖에서 하는 일이 많습니다. 언제 누구에게 보여질지 모르는, 그런 스릴 속에서 엉덩이 구멍을 괴롭혀 버립니다. 




누군가에게 발견되어 범해지는 것을 상상하거나 합니다. 몇 사람이나 되는 남성에게 앞도 엉덩이도 범해지는 자신을 상상합니다. 


상상 속에서 나는 머리카락을 흩날리며, 스스로 엉덩이를 쑥 내밀어


「더, 더」


라고 졸라 버립니다. 




고교생이 되고 남친이 생기고, 보통 섹스도 경험했습니다. 앞으로 해도 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렇지만 애널 자위는 그만둘 수 없습니다. 


문방구에서 펜을 봐도, 장난감가게에서 유리구슬을 봐도 무심코「들어갈까? 」라고 생각해 버립니다. 


지금까지, 여러 가지 굵기, 길이, 형태의 것을 시험해 왔지만 바이브레이터는 아직 사용하고 있지 않습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좀처럼 손에 넣을 수 없다, 는 것도 있지만 왠지 자위에는 사용하고 싶지 않다, 는 기분이 있습니다. 




언젠가 몸도 마음도 바칠 수 있는 주인님이 나타났을 때에 그 분의 손으로 넣어 주셨으면 합니다. 




중 1때 봤던, 


그 여성과 같이 


속박되어 


야외에서 


개목걸이가 채워진 채….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