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4부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4부
최고관리자 0 18,436 2022.10.20 14:57

------------------------------------------------------------------


노예명: 히토미 (속성: 노출) 




자신의 결점 = 멍하게 있다. 


남으로부터 잘 주의 받는 버릇 = 먹는 것이 늦다. 


남에게 말할 수 없는 취미 = 창을 열고 자위한다든지…. 


희망하는 조교 = 별로 격렬하지 않은 노출 등을…. 




조련사: 한탄지 


------------------------------------------------------------------


1999년 6월 24일 


탄지 님, 안녕하세요. 히토미입니다. 




탄지 님의 명령 중「속옷을 입지 않고 쇼핑하러 간다」를 했으므로, 보고합니다. 


우선, 브래지어와 팬티를 벗고, 그대로 옷을 입었습니다. 위는 하이 넥의 반소매 컷소우고, 아래는 약간 짧은 듯한 스커트입니다. 


위도, 아래도, 가까이서 보면 속옷을 입지 않은 것을 들켜 버릴 것 같았기 때문에, 그 위에 다시 셔츠를 걸치고 갔습니다. 아파트 현관을 나와, 계단을 내려갈 때 벌써 두근거려 버렸습니다. 


「지금, 속옷을 입지 않았다」라고 생각하니 조금 긴장되고, 평소보다 조심조심 걸어 버립니다. 


밖은 밤에 조금 추워서, 셔츠를 입고 있었는데도 조금 소름이 돋고, 유두가 서 버리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가슴팍을 보니, 컷소우 위로도 유두가 뾰족해져 있는 것이 조금 보이고, 이런 모습으로 쇼핑하러 간다고 생각하니 부끄러움과 두근두근으로 머리가 꽉 찼습니다. 




그대로 가까운 편의점까지 갔습니다. (그 밖에 열려 있는 가게가 없었기 때문에) 가게에서 빨리 나와선 안 된다고 했으므로, 한동안 선반을 바라보고 가게 안을 돌았습니다. 


손님은 저 외에 5명 정도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책장 맞은 편의 일용품을 보고 있었을 때, 옆으로 서서 읽고 있던 젊은 남자가 갑자기 마루에 주저 앉아, 그대로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몹시 놀라, 얼굴이 붉어져 버릴 것 같았습니다. 스커트는 과감하게 가지고 있는 것 중에서도 약간 짧은 것을 입고 있었으므로, (무릎 위 18센티 정도입니다) 보여버리는 가 아닐까 생각해…. 무서웠지만, 매우 흥분했습니다. 


남자는 거기에서 당분간 물러날 것 같지 않았기 때문에, 그 사람을 피해 계산대 쪽으로 가, 잡지와 과자를 사서 밖에 나왔습니다. 


가게를 나온 후에도, 누군가 알아차려서 훔쳐보고 있으면 어떻게 하나 싶어, 몇 번이나 되돌아 봐 버렸습니다. 그대로 아파트까지 돌아갔습니다. 




갈 때도 돌아올 때도, 별로 사람이 없어서, 접근했던 것은 편의점 안 뿐이었다… 라고 생각하면서 계단을 오르고 있자니, 뒤에서 누군가가 올라 왔습니다. 당황해서 자기 방까지 올라왔습니다. 아마, 귀가한 아래 층의 샐러리맨 분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쫓기고 있는지 확실히는 알 수 없었습니다. 


이것이 제일 두근거리고 무서웠습니다. 같은 아파트에 살고 있는 사람에게 보여진다면… 하고 생각하면, 가슴이 괴로울 정도로 두근두근했습니다. 




현관의 열쇠를 잠그고, 거기를 만져 보니, 흠뻑이었습니다. 흥분하고 있고, 조금 손댄 것만으로 매우 기분 좋아서, 그대로 현관에서 자위해 버렸습니다. 머릿속으로는, 조금 전의 샐러리맨 같은 사람이나, 편의점에서 주저앉아 있던 사람을 떠올리며, 뒤를 밟혀서 범해지는 것을 상상하자마자 가 버렸습니다. 




1999년 9월 20일 




명령: 미니스커트에 노 팬티로, 항문에 면봉을 2개 넣고 근처 공원에 가서, 거기서 면봉을 뽑아 쓰레기통에 버리고 오세요. 




탄지 님, 답장 늦어져 죄송합니다. 




명령을 실행했을 때에 대해 씁니다. 


미니스커트는, 일전에는 말했던 것과 같은 것입니다. 


면봉에 유액을 바르고, 우선 한 개 넣었습니다. 가는 것인데도, 생각했던 것보다 존재감이 있군요. 2개째를 넣었을 때에는, 항문이 벌어지는 느낌이 꽤 있고, 벌써 흥분해 젖어 버렸습니다. 


서서 걸으니, 엉덩이 속에서 움직이고 있는 느낌이 들어 느껴 버립니다. 




아파트로부터 조금 걸으면 있는 공원에서, 면봉을 뽑을 수 있는 곳을 찾았습니다. 주택지 안의 공원이므로, 어디서 뽑아도 어느 집 창으로부터는 보여 버리지 않을까 라고 하는 생각이 들어, 장소 선택에 헤매었습니다. 


결국, 조명에서 조금 벗어난 곳에 있는 벤치에서, 조금 엉거주춤하고 면봉을 뽑았습니다. 주위가 어두워 잘 안보이기 때문에, 조금 무서워져서, 한 번에 2개를 뽑아 버리려고 했습니다만, 잘 빠지지 않아서, 한 개만 먼저 빠져 버렸습니다. 


2개째를 뽑았을 때는, 몹시 기분 좋았습니다. 




그대로, 공원의 쓰레기통에 버렸습니다. 


아무도 깨닫지 못하겠지, 라고 생각합니다만, 저기에 나의 항문에 들어가 있던 면봉이 버려져 있다… 라고 생각하니 두근두근했습니다. 


면봉을 항문에 넣은 것은 처음입니다만, 기분 좋아서, 그때부터 자위할 때 자주 넣곤 합니다…. 




명령은 꽤 전에 실행했습니다만, 그 후 일 쪽이 바빠서, 좀처럼 보고서를 쓸 수 없었습니다. 짧아서 죄송합니다. 


그렇지만 매우 두근거려 기분 좋았습니다. 


괜찮다면 또 명령해 주세요.


------------------------------------------------------------------


Comments

  • 현재 접속자 2,163 명
  • 오늘 방문자 6,020 명
  • 어제 방문자 12,768 명
  • 최대 방문자 56,854 명
  • 전체 방문자 6,428,653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