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1부 1장 | 야설공작소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출장샵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1부 1장
최고관리자 0 21,164 2022.10.20 14:54

일본 온라인 SM 조교 사이트 "암노예 동물원"의 조교 기록을 번역한 것입니다.




------------------------------------------------------------------ 


사야카


조련사: 에마 님


연령: 19세 (였다) 


M녀 이력: 1개월 (눈을 뜬 것은, 13세 때) 


SM 기호: 잘 모릅니다. 


------------------------------------------------------------------




2000년 5월 19일 


------------------------------------------------------------------


에마 님으로부터의 명령 




일요일 목수 코너 등에서, 10미터의 길이의 로프를 사세요. 굵기는 직경 5밀리 ~ 1센티 정도가 좋겠네요. 


다만, 쇼핑은 집에서부터 노 팬티로 갈 것. 


얇게 입는 계절이 되었기 때문에, 노브라는 무리일지도 모르지만, 만약 할 수 있다면 브라도 벗고 가세요. 


암 노예는 속옷이 없는 것이 정장이니까. 




로프를 사서 돌아오면, 방에서 옷을 전부 벗으세요. 


벗고 나면 마루에 정좌해서, 눈앞에 로프를 놓으세요. 


그리고, 


「이 줄로, 암 노예 사야카를 묶어 주세요. 


에마 님에게 충성을 맹세하기 위해서, 자위를 바치는 것을 허락해 주세요」 


라고 큰 소리로 맹세하는 거죠. 




맹세하고 나면, 로프를 풀어 몸통에 감으세요. 


다음에 풀 때 간단하도록, 팽팽하지 않아도 좋으니까. 


그리고, 로프를 감은 채로 자위해 주세요. 


(그러니까 손은 자유롭도록.) 


지금부터 몸도 마음도 속박되어 버리는 것이라고 생각하면서, 갈 때까지 계속하세요. 갈 때에는, 확실히


「에마 님, 가게 해 주세요」


라고 인사를 하고 나서 갈 것. 


내가 곁에 있다고 생각하는 거에요. 


갔다면, 로프를 풀어 정리하고, 


「에마 님, 암 노예 사야카에게 자위를 바치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라고 정좌하고 절을 할 것.


------------------------------------------------------------------


사야카의 보고 




복장은, 위는 파랑의 긴 소매 셔츠와 흰 재킷


아래는 파란 청바지 천의 스커트를 입고 갔습니다


사실은, 바지를 입고 싶었습니다만, 에마 님께서 화내실 것 같아서, 스커트로 했습니다 


속옷은, 일체 몸에 걸치지 않았습니다. 


브라도, 팬티도… 


몹시 부끄러웠습니다…


그렇지만, 에마 님께서 메일로 꼭 안아 주셨기 때문에, 노력해서, 브라를 벗었습니다. 


그 탓으로, 조금, 두껍게 입게 되어 버렸습니다. 죄송합니다 




쇼핑에는, 몇 번이나 예비 조사를 갔기 때문에, 헤매지 않고, 줄만을 사 돌아왔습니다


카운터에서, 줄만 사서 돌아가니까, 이상한 눈으로 보았습니다. 부끄러웠습니다. 


그리고 제가, 노브라인 것이 발각되어 버린 것 같아, 몹시 부끄러웠습니다. 


부끄러운데, 거기는, 젖어 버렸습니다… 




돌아와서, 바로 자위를 하려고 했습니다만, 어머니가 돌아와 버렸으므로, 한 동안 할 수 없었습니다. 


그렇지만, 방금 전, 줄을 몸에 감고, 자위를 했습니다


물론, 전라가 되어, 정좌를 하고, 마루에 줄을 놓고


「이 줄로, 암 노예 사야카의 몸을 묶어 주세요. 


그리고, 에마 님께 충성을 맹세하기 위해, 자위를 시켜 주세요 


제발. 사야카가 자위를 하는 것을 허락해 주세요」


라고 큰 소리로 3번 정도, 말했습니다. 




그리고, 줄을 몸에 감고, 자위를 했습니다


줄을 감고 있을 뿐입니다만, 줄로 속박되어 있는 것을 상상하며, 자위를 했습니다…


평상시는 갈 때까지, 상당히 시간이 걸립니다만, 오늘은 빨랐습니다…


15분 정도로, 가 버렸습니다 




아, 가기 전에는 제대로, 


「에마 님 제발 암 노예 사야카를 가게 해 주세요 


그리고, 암 노예 사야카가 에마 님의 앞에서, 가는 것을 허락해 주세요」 


라고 큰 소리로 말했습니다 




간 후, 줄을 풀고, 마루에 정좌를 해서, 


「에마 님, 암 노예 사야카가 가는 것을 허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에마 님을 위해서, 자위를 바쳐드리게 해 주신 것, 정말로 감사합니다. 」 


라고 소리 내어, 인사를 했습니다 




남에게 명령된 자위는 처음이었으므로, 처음은, 몹시 부끄러운 기분이 들었습니다. 


그렇지만, 속옷을 벗고, 양복을 입고, 쇼핑을 하고… 라고, 여러 가지를 해 나나가는 동안에, 


「에마 님께, 자위를 보이고 싶다. 」


「에마 님께, 자위를 바치고 싶다」


라고, 생각해 버리고 있는 자신을 발견했습니다. 


그것을 깨달은 것은, 지금입니다만… ^^; 


------------------------------------------------------------------ 


보충 




사야카는 노브라가 되는 것은, 할 수 없는 애였습니다


하지만, 노브라가 되는 연습을 한 것, 또, 그것을 에마 님께 보고해 칭찬받은 것 


그것들이 겹쳐서, 이번에, 노브라로 쇼핑하러 갈 수 있었습니다.




------------------------------------------------------------------


2000년 6월 04일 


------------------------------------------------------------------


에마 님으로부터의 명령 




안녕하세요, 에마입니다. 


다음 명령을 내리죠. 




준비할 것은, 일전에 산 로프와 눈가리개, 재갈이 가능한 것. 


(아이마스크와 타월, 손수건 등)


실행하는 장소는, 자유. 


우선, 로프로 양쪽 발목을 묶으세요. 


걸을 수 없을 정도로 묶으면 됨. 


그 후, 눈가리개와 재갈을 해 주세요. 


이것으로 사야카는, 양손만 자유롭게 되었군요. 




지금부터 사야카는, 해방되기 위해서 그 양손으로 자위를 해 보이는 거에요. 


가능한 한 추잡하게. 


몸을 뒤틀거나, 가슴을 비비거나, 다리를 사타구니가 최대한 크게 벌어지도록 벌려 본다든지…. 


생각할 수 있는 만큼 음탕한 모습으로, 쾌감을 탐내는 모양을 눈앞에 있는 나에게 보여줄 생각으로요. 


부끄러워하거나 하면 안돼요. 


이런 명령이 없으면, 할 수 없을 듯한 추잡한 포즈를 잔뜩 취해 봐요. 




가고 싶어지면, 지금까지 취한 것 가운데 사야카가 제일 부끄럽다고 생각하는 모습으로, 마음 속에서「가게 해 주세요」라고 부탁하면서 가버리세요. 


제대로 가 버렸다면, 눈가리개, 재갈, 다리의 로프를 벗어도 좋음. 


자유롭게 되어 처음으로 할 것은, 나에게의 답례와 봉사군요. 


답례를 하려면, 자신의 애액으로 젖은 손을 나의 손이라고 생각하고 정중하게 핥아 깨끗이 해 주세요. 




보고에는, 도중에 어떤 포즈를 취했는지, 그 때 어떤 식으로 생각했는지, 가능한 한 세세하게 쓸 것. 


실행&보고, 기다리고 있겠어요.


------------------------------------------------------------------


사야카의 보고 




사야카입니다 


즉시 명령을 실행했습니다. 




우선, 명령대로, 양 다리를 가볍게 묶고, 재갈을 하고, 눈가리개를 했습니다. 


아무것도 안보이고, 소리를 낼 수 없다는 것은, 몹시 흥분되었니다. 


실은, 그것만으로 보지가 질척질척할 정도였습니다. 




그리고, 자유롭게 되어 있는 양손으로, 자위를 했습니다만, 클리토리스를 조금 만진 것만으로 가 버렸습니다. 


이래서는, 곤란하다고 생각하고, 흥분이 돌아오는 것을 기다려, 한번 더 자위를 했습니다. 




명령대로, 여러 가지 부끄러운 모습을 했습니다. 


처음은, 위로 향해서, 무릎을 굽히고 (세우고) 했습니다. 


그 다음에, 무릎을 굽히고, 가슴 쪽으로 끌어 당기고 (무릎을 안고) 했습니다. 


그 후, 그 상태로, 다리를 벌리고 (무릎을 벌리고)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네 발로 엎드려, 엉덩이를 높이 들고, 자위를 했습니다. 


마지막이 제일 부끄러웠기 때문에, 그대로 가게 되었습니다. 




아, 물론, 「가게 해 주세요」라고, 부탁은 했습니다. 


그렇지만, 재갈 때문에 소리가 나오지 않아서, 마음 속으로 부탁을 했습니다. 


그렇지만, 에마 님게서는 좀처럼 허가를 해주지 않아, 괴로웠습니다. 


「저의 애액으로 더러워진 에마 님의 손을 깨끗이 할 테니, 가게 해 주세요」


라고 부탁을 하고, 가는 것을 허가 받아, 갔습니다. 




그 후, 재갈과 눈가리개를 벗고, 에마 님의 손 (저의 손입니다만)을 깨끗하게 그리고, 정중하게 핥았습니다. 


그 다음에, 로프를 풀어 주셨습니다. (스스로 풀었습니다만) 


------------------------------------------------------------------ 


에마 님으로부터의 답장 




보고 메일, 읽었습니다! 


이번도 열심히 노력했군요! ! 




구속되어, 흥분한 것 같네요. 


금방 가 버려서, 다시 한번 자위를 한 것은 좋은 판단이에요. 




사야카가 했던 여러 가지 부끄러운 모습도, 눈에 떠올라 오네요. 


분명히, 그 자리에 있었다면 나도 그 모습을 더 보고 싶어 좀처럼 허가를 하지 않았겠죠. (웃음)


네 발로, 엉덩이를 높여 괴로와하는 모습은 아주 추잡해서 사랑스러워요. 


더욱 더 그런 사야카를 보여 주면 좋은는데. 


반복이 되지만, 열심히 노력했군요! 


쪽♪ 


------------------------------------------------------------------ 


보충 




이번 명령은, 마치 거기에 에마 님이 있는 것같은 감각으로 실행할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보고의 일부에, 에마 님이 나와 있습니다. 


그렇지만, 실제로는 저 혼자 실행하고 있습니다. 


이상한 오해를 부르지 않기 위해, 일단 덧글을 붙여 둡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