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양기골 저택의 황태자(수정본) - 10부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 사이트 위너
토토사이트 선시티
양기골 저택의 황태자(수정본) - 10부
최고관리자 0 19,902 2022.10.16 04:45

양기골 저택의 황태자 10부.




침대에 올라온 링링은 태자의 자지를 빨아주다가 목구멍 깊숙이 삼킨다. 태자의 큰 자지가 링링의 뿌리까지 들어간 것이다. 아마도 태자의 자지를 뿌리까지 애무할 수 있는 여인은 링링이 유일할 것이다. 그래서 태자는 링링과의 오랄섹스를 즐긴다.




“역시 오랄은 링링이 최고야. 링링이 해주면 마치 자지가 빨려 들어가는 느낌이라니까?”


“후르륵, 퍽퍽퍽 음음음”




링링은 태자의 친찬에 더욱 열심히 자지를 빨아주었고...........태자는 링링의 머리카락과 턱을 잡고 자지를 깊게 그리고 빠르게 움직였다. 태자의 자지가 링링의 목구멍을 쑤신다. 링링은 눈물과 침으로 범벅이 되고 있지만 결코 태자의 자지를 거부하지 않는다.




한동안 목구멍에 좆 질을 하던 태자가 링링을 반듯하게 눕힌 다음 브래지어 벗겼다. 밖으로 모습을 드려낸 링링의 가슴은 덩치만큼이나 크고.......그 모양 또한 종처럼 반듯했다. 더욱 놀라운 것은 그렇게 커다란 가슴이 조금의 처짐도 없다는 것이며.........솜사탕처럼 한없이 부드럽다는 것이다. 그런데 약간 아쉬운 것은 링링도 미나나 지나처럼 유두에 둥궁 고리가 달려 있다는 것이다.




“역시 링링의 가슴은 명품이야.............모아봐”




링링이 가슴을 모아주자 태자는 침으로 번들거리는 자지를 커다란 가슴에 끼웠고.......링링은 손으로 가슴을 모야 자지를 포근히 감싸주었다. 태자가 서서히 움직이자 가슴 계곡 사이로 자지가 왕복한다.




“아~~아~~링링~ 가슴 불타는 것 같아요. 주인님 자지 넘 좋아”


“링링 유방도 명품이지. 이렇게 큰 것이 쳐지지도 않고, 헉헉~”


“아아 주인님 좀더”




링링은 왕복하는 자지를 입으로 빨아준다........태자가 자지와 링링의 가슴이 크기에 가능한 일이지도 모른다. 태자는 링링의 애원에.........젖꼭지에 달린 고리를 잡아당기며 희롱(戱弄)하다가 링링의 머리를 잡고 거칠게 요동친다.




“하이~~하이~~좀~~더”


“십~~팔~~ 너~~무 좋~~~아 링~~링”


“하이~~하이~~주~~인님”




링링은 이미 침대에 올라오기 전부터 흥분이었기에............가슴의 자극만으로도 절정을 향해 달려간다.




“헉헉헉 좋았어............이제 링링 보지도 사랑해 줄까?”


“어~~서 어~~떻~~게 좀”




태자는 가슴에서 자지를 빼더니 링링의 두 다리를 어깨에 걸쳤다. 그리고 링링의 팬티를 거칠게 벗겼다. 링링의 음부는 이미 다량의 물이 넘치고 있는데.........음부는 역삼각형의 숲을 지나 그 밑으로 일자로 벌어져 있었다. 그리고 링링의 피부가 약간 검은 편인데 음부만은 붉은 색을 가지고 있었다. 태자는 어깨에 걸친 다리를 링링 가슴 쪽을 밀었고........엉덩이가 올라오자..........자지로 음부를 쑤셔준다.




“아흑~~링링~~보지에 들어~~왔어”


“헉헉헉! 링링 보지 좋아”


“수걱~~수걱~~예~ 주~인~님. 질퍽~질퍽~자~지~가~ 들~~~어~~와 넘~ 수걱~ 수걱 좋~아~요”


“후후후~~”




어느새 자세가 바뀌어........태자은 링링의 한쪽다리만 잡고 음부를 쑤시고 있다. 아마 다른 사람이라면 이런 자세가 거북할지도 모르겠지만 운동으로 달련된 링링은 이런 자세에서 더 큰 쾌감을 느낀다. 




“짝” 




태자가 풍만한 링링의 엉덩이를 때린다.




“아~~흑, 더~~때~~려 주~~세~~요. 주~~인~~님”


“헉헉헉 알았어. 링링은 메조 기질이 다분해”


“링~~링~~은 그~질퍽, 질퍽~래요. 주~~인~퍽퍽퍽~님~~이 때~수걱,수걱~려~주면 넘~~좋~아요”


“짝~~짝” 




태자의 손은 규칙적으로 링링의 엉덩이를 때렸고.........그때마다 링링은 더욱 자지려 진다.




“아~~아, 링링 살 것 같아”


“저도요~~빨리 주~~인님의 좃~~물~~로 보~~지를 가~~~득 체~~워주세요.”


“링~~링” “울컥~!울컥”


“주인님”




이렇게 두 사람은 쾌감의 세계롤 빠진다. 여운을 즐기던 태자가 자지를 링링의 얼굴로 가져가니 링링은 조금도 망설임도 없이 자지를 정성스럽게 빨아준다.




4명과 1대1 섹스가 끝나자............이번에는 미나와 지나가 뱀처럼 엉키고 요코와 링링은 다시 태자의 자지를 탐하며...........뜨거운 밤이 익어가고 있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