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경미이야기 다방편 - 중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경미이야기 다방편 - 중
최고관리자 0 18,869 2023.02.23 01:09
경미이야기 다방편 - 중 "오 이런 미안하네요 이과장님" 금새 아쉬운듯 하며 김사장은 꼬리를 내렷고 경미는 안심한듯 내목에 팔을 감고 친근감을 표시 햇다. 향긋한 향수 냄새.... 탱탱한 경미의 젖가슴이 얼굴에 살짝 닿았을때 경미의 ??한 내음이 전해왓고 바지속에선 좆이 꿈틀거리는듯 땡겻다. 그이후로 읍내에 다녀오다 논에 떨어진 경미를 데리고 병원에 가고난후엔 정말 더많이 친해질수 있엇다. 몸을 함부로 주지않는 경미 였지만 조금씩 야한 농담에도 대꾸하며 지내던중에 오랜만에 은영이가 배달을 왔다. " 안녕 오빠!" "엥 니가 왜왔니?" "어머 웃겨 인제 맨날 경미만 부르고... 치사하다 정말" "아나 그런 뜻이..(너저번에 막주는거 f다 이기지배야..) 잘왔어" "경미 오늘 학교 갓어 그래서 내가 온거야 피... 경미는 잼잇어? 오빠?" "경미는 주지두 않을텐데 바보..기대하지마" 한동안 심통이 나잇엇던듯 은영이는 퉁퉁거렷고 은근히 내좆맛을 또보고 싶은지 자꾸 바지위를 만졌다. "오빠 자지 잘잇엇어? 은영이안보고 싶엇어?" "좆이 말을 하냐?" ' "핏..내껀 오빠좆 보고 싶다구 하는데 멀" (섹녀 기지배.. 이젠 무섭다 니보지가...) 한참을 뭉기적 거리던 은영이는 종이가방에서 비디오 테잎을 꺼내선 주고는 "오빠 이거 잼잇는건데 봐! 그리고 낼 찾으러 올께" 제목도 없는 비디오두개를 주고는 은영이는 서둘러 일어섰다. 살짝웃으며 가는것이 내가 이걸보고 어떨까? 하는 기대감이 엿보였다. 하루종일 전화하며 천안시에 왔다갔다햇던 저녁.. 컨테이너 옆칸에 꾸며놓은 방에서 잠시 골아 떨어병? 얼마쯤 자고 라면을 끓여먹고는 티브이를 보다 아까준 비디오를 틀었다. 그럼 그렇지.. 화면에선 왠 이쁜 일본여자가 남자둘과 이야기를 하다 바로 벗고 빠구리를 하고 좆과 보지가 클로즈업 되고 좆물이 튀고... 혼자앉아 이걸 보고있자니 좆이꼴려 힘들어서 미칠지경이었다. 기지배 은영이라두 있엇으면 한번 쌀텐데... 난 바지와 팬티를 벗고 서서히 비디오 화면을 주시한채 좆을 만지고 있엇다. 한참 딸딸이에 열중할때 밖에서 누가 문을 두드렷다. "오빠 나야 있어?" "엥 누구지? 헉 경미잔아! ..." 급한마음에 대답을하곤 벽에 걸려있는 추리닝을 입고는 문을 열어 주었다. 아직 작아지지 않은 좆이 팬티도 입지않은 추리닝을 뚫고 나오려는듯 텐트를 치고 있는걸 생각못하고 문을 열어주자 경미는 싱긋 웃으며 들어왔다. "머햇어 혼자?" "응..그냥 티비밧어..헤헤" 경미는 내얼굴을 보더니 금새 바지앞이 서있는걸 눈치챗는지 다른곳을보며 딴소리를 했다. "와 여기두 아늑하네 맨날 여기서 자는거야?" "응" 나는 얼른 자리에 앉으며 방석으로 좆부분을 가렷다. "왠일이야? 이밤에?" "응 사실..." 경미가 이밤에온건 아까전 다방으로 동네 아줌마들이 쳐들어 왓고 동네좆들을 먹어대던 은영이는 머리채를 잡혀 마담과 전부 경찰서로 갓다는사실... 박살난 다방에서 무서워서 이리로 왓다구 말하는 경미는 약간 떨구 있엇다. "나여기 잠깐 있어두 되지? " 응 그럼..괜찬아..." 한참을 서먹서먹 앉아 잇던 경미는 이런저런 말에 어느덧 편하게 있엇고 난 이제 좆이좀 죽엇을거란 생각에 일어서며 말햇다. "머좀 먹을래?" 냉장고에서 음료수를 꺼내는동안 경미는 계속날 쳐다 f고 그리곤 잠시 머뭇 거리다 말햇다. "오빠? 말해두 되나 이런거?" "먼데 괜찬아 말해.." 잠시 웃으며 경미는 "오빠 바지 앞에 젖엇다 오줌 쌌나바!" "엥 어디?" 에구 얇은 추리닝은 팬티를 입지않은 탓에 좆부분이 젖어있었다. 아까 딸딸이치다가 그래서 그런거라구 말은 못하구 얼굴이 뻘개 병? "티비 봐야지! "경미는 전원을켜고 채널을 돌려댓지만 외진곳이라 잘안나왓다. "여기 티비 잘안나오네 오빠 그럼 머본거야?" "응 비디오..." "그래? 그럼 우리 비디오 보자 응!" "안되 잼없어 이런,,,," 어느새 비디오는 돌아가고 화면에선 시커먼 좆이 벌떡서서 벌어진씹속을 들락거리는 장면이 나왓고 난순간 아..은영이 이기지배땜에 다틀렷네.. 어휴 쪽팔려 라구생각하며 경미를 쳐다보앗다. 잠시 놀랠거라고 생각한 경미의 얼굴에선 그런 기미가 보이지 않았고 오히려 말없이 날 쳐다 보았다. "경미야 사실...이거.." "알아 .. 나이거 f어... 은영이가 빌려?나바?" "본거야? 이런걸?.." "응 ㅎㅎ 오빠 얼굴 빨개볐?ㅎㅎ 이거 얼마전에 은영이가 갖고 온거거든.." 다행이다 경미가 오히려 웃으니까..휴.. "오빠 그래서 아까 문늦게 열엇구나 그리구 바지두..ㅎㅎ" "오빠 은영이랑 그거 햇어 오빠두?" "아니 나순진해 그런거몰라..(제길,,)" "거짓말 하는거바.. 다알아 은영이가 다말하거든 맨날..." "그러니..? 실망햇겟다 ...미안... 참기 힘들엇어 사실,," "괜찬아 인간이면 다성욕을 느끼는 건데 머.. 나두 가끔 하고싶을때 있는데멀" "그럼 너두 은영이처럼 그러는거야?" 순진하게본게 잘못일까? 청순한 경미가 은영이처럼 동네 노인들에게 까지 저이쁠것 같은 몸을 주었다는 생각과 벌거벗은 경미보지를 좆으로 박아대는 놈들을 상상하니 열이 받앗다. "아냐 나안그래..미?나바..지저분하잔아..아무하고나 ..." 또 다행이다 "아.. 그래 미안 오해해서.. 은영이가 어떤말해 내예기는?.." 잠시 머뭇거리던 경미는 솔직하게? 라며 말문을 열엇다. "크데 무지..ㅎㅎ 그리구 쎄구 ㅎㅎ" 약간수줍은듯 말하며 경미는 여전히 돌아가는 포르노로 고개를 돌렷다. " 머가?머가 크데? 말해바?" 장난 스러운 나의 말에 경미는 화면속의 성난좆을 가르키며 저거라구 햇고 난 "응 내자지 말이구나" 라며 경미를 흥분시켯다. 자지라는 말에 약간 흥분햇는지 경미는 새침하게 침을 넘겻다. 오늘따라 더이뻐보이는 경미 ... 꽉조인 청바지가 터질듯 탱탱한 엉덩이와 봉긋한 젖가슴이 뚜렷한 빨간티에 내시선이 갔고 싱긋웃는 이쁜얼굴과 머리결에 이불속에 숨어있던 내좆이 점점 뻣뻣해지는걸 느낄수 있었다. "경미야 이리로와바.." "아..피곤하다 졸려.." 경미는 살며시 내옆으로 와선 허벅지에 머리를 누위곤 눈을 감앗다. 마치오랜 연인처럼 난 그녀의 머릴만지며 향긋한 경미의 냄새와 탱탱한 가슴을 느꼇다. 엉덩이를 만지곤 가슴으로 손이가자 경미는 뒤척엿고 살짝 떨궈진 이불사이로 잔뜩 꼴려있는 자지가 텐트를치고 있는곳에 경미는 살짝 손을 얹었다. "흥분햇나바 오빠?" "응 포르노 땜에.." 잠시 잊고 있엇는지 화면을 보곤 경미는 살짝 웃었다. "경미야 한번 줄래?" "저 비디오 처럼 하고싶은거야 오빠?" "왜 싫어? 경미야?" "아니 ... 저렇게 해줘야되 그럼 잼미있게 ..." 오.... 드디어 요기지배가 이렇게 쉬운걸 왜 난그동안 참고 몰랏을까? 비디오처럼이라? 지금 비디오의여자는 엉덩이를 든채 보지를 한껏 벌리고 남자의 좆을 먹고있다 씹과 좆사이에선 물이 줄컥거리고.. 이걸 보면서 경미는 흥분햇는지 나에게 몸을 내맡긴다. 잘해야지 열심히.... "이거볼래 경미야" 난 추리닝을 살짝 내리면서 경미 코앞에 진뜩꼴려 빳빳하게 선 자지를 내밀었다. 오늘따라 더욱더 벌게진 내좆은 밖으로 나오자마자 힘줄을 내보이며 벌떡 섯고 경미는 약간 놀랫지만 가까이 다가와 좆냄새를 맡는것 처럼 자세히 쳐다보았다. "어머 약간 징그럽다 오빠 ㅎㅎ 근데 비디오랑 똑같다 정말!.." 어여뿐 그녀얼굴앞에 뻣뻣이 서있는 내좆을보자 너무 흥분됫고 힘이들어 갓다. "오빠 예 막움직이네..너무 이상해..." "응 그건 경미한테 인사 하는거야 꺼덕" 웃으며 경미는 신기하듯 쳐다f고 더욱더 내자지는 껄덕거리며 흔들렷다. "안녕하세요 제이름은 자지 구여 좆 이라구두해요!" 경미는 몸을 뒹굴르며 소녀처럼 웃엇다 "ㅎㅎㅎㅎㅎ 아..오빠 너무 야해!" 난 좆을 살짝 감싸고 몇번 위아래로 흔들곤 아예 바지를벗어 버렸다. 좆을 흔들며 "제아래에 있는 쌍둥이는 부랄이라구 하구여 여기숲은 자지털이에요" "오빠 너무웃긴다 정말 까르르.." 화면에선 남자가 못참겟는지 여자입에 좆물을 쏟아내자 경미는 곧물엇다. "자지오빠 ㅎㅎ 오빠두 저런거 나오나요 여기서?" 좆앞에서 경미는 살짝좆구멍을 가르키며 좆에게 물었고 이쁜 경미입에서 자지라고 하자 곧 쌀거 처럼 흥분 되는 것이었다. "그럼 경미가 이뻐해주면 금방 하얀좆물을 많이 토해주죠 ㅋㅋ" 너무 적나라하지만 우리둘만 있었고 그어느때보다 더흥분되었다. "경미야 너두 인사 해야지?" "응? 아..챙피하다 쫌..." "나만 그럼 머니 정말 안할거야? " "...알앗떠....!" 경미는 일어섯고 긴머리카락이 흐날리며 곱게뻗은 날씬한 다리와 탱탱한 젖탱이가 출렁거렷다. 아... 죽인다 정말 몸매두.... 경미는 일어서서 빨간티를 올려 벗엇고 잘록한 허리는 하얀 피부를 내보이며 브래지어 사이로 터질듯 모여있는 젖을 받쳐주는듯 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