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중학교 동창이었던 그녀 - 2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중학교 동창이었던 그녀 - 2부
최고관리자 0 17,222 2023.01.30 04:16
중학교 동창이었던 그녀... 2 -> 2부에서는 조금 스토리만 진행됩니다. 야한장면은 안나올꺼 같네요.... 나는 방으로 들어와 그녀의 지갑을 펼쳤다. 이민희... 정말 오래간만에 보는 그녀의 이름이었다. 그녀는 바로 나의 첫사랑... 중학교때 서로 좋아한다는 말못하다 해어졌던 그녀! 민희였다... 어쩐지 눈이 동그란것이 닮았다...했더니... 난 민희와의 중학교시절을 떠올리며 기분좋게 잠을청했다. 그리고 다음날... 난 민희의 주민등록증에 있는 주소를 보고 그녀의 집을 찾아가기로 했다... 찾기가 힘들어 사람들에게 물어물어 겨우 찾아간곳은 작은 주택이었다. 대문가까이 다가서서 집을 이리저리 살펴보니 마당에는 빨래가 널려있고, 집에는 아무도 없는듯 했다. 어차피 그녀집앞에서 기달리기로 마음을 먹었으니 기달리기로하고 다시 차로 향했다. 그리고 한참이 지났다. 앗! 골목끝에서 그녀... 바로 민희가 오는게 아닌가!!! 난 쌍라이트를 키면서 신호를 보냈다. 민희는 대수롭지 않게 처다보며 다가오고 있었고, 난 창문을 열어 반가운 마음으로 소리를 질렀다. '민희야~~~!!!' '어~! 오빠!' '정말 오래간만이다~ 우선 옆에 타봐~!' '응 그래...' 민희가 옆에타고... 지갑을 흘리고 가는바람에 우린 다시만났고, 중학교때 있었던 이야기, 추억거리 이때까지 살아온 이야기를 나눈다고 시간가는줄 모르고 있었다. 민희는 고등학교때 아버지가 갑자기 돌아가시고는 집안사정이 힘들어 상고로 전학을 갔으며 그후 취업을 하고, 틈틈히 돈을 모아 대학에 진학할려고 한다는 이야기까지 나에게 했다. '아... 그렇구나... 정말 열심히 사는구나...' '뭐... 환경이 이렇게 瑛릿?하는수없잖아~' '그렇지만...뭐.... 자~ 그럼 우리 드라이브갈까?' '이야~ 좋지! 근데 이차가 네꺼야?' '응... 왜? 벤츠가 아니라서 실망했어?' '아니... 그땐 아버지차였잖아... 이차가 더 좋아~! 또 네꺼구...' '그런가? 하핫... 너 저녁안먹었지~! 내가 근사한곳으로 대려가줄께! 기대해!' 그녀를 대리고 경치좋고 분위기 좋은곳으로 함께 갔다. '이야~ 이런곳도 알고있네... 대단하네~!' '대단하기까지야... 나도 몇번안와봤어 또 얼마나 비싼데 여기가~ 하핫...' '다음에는 싸고 맛있는곳으로 내가 초대할께~' '와~ 그거 영광이지!' 서로 잡담을 하는 사이에 음식이 왔고... 그녀와 짧은 이야기를 나누며 음식을 다 먹었다. '아우~ 잘먹었다. 이제 어디로 가볼까~~' '음... 노래방어때? 나 노래불러본지도 오래?..' '아! 그러자! 노래방좋지~' 웨이터를 불러 차를 대기시켜달라고 하고 키를 넘겨주고 그녀와 함께 나왔다. 나의 애마 티뷰론에 그녀와 함께 타고 노래방으로 향하며 음악을 켰다. ♪~~ ♬ 그녀와 노래방으로 향하는 동안 그녀에게 조심스래 애인이 있냐고 물어봤지만 약간 대답을 회피하는 느낌이었다. '아... 이꼈側?.. 혹시 애인이 있는건가? 라고 혼자 생각을 하며 근처의 노래방으로 들어갔다. 그녀와 함께 노래를 부르고... 맥주 몇캔을 시켜 목을 달래며 노랠불렀다. 난 분위기 있는 노래를 부르고 거의 노래가 끝날때쯤에는 그녀가 나에게 붙으며 어깨에 기대어 왔다... 난 속으로 약간은 음흉한 생각을 했지만 애인이 있는 사람은 안건드리는게 나의 원칙이라 가만히 있었다. 그리고 노래가 끝났다... '우리 노래 그만부르고 술마시러 가자! 술~" '어? 그럴까 아직 시간좀 남았는데 아까브~~~' 왠지 애써 태연한척하려는 그녀가 안스러워 보여 활짝 웃어주었다. '내가 잘아는 칵테일 바가 있거든 그기로 가자! 내가 안내해줄께' '이야~ 칵테일바도 아는곳이 있나보네~ 나보다 한수위네~ ' 그녀가 안내해서 따라간 칵테일바... 온통 검은색과 회색으로 칠해진 곳이었다 왠지 분위기도 있어보이지만... 사람이 진솔해 지는듯한 분위기가 좋았다. 그녀와 난 칵테일을 마시며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 '나 있잖아..... 사실 남자친구랑 해어진지 3주정도 지났어...' '아........' '난 정말 좋아했는데... 갑자기 해어지자고 하는바람에... 너무 놀래서... 아직도 믿지 못하겠어... 그런데 너까지 나타나고... 너무 혼란스러워...' 난 말없이 그녀의 어깨에 손을 올리고 살며시 안아줬다... 그녀는 소리없이 흐니끼는것 같았다... '민희야... 미안해... 나라도 괜찮다면... 내가 너 옆에 있어도 된다면... 내가 항상 옆에 있어줄께...' 민희는 아무대답없이 흐느끼기만 했다... 그리고는 그녀를 집에 대려다 주고 집으로 돌아와 잠이 들었다... - 야한장면이 없어서 실망하셨나요? ^-^;; 죄송합니다. 뭔가 항상 섹스가 나오고... 서로 몸을 탐하고 이런것만 있으면 좀... 찹찹할꺼 같아서 나름대로 써봤습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