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알몸 여교사(5) | 야설공작소

알몸 여교사(5)
최고관리자 0 17,552 2023.01.03 15:44
학생들 앞으로 돌아온 말리 등 여교사들은 유방과 사타구니를 숨기려 애를 썼다. 「선생,기분좋지!」하며 거드름을 피우는 학생들이었다. 그리고 나서 기쿠코의 집에서의 일을 이야기를 하면서 시간을 보냈고 여교사들이 기쿠 코의 집에서 나온 것은 3시 가 가까와서였다. 「자. 이제 됐구. 다나까 선생,니노미야 선생.내일도 학교에서 보자구」 「또,보고 싶은데 벌써,선생들의 누드를 말이야!」 학생들이 낄낄거리며 말했다. 「내일은 용서해 주세요. 몸이 너무 아파서 어쩔 수 없단 말이예요」 금방이라도 울음을 터뜨릴 것 같은 얼굴로 기미에가 말했다. 「어쩔 수 없지,하지만 어쨌든 반드시 오기는 와야 해!」 「단 얼마만이라도 용서해 주세요」 「알았어. 단지 오는 것만으로도 좋아!」 학생들과 헤어지고 말리와 기미에는 자신들의 집으로 향했다.  다음날 말리는 학생들이 말한 시간에 학교로 향했다. 「다나까 선생님!」미술부의 활이 교문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갑시다!」 「어,후쿠다씨는?」 「가면 알아」 두 사람은 학교 안으로 걸어 들어갔다. 복도를 겉고 있자니 어디선가 소리가 들려왔다.그래서 두 사람은 소리가 나는 미술부 로 들어갔다. 「곤도우 선생님,야마시따 선생님!」 말리의 소리에 「안돼요. 보지 알아요!」 「다나까 선생님,보지 말아 주세요!」 하며 두 사람은 비명에 가까운 소리를 질렀다. 도시에와 시즈에 두 사람은 이미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알몸으로 위를 향해 드러 누워 있는 남학생의 위에 올라타고 있었다. 그녀들은 그녀들의 보지에 이미 제자의 자지를 박아 넣고 허리를 흔들고 있었다.또 그와 동시에 아래에 있는 학생도 선생의 흔들리는 유방을 비벼대고 있었다. 더군다나 시즈에와 도시에의 보지가에서는 붉은 피가 흘러나오고 있었다. 「선생,좀 더 허리를 깊게 가라앉히란 말이야!」 「제발 부탁이예요. 용서해 주세요,이 이상 넣었다가는 아마 찢어질 지도 모른단 말 이예요!」 「그럼,이걸 사용해 보지?」 여성의 활이 학생에게 건네졌다. 「사용해 볼까?」 학생은 일단 자지을 빼고 나서 건네진 약을 칠해 갔다. 「자 어때!」 학생은 그것을 자신의 자지 전체에 칠해 갔다. 「선생! 다시 해 보자구」 도시에와 시즈에 두 사람은 다시 한번 허리를 아래로 떨어뜨렸다. 그리고 근본까지 보지 속에 잠입하여 갔다. 「그럼…」 「알었어요 ,이렇게..이렇게요?」 도시에와 시즈에 두 여교사는 허리를 상하로 움직여 갔다. 「쑤걱..쑤걱」하는 보지를 가르는 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젤리」 활은 니글거리는 웃음으로 웃으며 말리를 쳐다 보고 있었다. 「후쿠다,좋은거야? 먼저 가지 않고!」 「그럴까,선생.갑시다.」 활은 말리를 데리고 체육관에 향해 복도를 걷기 시작했고 여전히 환성이 들리고 있었 다. 「무슨 소리지?」 불안한 표정의 말리였지만 「그보다 일단 갈아 입어야겠는데」하며 활이 매정하게 말했다. 「갈아입다니 뭘 갈아입으라는거죠?」 「가보면 알게 될거야!」 두 사람은 앞에 있는 양호실로 들어갔다. 「기다리고 있었군!」 「활,왜 이리 늦으셨어요」 「미안 미안,료코!」 활은 료코에게 사과하고 있었다. 「사과하는 것보다 빨리 먼저 갈아입으란 말이예요 」 료코는 준비해 놓았던 장난감 같은 것을 꺼냈다. 「활,다나까 선생에게도 이것이 어울린다고 생각해?」 「그럼요,어울리지요 」 그것은 나일론의 옷감으로 만들어진 드레스였다. 「선생,전부 벗고 이걸 갈아 입으라구!」 말리는 활이 말한 지시에 따라 자신의 몸에 걸치고 있는 옷감들을 벗어 갔다. 잠시 후 말리는 팬티와 브래지어만의 차림이 되었다. 「안돼 그것도 전부 벗고 입는 것이다.」 「그런,속옷을 입지 않으면 비쳐 보인다구요 .보지도 보지털도 모두!」 자신의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상상하고 수치에 떨며 말하는 말리였다. 「그런 걱정은 하지 않아도 좋아」 「그러게,누드를 좋아하잖아요!」 활의 이 말에 순간적으로 말리의 얼굴이 붉게 물들었다. 어쩔 수 없이 말리는 입고 있었던 속옷을 벗어 갔다.팬티부터 먼저 벗었다. 지난번 촬영 때 깎았기 때문에 하반신에 음모로 가려져 있어야 할 부분이 어쩐지 허전 하게 보지 윗부분 밖에 음모가 나 있지 않았다.핑크빛의 보지가 거의 모두 환하게 보 여지고 있는 것이었다. 「제발..너무 부끄러워요..팬티를 입게 해 주세요!」 「아니..안돼,이 드레스에 속옷은 어울리지 않거든!」 료코도 거절했다. 「선생,서둘러..어서」 말리는 어쩔 수 없이 브래지어도 벗고 알몸이 됐다. 「아름답군요,부러워요.선생님,나도 유방이 이렇게 부풀었으면 좋았을걸!」 료코는 부러운 눈으로 말리의 유방을 잡고 주물러갔다. 「스무살을 지나면 부풀기 시작하죠!」 말리는 유방을 주무르고 있는 료코의 손을 잡으며 말했다. 「료코,빨리 입히지 않으면 안된다구!」 「그래요.서두르죠!」 료코는 자색의 드레스를 말리에게 입으라고 말했다. 보랏빛의 색을 띠었던 드레스는 얇은 나일론이므로 유방과 사타구니가 훤히 들여다보 이고 그것은 거의 알몸과 동일이였다. 「부끄러워요 .보지가 거의 그 모습 그대로 노출되는 의상이라니....!」 큰 거울을 앞에 두고 선 말리가 중얼거렸다. 「나는 어울린다고 생각하는데.. 유방이나 보지의 실금이 포인트로 나타나고 말이야.. 하하!」 「내 몸이 내 몸이 아닌 것 같애」 말리는 금새 울 것 같은 얼굴로 변했다.  그 때 양호실의 문이 열리고 울상인 표정으로 시즈에가 들어왔다. 실오라기 걸치지 않는 알몸이지만 사타구니에서 흐른 선혈이 막 처녀를 상실한 안타가 운 모습을 하고 있었다. (사카모또 선생님도 나와 마찬가지로,폭행당한 거 같네요) 말리는 입술을 깨물며 물었다. 「활,사카모또 선생님을 아름다운 옷으로 갈아 입히는게 어때요?」 「그래요!」 활은 알코올을 탈지면에 붙여 사카모또 선생의 허벅지의 선혈을 씻어 갔다. 「야..보지가 이제 아름답게 됐는데…」 보지 부분의 미약하게 남은 보지털에 엉겨 붙었던 선혈이 씻겨지고 핑크빛의 원피부로 되었다. 「활,먼저 하고,사카모또 선생에게는 이것을 입히도록 하죠」 그것은 노란색의 드레스였지만 말리와 같이 속이 훤하게 비쳐 보이는 나일론 재질이었 다. 「선생.그럼 이제 가 볼까?」 말리는 활이 이끄는대로 체육관으로 들어갔다. 체육관에는 이미 많은 제자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아니, 아니, 안돼요」 그 모습에 말리는 입구에서 흔들리고 있었다. 「다나까 선생,이쪽이야!」 사이또가 살금살금 비상구에서 무리속으로 말리를 안내하기 시작했다. 「지금부터 뒤에 있는 연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리고 모두에게 니 자신의 누드를 솔 직하게 보여주는거야.」 「아니.그런 아니. 제발..」 「이미 말리 너에게는 어쩔 수 없는 일이라는걸 알잖아? 사진이 어떻게 되어도 좋다고 는 할 수 없을거 아니야까?」 「아..앙, 하면 되죠」 「그래,절대 부끄럽게 생각하고 숨길려교 하거나 하지 말라구. 계속 숨기려고만 하면 사진을 이 자리에서 흩뿌려버릴테니까」 「(한숨 쉬며)알었어요. 하면 될 거 아녜요」 「그래.패션 쇼라고 생각하는거야」 잠시 후 사이또가 신호를 보냈다. 그러면「다음은 영어의 다나까 선생입니다.아무쪼록,여주인이 되어주세요」 체육관에 방송이 울려퍼졌다. 긴장한 얼굴로 말리는 연단에 올라갔다. 「기다리고 있었다..!」 제자들의 환성이 터져 나왔다. 말리는 흔들리는 몸을 가누며 연단의 중앙으로 나아갔다. 「야..보지가 보인다..」또다시 연이어 환성이 터졌다. 말리는 수치로 얼굴이 새빨갛게 되고 있었고 젖꼭지가 아츨 정도로 날카로워지고 있었 다. (보여지고 있어요 ,유방과 내 보지가!) 처음에는 단지 수치스러움에 치를 떨었지만 잠시 후 그것은 흥분으로 변하고 있었다. (보여지고 있어요.기분 좋아요!)말리의 질이 점점 뜨거워져 가고 있었다. 말리는 연단을 여러 차례 왕복하고 나일론 너머이지만 학생들에게 자신의 올누드의 모 습을 아낌없이 보여주고 있었다. 말리의 보지가 점차 축축해지고 있었다. (꿀물이 나오고 있어요) 말리의 보지가 조명을 받고 빛나고 있었다. 「다나까 선생님,감사합니다」 말리에게 흥분이 단숨에 밀려 들어오고 그에 굴복해 말했다. (기분좋았는데!) 말리는 불만이 있었지만 사이또가 있는 곳까지 돌아왔다. 「다나까 선생,이쪽으로 와서 쉬라구」 비상구에서 다시 한명의 여교사가 돌아오고 양호실을 마주 보고 있는 시청각실로 넣어 졌다. 도어를 열자 개중에는 말리와 동일한 모양의 의복을 입고 유방과 사타구니를 보여주고 있는 동료가 있었다. 잘 본다면 시즈에와 도시에 이외 이 학원 여교사 전부가 거기에 있었다.모두가 얇은 옷감으로 된, 유방과 사타구니를 모두 보여지고 있는 드레스를 입고 있었다. 모두가 부끄러움에 떨며 스스로의 몸을 감추려고 애를 쓰며 아무 말 없이 그렇게 방치 되어 있었다. 말리도 그 분위기에 맞게 더 이상 말을 할 수가 없었다.  몇 분간이 지났다.입구가 열리고 시즈에가 들어왔다. 역시 얇은 천 사이로 유방과 보지가랑이가 노출된 상태였다. 「사카모또 선생님도!」시즈에가 울기 시작했다. 「나도 울고 싶어요 .하지만 울어 봤자 여기서 도망칠 방법은 없어요」 돌이킬 수 없음을 단언하는 기미에였다. 침묵이 계속됐다. 「자 모든 여교사들은 들어라. 자 이제 모두 다 갖추어졌으니 나갈 차례다」 사이또가 시청 각실에 나타나 다시 한번 체육관으로 여교사 전원을 인솔하여 데리고 갔다. 여교사 전원이 얇은 나일론 재질의 드레스로 유방과 사타구니를 보이고 있었다.물론 도시에도 있었다. 「그럼 우리 성심 고등학교의 여성교사들에 의한 누드 쇼를 시작합니다」 체육관에 마이크 소리가 울려퍼졌다. 「야..기다리고 있던 그 순간이다!」 「와..너무 좋아!」환성이 일제히 터져 나왔다. 「그럼,선생들의 누드를 가까이 다가 와 보아 주십시오」 활도 마이크로 말했다. (자 이제 누드와 거의 똑 같은 모양입니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여교사들은 잠시 후 얇은 나이론 재질의 드레스마져 벗겨지고 완 전한 알몸이 되어 버렸다. 교사들은 수치로 전신이 흔들리고 있었고 유방과 사타구니가 환히 보여지고 있었다. 시즈에와 도시에는 당장 울기 시작할 것 같은 얼굴로 유방과 보지를 제자들에게 보여 주고 있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