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경험의 시작 - 2부 | 야설공작소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출장샵
경험의 시작 - 2부
최고관리자 0 11,946 2022.12.22 13:46
경험의 시작 2부 팬티만 입은 상태에서 다시 키스를 하자 이미 반응이 나타나고 있던 아랫도리는 더욱 이상해 짐을 느끼게 되면서 처음하는 키스였지만 입안을 들어온 그의 혀를 나도 모르게 빨게 되자 그는 더욱 강하게 밀어 넣으면서 한 손으로는 가슴을 어루만지다가 꼭지를 잡고 비틀기도 하다가 배를 어루만지다가 팬티위로 해서 나의 계곡을 쓰다듬으니 나는 정신을 차릴수가 없었고 이토록까지 내가 반응이 나타나는지 의아하지 않을수가 없었다. 이전까지는 남자하고는 손도 잡아 본 적이 없었던 내가 몇번 만나지도 않은 남자와 여관방에 들어 오지를 않았나 남자앞에서 팬티만 입고 있지를 않나 그 남자와 키스를 하고 남자가 내 몸을 더듬고 하다니 ..... 갑짜기 나는 참을수 없는 부끄러움과 나 자신이 이상한 생각이 들어서 하던 키스를 멈추고는 그를 밀쳐버리면서 " 잠깐만요 " " 이제 우리 그만해요. 나 이상해요" 라고 이야기를 하자 그가 " 괜찮아. 나 너 좋아한단 말이야 " 사실 이 순간까지 그에 대해서는 아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단지 서울에 산다는 것과 그가 우리 회사의 거래처 사람이라는 것 밖에 아는게 없었다. 그러나 그런 남자와 키스까지 한 마당에 또 팬티만을 입고 있는 이 시점에서 그에게 이런 저런 그의 신상에 대해 물어 볼수도 없었다. 사실 나는 그때 이미 팬티의 아랫부분이 젖어드는 것을 느끼고 있었지만 약간의 오줌이 나온줄로만 알았고 몇번의 경험을 한 한참 후에나 그게 바로 애액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그는 시도하다가 멈추고 또 다시 시도하다가 나에 의해 멈추고 하니까 이제는 약간 짜증이 나는 듯한 반응을 보였다. " 너 왜 그래? 잘하다가 왜 그래 ?" " 나 사실 처음이란 말이예요. 한번도 이런 거 해 본적도 없었고 남자하고 여관에 까지 들어 온 것도 오늘이 처음이란 말이예요 그리고 ..... " " 그리고 뭐?" " 부끄럽기도 하고 창피하기도 하고 이상하기도 하고 아무튼 그만하는 게 좋겠어요" 내가 자꾸만 거부 반응을 나타내자 그도 어쩔수가 없다는 듯이 맥주를 마시기 시작하면서 나에게도 술을 한잔따라서 주고는 욕실로 들어가 버리는 것이다. 나는 갈증도 나고 해서 단숨에 맥주를 마시고 또 잔을 채워 마시고를 거푸 몇 잔을 마시고 나니 그가 머리를 닦으면서 나오는데 팬티만을 걸친채 상의는 하나도 입지 않고 나오는데 나도 모르게 자연스럽게 팬티의 불룩한 부분으로 시선이 가면서 그의 몸을 살피기 시작했다. 그저 평범한 몸으로 밖에 보이지를 않았다. " 넌 씻지 않을래 ? " " 응. 씻을 거예요." " 빨리 씻고 와. 자자 운전을 오래동안 했더니 피곤하다. " 난 술기운 탓에 약간 비틀거리면서 욕실로 들어가서 샤워를 하고 난뒤 옷을 하나씩 다시 입기 시작하자 " 옷은 왜 입는거니 ? 그렇게 입고 잘려고 ? 답답하지 않아 ? 건드리지 않을테니 그냥 벗고 자라. " " 정말 건드리지 않을거죠? 우리 손만 잡고 자요" " 응 그러자 " 난 다시 슬립만 입고서 그의 손을 잡고는 침대에 눕자 얼마 지나지 않아 눈이 스르르 감기는 것이다. 평소에 잘 마시지도 않던 술을 마셔서일까 갈증이 나면서 나는 잠을 깼는데 아랫도리가 이상한 것이다. 그가 팬티속으로 손을 넣어 나의 계곡을 만지고 있는 것이다. 난 깜짝 놀라면서 " 뭐하는 거예요 ? 건드리지 않기로 했잖아요." " 아 깼어 ? 자는 모습이 하도 이뻐서 나도 모르게 만지게 되었어 미안해" 난 침대에서 내려와 물을 마시고는 이불을 당겨 침대 밑에 웅크리고 앉아서 " 나 여기서 잘거예요. 침대에서 주무세요" 라고 하자 그가 " 아니 내가 밑에서 잘테니 네가 침대에서 자거라 " 그러더니 침대에서 내려오면서 내가 감싸고 있던 이불을 당기더니 나에게 엎어지듯이 하며 나를 안는 것이다. 다시 그가 키스를 하자 조금은 미안한 생각이 들기도 하면서 무슨 일이 있겠는가 라고 생각을 하면서 그의 키스를 받았다 그는 키스를 하면서 나의 손을 잡더니 그의 팬티위로 해서 그의 자지를 느끼게 하고자 하는데 나는 손에 힘을 주어 만지지 않을려고 버티는데 그가 팬티속으로 집어 넣는 바람에 그의 자지에 손이 닿게 되었다. 처음으로 만지게 되는 남자의 자지였지만 별반 이상함은 느끼지를 못했다 내가 가만히 있자 그는 그의 손을 내 팬티 속으로 넣더니 계곡을 만지기 시작했다 다시 그가 둔덕을 쓰다듬고 계곡을 헤집자 나는 반응이 나타나면서 흥건해 지기 시작하자 그는 손가락을 세워 클리토리스를 자극을 하는 것이다. 그의 자극에 나도 모르게 그의 팬티속에 들어 있던 나의 손에 힘이 들어가 그의 자지를 잡고 말았다. 그는 내가 그의 자지를 잡자 아예 그의 팬티를 벗어버리는 것이다. 처음으로 보는 남자의 자지 난 잠깐 보고난 뒤 눈을 감아 버렸다 그는 나를 일으켜 안아 침대에 눕히더니 가슴을 애무하면서 클리토리스를 자극을 하자 나의 몸이 달아오르기 시작하는 것이다. 그가 젖가슴으로 부터 계속 애무를 하면서 아래 쪽으로 내려가더니 팬티위로 계곡에다가 뽀뽀를 하더니 팬티를 벗겨 내리는 것이다. 나는 놀라면서 팬티를 잡고 버티는데 그가 " 한번 보고 싶어 보여줘" " 창피해요" " 괜찮아 보여줘 " 라고 계속 채근을 하자 몇 차례나 거절을 했던 나는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해서 "그럼 내가 벗을께요" 하면서 돌아 앉아 팬티를 벗자 그가 나를 돌려 앉히며 나의 계곡을 빤히 보는데 부끄러워 눈을 감아 버렸다. 그는 나를 다시 눕히더니 계곡의 둔덕을 쓰다듬더니 나의 몸 위로 올라 오는 것이다. 그는 다리로 나의 다리를 벌리더니 그의 자지를 잡고 나의 구멍에 밀어 넣는 것이다 사실 그때까지도 나는 그게 그 곳으로 들어간다고는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 못 믿겠지만 사실이다. 그가 자기의 자지를 잡고 구멍에 밀어 넣자 아프기 시작했다 " 아 아퍼 씨 " " 으 그래 처음이라서 그런 모양이니 조금만 참아 아프지 않게 하께 " 그러더니 다시 슬슬 집어 넣는데 " 아프단 말이야 " " 그래 미안 다시 하께 " 그러면서도 계속 집어 넣더니 급기야는 끝까지 집어 넣는 것이다 " 아야 아야 아프다고 했잖아 " 아픔때문에 나는 반말을 하면서 그를 밀어 내려고 하는데 그는 나를 누르면서 자지를 끝까지 밀어 넣는것이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