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카페 모임에서 만난 화가 - 하편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카페 모임에서 만난 화가 - 하편
최고관리자 0 16,245 2022.11.24 01:15
첫 만남으로 첫 관계를 가진 후 주말마다 가끔은 평일에도 그녀의 집으로 가 그녀와 관계를 가졌다. 나는 그 시절 한 여자와 헤어진 이후 여자를 깊게 사귈 마음은 없었고 편하게 만나다 헤어지기를 반복하고 있었다. 안양일번가에서 영화도 보고 국립중앙박물관까지 가서 특별전시회도 보고 데이트라고 할 만한 것들도 많이 하긴했지만... 어느 금요일 저녁 강남에서 있었던 카페 모임을 혼자 갔다가, 술이 좀 취한 상태로 새벽 1시가 넘은 시간에 그녀에게 연락도 하지 않고 그녀의 집으로 무작정 갔다. 어차피 그녀도 나와 사귄다는 생각은 아니고 탐색하는 중이 었다고 내 기억에는 판단된다. 대놓고 짜증을 내는 그녀... 그래도 문은 열어준다... 그냥 조용히 자라고 경고를 하지만... 같이 누운 후 나는 그녀를 건드리기 시작했다. "하지마~" 그런다고 안하는 남자... 있나? "하지말라고 지금 생리 중이라고..." 나는 대뜸... "생리 중에 한 번도 안해봤냐?" "......" 지금 생각하면 그녀 성격은 정말 좋았던 것 같다. 솔직하고... 짜증이 난 상태면 안해봤다고 거짓말이라도 하지... 그리고 일어나 이불 위에 깔 수건을 가지러 간다... 날 배려하는 것인지 정말 섹스를 즐기려고 제대로 하자는 것인지... 그녀에게 키스를 하고 바로 삽입을 했다. 많이 젖었는데 이게 애액인지 혈액인지 어두워서 모르겠다. 그녀가 별 반응을 보이지 않아서 그런지 나도 별로 흥이 안나 사정을 하지도 않은채 그만 두고 잠이 들어버렸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 간단히 뭐 좀 먹고 안양예술공원에 있는 그녀의 작업실로 갔다. 옷이나 머리 악세사리 등을 보고 어느 정도 좀 튄다는 그녀였다고 생각했지만... 진짜 작업실을 보니 말로만 들었던 화가라는 그녀의 직업이 확실히 각인된다. 새하얀 작업실 안에 여기 저기 흩어져 있는 캔버스들. 백지도 몇 개가 있었지만 대부분 작업을 하다만 그림들이었다. 그녀는 (참고로 내가 그림에 대해 모른다.) 정물화 안에 고양이와 자신의 자화상을 넣은 것이 많았다. 나한테 캡슐커피를 한 잔 타주며 자기 작업을 도와달랜다. 그 때 첨으로 먹어봤다. 캡슐커피... 그녀는 커피를 나한테 건네주고 난 후 통에 기름을 붓고 거기에 물감을 짜기 시작한다. 나는 또 장난스럽게 그녀 뒤로 가서 그녀의 다리로 손을 가져가 원피스 치마 안으로 슬금슬금 손을 올렸다. 그녀는 나의 손을 찰싹 때리며 "하지마. 오늘 작업할 거 많단말야." "그래요? ㅎㅎㅎ" 난 장난스럽게 되물으며 그녀의 허리 아니 아랫배를 감쌌다. 그러니 그녀가 "아... 배 건드리지마 아랫배가 아프네." 생리통도 없다는 그녀였다. 얼마 후 그녀가 병원에서 받은 진단은 방광염. 허니문 방광염이라고 들어나 보셨나... 안하다가 단기간 과도한 섹스로 인해 여성들이 걸리는 방광염이란다. 신혼여행 다녀온 후 여자들이 많이 걸린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란다. 그녀에게 말은 안했지만 헤어진 여자친구도 걸렸었다. 내가 두 여자에게 방광염을...-_-;;; 그것도 한달도 아닌 열흘 안팎의 기간에 걸리게 한 것이다. 다시 현실로 돌아와 "많이 아파? 병원에 가보자." "아니야 그렇게 심하게 아프진 않은데..." 그렇게 집이 아닌 곳에서 그녀와 섹스를 하려던 내 계획은 수포로 돌아가고 열심히 그녀의 작업을 도와주었다. 그녀의 집에 데려다 주고 우리집에 도착할 때 쯤 그녀에게서 연락이 왔다. 그녀의 말은 간단히 요약하자면 나랑은 안맞는 것 같다. 자신의 자유분방한 성격에 남자친구가 완전 자기에게 맞추어 줬으면 한다. 그녀는 내가 상처를 받을까 조심스럽게 얘기하는 것 같았지만... 난 상처도 받지않고 그냥 또 한 명의 여자가 스쳐지나가는 구나... 라는 생각만 들었다. 대답을 쿨하게 하지는 못했다. 너무 가벼운 남자처럼 보일까봐. 하지만 난 1년여를 사귄 여친과 헤어진 후 그녀에게도 다시는 연락을 하지 않았고 이후 잠깐씩 만난 여자들도 제풀에 지쳐 나가 떨어지게 만들었다. 진짜 섹스만 하고 정을 안준다는 느낌을 여자들이 받은 것인지... 그녀는 가끔씩 생각나서 카톡 사진을 본다. 잘 지내고 있구나... 그녀는 정말 성격이 좋아서 기억을 하는 것이지 내가 그녀를 사랑하는 감정이 있었다거나 하는 것은 절대 아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