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경기도 OO시 여자와의 추억 - 3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경기도 OO시 여자와의 추억 - 3부
최고관리자 0 17,501 2022.11.21 00:46
카페 여사장과는 1년정도 연애를 했네요~ 여러가지 스토리가 있는데...시간이 되면은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 몇가지 더 얘기를 할께요~ 이성을 잃어버린듯한 폭풍의 감정과...끓어오르는듯한 욕망을 참아내고... 테이블로 앉아서 자리를 잡았다... 내가 안쪽에 앉았으니... 그녀가 내 옆에 앉으리라 생각하였는데... 예상과는 달리 건너편에 앉았다...~ 무슨 뜻일까...~ 내심 손으로 만지고 키스하고 스킨쉽하려는 내 생각과 의도는 보기좋게 빗나갔지만... 여자의 심리를 이해하려 잠시 고민을 하였다,,, 서로 술잔에 술을 따르며 얘기를 하던중... 내가 생각하는 의도와는 다르게... 정말 편안하고 일상적이 얘기들만 하는것이 아닌가...~~~ "흠............~" 뭔가 분위기 변화가 필요했다...~ 여사장한테 화장실에 갔다온다하고... 샵의 뒷문으로 나가 건물 화장실서 일을 보며 생각을 해본다...~ "옆에 앉자...~" 굵고 단단해진 페니스로 어렵게 오줌을 싼후에... 홀로 들어보자마자 그녀의 옆에 앉는다...~ "어머~" "얼굴보고 마시고 싶은데..." 하는 말이 끝나자마자 키스를 하였다...~ 나에게는 지금 터질듯한 욕망의 해결이 중요할뿐... 대화는 몸으로 하는것이 백번의 말보다 필요한 시간이라 생각이 들었기에~ 거칠게 그녀를 탐하였다...~ 혀를 집어넣어 그녀의 타액과 서로의 혀를 교환하며... 마치... 페니스가 질속에 있는듯한 느낌을 키스로 전하였다...~ 양손을 그녀의 나시 아래로 손을 넣어 한번에 그녀의 나시를 벗기고... 바로 그녀의 브래지어 후크를 열어 건너편 의자로 던져버렸다~ 혀를 탐하면서 왼손은 그녀의 가슴을 만지고...오른손은 그녀의 치마뒤로 손을 넣어...그녀의 항문을 만지며...더 깊숙히 손을 넣어 그녀의 앙증맞은 보지에 가운데 손가락을 뻗어본다...~ 역시 예상대로 보짓물이 넘쳐 있음을 직감한후...~ 잠시 떨어져서 그녀를 눕히고...한번에 치마를 벗긴다...~ 팬티도 같이 내릴정도로 나는 거칠고 무서운 표볌같은 모습이다~~~ 내 눈앞에펼쳐진 나신을 보고서... 나는 미칠듯한 포효를 하면서 그녀의 가슴을 탐스럽고 거칠게 빨아 흡입을 한다...~ 혀를돌리며 그녀의 유방을 탐한후... 내거라는 표식으로 그녀의 목에 깊은 키스 마크를 새긴다...~ 안된다는 그녀의 작은 목소리는... 키스 마크로...너 내거야라는 무언의 확인으로 전하면서...~~~ 그녀의 성감대는 목덜미라는걸 키스 마크하며 알아차렸다...~ 혀로 목과 귀를 뱀이 지나가듯 핥으며...왼손을 가슴에 동그랗게 그리고... 오른손을 그녀의 앙증맞은 보지로 내린다...~ 엄청난 양의 보짓물이 손에 느껴진다...~ 손가락을 보지 입구에 대로 살짝 벌리면서... 가운데 손가락을 그녀의 보지안에 거칠게 넣어본다~~~ "아~흑" 하는 단발성 신음에 그녀의 질벽을 긁으며 위아래로 부드럽게 펌핑을 해본다...~ 보짓물이 터진듯한 느낌이 전해진다~ 참을수가 없다...~ 나는 서둘러 상의 셔츠와...바지...팬티를 한번에 벗어서 건너편 테이블로 던져버린다...~ 하늘을 뚫을 듯한 내 자지를 그녀가 손을 잡게 한후 다시 그녀에게 거친 키스를 해본다...~ 아니~ 그냥 침을 흘리면서 얼굴에 묻힌듯 싶다...~ 그녀에 입에 내 자지를 물리고 빨게 하고싶었지만... 더 이상 내가 참기가 힘들다...~ 에바 롱고리아와 섹스하는 듯한 상상속의 현실이 사라질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일까...~ 나는 잠시 떨어져서 테이블에 누눠있는 그녀를 앞으로 당기고... 다리를 위로...옆으로 벌린후에 그녀에게 말한다...~ "넣어줄께...~!" 고개를 끄덕이는 그녀의 입이 벌어진건 그 후였다...~ 내 굵고 긴 페니스를 그녀의 질 입구에서 보지 위아래로 세번정도 문지른후... 바로 한번에 넣어버렸다...~ 내 페니스가 굵기는 보통보다 약간 굵지만... 길이가 길어서 넣을때의 느낌이 굉장히 색다르다고 여자들은 말한다~ 손으로 내 자지를 움켜쥐는 듯한 질느낌과... 혀로 핥는듯한 느낌이 자지로 전해진다...~ 작다...~ 그리고 엄청나게 쪼이는 느낌이 전해진다...~ 그녀의 미간이 찌그려진다~ "아~~~! 아파~~~!" 나는 그런건 들리지 않는다...~ 정말 보짓물이 많지만...꽉 끼는 쾌락에 미친듯이 허리를 움직인다...~ 그녀의 머리가 벽쪽에 부딪히는 소리가 들리지만... 그런건 중요하지 않다... 얼마후 그녀가 흐느끼며 미친듯이 외친다...~ "아...좋아 미칠것만 같아...~" 나는 그녀의 말에 귀에 속삭여 본다...~ "너 처음 볼때부터 먹고 싶었다고...~" 어느새 반말로 그녀를 대하며 주종 관계를 만들어간다...~ 좁고 불편한 자세에도 찌걱 거리는 자지와 보지의 마찰음과... 그녀의 얼굴 표정에서... 정복감과...자신감에 더 거칠게 그녀의 보지를 유린한다~ 그녀가 내 등짝을 긴 손톱으로 찍어 누르는 듯한 느낌으로 등에 스크래치 생길까봐 안되겠다 싶어... (이 부분은 예전에 수원 여자의 일화로 절대 조심하는 부분임...~다음에 수원 여자와의 섹스 스토리도 설명을 할께요~) 그녀를 일으키고... 테이블을 붙잡게 하고 내가 제일 좋아하는 뒷치기로 그녀를 탐하기로 하였다...~ 역시 키작고 S라인 몸매의 뒷치기는 일품이다...~~~!!! 그녀의 허리를 잡고 뒤에서 무릎을 굽혀... 내 성난 자지를 강하게 넣어본다...~ 앞으로 할때보다 2~3배는 더 꽉 쪼이는 느낌에 나조차 입을 벌리며 그녀의 머리를 돌려서 거칠게 키스하며 혀를 넣어본다~~~! 그러면서 내 허리를 앞뒤로 하니... 그녀가 미칠것만 같다며 흐느낀다...~ 내 양손으로 허리를 붙잡고 강한 반동으로 뒷치기를 하자... 그녀가 테이블을 붙잡고 흐느낀다...~ "이런 느낌...정말 오랜만이라고...~~~" 나는 더 강한 수컷의 표현으로... 그녀의 엉덩이를 손으로 때리며 그녀에게 말한다...~ "니 보지 존나게 맛있다...~" "지금부터 니 보지는 내 자지만 맛봐야하니까...기억해~~~!" 그녀가 말없이 고개를 끄덕인다...~ 엄청난 쪼임에 얼마못가 사정할거 같은 생각이 들어서 더 거칠게 그녀를 대한다...~ 미스코리아가 하는 긴 그녀의 머리를 움켜잡고... "너 내거야~~~!!!" 하며 큰소리로 그녀에게 확인을 받으려 하니...~ 그녀가 "알았어~" 하며 허리를 더 뒤로 내민다~~~ 엄청난 사정감이 밀려오는것을 느낀 나는... "니 보지안에 싼다~~~!" 말하니... "마음대로 해~" 하면서 테이블 위로 머리를 숙인다~~~ "아~~~! 너 보지안에 싼다~~~!!! 아~ 씨발 존나게 맛있어~~~!!!" 나는 보지를 뚫는듯한 정액을 사정하고 그녀의 허리를 붙잡아 미친듯한 포효를 그녀에게 외치며 그녀의 가슴을 주무른다~ 그녀는 말없이 테이블에 업드려서 눈을 감고 있다...~ 온몸이 전기에 감전된듯한 느낌으로 있은 얼마후... 내 허벅지로 흘러 내리는 정액과 그녀의 애액이 정신이 들게하자... 엎드려 있는 그녀를 일으키고 아직도 그녀의 보지에 박혀있는 내 자지를 안뺀후 머리를 돌려서 키스를 하면서... 탐스러운 가슴을 움켜쥔다~ 그리고 그녀에게 내뱉는다...~ "너 많이 좋아할거 같다...~" 그녀는 눈웃음과 진한 키스로 대답을 전해준다...~ ----------------------------------------------------------------------------------------------------- 이 일이 있은후... 거의 1주일에 6일정도 이 여자와 1년정도 섹스를 했네요~ 모든 체위...모든 장소...섹스에 미쳐있었다고 생각이 들었던 시간이라 떠오르네요~ 카페 여사장과 몇가지 스토리만 올리고... 대전시 여자와의 스토리를 쓸까 하네요~ 모두 경험한 100% 실화만 얘기를 하니까 편하게 들어 주었으면 하네요~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