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여름휴가가서 있었던일 - 5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여름휴가가서 있었던일 - 5부
최고관리자 0 16,379 2022.11.21 00:43
여름휴가가서 있었던일 5~[실화] (100% 실화로 쓰면 잼없을꺼같아서 80%의 실화와 20%의 상상으로 쓸께요~) 그들의 행동을 계속 지켜보며 난 미연의 보지를 계속 비비고 있으니.. 미연도 도저히 못참겠는지 "아...형..형철아..나도 좀 어떻게 해줘.." 미연의 입에서 그말이 나오자 이미 커질대로 커져버린 나의 좃은 더이상 참기 힘들었는지 나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이미 미연의 보지 속으로 들어가 따뜻함에 녹아내리고 있었다.. 정말..얼마만에 맛보는 딴여자의 보지인가.. 나도 인혁이와 병준이 옆에서 미연의 다리를 최대한 벌리고 좃질을 멈추지 않고 있었다.. 옆에 병준이 녀석이 미연을 쳐다보며 세희의 보지에 좃을끼우고 인혁이 녀석은 나보라는듯이 은숙이에게 방아찍기를 시키며 허리를 들썩거리고.. 나는 그런놈년들을 보며.. 병준이의 여자친구인 미연의 보지를 공략하고 있다... 아무리 어느정도의 야한상황은 있을꺼라 생각하고 온 여행이지만.. 이정도까지 흘러갈줄 누가 알았겠나... 모두들 남의 여자,남의 남자를 먹는다는 생각에 극도로 흥분됐는지 절정으로 가는길은 그리 길지않았다.. 내애인 은숙이는 항상 나의 좃만 빨며 넣다가 인혁이의 우람한 좃에 반해버려 벌써 눈이 풀려 인혁이 위에 엎드려 "좋았어..오빠 정말 좋았어.. 나 幻ず?." 창피함과 쪽팔리는 기색 전혀없이 이런말을 인혁이 한테 내뱉으며 연신 입술을 쪽쪽거리고.. 이에 인혁이 녀석도 은숙의 보지에서 좃을빼니... 안에서 꾹참고 있던 정액들이 은숙의 보지를 지나 허벅지로 흘러내리고 있다... "형철아 은숙이한테 안에 患쨉?.. 괜찮나??" "모..몰라 임마..은숙이한테 물어봐라.." 이말을 하고 나도 얼른 미연을 돌아눕히고 뒷치기 자세로 들어가 미연이의 똥구녕의 바라보며 좃질을 계속하고 있었다.. "아..아~ 형..형철아.. 이자세 너..너무 아..아픈데..." 정말 아픈건지 좋아서 그런건지.. 신은소리는 더욱 질퍽해지고 있는상황에.. 병준이 녀석도 절정이 왔는지.. "세희야..싸..싼다.. 안에다 싸도 되나?.." "아직...아..아직 조..조금만 더.. 조금만 더 해줘.. 더 기..깊게... 웅??" 세희의 이말이 결정적으로 병준이 녀석을 폭팔시켜버렸다.. "아...미...미안.. 患?." 병준이 녀석이 세희의 보지안에 정액을 발사했나보다.. 근데 이말을 들었는지 못들었는지 세희는 병준이 녀석에게. "빠..빨리.. 계속 박아줘... 나..나 지금 ....미칠꺼 같단 말이야..." 이말을 하면서 계속 엉덩이를 앞으로 뒤로 움직이며 한손은 화장대를 잡고 한손은 자기 가슴을 주무르며 정말 포르노에서나 볼수있는 광격을 연출하고 있는것이 아닌가... 이에 병준이 녀석은 싸고나서도 좃이 죽을때 까지 계속 허리를 앞뒤로 움직이며 세희에게 미안함맘이 조금이라도 덜하게 분주히 움직이고 있었다.. 나는 더할수 있었는데... 세희 저년의 말과 행동에 순간적으로 움찔... "미..미연아.." 이말한마디 하고는 미연의 등에 엎드리니.. "형..형철아.. 나 사실 벌써 두 번이나 느꼈다.." 이말을 하며 엉덩이에서 좃을빼고는 티슈 몇장을 뽑아 내앞에서 오줌누는 자세로 앉아 뒷처리를 하고있다.. 그렇게 모두 한바탕 전쟁 아닌 전쟁을 치루고 난뒤에서야.. 모두들 어색한지... 옷을 주섭주섭 찾아 입을려고 한다... "야야..볼꺼 다보고 할짓못할짓 다한사이끼리 뭐 옷을 입노!! 걍 벗고 지내자!!" 인혁이의 말에 모두들 동의 하며 이제더이상 옷을 찾거나 하는 얘들은 없어졌다.. 나는 흘린땀과 정액이 영 찝찝해 X워를 할려고 일어서는데 세희가 X워 한다며 욕실로 들어가 버린다.. 나는 세희보고 "야야~나도 지금 X워할라고 했는데.. 같이하자~" 이말을 하며 세희와 같이 샤워를 하러들어가고 병준이 녀석도 자기 여자친구인 미연을 두고 나의 여자친구인 은숙이를 데리고 거실에 있는 욕실로 X워를 하러 갔다.. 방에 남은 인혁과 미연은 뻘쭘한지 이것저것 물어보고 대답하고 둘이서 미친놈년들 처럼 중얼중얼 대고있다... "세희야~병준이랑하니 좋더나??" "몰라..." "어쭈구리.. 왠 내숭이고??ㅋㅋ 얼굴까지 빨개지고.." "진짜 몰라... 남이 보는데서하니깐 진짜 흥분되더라.." "세희니 인혁이가 첫남자 아니잖아~" "그래도 이렇게 그룹섹스는 해본적 없단 말이야.." "그래도 기분은 많이 좋았지??" "엉..나 아까 진짜 쌀뻔했다..." "다를 여자들은 다患쨉?니만 못幻?." "..........." "내가 좀있다가 니 한번 싸게 해줄까??" "호호~~니가과연 그럴수 있을까??" "기대해라 좀있다가 니 홍콩 보내주마~ㅋㅋ" 이런저런 말을 주고받으며 나는 세희와 X워를 하고 나오니.. 방에서는 미연이가 인혁의 좃을 빨다 우리가 나오니 얼른 입을 때고 앉아있다... "저것들 싼지 얼마 됐다고 또 저지랄이가?? 진짜 징~~한놈들이다~" 내가 이말을 하며 웃으니 인혁이놈 뻘쭘한지 "미연아 우리도 씻으러 가자 ~" 미연이 손을 붙잡고 욕실로 들어가며 세희의 엉덩이를 툭치며 "다음 상대는 형철이가?? ㅋㅋ" 세희한테 이말한마디 하고 X워하러 들어가버리다.. 여자친구들이 다들 딴남자랑 X워하러 들어가는 모습이 약간 웃기면서 괜스레 흥분을 주고 있다.. 나와 몸을딱고 보니 내 애인 은숙이와 병준이 녀석이 안보여 거실로 나가보니.... 거실 욕실문이 열려있다.. 욕실안을 보니 은숙이는 변기 뚜껑을 덮고 그위에 앉아있고 병준이 녀석은 은숙이의 발목을 팔로 잡아 위로 들고 은숙이의 보지에 얼굴을 묻고 은숙이를 애무하고 있었다.. 나를 보고 은숙이는 움찔하더니..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오..오빠.. 나..나 또 미칠꺼 같애.." 이말한마디 하고 병준의 혀를 계속 느끼고 있는듯하다.. ' 은숙이는 클리토리스가 진짜 민감한데..' 나는 은근슬쩍 은숙이 옆으로 다가서서 좃을 얼굴에 내미니.. 은숙이는 진짜 불편한 자세로 나의 좃을 입에 물고 "아~~..아...오..오빠.. 미쳐.." 연신 신음소리를 내뱉고 있다.. 병준이 녀석 은숙이가 내 좃을 빨고있는게 부러운지.. "은숙아..너희 오빠 좃말고 내좃 빨아주라..?? 이말을하니 은숙이는 못내 아쉬운지... "오빠..좀있다 빨아줄께.. 내꺼 좀 계속 ?어줘..응??" 병준이 보고 계속 보지를 빨아달라 부탁하며 엉덩이를 흔들고 있다.. 나는 방금전 사정을 해서인지 좃이 서지않아 "잼있게 놀다 나온나~~ " 하며 은숙이 입에서 좃을 빼고 욕실문을 열어둔체 나와 세희의 보지를 빨기위해 세희한테다가갔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