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섹스일기 - 4부 | 야설공작소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섹스일기 - 4부
최고관리자 0 23,704 2022.11.19 00:10
섹스일기 4부 난 오빠의 자지를 만지며 서서히 다가가 자지를 내 입안으로 넣었다...오빠는 좋아했다...내가 자지를 빠니깐 정말 너무 좋아 하는거 같았다...내가 잘 빠는거 같지도 않은데~~난 열심히 포르노에 나오는것처럼 오랄을 해 나갔다.....내입에 침이 고이고...오빠의 자지끝에선 이상한 물이 나오고 있었다... 투명하며,,작은 양이었다. 난 그것을 모두 빨아 먹으면 오빠의 귀두을 입안가득 넣고 난 힘껏 빨았다..... " 아아~" "헉....아아~" " 오빠~~" " 좋아?" 난 궁금했다....내가 느끼는거 하고 오빠가 느끼는 오랄의 차이를? "오빠....내가 자지 빨아 주니깐 좋아?" "응....좋아....아아....희정아 힘껏 빨아줘.....좀더...아~~~아아아아~~" 나도 오빠 자지를 빨면서 서서히 흥분 되는걸 느꼈다.... " 오빠 나도 빨아주면 안돼? " " 오빠 나도 흥분돼....오빠 자지 빨고 있으니~" " 아아~~~~~아...." "이리와~~내 위로 와~" 나 오빠의 얼굴위로 나의 보지를 갖다 대었다....오빠는 나의 보지에 혀를 대고 빨기 시작했다.... 나는 다시 오빠의 자지로 입을 가져가 빨았고~~~~우리는 서로의 보지와 자지를 빨면 흥분하기 시작하였다..... " 아아~~으~~~~아앙..." 오빠가 나의 보지를 강하게 빨고 나의 클리토리스를 강하게 자극 주었다....살짝 깨무는듯이 나의 보지를 강하게 자극해....난 견딜 수 없이 강한 흥분으로 미쳐 버릴꺼 같았다..... " 오빠....아아~~좀더,,,,,,아 ~~~강해...오빠 나점 어떻게 해줘....응" "오빤 정말 잘 빨아....날 미치게 해.....오빠 내 보지 맛있어?" 난 이제 수치심도 모두 없어지는거 같았다.....그냥 내게는 젖어가는 보지만 있을뿐,,,, 난 너무 흥분되어 오빠의 자지를 강하게 빨았다....난 속으로 같이 하고 싶었다... 나도 오빠도 같이 사정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나를 우리가 하고 있는 자세에 익숙함으로 날 이끌었다......오빠도 나의 보지를 빨으면서 내가 자지를 빨아주는 느낌을 강하게 느끼고 싶은 모양이었다...오빠의 다리에 힘이 들어가고 내가...알수 없는 신음과 함께...내 보지를 빨았다.... "아아~~~나 어떻게 해?" "아아 나 미칠것만 같아...아아...흑...흑...."" 난 이제 온몸에 강한 오르가즘으로 나를 못견딜정도로 나를 사정하게 하였다.... 내 보지에서는 오르가즘의 증표로 사정을 하였다...물론 남자의 사정만큼의 양은 아니었지만......내 보지에서 물이 많이 나왔다...울컥하고,,쏟아지는 느낌이었다... """오빠~~~~~~아아~~~나 했어...그만..아아.." 오빠는 내가 오르가즘에 오른것을 느끼고 나를 더욱 강하게 내 보지를 빨았다... 내 보지에서 나오는 물과 함께.......나중에는 그걸 씹물이라고 표현 하였지만... 오빠는 강하게 나의 보지를 빨며 내가 자지를 빨아 주는거를 느끼면 사정 하고 싶어했다.. 난 열심히 오빠의 자지를 빨았다....힘껏 잡고 위아래 움직이며....나의 입도 박자를 맞추듯 열심히 빨았다...오빠는 다리에 힘이 더 들어가며............ " 아아~~~못참겠다...""" ""헉~~~" " 아아~~아~~~~으으~" 나를 밀여 내려했다....나는 한손은 오빠의 자지를 잡고 움직이면서 한손은 피하려하는 오빠를 잡고 누르면서 더욱 강하게 자지를 빨았다...이제 곧 절정에 다다를것 같았다..... ""아~~~" " 으으~~나~아아" " 나 할꺼 같아....아아...제발 그만 ...너무강해...아아...그만해.." " 나에게 해....." 난 낮에 오빠가 내 입에 사정한 느낌이 좋았다....그래서 이번에도 오빠의 물을 받아 마실 각오였다... 난 힘껏해서 오빠의 자지를 계속 빨았고,,,,,,오빠는 어느새 나의 입안에 가득 사정하고 있었다.....너무 흥분되어 사정하는 양도 많은거 같았다......난 뜨거운 기운을 느끼며 오빠의 좆물을 내입안에서 기도로 넘기며 계속해서 오빠의 자지를 빨았다.... "아아......으~~~~" " 그만,,,,아~~그만해....아~" 난 계속해서 마지막 남은 오빠의 좆물도 모두 빨았다....그리고 오빠의 자지를 입에서 떼었을땐 내 입안에 뭔가 끈끈한 액이 느껴 지고 냄새가 나는것 같았다..... 오빠 좆물을 먹은게 그리 나쁘지 않았다..... 난 오빠의 몸위에서 그제야 내려와 오빠에게 안겼다..... "" 휴~~~~" 오빠는 날 쳐다보면서 깊은 숨으로 몰아 쉬었다..... 그리곤 나를 힘껏 안았다...... " 오빠~" "좋았어?" "응 너가 빨아주니깐 너무 강했어" "희정아 내가 사정한거 먹어도 괜찮아?" "응..괜찬아....오빠꺼라고 생각하니 먹고 싶었어" 오빠 나 오빠 너무 좋아 하나봐,,,,,,난 이제 부끄러움도 없었다.....우리는 그날 거의 밤을 새다싶을 정도로 섹스에 몰입했다...아마 한 일곱번은 한거 같았다.... 아침에도 우리는 잠에서 깨어 나서 또한번 섹스를 하였다.... 난 정말 하루사이에 섹스를 모두 알아 버린거 같았다..... 우리는 12시가 다 되어 나왔다.... 그리고 우리는 시장끼를 느끼고 오빠랑 갈비집에 가서 소갈비를 식혀 먹으면서 오빠는 소주 한병을 식혀 마시고,,,,나도 몇잔 마시고,,,그리고 우리는 커피痔?찾아서 우리는 나란이 앉았다.....어제밤에 뜨거운 시간이 우리를 이제 하나되게 한거 같은 생각에....난 오빠의 어깨에 기대기도 하고 오빠의 손을 잡고 놓아 주지 않았다... 아마 여자는 남자랑 하루밥 자고나면 모든걸 주고 싶은 모양이다... 우리는 그냥 늦게 까지 있다가 난 집으로 돌아왔다..... 너무 피곤하고 잠이 밀려 왔다.....그리고 어제의 일이 자꾸만 떠올랐다.... 혼자 있는데도,.....얼굴이 화끈거렸다.... 정말 잊을 수 없는 경험이었고,,,,,이것이 나의 섹스일기의 시작이 되었다.. 내게는 강한 성욕이 있다는걸 첫날에 알았으니....난....정말 구제 불능일까? 앞으로 내게 일어나는 일련의 사건들은 지금도 나를 깊은 수렁에서 놓아 주지 않는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