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남에게 말못할 경험 - 4부 | 야설공작소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남에게 말못할 경험 - 4부
최고관리자 0 14,571 2022.11.18 05:45
나에게 말못할 경험 4 숙이엄마의 보지냄새는 정말 무어라 표현할수 없는 냄새들이 어울어져 있었고 그냄새로 인하여 나는 더욱더 흥분하여 자지가 아플정도로 발기 되었고 나의 엉덩이를 흔들어 숙이 엄마의 입속에 더 깊게 넣을 려고 했으며 그로 인해 숙이 엄마의 목구멍으로 들어갔는지 숙이 엄마가 야간 구역질을 하기도 했으며 결국은 손의로 자지가 입에 깊게 들어오는 것을 방비하기 위해서인지 자지 뿌리를 잡고 빨아 주었다 왜 짐승들인 소나 개등의 숙컷이 씹을 할 때 암컷의 지저분한 보지의 냄새를 맡는이유는 그 보지에 흥분재가 나오므로써 그것을 맡은 숫컷의 자지가 발기되어 암컷의 보지에 집어넣는 씹을 할수 있도록 하는 것과 같이 숙이엄마의 보지를 씻지 않고 보짓물이 줄줄 나오는 상태에서 보짓물냄새와 오줌냄새 그리고 여름 땀냄새가 어울어져 있었는데 그 냄새를 얼굴을 가까이 대고 코로 “흐흡” 하고 들이마시는 순간 마치 무언가를 먹어 마취된 상태로 머리의 성적인 흥분을 느끼는 뇌에 강력한 충격을 준 것 같고 나의 온몸이 마치 독한 술을 마실 때 온뭄에 전류가 흐르듯이 흥분이 되었다 난 코로 냄새를 맡으면서 나의 입김이 숙이 엄마의 보지에 닿으니까 “ 아흑 태성아 미치겠어 너의 입김만 닿아도 내보지가 가는 것 같아” 내보지 빨아줘“ ”아 아 미치겠어“ 하면서 옆에 있던 엉덩이를 나의 누워있는 얼굴위오 옮겨서 보지를 나의 입에 대는 것이었다 난 그때 숙이 엄마의 엉덩이가 하얗고 커란다란 박이 두 개가 있었고 그발사이에는 골이 깊게 패여앴었으며 그패인 골 밑으로 큰도끼가 찍어놓은 자국이 있었으며 그 자국 위에서 양쪽 옆으로 시커t고 야간 지지분하게 그리고 야간 고불고불하고 긴 털이 주변에 어지럽게 보지를 감싸고 있었으며 보지 위쪽에는 엄지손가락 마디만큼이나 커다란 공알이 발기되어 팽팽하고 번들번들한 것이 튀어 나와 있었으며 중간에는 야간 가늘고 짧은 것이 튀어 나와 있었는데 처음에는 그것이 무었인지 몰랐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오줌 구멍이었고 그렇게 오줌구멍이 밖으로 튀어 나온 여자는 그때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보았다, 오줌구멍줄기 아래로는 숙이보지보다 훨씬더 작은 위아래로 나있는 입술리 있었는데 그입술이 야간 벌러져 있었고 입술 주위가 보짓물로 번들거리고 있었으며 제일 아랫쪽의 보지구멍부분으로 야간 우유빛을 내는 보짓물이 침을 흘리듯 길게 늘어지면서 나의 입술에 떨어졌는데 숙이 엄마가 흥분이 되는지 한번씩 보지를 움찍거릴때면 뭉클하고 보짓물이 내입에 떨어지는 것이었다, 난 입으로 보짓물을 받아서 맞을 음미하면서 먹었는데 야간 시큼하면서 아주 강한 보지의 암내가 나를 미치게 하여 막 입으로 빨고 싶었으나 옛날 여자애들이 천천히 그리고 부드럽게 하는 것을 좋아한 것을 알고 있기에 아주 천천히 보지밖의 골패인 허벅지 살부터 혀로 부드럽게 한참을 돌아가면서 ?아주다가 보지털을 입술과 혀로 쓸어주듯이 야주 가볍게 닿을 듯 말 듯이 입김과 함께 건들어 주는순간부터 숙이 엄마는 자지러 지는 것이었고 보지물이 이제는 아까보다 더 많이 나오는 것이었다 “아 미치겠어 내보지 미치겠어 태성아 내 씹보지 어떼 내보지 흥분하여 빨같지 내감씨를 빨아줘 어헉, 난 감씨를 빨면은 미치거든 ”“니 자지 너무 커 니 자지가 흥분되니까 이렇게 굵어지는 것은 처음봐 ”학 학“”쪽쪽“ 난 그러한 이야기를 들을수록 더욱더 짖궂어 져서 한동안 털과 허벅지 살을 ?다가 천천히 그리고 부드럽게 보지 외순부를 ?아주고 가볍게 입술로 물어주면서 혀로 안쪽 보짓살을 ?아주었는데 야간 찝찝한 냄새가 너무나 나를 미치게 하여 숙이엄마가 빨고있는 나의 자지는 사정을 할려고 하는것이엇다 난 숙이엄마에게 “내 불알을 빨아줘” 라고 말하였고 숙이 엄마는 내자지를 빨다가 불알을 빨기 시작했고 난 사정의 긴장에서 벗어나면서 내 자지가 사정의 순간이 취소되고 다시 흥분된 상태로 유지 되었는데 난 천처히 숙이엄마의 보지 돌기부분을 혀로 부드럽게 감싸듯이 ?기 시작했는데 “아흑 나 죽어” “미치겠어 내보지 너무 좋아 불에 타는 것 같아 ” “ 오래하고 싶어 내보지가 미치는 것을 즐기고 싶어 ” 내 씹보지 아--아 “ 난 공알을 한참을 할다가 숙이에게 하였던 것처럼 숙이엄마의 보지밑의 회음부를 입술로 물 듯이 애무하면서 항문쪽으로 혀를 계속?았는데 “ 어 흑 흑 흑 흑 ”하고는 숙이엄마가 야간씩 울기 사직했다 여자가 씹을 너무 흥분하면은 운다는데 난 사실 그때는 모든 여자가 아주 흥분하면은 우는줄 알았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아주 특이하게 숙이 모녀가 우는 체질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 엉덩이를 활처럼 휘면서 ”내..내.. 보지 가 미쳐 흑흑 나 갈 것같아 흐흑“ 난 회음부 밑의 항문에 혀를 뽀쪽하게 만들어 쑤셨는데 항문에서는 냄새가 났었고 맛이 혀에 쓴맛이 났는데 가능한 참고 빨리 빨아서 주변의 지저분한 곳을 깨끗게 씻어 줄려고 빨아먹어 꿀꺽 삼겼으며 숙이 엄마의 보지에서는 보짓물이 줄줄 흘러 나의 입과 턱있는데에 흘러 내리면서 엉덩이를 흔들어 댔다 난 한참을 항문을 빨다가 다시 보지 부분의 보짓물을 다빨아 먹고 다시 공알 부분을 입술과 혀와 그리고 이빨로 애무 했는데 어느 순간 엉덩이를 내 입에 세계 내리누르면서 “흑 흑 앙 앙 ” “ 나 간다 이새캬 ” 날 미치게 하면 어떡게 해 흑흑 엉엉 엉 “ “이 씹쌔캬 내 보지를 그렇게 빨면 흑 흑 내가 미치지 이씹새캬 악 악 내보지 ” “아흑 흑 흑 ” 하면서 보지를 내얼굴에 비벼대는데 한동안 코와 입이 막혀 숨을 쉬기기 어려울 정도 였는데 얼마동안 비벼돼면서 욕을 해대고 그리고 큰소리로 울면서 몸부림을 치다가 점점 잦아지기 지작했다 난 몸을 빼내어 엎드려 있는 상태인 숙이 엄마 뒤로 가서 무릎을 꿀고 커다란 엉덩이를 더 쳐들게 손으로 당겨서 하얀 엉덩이가 내 자지에 오게 한되 엉덩이 사이의 시커먼 보지 털이 나있고 보짓물에 젖어 번들거리는 보지를 손으로 벌려 빨간 보짓살 속으로 나의 자지를 깊이 한번에 박고 싶은 것을 꾹참고 귀두 부분만 넣어서 천천히 돌리기 시작 했는데 “헉 너무좋아 깊이 넣줘 내보지를 뚫어달란 말야 이새캬”“나 미쳐” “서방님 세계 팍팍 박아 주세요” “ 그래 이새캬 서방님 팍팍 박아줘 흑흑” 난 조금 빼다가 한번에 나의 길고 큰 자지를 숙이엄마의 하얀 엉덩이 가운데 시커먼 보지속으로 박아 넣었다 “푹 턱턱 턱” 숙이엄마의 보지속은 너무 부드럽고 금방 오르가즘을 해서 그런지 보지가 계속 경련을 하면서 나의 자지를 꽉 꽉 잡아 주었는데 난 사정을 할려고 해서 자지를 박으면서 마음속으로 노래를 불렀다 산토끼 산토끼 라는 노래를 부르면서 퍽퍽 박아댔고 마음을 비우고 숫자를 169=169=...을 계속 더하기 ′杉?그러면난 숫자를 생각 하느라고 사정을 늣출수가 있었다 “악 악” “ 나 미쳐” 내 보지 미처“ 난 점점 빨리 박기 시작했고 어느순간에 사정이 다가 오는 것을 알게 되었고 난 더세게 박다가 “ 나 니보지에 싼다” “ 그래 새캬 내보지에 싸 나도 또 쌀려고 한다 흑 흑 흑 흐흐헉 ” 하면서 난 사정을 시작 했고 숙이 엄마는 괴성을 지르다가 sow지가 작아 질때쯤 해서 몸을 부르르 떨면서 훌쩍 거렸다 난 너무나 좋았고 기분이 상쾌했다 남자가 오래참다가 사정하면 아주 기분이 좋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분에 난 최대한 사정을 줄이다가 한번에 싼 것이다 숙이엄마는 한참을 엎드려서 어께를 떨면서 훌적거리다가 점점 잦아지더니 나중에 일어나서 나의 작아진 자지를 빨아주고 옷을 서로 입었다 그리고 같이 안고서 키스를 하면서 서로 속삭였다 "태성이는 경험이 굉장히 많은 것 같은데“ “그나이에 벌써 누구랑 섹스를 했어” 말투가 반말에서 반 존칭으로 바뀌어져 있었고 난 야간 반말을 하게 된 것을 서로 잘 못느끼고 있엇다 “누구랑 했는지 비밀이야 그리고 이야기 하면 안되잖아 애가 혹시 다른 여자에게 자기 이야기 하면 않되잖아” 그러면서 난 젓가슴속에 손을 넣어 풍만하고 부드러운 젖가슴을 만지고 있었고 숙이엄마는 나의 바지속에 손을 넣어 나의 자지를 만지면서 이야기를 했다 “나 이렇게 까지 오르가즘을 느끼는 것은 처음이야 숙이아빠는 나의 보지를 신혼때는 좀 빨아주곤 했는데 지금은 보통 손으로 만지다가 자지를 집어넣고 얼마동안 박다가 내가 흥분할때쯤이면 먼저 싸기 때문에 나중에 부엌에서 보지에 뭍은 정액을 닦아낼 때 자지물과 보짓물이 묻어있는 상태에서 손으로 자위를 하곤 했거든 그리고 자주 씹할시간도 별로 없고 말야” 이미 내자지는 다시 발기하여 곳곳하게 서 있었고 숙이엄마는 나의 바지 자크를 내리고 자지를 커내서 손으로 왕복운동을 시키고 잇었다 “태성이 앞으로는 다른 여자 만나지마 이 자지는 이제 내것이야 내 보지속에만 넣어야돼 알았지” “ 이 자지는 내보지물만 묻혀야 되는거야 ” 하고 싶으면 언제든지 이야기 해 우리 밭이 저 넘어에 있잖아 그곳에서는 숲이 우거져서 낮에도 둘이 은밀히 할수 있잖아 내가 그곳에 갈 때 돗자리랑 담요랑 비닐에 쌓가지고 숲속 나무에 두어 놓을 테니까 밤에는 숙이랑 애들이 있어서 못하잖아 “ 나는 젖가슴을 만지다가 손을 다시 치마 속으로 넣어 보지를 만졌는데 보지는 아까 휴지로 나의 정액을 닦아 냈어도 아직까지 보지속에 남아 있는 정액과 보짓물이 나오고 있었다 난 보지공알을 손가락으로 터치 하듯이 가볍게 만져주니까 “아 내 보지 다시 흥분돼 난 창녀 인가봐 ”“응 애가봐도 당신보지는 개보지 인 것 같아 ” “ 엄마 개보지라니?”“난 아직까지 숙이아빠 말고는 태성이가 처음인데” “네 보지는 이렇게 다시 젖어 개보지가 흥분했으때 처럼 부풀어 오르잖아 그러니까 개보지라는 거야” “아 그래 더 만져줘 손가락으로 보지속을 넣어줘”“그래 너무 좋아 아까 싸서 금방 훙분이 되는데” “그래 내 자지도 이렇게 흥분되잖아 ” “아 그래 내보지 개보지야 아니 씹보지야 난 씹년이야 씹팔년이야 아 너무 좋아 ”“나 너무 천하게 이야기 한다고 그리고 자기에게 욕한다고 흉보지마 나 사실은 씹을 하면서 너무 흥분되면 막 욕하고 싶고 또 욕하면 더 흥분되거든 숙이 아빠에게는 않해봐씨만 혼자서 손가락으로 보지 쑤시면서는 욕을 해봤거든 너무 흥분되는 것 있지 하지만 방금같이 자기에게 욕하면서 씹을 하니까 정말 미치겠더라,아 학 ”그래 내 씹보지가 너무 좋아“ 어느새 숙이 엄마의 말투가 나를 이름보다 자기라고 말을 했고 난 기분이 좋았다 “자기 혹시 숙이를 건드렸니” “ 아니 아직 어리잖아 그리고 아직은 나에게 사랑스런 동생 같잖아” “ 아냐 숙이 자기를 너무나 따르거든 자기가 보지를 만지면 가만히 있을 애거든” “ 평상시 시무룩 하다가도 자기 이야기만 나오면 눈빛이 달라지며 열을 내서 이야기 하는 것을 보면은 말야” “허긴 이렇게 큰 자지가 숙이의 작은 보지속에 들어갈 리가 없지” “하지만 숙이를 누군가 건들면은 자기와 하는게 낳을 것 같고 나중에 내 사위를 삼을 거니까 자긴 공부도 잘하고 또 자지도 크고 나중에 나의 보지도 종종 박아 줄거지?” “숙이 보지 쑤실 때 너무 심하게 하지마 마음의 상처도 받을수 있고 또 보지가 찌져지면 않되잖아” 난 너무 흥분되어 숙이엄마의 치마를 들추고 보지냄새가 나는 보지를 입으로 부드럽게 ?아 주었다 “학 학 나중에 숙이 작은 보지 쑤시면서 내보지 느슨하다고 안해주기만 해봐라 숙이와 쫑나게 할테니까 알았지” “당신 보지가 훨씬 더 부드럽고 좋아 물도 훨씬 더 많이 나오잖아” “헉 자기 정말 숙이 건드렀구나” 난 내가 말을 실수한 것을 알았지만 어쩔수 없었다 이미 엎지러진 말이었기 때문에 아무소리 않고 보지의 공알을 더 열심히 빨아 주었다 숙이 엄마는 말을 할려다가 너무나 흥분하니까 나의 머리를 내려 누르고 “학 학 헉 너무좋아 이새캬 딸년 보지쑤시고 내보지 까지 쑤시는 넌 개자식이야 ” 학 “ 흐흑 “ ”나쁜 자식“”흑 흑 흑“ 하면서 다시 울기 시작했는데 난 정말로 혀가 얼얼할정도로 보지 공알과 보지밑의 회음부와 그리고 항문을 번갈아 가면서 정신없이 빨아대면서 숙이엄마가 숙이와의 관계를 이해해 주기를 바라면서 모든 정성을 다해서 숙이 엄마가 미치도록 혀로 빨아주었고 숙이 엄마는 “흑 흑흑 ”하면서 허리를 활처럼휘었는데 곧이어 몸을 떨면서 사정을 시작 했는데 숙이 엄마의 보지에서는 보짓물이 울컥 울컥 나왔으며 난 모든 보짓물을 빨아 먹었다 “한참동안 경련을 일으키더니 점점 잦아졌고 다리를 벌린 상태에서 ”너 이 개자식 나쁜 놈이야 이렇게 날 가게하여 나를 달래려고 하는데 나쁜 자식 숙이 보지가 얼마나 아팠을까“”개자식 “”아냐 숙이는 하나도 안아팠고 처음부터 흥분되어 싸게 했단 말야 정말야“ ” 난 숙이엄아 앞에서 무릎을 꿇고 자지를 숙이 엄마의 보지속에 한번에 직어 넣었고 “헉 흑 ” 난 모든 힘을 다해서 내자지를 박아댔다 숙이 엄마는 죽는다고 소리쳤고 난 아까 사정을 하였고 또 숙이와의 관계를 숙이 엄마가 안것에 대해 두려움과 긴장감으로 자지는 발기되어 있어도 사정의 감각이 오지 않는 관계로 온 힘을 다해서 박았다 “ 퍽 퍽 퍽” “억 억 흑 흑 흑”“나죽어 ” 나 미쳐 “ 숙이 엄마는 정말 소리를 악을 쓰듯이 지르다가 결국에는 다시 울기 시작했다 그리고 다리를 최대한 들기에 내가 손으로 허벅지를 완전히 숙이 엄마의 젖가슴에 밀어 올리고 보지에 박아댔는데 숙이 엄마의 보지속의 자궁이 완전히 닿는 것을 느꼈고 숙이 엄마는 이상한 소리로 끄윽윽 흑 그만해 이자식아 나죽어“ ” 난 상관 없이 계속 다리를 쪼그려서 보지 가까이 대고 엉덩이를 최대한 뺐다가 힘껏 박아댔다 “ 아흑 제발 나죽어 그만해 흑 흑 ” 퍽퍽퍽“ ” 그럼 숙이와 관계 이해해줄거지?“ “흑흑 그래 대신 내개도 자주 해야돼” 흑흑“ 난 온멈에 땀을 비오듯 흘리면서 질벅거리는 “찔꺽 퍽퍽퍽” 씹을 해댔고 숙이 엄마는 죽는다고 소리치고 있었다 숙이엄마의 af을 듣고서 마음이 위안이 되어서 인지 아님 도랫동안 박아대서인지 내 자지는 사정의 순간이 다가 왓고 난 더빨리 박아대다가 소리를 지르면서 자지를 꺼내서 처음으로 숙이 엄마의 입에 깊숙히 넣고는 사정을 시작했다 “흑흑 억 켁 꿀꺽 꿀꺽” 난 손을 뒤로 해서 숙이 엄마의 보지 공알을 심하게 만져 줬고 숙이 엄마는 다시 사정을 시작했는데 보지속에서 하얀 보짓물이 울컥하고 나오기 시작했으며 돼지 멱따듯이 소리를 지를면서 갑자기 힘이 빠지면서 기절한 것 같이 고개를 떨구었는데 난 숙이 엄마가 어떻게 된줄알고 자지를 빼고 얼른 숙이 엄마를 흔들어 깨웠는데 한동안 손으로 흔드는 대로 흔들리다가 나중에야 깨어났는데 “흑 흑 하고 한참을 울면서 몸을 부르르 떨더니 완전히 깨어 났다 숙이 엄마는 기분이 좋은지 나를 꼭 끌어안으면서 “ 내사랑 사랑해 그리고 나 이해해 줄게 대신에 숙이와 자주 하지마 숙인 예민한 나이니까 대신에 내 보지를 많이 대줄게 응” 하면서 너무 졸려 나 좀 자고 싶어 하며 눈을 감길래 내가 팬티를 입ㅍ주고 입에 묻은 정액을 닦아주고 머리를 손을 쓰다듬에 주고 난 밖으로 나왔다 밖의 하늘은 어둑어둑 했지만 그렇게 높던 하늘도 이제는 낮아 보였고 난 이제 어린게 아닌 어른이 된느낌이 되어 손을 뒤로하여 위엄있는자세로 크게 헛기침을 하고 숨을 크게 들이마셨다 여기까지 쓸게요

Comments

  • 현재 접속자 3,206 명
  • 오늘 방문자 3,234 명
  • 어제 방문자 10,241 명
  • 최대 방문자 56,854 명
  • 전체 방문자 6,501,194 명